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카 디자이너

1. 개요
2. 나무위키에 항목이 있는 메카 디자이너

1. 개요

메카 디자이너. 혹은 메카닉 디자이너. 영미권에서도 메카 디자이너라 한다. 메커니컬 디자이너는 기계/제품 쪽에서도 쓰임.

애니메이션, 게임, 만화에서 작중에 등장하는 가상 혹은 실제의 기계들을 디자인하는 제작진. 일본 애니메이션에서 처음으로 등장한 전문 메카 디자이너는 오오카와라 쿠니오.

로봇같은 가상의 기계만이 아니라 실존하는 기계들도 작화에 맞게 설정을 그리는 일을 하며, 원작이 있는 메카물인 경우 원작상의 메카를 더 그럴듯하게 다듬고 설정을 보충하는 일까지 하는 일도 있다. 그리고 원작자는 그렇게 메카 디자이너가 설정 추가하면 자신이 그걸 가져다 잘 써먹기도 한다

실제 공학적인 지식이 있고 그걸 바탕으로 디자인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순전히 캐릭터를 만들어내듯이 메카를 디자인하는 사람도 있다. 이는 각 메카 디자이너의 특징이지 우열을 가릴 수는 없는 부분. 단 어느 쪽이던지 메카 디자이너가 메카닉의 생김새나 디테일 등에 집착하다 보면 작붕의 향연이 펼쳐지거나 기껏 만들은 디자인이 하라는 싸움은 안하고 멀뚱멀뚱 서있게 될 수가 있다. 때문에 적당히 타협을 해서 디자인하는 것도 노하우다.

그리고 일반적으로 대내외적으로 알려진 유명 디자이너들이 혼자서 작업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보통 팀으로 묶여서 작업하는 경우가 많다.

일반적으로 기체의 컨셉스케치(러프) 정도만 혼자서 담당하고 나머지는 설정작가 및 감독 프로듀서들과 상담하면서 디자인을 한다.[1]

디자인 과정에서도 분업화가 이뤄지기도 하는데, 러프가 끝나고 나면 다른 메카닉들과의 분위기를 맞추기 위해 수정작업(클린업)이 들어가는데 이 경우에는 두명 세명이 붙어서 의견을 교환해 가며 스케치를 서로 교환해 수정을 한다. 그리고 메카닉 본체디자인은 치프 디자이너가 따로하고 무기 디자인은 다른 사람이 맡는 경우도 있다. 스탭롤 등에서 보통 한두명만 이름이 표기되는 경우도 있는데, 실제적으로는 거기서 최소 서너명은 더 참여했다고 보면 된다. 편의상 대표적인 인물 한두명만 적는 것일 뿐이다.[2]

전반적으로 고령화가 심해지는 애니메이션 업계인들 중에서도 가장 고령화가 빠른 영역이기도 하다. 21세기에 돌입하면서 거대로봇물을 위시한 메카물의 수요층이 점점 줄어들고 있고, 애니메이션적으로 봐도 메카 디자인과 애니메이팅이 사람보다 월등히 어렵기 때문에 제작자 입장에서는 이만큼 효율이 나쁜 장르도 없다. 그래서 새로 애니메이터로 들어오는 인원들도 메카쪽은 잘 안하려고 하는 것. 때문에 1980~90년대를 주름잡던 메카 디자이너들이 2020년대에도 그대로 현역으로 활동하는 경우가 많으며 심지어는 사람만 2D로 그리고 메카 장면은 전부 3D CG로 처리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

2. 나무위키에 항목이 있는 메카 디자이너


  1. [1] 기동전사 건담 AGE 방영 당시 에비카와 카네타케가 메카 디자인에 대한 혹평을 디자이너 팀 혼자서만 먹는 것에 대해서 이렇게 설명하기도 했다.
  2. [2] 음악 쪽도 마찬가지. 보통 한 애니메이션이나 영화에서 음악 담당으로 한 두명만 적혀있는데 보통 그 한 두명은 작곡가나 프로듀서이고 나머지 연주 쪽은 세션을 일일이 기용한다. 그리고 세션 녹음 중에도 세션연주자의 편곡이 들어가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원맨 밴드MIDI를 이용한 단독 작업이 아니라면 한 두명이 능력 쩔게 작업하는 그런 것과는 거리가 좀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5.6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