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요가나

한자 관련 문서

{{{#!folding [ 펼치기 · 닫기 ]

서체 및 자형

성질 및 분류

표준화

주음 · 표음화, 한자음, 입력

한자사전

나라별 사용

파생문자

전산화

기타

한자/목록 · 한자/목록/부수별 · 한자/목록/총획순

}}}||

한자문화권의 문자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bottom:-16px"

한국
북한

대만

홍콩
마카오

중국

일본

베트남

한글

한자

가나

쯔꾸옥응으

정자
정체자
번체자

간체자

신자체

히라가나

가타카나

오늘날 쓰이지 않는 문자

옛한글

한글 전
한국어 표기

측천 문자
서하 문자
거란 문자
여진 문자

만요가나
헨타이가나

쯔놈

}}}}}}||

1. 개요
2. 역사
3. 만요가나의 특징
4. 만요가나의 예
5. 참고

1. 개요

고대 일본어에서 한자를 차용해, 한자의 음과 뜻을 빌려 당대의 일본어를 표기하던 방식으로 말하자면 일본향찰. 만엽집(萬葉集, 만요슈)을 비롯해 고사기 등의 일본어 고전 문헌에서 주로 쓰여서 만요가나(만엽가나)라는 이름이 붙었다.

가나의 기원을 만요가나로 보고있다. 만요가나가 점차 변형되어 글자의 형태를 간략하게 만들거나 획수를 생략하는 식으로 만들어지는 것이 바로 히라가나가타카나.

런던 대학교 존 벤틀리(John R. Bentley)교수는 만요가나가 백제에서 유래하였다는 견해를 표하였다.[1]

영문판 위키의 Japanese language 항목에도 만요가나의 백제유래에 대해 간략히 적혀 있다.

2. 역사

고대 시대의 일본에는 히라가나가타카나 같은 문자가 없었으므로, 당시 일본에서는 한자를 이용해서 각종 문서를 집필했다.[2] 물론 한문을 그대로 가져다 쓴 건 아니다. 한자 자체의 음과 뜻의 포맷만 빌려 써서 당대 일본어를 표기하려는 시도를 했는데, 이를 만요가나라고 한다.

만요가나가 정확히 언제 성립되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이미 고사기나 일본서기, 만엽집 등에서 완성된 만요가나가 쓰이므로, 최소한 만엽집이 집필되었다고 추정되는 7세기 말경에는 이미 널리 사용된 듯하다. 현재 확인되는 만요가나가 쓰인 가장 오래된 기록은, 1968년 사이타마현에서 발굴된 금석명철검(金錯銘鉄剣)에 쓰여진 문구이다. 금석명철검은 471년(혹은 531년)[3]에 제작되었다고 추정된다.

일부 학자들은 중국의 사서 삼국지 위지 왜인전[4]에 나온 야마타이국의 지명들과 인명 등을 근거로 들면서 이미 이 시기에 만요가나가 쓰이고 있었다고 주장하지만, 주류 학설로 인정받지는 못하고 있다.

3. 만요가나의 특징

만요가나의 큰 특징은 역시 한자를 사용하지만 한자의 음과 뜻을 동시에 사용해서 읽으므로, 그 의미가 액면상의 한문과는 전혀 다른 데에 있다.

예를 들어 此岳尓라고 쓰고, 此의 뜻을 빌려 この, 岳의 뜻을 빌려 おか, 尓의 음을 빌려 に라고 읽어서 'このおかに(이 언덕에)'라고 읽는 식이다. 대략적으로, 실질 형태소는 한자의 뜻을 빌려 표기하고 형식 형태소는 한자의 음을 빌려 표기한다.

만요가나는 꼭 1문자씩 읽어야 한다는 법이 없어서, 누가 일본어 아니랄까 봐 神楽声라고 쓰고 ささ라고 읽는 등 변칙적인 독음법도 꽤 있다.

한자의 음뿐만이 아니라 그 한자의 뜻을 자기 나라 말로 읽어서 표현한다는 점이 신라향찰과 매우 유사하다. 실제로 한국의 교과서 등에서는 잘 등장하지 않는 내용이지만, 일제강점기 시절 일본인 학자들이 만요가나와 향찰 사이의 이러한 유사점을 발견하고 초기 향찰 해독에 강력한 실마리를 제공했다.

껍데기만 한자를 빌려 쓴 한문이고 내용물은 고전 일본어이기 때문에, 고전 한문 읽듯이 한자의 뜻으로만 해석하려고 하면 전혀 해석할 수 없다. 또한 그 내용물도 현대 일본인들마저도 따로 교육을 받지 않으면 해석이 불가능한 당대의 일본어인 고문(古文)이므로, 만요가나로 쓰여진 문헌들을 제대로 해석하기 위해서는 상당한 학습이 필요하다.

또한, 만요가나를 연구하면서 밝혀진 내용 중에 흥미로운 것이 있다. 현대에는 똑같은 음가가 똑같은 한자라도, 고전 문헌들에서는 단어에 따라 어떤 경우에는 어떤 그룹의 특정한 한자만 쓰이고, 또 다른 경우에는 다른 그룹의 특정한 한자만 쓰인다는 점이 밝혀졌다. 해당 내용은 상대 특수 가나 표기법 참고.

성씨나 지명에도 만요가나스러운 것들이 자주 보인다. 대체로 한자 하나가 한 음절에 대응하며, 한자의 뜻으로 해석하면 의미가 알쏭달쏭해진다. 큐슈에 있는 지역인 佐世保(させぼ)라든가, 화폐정리사업을 단행한 일본인 경제 고문의 성씨인 目賀田(めがた)라든가. 그리고 개중에는 佐世保 근처에 있는 佐賀(さが)나, 후쿠시마현에 있는 군 이름인 耶麻(やま) 등 한자를 생각하지 않고 그냥 일본어 어휘인 것처럼 생각하면 뜻이 있는 것들도 있다(...). 그리고 이런 것들조차 어원이 불명확한게 아주 많다(...).

4. 만요가나의 예

아래 두 예는 만요가나 표기법의 양 극단에 있다고 해도 좋을 정도로 매우 다른 특징을 보인다.

  • 雷神 小動 刺雲 雨零耶 君將留
독음 : なるかみの すこしとよみて さしくもり あめもふらぬか きみをとどめむ일본어 해석 : 雷神の 少し響みて さし曇り 雨も降らぬか 君を留めむ한국어 해석 : 우레소리가 / 조금씩 울려오고 / 구름 흐리니 / 비도 오지 않을까 / 그대 붙잡으련만- 만엽집 11권 2513수 시가. 언어의 정원에 나와서 유명하다.
  • 余能奈可波 牟奈之伎母乃等 志流等伎子 伊與余麻須万須 加奈之可利家理
독음: よのなかは むなしきものと しるときし いよよますます かなしかりけり일본어 해석: 世の中は 空しきものと 知る時し いよよますます 悲しかりけり한국어 해석: 이 세상이란 / 허무한 것이라고 / 알게 되고서 / 갈수록 더욱더욱 / 슬픔이 더하구나 - 만엽집 5권 0793수 시가.

첫 번째 시는 모든 만요가나의 뜻이 시어의 실질적인 의미와 대응된다. 즉 雷-雷, 神-神の, 小-少し, 動-響みて 등등의 식으로 모두 대응이 된다. 또 주목할 점이 하나 있는데, 君將留의 將는 君を留めむ의 む에 대응되며, 의지, 추측(~할 것이다)의 의미를 나타낸다. 그렇다면 일본어의 어순을 따라 만요가나를 표기한다면 君留將가 되어야 하는데, 留와 將의 순서가 뒤바뀌어 있다. 한문 어순과 일본어 어순이 혼재되어 있는 것이다.

반면 두 번째 시는 매우 단순하다. 의미와 아무 관계 없이 모든 만요가나와 시어가 한 음절씩 대응된다. 즉 余-よ, 能-の, 奈-な, 可-か, 波-は 식으로 대응이 된다. 덕분에 해독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굉장히 편하다.

5. 참고


  1. [1] 2001년 만요가나의 기원(The origin of man'yōgana) #
  2. [2] 옛 일본인들이 획수 많은 한문으로 쓰기 빡쳐서(...) 초서체로 흘려 적다가, 몇몇 서체가 음절문자처럼 되고 표준화되어 오늘날의 히라가나가 되었다. 메이지 유신 전에는 히라가나가 통일되지 않고 같은 소리를 나타내는 다른 글자가 통용됐는데, 이러한 글자를 헨타이가나라고 한다.
  3. [3] 60갑자신해년에 바쳐졌다는 명문이 있어서, 정확한 제작년도인지 학자들간 의견이 모이지 않았다.
  4. [4] 일본에서도 고대사를 연구할 때 한국처럼 정사 삼국지를 많이 참고한다. 사실상 동아시아권에서 그 시기에 쓰여진 역사서 중 유일하게 현존하는 것이기도 하고, 일본인 학자들이 보기에도 고사기, 일본서기 등의 문헌들을 액면 그대로 믿기에는 무리가 있기에...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64.86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