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도니아

  상위 문서: 국가

남유럽의 국가 및 지역


안도라


산마리노


슬로베니아


세르비아


루마니아


스페인


이탈리아


크로아티아


코소보


불가리아


포르투갈


바티칸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마케도니아


그리스


지브롤터
(영국)


몰타


몬테네그로


알바니아


터키

유고슬라비아 구성 공화국 목록

슬로베니아

크로아티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세르비아

몬테네그로

코소보

마케도니아

마케도니아 공화국
Република Македонија

국기

국장

정식명칭

마케도니아 공화국(Република Македонија)

면적

25,713km²

인구

2,084,649명(2018)

수도

스코페(Skopje)

공용어

마케도니아어

민족 구성

마케도니아인 64.2%, 알바니아인 25.2%, 터키인 3.9%

정치 체제

의원 내각제

대통령

조르게 이바노프

총리

조란 자에브

1인당 GDP

명목 5,020$, PPP 14,631$(2016)

통화

마케도니아 데나르(ден)

국가

마케도니아의 오늘을 넘어 (Денес Над Македонија)

마케도니아어: Република Македонија (레푸블리카 마케도니야)

알바니아어: Republika e Maqedonisë (레푸블리카 에 마체도니스), Maqedonia (마체도니아)

영어: (The Former Yugoslav) Republic of Macedonia

터키어: Makedonya Cumhuriyeti (마케도니아 줌후리예티)

그리스어: πρώην Γιουγκοσλαβική Δημοκρατία της Μακεδονίας (쁘로인 유고슬라비끼 디모끄라띠아 띠스 마께도니아스)

불가리아어: Република Македония (레푸블리카 마케도니야)

일본어: マケドニア

한국어: 마케도니아 공화국

Fotopedia에서 마케도니아 사진 감상하기

1. 개요
2. 역사
2.1. 고대~중세
2.2. 근세
2.3. 근대
2.4. 현대
3. 분리주의
4. 상징물
4.1. 국기
4.2. 국장
4.3. 국가
5. 경제
6. 문화
6.1. 스포츠
7. 주민
8. 외교 관계
8.1. 그리스와의 관계(역사-국호 문제)
8.2. 주변국과의 관계
8.3. 한국과의 관계
8.4. 기타 국가들과의 관계

1. 개요

남유럽 발칸 반도에 위치한 내륙국. 수도는 스코피에. 면적은 25,713㎢, 인구는 약 208만 명(2018년 통계).

본래 유고슬라비아 연방의 구성국 중 하나였으며 1991년 독립하였다. 공용어는 마케도니아어이다.[1] 정교회 신자가 많으며, 서부 지역에는 알바니아인들도 많이 살아 이슬람도 꽤 퍼져있다.

2. 역사

2.1. 고대~중세

국명의 유래는 고대 마케도니아 왕국이다. 마케도니아는 그리스어로 '키가 큰 사람'이란 뜻을 가진 마케드노스(Μακεδνός)에서 따온 것으로 후대에 이 지역의 종족명, 지명으로 정착되었다고 한다. 마케도니아 왕국이 끗발 날리던 시절과 로마 제국 시기를 거쳐 6세기 무렵 슬라브인이 남하하여 정착하면서 이 지역은 슬라브화되었다. 11~12세기 동로마 제국의 전성기 시절에는 확고한 동로마의 영토였으며 이 지역에는 슬라브인들이 많이 살았고 아르메니아인들도 많이 살았다

2.2. 근세

동로마가 몰락한 후에는 발칸 반도의 지역 강국들인 세르비아 왕국과 불가리아 왕국의 지배를 거쳐 이들과 더불어 사이 좋게 오스만 제국의 지배를 받는다. 오스만 제국 시절에는 제국의 핵심지인 그리스-아나톨리아 서부 해안과 발칸 반도의 자연 연결지 역할을 수행하다 보니 비톨라 [2], 스코폐[3], 테토보[4], 오흐리드 같은 많은 도시들이 이 시절 오스만 제국의 역참, 행정, 무역 거점으로 발전했다. 구 유고슬라비아 연방에서 갈라져 나온 듣보잡 소국 A 정도로 취급받지만 이 시절만 하더라도 대제국의 중심부 중 하나로 상당한 위상을 지녔던 지방이다.

2.3. 근대

19세기 민족주의 열풍이 몰아닥치면서 이 지역도 민족주의자들이 등장, 20세기 들어서는 그리스와 세르비아 등에 분할되었다가 우여곡절 끝에 요시프 브로즈 티토가 주도하는 옛 유고연방에 편입되었다. 티토는 이 지역을 마케도니아란 이름으로 연방구성체 일원으로 세워주고 마케도니아어도 독자적 언어로 인정했는데, 여기에는 세르비아, 불가리아, 그리스에 대한 견제구의 의미가 있었다. 이런 의도를 모를 리도 없고, 마음에 드는 것도 아니니 이들 나라는 '마케도니아'라는 명칭이 이름도용이고 티토스탄(Titostan)이라고 부르며 마구 까고 있다. 이런 관계로 인해 소련은 자기말 안 듣는 티토를 견제할 때 한 번씩 불가리아를 시켜 종주권 개드립을 치게 했다고 한다.

2.4. 현대

오스만 제국, 불가리아, 세르비아가 이곳을 둘러싸고 두 차례나 발칸 전쟁을 벌인 과거가 있다. 발칸 지역에서 경제적으로도 군사적으로도 인구로도 가장 뒤쳐져서 실제로 그리스랑 전쟁이 난다면 동네북이 될 게 뻔하지만 문제는 그리스군과 전력 차이가 그리 없는 불가리아가 형제같은 나라로 마케도니아와 사이가 좋고 세르비아 등 구 유고슬라비아 출신 국가들도 마케도니아와 사이가 그리 나쁘지 않은 편이고 심지어 그리스와는 앙숙인 터키 또한 마케도니아랑 사이가 좋은 편이라 그리스가 마케도니아를 공격하면 이 국가들은 적극적으로 마케도니아를 지원할 가능성이 크다.

1991년 6월 25일 슬로베니아, 크로아티아유고슬라비아 사회주의 연방공화국으로부터의 독립을 선언하면서 유고슬라비아 내전의 서막이 오른다. 마케도니아도 다른 공화국들의 독립에 자극받아 같은 해 9월 8일 독립을 선언했지만 전쟁의 소용돌이에 휩싸인 다른 국가들과 달리 유혈 사태를 피하고 비교적 평화롭게 독립할 수 있었다. 이렇게 독립해나간 신생 마케도니아가 국제사회에 이름을 알린 것은 유명한 그리스와의 국명 분쟁, 즉 마케도니아의 나라 이름에 관한 양국의 다툼이다. 자세한 내용은 그리스-마케도니아 분쟁을 참고. 그리고 2017년 8월 31일에 그리스와 마케도니아 양국은 관계개선에 합의했다.# 2018년 1월 7일에 마케도니아의 자에프 총리는 상반기내에 그리스와 해법을 찾는 것이 가능한다고 밝혔다.#

3. 분리주의

한편 마케도니아 서부 지방 인구의 절대 다수를 차지하고 있던 알바니아계는 신생 마케도니아의 불안 요소로 작용했고 코소보 전쟁이 끝난지 2년 가까이 지난 2001년 1월 22일 알바니아계 무장 시위대가 경찰을 습격함으로서 10개월 가까이 대규모 소요 사태가 일어났다. 이는 같은 해 11월 12일 마케도니아 정부와 알바니아계 사이에 자치권 협상이 이뤄지면서 종식되었지만 아직 불씨는 남아있으며 2016년 들어서 도청 스캔들로 내각이 사퇴하는 등 정치 불안이 계속 이어지자 이 같은 민족 문제가 다시 수면 위로 부상하고 있다. 그리고 12월 27일. 총선 결과 거의 동률 수준의 2석 차이로 보수당이 이겼지만 연정이 필요한 상황이다.# 그리고 12월 총선이후에도 혼란은 일어나고 있고 야당 측이 알바니아어를 제2공식어로 지정할 움직임을 보이자 대통령이 거부를 보였고, 거기에다 야당의원에 불만을 품은 시위대가 의회를 점거하고 의원들을 폭행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그러다가 6개월만에 중도좌파 새정부가 구성되고 EU와 나토가입을 재추진하기로 결정했다.#

4. 상징물

4.1. 국기

본래는 베르기나의 태양[5]이 그려진 국기를 사용했으나 후술할 그리스와의 분쟁으로 8줄기 국기로 바뀐다. 뭔가 낯이 익는 모양의 국기... 계속 보다보면 점점 더 소름이 쫙 돋는다

4.2. 국장

마케도니아 사회주의 공화국 시절에 사용했던 국장에서 붉은 별을 빼서 사용 중이다.

4.3. 국가

나무위키에 있는 국가(노래) 문서 가나다순

{{{#!folding [ 펼치기 · 접기 ]



대한민국


대한제국


북한


과테말라


그리스


남아프리카 공화국


네덜란드


뉴질랜드


대만


독일


독일 제국


나치 독일


동독


러시아


소련


로디지아


루마니아


룩셈부르크


리비아


리히텐슈타인


마케도니아


말레이시아


멕시코


모로코


모리타니


몽골


미국


베네수엘라


베트남


베트남 공화국


벨기에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부탄


불가리아


브라질


사우디아라비아


세르비아


스웨덴


스페인


스페인 제2공화국


슬로베니아


싱가포르


아르메니아


아르헨티나


아이슬란드


아제르바이잔


안도라


알바니아


알제리


에스토니아


에스페란토


올림픽


영국
(God)


영국
(I Vow)


영국
(Rule)


잉글랜드
(Land)


잉글랜드
(Jerusalem)


스코틀랜드


오스트리아


우크라이나


유고슬라비아


유럽연합


IS


이란


이스라엘


이탈리아


인도


인도네시아


일본


조지아


중국


중화민국 북양정부


체코


칠레


카자흐스탄


캄보디아


캐나다


쿠바


터키


투르크메니스탄


포르투갈


폴란드


프랑스


핀란드


필리핀


헝가리


호주


}}} ||

현재 쓰이는 음원.

원곡으로 추정되는 노래. 동영상에 따르면, 유고슬라비아 지배 당시에 쓰였다고 한다.

제목은 Денес Над Македонија(마케도니아의 오늘을 넘어). 토도르 스칼롭스키가 작곡, 블라도 말레스키가 작사하였다. 원래 4절을 전부 다 부르기로 했었으나 1992년에 2절을 생략하기로 결정했다. 독립 이전 유고슬라비아 사회주의 연방공화국의 지배를 받던 시절 마케도니아 사회주의 공화국의 국가로도 쓰였다.

마케도니아어(키릴 문자)

한국어 해석

Денес над Македонија се раѓа,

마케도니아의 오늘을 넘어

ново сонце на слободата!

새로운 자유의 태양이 떠오른다네

Македонците се борат,

마케도니아인들은

за своите правдини!

그들의 권리를 위해 싸웠다오!

Македонците се борат,

마케도니아인들은

за своите правдини!

그들의 권리를 위해 싸웠다오!

2절

2절

Не плачи Македонијo мајко мила,

어머니 마케도니아여, 울지 마시오.

Крени глава гордо, Високо,

자랑스럽게 높이 고개를 드시오.

Старо, младо, машко и женско,

늙은이, 젊은이, 남성, 여성이

На нозе се кренало!

그들의 발로 일어났다오!

Старо, младо, машко и женско,

늙은이, 젊은이, 남성, 여성이

На нозе се кренало!

그들의 발로 일어났다오!

3절

3절

Одново сега знамето се вее,

지금 크루셰보 공화국[6]의 깃발이

на Крушевската република!

다시 휘날리고 있다오.

Гоце Делчев, Питу Гули,

고체 델체프에게, 피투 굴리에게,

Даме Груев, Сандански!

다메 그루에프에게, 산단스키에게!

Гоце Делчев, Питу Гули,

고체 델체프에게, 피투 굴리에게,

Даме Груев, Сандански!

다메 그루에프에게, 산단스키에게!

4절

4절

Горите македонски шумно пеат,

마케도니아의 숲에서는

нови песни, нови весници!

새로운 노래와 소식이 들린다네.

Македонија слободна,

마케도니아는 자유롭다네,

слободно живее!

우리는 자유롭게 살고 있다네!

Македонија слободна,

마케도니아는 자유롭다네.

слободно живее!

우리는 자유롭게 살고 있다네!

5. 경제

구매력 평가 기준(PPP) 1인당 국민소득은 9,728 달러(2010년)로 그리 잘 사는 편은 아니다. 산업도 그다지 특출난 것은 없고, 관광쪽에서도 바로 밑에 그리스라는 걸출한 관광 대국이 있어서 그런지 인지도가 낮다.

6. 문화

6.1. 스포츠

유럽국가 대부분이 다 그렇지만, 마케도니아 사람들도 당연히 축구를 가장 좋아한다. 그런데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나라들 대부분이 한가닥 하는 나라들이라 좀 많이 묻히는 경향이 있다(그나마 만만한게 알바니아뿐이다). 그나마 나폴리로 임대된 고란 판데프가 좀 유명하다. 그리고 수원 삼성 블루윙즈에서 활약했고 2013년 쇼난 벨마레에서 뛰다가 2014년 전남 드래곤즈로 이적한 스테비차 리스티치(한국 등록명 스테보) 역시 마케도니아 출신인데 어릴 적부터 내전을 많이 봐와서 그런지 독도 문제를 비롯한 한국의 이런저런 외교 상황에 상당한 공감을 표하고 있으며 축구 실력도 좋아서 한국 축구팬들 사이에서는 꽤 유명하다.

승부조작으로 한국 프로축구계에서 추방된 최성국이 2012년 마케도니아 리그에서 뛰려고 시도했으나 FIFA가 불허하여 결국 전세계 프로축구계에서도 영구제명되었다. 그 밖에 한국인 선수 배범근이 1부리그에서 뛰고 있다.

마케도니아 대표팀에 관한 사항은 마케도니아 축구 국가대표팀 항목을 참조하면 된다.

농구가 인기 많은 발칸 지역이라 그런지 농구도 꽤 하는 편이지만 이웃 그리스나 세르비아에 가려져 알려지지 못하다가 2011년 9월 14일 유로바스켓 농구대회에선 유럽 농구강호 리투아니아를 그것도 원정에서 67-65로 역전승을 거두는 이변을 낳았다. 하지만 9월 18일 세계적인 농구강호 스페인과 준결승전에서 패했다. 그래도 2012 런던 올림픽 본선에 6위까지 4장이 걸려있는 최종예선 진출권을 이미 확보했다. 그동안 농구에서 별다른 성적이 없던 터에 이 대회이변은 놀라울 따름. 현재 마케도니아는 한국의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신화의 축제 분위기와 비슷하다. 최종예선 조편성에선 앙골라, 뉴질랜드와 같은 조를 이뤘는데 8강은 무난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결국 8강은 무난히 진출했으나 4강전에선 도미니카 공화국에게 47-86으로 지면서 탈락했다.

7. 주민

2002년 기준으로 남슬라브 계통의 마케도니아인이 2/3을 차지하지만, 북서부 지방을 중심으로 알바니아계, 터키계 등 무슬림 주민도 1/3을 차지한다. 무슬림 주민의 인구증가율이 특히 높아[7] 2050년경에는 무슬림 다수 국가가 될 거라는 예상이 있다.#

8. 외교 관계

8.1. 그리스와의 관계(역사-국호 문제)

마케도니아 왕국의 정통 계승자를 자처하는 그리스는 마케도니아라는 국호의 사용을 엄청나게 반대했다. 그리스인들에게 물어보면 어떤 느낌이냐면 마치 고구려와 아무런 관련이 없는 슬라브인들이 고구려땅과도 거리가 먼 북만주나 연해주쯤에 삼족오를 국기로 고구려라는 국가를 세운 정도의 황당함이라고 한다. 또는 오래 변변한 나라가 없었던 퉁구스족이나 만주족이 고구려라는 국가를 세운 느낌으로 생각하면 되겠다. 때문에 UN에 가입할 때는 고대 마케도니아 왕국을 계승한다는 것이 아니라 어디까지나 유고슬라비아의 한 공화국이었던 마케도니아를 계승한다는 뜻에서 '구 유고연방 마케도니아 공화국'이란 통칭을 썼고,[8] 1995년에는 알렉산드로스 대왕을 연상시킨다는 이유에서 국기의 도안도 바꿔야 했다.

위는 독립 후 1995년까지 사용하던 마케도니아 공화국의 첫 국기이고, 아래는 그리스령 마케도니아의 지방기. 바탕색이 적-청으로 다르다는 점만 빼면 '베르기나의 태양'이란 중앙부 문양은 완전히 똑같다.

그리스는 마케도니아의 독립 자체를 인정하려 하지 않아 마케도니아 쪽에서 국명 사용을 포기하지 않자 내륙국인 마케도니아가 쓰고있던 테살로니키 항을 봉쇄하는 등 강경조치를 취했으나, 유럽연합이 그리스의 행위가 불법이라며 개입하면서 마케도니아보다 훨씬 중요한 유럽연합 국가들과 사이가 악화된 데다 불가리아가 독립을 인정하고 그리스의 원수 터키 역시 지지하며 발칸에 눈독을 들인 미국이 독립을 인정하면서 기세가 한풀 꺾였다. 신생 소국에 대해 자국의 문화적 우월성과 국력을 지나치게 과시해 댄 그리스 때문에 여론이 동정적이기도 하였다 한다. 그리스와의 갈등은 아직도 계속되는 중이다.

또한 마케도니아의 경우를 보면 민족 국가를 세우는 데 독자적 언어와 문화가 매우 중요함을 알 수 있다. 현재 마케도니아 주변국 중에 "마케도니아인"이 독자적 민족이라고 인정하는 나라는 하나도 없다. 그리스는 일단 현재의 마케도니아 공화국은 남슬라브계 국가로 고대 마케도니아와는 관계가 없다는 것이 그리스 쪽의 주장이나, 그리스 민족주의자들은 현재의 마케도니아땅이 고대 그리스의 영역임을 들어 이들이 비록 슬라브어를 말하고 있으나 기층 민족은 동화된 그리스인이라며 마케도니아의 합병을 주장하고 있다. 90년대 미스 월드, 미스 유니버스 같은 국제 미인 대회를 보면 그리스 대표는 늘 "알렉산드로스 대왕 다 아시죠? 마케도니아는 그리스 땅이에요~" 따위 소리를 했다. 덕분에 마케도니아가 유럽연합(EU)이나 NATO에 가입을 시도하려 해도 그리스가 결사반대하여 매번 거부당하고 있다.[9]

그러다가 마케도니아 측에서 국명을 바꾸는 것을 고려하고 있어서 그리스 측에서 환영의 뜻을 밝혔다.# 터키가 싫어합니다

그리고 지난 31일 그리스와 마케도니아 등 양국의 외무장관들이 마케도니아의 수도 스코페에서 양국 관계 개선에 합의하면서# 1991년 마케도니아가 유고 연방에서 독립한 이후 20년 넘게 국호과 마케도니아의 고대사를 두고 겪어온 마케도니아와 그리스 두 나라 간의 해묵은 갈등이 해결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마케도니아 총리가 그리스와의 국명갈등을 상반기내로 해결했다며 해결 의지를 보였다. #

그리스가 마케도니아에게 5가지 국명을 제시했다. 상(Upper)마케도니아, 뉴마케도니아, 북마케도니아, 마케도니아 스코페, 바르다르 마케도니아가 그것이다. 스코페는 마케도니아의 수도이고 바르다르는 마케도니아에 흐르는 가장 큰 강의 이름이다. 마케도니아가 꼭 이 중에서 골라야 하는 건 아니지만 그리스가 용인할 수 있는 국호의 범위를 보여준다. EU와 나토 때문에 아쉬운 것은 마케도니아이므로 협상이 잘 풀린다면 이와 비슷한 수준에서 국호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8.2. 주변국과의 관계

발칸 반도, 세계의 거의 모든 나라가 다들 그렇지만 주변의 모든 나라와 갈등을 겪고 있으며, 특히 마케도니아는 국가정체성 자체가 확고하지 않아 뜯어먹으려는 주변국들과의 역사 논쟁이 현재진행 중이다.

마케도니아 극우 민족주의자들이 주장하는 수복영토 Vardar(Вардар)라고 쓰여진 곳이 현재 영토다.

불가리아는 대놓고 마케도니아말은 불가리아말 사투리, 마케도니아인은 서부 불가리아인이라는 사투리-지방 개드립을 치고 있다. 불가리아어 위키백과에도 마케도니아어는 "Македонска литературна норма", 즉 언어가 아니라 불가리아어의 마케도니아식 표준어쯤으로 보고 있다. 세르비아도 또한 마케도니아인은 떨어져나간 세르비아인이라고 보고 있다. 실제로 마케도니아어는 불가리아어와 서로 말이 통할 정도로 매우 가까우며[10], 불가리아어 다음으로 가까운 언어가 세르보-크로아티아어다. 알바니아도 고대 일리리아인들, 자기 조상들도 살던 지역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실제로 마케도니아 인구의 1/4가량이 알바니아인이기도 하다.[11]

물론 마케도니아인들도 자신들이 남슬라브족인 것을 알고 있다. 그래서 국명도 유고슬라비아의 마케도니아에서 나왔다고 주장하나 그리스는 마케도니아라는 헬레니즘 국가에 자긍심을 가지고 있어서 마케도니아라는 단어를 쓰는 마케도니아 국가가 매우 꼴보기 싫을 것이다.

한편 현대사 문제에 있어서는 마더 테레사의 국적을 놓고 알바니아와 대립 중이다. 분쟁의 계기는 마케도니아가 로마에 선사할 목적으로 테레사 수녀의 동상을 만들면서 동상에 '마케도니아 출신'이라고 명문(銘文)을 새겨넣자 이웃인 알바니아가 들고 있어난 것이다. 문제의 핵심은 마더 테레사가 1910년 8월 스코페(현재의 마케도니아)에서 출생했을 때는 마케도니아라는 나라도 알바니아라는 나라도 존재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당시 스코페는 오스만 제국의 변방 지역이었다. 굳이 따지자면 테레사 수녀는 '지금은 마케도니아가 된 오스만 제국 출신의 알바니아인'쯤 된다.

8.3. 한국과의 관계

2016년 현재 대한민국 정부가 승인한 국가 중에 단 4개뿐인 미수교국[12] 중 하나이다. 양국간에 뚜렷한 이해관계의 충돌도 없고 모두 수교를 원하긴 하지만.

마케도니아와 수교를 맺지 않은, 또는 공식 외교관계가 없는 국가들(지도에서 회색).

사실상 대한민국이 마케도니아와 수교를 안 한 이유는 마케도니아보다 훨씬 더 친밀한 교류를 하고 있는 그리스의 눈치를 보고 있기 때문이다. 정확히 말해서는 그리스가 대한민국이 마케도니아와 수교하기를 원하지 않는다. 하지만 마케도니아와 수교는 안 했어도 실질적으로 협력 관계에 있다. 국익 중심으로서 마케도니아와 수교를 안한 것이다. 위에서 보듯 마케도니아와 외교 관계가 없는 나라는 대한민국을 포함해서 30개국이 안 된다. 이렇게 마케도니아와 미수교 상태인 국가가 별로 없고 정작 그리스 자신도 마케도니아와 공식적으로 수교한 상황이다.

현지 영사 업무의 경우 불가리아 주재 대사관에서 대행하고 있으며 딱히 위험한 나라는 아니지만 혹시나 사고가 났을 때 대사관으로부터 도움을 받기가 어려우니 주의할 필요가 있다.

마케도니아와 북한은 현재 수교 상태이다. 즉 북한 단독 수교국. 그렇다고 해서 마케도니아가 친북인 건 전혀 아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마케도니아와 수교하자는 글이 올라왔다. # 현재는 청원이 종료된 상태. 아마 사람들의 관심을 별로 끌지못한듯.

8.4. 기타 국가들과의 관계

마케도니아는 한때 대만외교관계가 있었다. 중국 분열 이후 구 공산권 중 대만과 국교를 수립한 적이 있었던 유일한 나라. 물론 지금은 대륙의 중국과 수교한 상태다.


  1. [1] 하지만 지역적 공식어는 알바니아어, 터키어도 지정되어 있으며, 이곳도 러시아어, 영어, 프랑스어, 세르보크로아트어를 주요 외국어로 가르치고 있다.
  2. [2] 오스만 터키어로는 마나스티르
  3. [3] 위스퀴프
  4. [4] 칼칸델렌
  5. [5] 고대 마케도니아 왕가의 무덤이 었던 베르기나에서 발견된 유물에 그려진 태양이라 베르기나의 태양이라 불리웠다.
  6. [6] 1903년 오스만 제국의 지배에 대항하기 위해 반란을 선포한 도시인 크루셰보의 반란군이 선포한 공화국.
  7. [7] 2002년 조사에서 0-4세 인구의 46.5%가 무슬림이었다.
  8. [8] 영어약칭으로 FYROM; Former Yugoslav Republic of Macedonia. 슬라브 마케도니아랑 함께 UN 쪽에서 중재하면서 제시한 명칭이다.
  9. [9] 사실 마케도니아가 EU에 가입하지 못하는 데에는 그리스의 반대뿐 아니라 다른 이유도 있다. 자세한 건 유럽연합 항목 참조.
  10. [10] 마케도니아의 주변국 언어들 중 마케도니어어와 가장 가까운 언어는 불가리아어이다.
  11. [11] 여기서 알바니아인들이 자기 조상들이 살던 곳이라고 주장하는 지역에는 코소보도 포함된다.
  12. [12] 나머지 세 나라는 쿠바, 시리아, 그리고 UN 미가입국인 코소보이다. 팔레스타인은 UN 참관국이지만 대한민국 정부가 공식승인하지는 않았다. 다만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관할 지역에 대표부를 운영 중.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