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 셸리

1.1. 생애
1.2. 여담
1.3. 국내 번역된 작품
1.4. 미디어

1. 소설가

Mary Wollstonecraft Shelley

1797년 8월 30일 ~ 1851년 2월 1일.

영국 출신의 소설가. 사회 사상가 윌리엄 고드윈과 페미니즘의 선구자 메리 울스턴크래프트 사이의 차녀로 태어났다. 소설 프랑켄슈타인의 저자로 유명하다. 처녀 시절 이름은 메리 고드윈.

1.1. 생애

그녀의 출생 다음 날 어머니가 산고로 사망하여 편부 슬하에서 자랐다. 따로 학교 교육을 받지는 않았으나 지식인이었던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많은 문인들과 교류하며 글쓰기가 취미인 문학소녀로 성장했다.

15세에 아버지의 제자 중 장래성 있는 시인이었던 24세의 퍼시 비시 셸리를 만나 사랑에 빠진다. 문제는 그가 이미 아내가 있는 유부남이었다는 사실... 퍼시와 메리는 사랑의 도피라고 쓰고 '불륜 여행'이라고 읽는다.유럽 대륙으로 여행을 떠났다.[1]

1816년에는 스위스 제네바 근교에서 조지 고든 바이런 경을 만나게 되어 친해졌는데, 그 해 여름 날씨가 우중충한 탓에[2] 밖에 나갈 수가 없었다. 이 때 바이런의 제안으로 퍼시와 메리, 바이런 그리고 바이런의 주치의인 존 윌리엄 폴리도리 이렇게 4인이 심심풀이 삼아 괴담을 창작하게 된다. 메리의 회고에 따르면 "퍼시와 바이런은 일찌감치 나가떨어졌고 폴리도리는 '뭔가 아주 끔찍한 생각'을 내놓았다가 소드마스터 야마토식 결말을 내버렸다."고 한다. 그리고 메리의 차례가 돌아오자, 그녀는 '광기에 사로잡힌 과학자의 손으로 되살린 인조인간 이야기'를 꺼냈다. 메리 본인은 이것을 시시한 일개 괴담 정도로 치부했지만, 이야기를 경청한 바이런이 '매우 흥미로운 아이디어'라면서 소설로 집필할 것을 권유했고, 남편 퍼시가 적극적으로 아이디어의 소설화 작업을 도왔다. 그리고 2년 후인 1818년 메리는 익명으로[3] '프랑켄슈타인'을 세상에 내놓게 된다.

도피 여행 중 퍼시의 아내 해리엇 셸리가 메리에게는 감사하게도 NTR의 충격을 견디지 못하고 템즈 강투신자살했다는 소식을 접하자, 둘은 곧 영국으로 돌아가 정식으로 결혼식을 올리고 부부가 되었다.

부부 사이의 금슬은 좋았지만, 오래 유지되지 못했다. 슬하의 자녀 4명 중 3명이 일찍 죽었고, 남편 퍼시마저 1822년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요트를 타다가 실종[4][5] 되어 결혼 7년만에 홀몸이 된다.

퍼시의 실종 이후에는 그의 유고를 모아 유고 시집을 발간하였고, 1831년 '프랑켄슈타인' 개정판을 내면서 자신이 작품의 작가라는 사실을 밝혔다. 이후 다양한 작품을 발표하였으나 '프랑켄슈타인'만큼의 인지도를 얻지는 못하였고[6] 1851년 뇌종양으로 사망하였다.

1.2. 여담

메리는 1818년 프랑켄슈타인 초판 서문에서 "어떤 한 명의 이야기는 대중의 환영을 받을만했다."고 평했는데, 이것이 폴리도리의 작품에 대한 그녀의 평으로 보인다. 그런데 1831년의 프랑켄슈타인 개정판 서문에서는 "폴리도리는 뭔지 잘 생각나지 않지만 어쨌든 아주 끔찍하기만 하고 옳지 못한 것을 썼다."고 폴리도리의 괴담을 애둘러 비판하는데, 당시 폴리도리가 쓴 괴담이 바로 최초로 흡혈귀가 등장하는 단편 소설 '뱀파이어'이다. 주인공과 주변인의 인생이 철저하게 무너지는 배드엔딩이라서 마음에 안들었던 모양.

1816년 여름 당시, 바이런은 '차일드 헤럴드의 편력' 3권 집필이나 괴담 창작도 잘 되지 않고, 악천후 때문에 집 밖으로 나가지도 못했다. 그러던 바이런의 눈에 포착된 것이 메리의 의붓여동생[7] 클레어 클레어몬트... 결국 바이런이 그녀를 유혹하면서 둘 사이에 딸 알레그라가 태어나고, 이후 스폰서였던 셸리 부부와 관계가 매우 어색해진다.

1살 차이나는 의붓여동생 클레어 클레어몬트 외에 3살 차이나는 이부 언니 프랜시스 "패니" 임레이(Frances "Fanny" Imlay), 6살 차이나는 이복남동생 윌리엄 고드윈 Jr가 있었다.

1.3. 국내 번역된 작품

  • 프랑켄슈타인 (1818, 1831): 1818년 초판[8]과 1831년 개정판[9] 모두 번역 출간되었다. 초판과 개정판을 구별하는 방법은, "내가 열일곱 살 때~" 부분이 2장 첫머리면 초판, 3장 첫머리면 개정판 번역본이다.
  • 최후의 인간 (1826)
  • 죽어야 하는 불멸 (1833): <세계 호러 걸작선 2>에 수록되었다
  • 부재 외 여러 편의 시: <제인 오스틴과 19세기 여성 시집 : 찬란한 숲을 그대와>에 수록되었다

1.4. 미디어

  • 메리 셸리: 프랑켄슈타인의 탄생 (2017): 하이파 알 만수르 감독의 영화

2. 아머드 코어 4의 등장 링크스

넘버 5의 오리지널 링크스이며, 탑승기는 프로메테우스. 링크스네임의 유래는 위 1번 문단이며 넥스트 이름은 부제인 '근대의 프로메테우스'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BFF여왕님. 빈말이 아니라 정말로 BFF의 군주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BFF의 넥스트 사업 중심인 높은 사격 정밀도는 본질적으로 그녀의 전투 스타일이 원거리 저격이기 때문이라고 한다. 성격도 꽤 강해서 아나톨리아의 용병을 "주제도 모르는 채 죽으러 온 늑대" 정도로 취급하는 대사도 존재할 정도. 그래서인지 프롬 뇌 보유자들에게는 극S 정도로 인식이 박혀 있다. 해당 성향은 왠지 다음 작품인 포 엔서에서는 알제브라샤미아 라비라비가 계승했지만, 이쪽은 정반대로 초근접 사격 지향.

탑승기인 프로메테우스는 BFF사제 넥스트로, 047AN 프레임에 BFF제 롱 레인지 라이플을 장비했다. 스나이퍼 특성상 거리가 벌어지면 유리하지만, 거리가 좁혀지면 제너레이터를 비롯한 기체 내장이 그렇게 좋지 않아 굉장히 불리해지는 기체. 하지만 게임 자체가 뒤로 빼는 플레이가 굉장히 유리한지라 표준으로써 적절한 방어력을 가진 이 기체는 백부스팅과 백 퀵부스팅 강화와 함께 상대를 쉴틈없이 괴롭히는 기체로 탈바꿈한다. 적절한 거리유지가 필수. CPU처럼 싸우면 안된다.

특이한 캐릭터성 덕분에 게이븐 관련 2차창작에도 가끔씩 얼굴을 비친다. 후견인으로 왕 샤오롱이 있었지만, 아쉽게도 이 양반은 4에서는 시뮬레이터에서만 등장.

지나치기 쉬운 사실이긴 하지만, 사실 이 여자는 국가 해체 전쟁 당시 레이븐 슬레이어 안제 다음으로 레이븐을 많이 죽인 링크스이기도 하다.

그녀의 사망 이후 그 자리는 릴리엄 월콧에게 이어진다. 그리고 왕 샤오롱은 키잡퍼 의혹이 붙는다.

왕 샤오롱이 말하길 메어리의 실력은 릴리엄 월콧보다 우월하다는 모양.[10]


  1. [1] 하지만 퍼시의 시집 출판, 학술 활동 때문에 영국에 들르는 일도 있었다.
  2. [2] 1816년은 인도네시아 탐보라 화산의 분화가 전세계에 기상이변을 일으킨, '여름이 없는 해'로 유명하다.
  3. [3] 당시 글쓰기는 남성의 고유 영역으로 여겨졌기 때문에 여성 작가들이 익명으로 작품을 내놓는 일이 흔했다.
  4. [4] 당시 해상에서의 실종은 곧 죽음을 의미했다. 현대 대한민국 민법을 따르더라도 일반적으로 실종신고 후 5년이 경과해야 실종자의 사망이 인정되지만, 비행기 탑승 중 실종되거나 해상에서 실종되는 경우에는 사망처리까지 걸리는 기간이 1년으로 단축된다.
  5. [5]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2018년 10월 14일자에서 이 이야기를 다뤘다. 이후 퍼시의 시신이 발견되었으나 심하게 부패되어 결국 이탈리아에서 화장해야 했는데 어째선지 심장이 타지않고 남아있어 메리가 이를 간직했다는 설을 이야기했다.
  6. [6] 인지도나 인기와는 별개로 '프랑켄슈타인'에 대한 당대의 문학적 평가는 매우 좋지 못했다. 작품이 영문학 고전으로 대접받게 된 것은 60년대 인권 운동이 활발해지고 포스트모더니즘·페미니즘 문학비평이 대두하면서부터이다.
  7. [7] 윌리엄 고드윈의 두 번째 부인의 딸. 그녀 위에 이부오빠가 있었다.
  8. [8] 문예출판사, 문학동네, 을유문화사, 더클래식 번역본 등.
  9. [9] 열린책들, 인디북, 황금가지, 비룡소 번역본 등.
  10. [10] fA에서 왕 본인이 '메어리에 비할바는 아니지만...'이란 대사를 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