마담

1. 프랑스어
2. 진 여신전생 2의 등장인물

1. 프랑스어

madam, madame(프랑스어)

프랑스어에서 기혼 여성을 귀하게 일컫는 말.

참고로 미혼 여성은 마드모아젤(Mademoiselle)이라고 부른다. 영어의 미세스(mrs)와 비슷하다. 영어에서도 sir에 해당되는 여성 경칭이 ma'am인 것은 이 단어의 영향을 받은 것이다.

하지만 이것도 옛말이고 프랑스 정부에서 공식문서에 마드모아젤이라는 표현 사용을 중지하면서 이제는 시민들 사이에서도 아무리 젊은 여성에게도 마담이라고 부르는경우가 매우 많다.

귀족, 왕족의 여성에게 쓰였다. 단순히 마담이라고 하면 왕의 살아남은 남동생 중 나이가 가장 많은 자 무슈의 아내를 일컫는 말이었다. 왕세자빈은 마담 라 도팽, 왕녀는 마담+이름, 왕의 장녀는 마담 루아얄 등으로 불렸다. 귀족 여성 중에는 퐁파두르 부인, 몽테스팡 후작부인 등이 있다

또 지금은 사어(死語)지만, 1980년대까지만 해도 부잣집 마나님들 중 바람기 있는 처자들을 '유한 마담'이라고 일컫기도 했다. 서양권에서도 유흥업소 여주인이나 여성포주를 마담이라고 한다.

2. 진 여신전생 2의 등장인물

발할라 에어리어를 지배하는 기품이 넘치는 여인. 메시아 교단에게 발할라의 전권을 위임받아 관리하고 있지만 뭐든 탄압하고 찍어누르는 교단과는 달리 사람들의 권리와 자유를 보장해주고 있기에 시민들에게 크나큰 지지를 얻고 있다. 알프레드라는 집사를 옆에 두고 있고, 놀랍게도 전작에서 주인공의 애견이었던 파스칼도 마수 케르베로스로서 그녀를 따르고 있다.

초반에 콜로세움에서 챔피언이 된 알레프를 맞이하면서 케르베로스를 호위로 붙이면서 슬럼가로 도망친 하나다를 찾아달라는 의뢰를 맡긴다. 하나다가 죽자[1] 주인공을 만나러 사람이 왔다면서 자인을 소개시켜준다.

그러나 애초에 발할라 에어리어 자체가 센터 원로원이 자신에게 반항할만한 자들을 모아놓기 위한 장소였고, 중반에 아바돈에 의해 통째로 먹히는 바람에 죄다 몰살당한다. 마담도 뱃속에 먹혀 서서히 죽어가다가 주인공을 만나고 적어도 발할라의 사람들을 지키고 싶었다고 한탄하며 사망한다.

남편은 전대 발할라의 지배자였으나, 사고사로 사망했고 남편을 섬기던 알프레드의 설득에 의해 그의 유지를 이어받아 발할라의 지배권을 이어받아 관리했다.

그런데 팬들 사이에서는 그녀가 나이를 먹은 히로인(진 여신전생)이고 남편이 더 히어로가 아닌가하는 이야기가 있다. 케르베로스가 마담의 동료마로 되어있는데, 비저너리 파일을 보면 혼자 다니던 케르베로스와 처음 만났을때 마담이 더 히어로와 같이 있던 케르베로스라며 아는 척을 한다. 거기에 마담의 남편은 작중 사고사=진 여신전생의 주인공인 더 히어로도 사고사. 그리고 결정적으로 이 케르베로스의 레벨은 40이 넘는데 마담은 그 케르베로스를 평범하게 다루기 때문이라는 것. 여신전생 시리즈의 정보 교류가 가장 활발한 일본쪽의 팬들도 사실상 정설로 인정하고 있는 설.


  1. [1] 슬럼가에서 악마소환 실험을 하고 있었으나 소환한 마수가 하나다를 죽여버린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9.3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