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장염

이 문서는 의학과 관련된 내용을 다룹니다.

이 문서에서 언급하는 정보는 기초적인 지식으로만 받아들여야 합니다. 나무위키에 등재된 의학 정보를 맹신하지 마십시오. 본 문서를 의료행위, 자가 진단, 교육 등에 활용함으로 인해 불이익이 발생해도 나무위키는 법적 책임을 질 의무가 없습니다. 건강 관리와 질병 진단은 반드시 병의원·보건소 등 전문 의료기관만을 이용해야 합니다.

의학 관련 문서에 오해를 낳을 가능성이 있는 자의적인 생각이나 공인되지 않은 학설 등의 확인되지 않은 정보는 타인의 건강에 심각한 피해를 초래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맹장염

盲腸炎

appendicitis

정확히는 충수염(蟲垂炎)이다. 충양돌기염(蟲樣突起炎), 꼬리염(-炎)이라고도 부른다.

요즘이야 신참 외과의사들의 입문 시험이 맹장염이지만, 외과 수술이 발달하지 않았던 옛날엔 맹장염을 치료하지 못해서 말 그대로 죽을 만큼 앓다가 사망한[1] 사람들이 매우 많았던 터라 이런저런 역사서 및 소설에서 급살이란 병명이 많이 거론되는데, 멀쩡하던 사람이 급살을 맞고 죽었다는 식. 다양한 질환이 급살로 표현됐으나 가장 흔한 것이 맹장염이었다.

오후 내내 아프다가 자정에 터져서 병원 실려갔다가, 그날 오후 3시나 돼서야 수술실에 들어간 맹장염 경험자의 감상은 초단위로 뱃속이 썩어가는 기분.

오지 여행 중에 터지면 대책없는 병 중 하나로, 고산 등반을 즐기는 사람이나 해외출장을 자주 하는 사람들은 별 탈이 없는데도 맹장(정확히는 충수)을 잘라내기도 한다.

증상은 오른쪽 아랫의(정확히는 맥버니 점[2]이라고 한다) 고통이 갈수록 심해지는 것으로, 누워서 오른쪽 아랫배를 눌렀을 때 통증이 온다거나 오른 다리를 배에 못 붙인다거나 할 때 거의 확정이다. 피로가 빨리 찾아오고 식욕이 없으며 만사에 의욕이 저하되는 증상이 동반된다.(더불어 백혈구 수치까지 높다면야 바로 수술실행) 단, 실제 통증 부위, 강도 등은 사람마다 다르며(위염 등 평소 앓던 질환이 있으면 더 헷갈린다) 심지어 증상은 완벽하게 충수염인데 들어가보니 멀쩡한 경우도 있다. 고로 의사 아니면 함부로 재단하지 마라(..).

그리고 통증이 맥버니 점만 아픈것이 아니라, 마치 체한듯 배 전체가 골고루 아픈경우도 있다. 이경우에는 조금 심하게 체한것이라고 납득가능할 정도의 통증이 수반되어 집에서 쉬면서 회복하면 되겠지.. 하는 생각을 하다가 빨리 수술하지 못하고 맹장이 터져서 복막염으로 진행이 되는 경우도 있다. 결론은 아프면 주저하지 말고 병원 한번 갔다오자.

미묘한 통증에 민감한 사람의 경우 1~2주일 전부터 맹장염의 조짐을 느끼고 있다가 진즉에 잘라내는 경우도 있다.

수술은 간단히 말해서 충수를 잘라낸다. 맹장은 충수가 붙어있는 대장의 일부분이고, 배꼽과 골반뼈 사이[3]를 살짝 째서 손가락을 넣어서 대장을 밀어내주면 충수가 튀어나온다. 그러면 역으로 헤집고 들어가서 클립하고 자른 후에 구멍을 꿰메주고 피부를 꿰메면 된다. 특별한 문제가 없다면 2-3바늘 꿰멜 정도로만 째면 끄집어낼 수 있다. 전쟁 중이거나 기타 의료상황이 열악한 경우 국소마취만으로... 아니? 의사라면 셀프 수술마저 가능할 정도다. 실제로 남극 탐사에 파견된 의사가 의료진과 의료 장비가 부족한 상황에서 셀프 수술을 하기도 했다. 중간중간 몇 번씩이나 정신을 잃을 정도였지만 결국 성공했다고. # 약혐주의

최근에는 복강경 수술을 주로 한다. 전신 마취 후, 배꼽을 뚫고 내시 카메라를 들여보낸 뒤 맥버니점을 절개해서 (1~2바늘 정도) 수술도구를 넣고 잘라내기도 하고 요즘은 레이저를 사용해서 자르는 경우도 허다하다. 원래 복강경 수술의 경우 수술절개부위가 적어서 회복기간이 빠르지만, 애초에 작게 자르는 충수염에서는 사실 큰 메리트는 없다. 의사들의 복강경 훈련을 겸해서 시행한다고 보면 된다. 굳이 메리트가 있다고 한다면 수술부위가 적어서 미용상 더 이득이라는 점, 2~3일정도로 입원시간이 단축되었다는 점 정도. 그런데 복강경 수술은 다만 절개부위가 적을 뿐이지 환자의 몸에 가해지는 스트레스는 예전 수술 방식과 똑같다고 한다.

수박씨 같은 걸 그냥 삼키면 걸리기 쉽다는 속설이 있다. 사실 충수염은 충수가 막혀있는 관(맹관)이라서 여기에 음식물(정확히는 대장에 들어있는 소화된 음식물=설사![4])이 끼면서 막히니까 염증이 생기고 괴사가 되는 질환인데, 이 자체는 빨리 잘라내면 큰 문제가 없다. 그런데 터져버렸다, 그러면 염증세포와 대장 내용물(그러니까 설사라고!)이 밖으로 새면서 복막염을 유발한다. 이쯤 되면 진지하게 삶과 죽음을 논할 단계가 된다. 최대한 빨리 수술을 해야한다. 요즘은 이정도의 복막염 또한 복강경 수술로 처치가 가능하지만... 최소 3주 이상은 입원할 각오를 해야한다. 또한 복막염까지 병이 커지면 한마디로 소화기관 전체가 엉망으로 망가져버렸다는 것인데 이걸 회복하는 과정이 상당히 괴롭다.

입원 기간은 별탈이 없다면 사나흘 정도. 수술 후 많이 걸어야 된다고 의사가 말해준다. 하지만 배가 아픈데 어떻게 걸어?! 그래도 요즘은 무통제 처방이 많아서 통증은 비교적 문제가 안된다. 오히려 사람에 따라서는 수술 후 저혈압 때문에 더 고생하기도.

수술 후에는 방귀가 나올 때까지 물 한 모금 마실 수 없어서 환자들이 괴로워하기도 한다.물론 사람에 따라 방귀가 나오는 시간이 달라서 6시간 만에 나온 사람도 있다고 한다.

그리고 옛 역사서에도 군주가 갑자기 죽어버리면 처리되는 병이긴 한데, 신하가 왕을 살해하였을 때 핑계로 써먹은 병명이기도 하다.

옛날에는 전신마취를 한다는 점을 악용. 어린아이가 맹장수술을 하면 수술후 포경수술까지 해버리는 경우도 있었다.

.... 묵념. 으앙 배아파서 걷기도 힘든데 거기가 욱신거려서 더 걷기 힘들어배도 아픈데 고자까지 되다니 안돼애애애애애애

창작물에서 초일류 의사가 주인공인 경우 으레 급성맹장염으로 셀프개복을 성공시키는 모습을 보여준다.(...) 블랙·잭이나 슈퍼닥터 K 등. 독자들에게는 흔히 터무니없다고 여겨질 수 있겠지만 위에도 써놓았다 시피 실제로 이 셀프개복은 1961년 남극기지에서 레오니드 로고조프 박사가 시술한 적이 있다(!). 이래서 현실이 더 판타지 같다는 말이 나오는 것이다?


  1. [1] 맹장염을 치료하지 않고(못하고) 놔두면 복막염이 되고, 거기까지 갔다면 지금도 장담 못 하는 상황인데 그 시절이라면 100%라고 해도 상관없을 확률로 사망. 소설 상록수에서 여주인공 채영신의 사망원인도 제대로 치료하지 못한 맹장염이 복막염으로 발전한 탓이었다.
  2. [2] McBurney Point. 오른쪽 장골(Rt. Ilium, 허리쪽에 만져지는 뼈, 골반뼈의 일부.)에서 배꼽까지를 가상으로 연결한 선에서 장골 쪽 1/3 지점, 배꼽쪽에서 2/3 지점이다.
  3. [3] 위에 말한 맥버니 점이 여기다.
  4. [4] 대장이 하는 몇 안 되는 소화작용이 음식물에서 수분 빼는 거랑 대장균 작용으로 식이섬유 분해하는 작용이다. 이게 안 돼서 나오는 게 설사.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