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보샤

1. 개요
2. 만드는 방법
3. 여담

1. 개요

面包虾[1], MiànBāoXiā

멘보샤란, 중국식 새우 샌드위치 튀김 혹은 새우 토스트를 의미한다. 중국음식이 아니라는 설이 있지만,

정확히 말하자면 2차 아편전쟁 이후에 중국이 서양에 개항 되었고, 이후 서구자본에 의해 개발되면서 중국에 서양인들이 정착해 살게되엇다. 서양인들이 살게되면서 자연스레 서양 음식점, 호텔 등이 들어서고 중국인들도 서양음식을 접하게 된다. 서양의 샌드위치를 중국식으로 만든것이 멘보샤의 유래라고 할수 잇다.

한국에 들어온것은 일제시대 산동 출신 화교들에 의해 들어왔으며 중국 본토에서 찾기 어려운 메뉴인지라 짜장면이나 짬뽕 같이 현지화를 거친 중국요리로 오해를 받지만, 멘보샤는 원래 중국 본토에서도 먹는 음식은 맞다. 면포하라고도 불린다. 해외 유학 경험이 있는 위키러라면 꽤 친숙할 수 있는데 해외 중식당에서도 취급하며 보통 shrimp toast라는 이름으로 팔리고 있으며 크랩랭군과 함께 튀김전채류의 양대산맥을 담당하고 있다.

2. 만드는 방법

이연복 셰프가 알려주는 멘보샤

재료는 식빵(4장), 칵테일새우(1컵), 달걀흰자(1개 분량), 녹말가루(2), 스위트칠리소스(적당량), 소금(0.2), 후춧가루(적당량)가 전부.

  • 1. 식빵은 가장자리를 잘라낸 뒤 4등분하고, 새우는 소금물(물2컵+소금0.2)에 헹궈 물기를 뺀 뒤 곱게 다진다.[2]
  • 2. 다진 새우에 달걀흰자, 녹말가루(2), 후춧가루(약간)를 넣어 고루 섞는다.
  • 3. 식빵 위에 새우반죽을 얹어 다른 식빵으로 덮는다.
  • 4. 식용유(4컵)를 중약 불에서 120℃ 로 달군 뒤 새우식빵을 넣는다.[3]
  • 5. 기름에 닿는 면은 노릇해지고 윗면에 전체적으로 기름이 스며들면 뒤집어 양면이 노릇해질 때까지 튀겨 마무리.||

3. 여담

  • 이연복 셰프가 해피투게더의 야간매점에서 자신의 메뉴로 소개하며 대중에게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 5회에서도 메뉴에 편성. 실제로 이연복 셰프의 가게인 목란에서 동파육과 함께 투톱 메뉴로 손꼽히고 있다.
  • 쿡가대표 일본편에서 정호영 셰프의 발언으로는 기름을 낮은 온도부터 서서히 올려야 빵이 기름을 먹지 않기 때문에 간단해보이지만 상당히 손이 많이 가고 신경을 많이 써줘야 한다고 한다. 그리고 강호대결 - 중화대반점에서 유방녕 셰프도 빵과 새우 반죽의 익는 온도가 서로 다르기 때문에 낮은 온도에서 서서히 올려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상기된 멘보샤의 대가로 뽑히는 이연복 셰프도 60도 이하의 기름에서 단 한번에[4] 튀겨야 하는게 제일 중요한 포인트라고 했다.

  1. [1] 面包(빵) 虾(새우). 원래 발음에 가깝게 쓰려거든 몐바오샤가 맞는다.
  2. [2] 두부를 으깰 때처럼 칼의 옆면으로 새우를 으깨준다.
  3. [3] 식빵 가장자리를 넣어 기포가 자글자글하게 올라오면 120℃이다.
  4. [4] 일반적으로 튀김 요리는 2번 튀기는 경우가 종종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5.0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