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장

1. 맹장

Cecum 세슘[1]

척추동물의 작은 창자에서 큰 창자로 넘어가는 부분에 있는 주머니 모양의 부분≒막창자. 흔히 맹장염이라고 불리는 충수염에 걸리면 충수돌기를 적출한다. 의학적으로는 엄연히 다른 질환이다. 그림에서 Appendix라고 적힌 부분. 토끼코끼리와 같은 초식동물에서는 매우 긴 형태로 발달해 돼새김질처럼 풀을 발효시켜 소화를 도와준다. 포유류식물의 구성성분의 대부분인 셀룰로오스를 분해할 수 없다. 하지만 초식동물 장 속에 공생하는 박테리아들이 이것을 발효하여 섭취하고 난 후의 박테리아 부산물이나 박테리아 자체를 소화하여 영양분을 흡수한다. 즉, 그 동물들에겐 되새김질을 대신하여 영양분을 더 잘 흡수하는 역할이다. 실제로 초식동물이 얻는 단백질은 이런 과정을 거친 것이다. 이 아닌 이상 식물에는 단백질이 적다. 특히 맹장에는 섭취한 음식물이 오래 머무르며 발효를 하는 공간으로 초식동물에게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도 되새김질 못지않은 메탄이 나온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맹장은 위에서 설명대로 박테리아 저장고 역할을 한다. 맹장이 달려있는 대장은 장기의 특성상 박테리아(특히 대장균)들이 우글우글한데, 몸이 안 좋은 경우 이 유익한 박테리아류가 마치 장마철 불어난 물에 돼지 떠내려가듯 설사와 함께 휩쓸려내려간다. 그렇게 되면 대장 내에서 비타민을 합성할 박테리아들이 사라지게 되고 비타민 부족과 더불어 장트러블이 생긴다.

맹장이 있는 경우는 맹장 안에 있는 미생물들이 빠르게 증식하여 대장을 다시 덮어버리게 되고 대장을 원상복구 시키지만, 맹장이 없는 경우는 살아남은 박테리아들이 증식하기까지 기다려야 하므로 생각보다 많은 시간을 소비하게 된다는 이야기다.

2. 猛將

용맹한 장수.

명장을 뛰어난 장수를 통틀어서 말한다면 맹장은 말 그대로 용감무쌍한 장수들에 많이 사용한다. 다만 좁은 의미의 맹장은 교묘한 책략이 아니라 무식하게 밀어붙인다는 의미가 되기에, 맹장이라는 말은 용맹해도 지략이 있는 지휘관에겐 잘 쓰지 않는다.[2] 맹장들의 단점은 평시에는 맹장이란 게 잘 드러나지 않아서 그냥 성격 나쁜 장성들을 맹장이라고 가리킬 때도 많다. 참고로 이런 타입 장수들 가운데 오래산 장수가 별로 없다. 자주 전쟁이 있던 시대에 일신의 무력을 믿고 싸우는 장수가 오래 살아남는 것만으로 대단한 일이다.

지략과 용맹을 겸비한 용맹한 장수를 찾고 싶으면 용장 항목으로 가자.

참고로 문관이지만 맹장으로 유명한 인물은 곽도가 있다.

2.1. 실존인물

2.1.1. 아시아

2.1.1.1. 한국

2.1.1.1.1. 신라
2.1.1.1.2. 고려
2.1.1.1.3. 조선

2.1.1.2. 중국

2.1.1.2.1. 초한전쟁
2.1.1.2.2. 전한
  • 곽거병 - 용장항목에도 이름을 올리기는 했지만, 맹장에 가깝다.
2.1.1.2.3. 삼국시대
2.1.1.2.4. 남북조시대
2.1.1.2.5.

2.1.1.3. 일본

  • 시바타 카츠이에 : 오다 군세에서 가장 맹장이어서 "멧돼지 시바타"라고 불렸다.
  • 소고 카즈마사 : 상처를 입어도 내색하지 않고 적에게 돌격했다하여 "오니 소고"라고 불렸다는 일화가 남아있다.
  • 혼다 타다카츠 : 도쿠가와 군의 맹장.
  • 후쿠시마 마사노리
  • 야마시타 도모유키 : 일본군 장군. 싱가포르 전에서 적보다 적은 병력으로 돌격을 행해서 영국군을 항복시킴. 당시 탄약량이나 병력이나 일본군이 불리했는데도 영국군은 일본군의 허세에 쫄아서 항복...

2.1.1.4. 아시리아

2.1.1.5. 유럽

2.1.1.5.1. 고대 로마
2.1.1.5.2. 프랑스
2.1.1.5.3. 독일
2.1.1.5.4. 러시아

2.1.1.6. 아메리카

2.1.1.6.1. 미국

2.1.1.7. 아프리카

2.1.1.7.1. 줄루

2.2. 가공인물

2.3. 같이 보기

3. 코에이사의 게임 삼국지 11에 등장하는 특기


  1. [1] (síːkəm) 시컴이라고 읽는다.
  2. [2] 예를들어 이순신이성계는 넓은 의미에서는 맹장이라 할 수 있지만, 좁은 의미의 맹장에는 해당하지 않는다.
  3. [3] 전위와 허저는 개인의 뛰어난 용력으로 조조의 경호실장 역할을 했다.
  4. [4] 명장이라고 하기는 부족하지만 용맹함으로 신뢰받았다.
  5. [5] 문앙과 쌍벽을 이룰 정도로 엄청난 용맹를 보여줬던 삼국시대 말기의 맹장이다.
  6. [6] 비록 정사에서의 행적때문에 사령관으로선 논란이 있지만 적진 가운데 안량을 베온 기록처럼 뛰어난 맹장이자 용맹한 장수였다는 사실은 확실하다. 장비와 더불어 당대의 인간흉기로 불리던 장수.
  7. [7] 손권과 더불어 선성을 지키다가 산월의 습격을 받자 손권을 지키며 창에 12군데나 찔렸으면서도 살아남아 손권을 구했고, 이후에도 용맹함으로서 손권의 신뢰를 받았다.
  8. [8] 문서를 들어가서 읽어보면 실로 무시무시한 전투경력을 갖고 있다.
  9. [9] 덩치는 작지만 담력이 뛰어난 맹장이라는 기록이 존재한다.
  10. [10] 정치적인 능력은 아예 없다고 봐야하지만 군사적 능력은 무시할 수 없는 인물로 여포, 마등, 한수 등 군벌들과의 전쟁에서 모조리 승리했다. 헌제기거주(獻帝起居注)에 따르면 이각과 싸울 때 수백의 군사로 수만의 적을 무너뜨렸고, 영웅기(英雄記)에는 패하긴 했지만 여포와 1:1 대결을 했다는 기록도 있다.
  11. [11] 기록이 얼마 없지만 그 용맹이 항상 삼군의 으뜸이었으며, 그 용맹함이 한고제 유방의 장수들인 관영과 하후영에 필적한다는 칭송을 받았다.
  12. [12] 당시 사람들로부터 "그(양대안)의 용맹함과 과감함을 헤아리니, 모두 관우, 장비도 이를 넘지 못할 것이라 하였다."라는 평가를 받았을 정도의 남북조시대 최강의 맹장이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