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나미

대한민국의 만년필 제조회사

동원상회

자바

마이크로

아피스

한국파이롯트

모닝글로리

모나미

1. 개요
2. 역사
3. 특징
4. 주요 제품
4.2. 수성펜
4.5. 그 외
5. 이야기거리

1. 개요

touch of humanity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에 위치한 본사 # 저 큼지막하게 생긴 펜은 자사의 대표 상품인 모나미 153이다.

공식 사이트

한국 최대의 필기구 제작 업체. 이름의 뜻은 프랑스어로 "내 친구"를 뜻하는 "mon ami."

2. 역사

1960년 광신 화학 공업사라는 이름으로 창업, 회화용 문구류를 생산했다. 1963년에는 공장을 신축하고, 유명한 153 볼펜을 비롯한 필기구를 생산하기 시작했다. 이후 1974년 (주)모나미로 상호를 변경하고, 증권거래소에도 상장된다. 1990년에는 만년필 수입업체 (주)항소를 자회사로 설립하고, 이후 전산용품 공급, 문구점 등 다양한 사업을 하고 있다.

3. 특징

현재 여러 종류의 필기구와 미술용구를 판매하고 있다. 그 중 가장 유명한 것은 어느 집에도 한두개 이상은 굴러다닐 모나미153 볼펜. 40여년 간 33억자루가 팔렸다고 하며, 그 상징성으로 물가동향측정 품목으로 지정되기도 하였다. 흔히 이 볼펜의 이름에 붙은 153이라는 숫자에 대해 기독교성서에 나오는 예수의 일화[1]에서 유래되었다는 이야기도 있고 (실제로 송삼석 창업주가 독실한 기독교 신자) 또 15원에 판매하는 (우리의) 세번째 제품 이라는 의미의 일종의 코드로 153을 붙인 것이 우연히 숫자가 같았다고 한다. 두가지 다 맞다고 한다 출처 그리고 196351일을 뒤집어 153이 나왔다고도 한다. 출처 필요. 하지만 모나미 351 사인펜이 있다.

자회사인 항소는 파커/워터맨 등의 만년필 수입/수리 업체로, 가격정책에서 다소 부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 수입산 중, 저가 만년필이 물 건너 오면서 두배 가까이 비싸진다든지 하는 식으로.[2]

4. 주요 제품

4.1. 볼펜

설명이 필요없는 모나미의 대표 제품. 링크 참조. 최근에 바리에이션이 많이 생겼다.[3]
  • 롤링펜
볼펜꽃이에 꽃아뒀다가 빼서 쓰는 방식의, 은행이나 공공기관에서 흔이 볼 수 있는듯한 그 볼펜. 근데 문화연필 스톱펜이 더 많이 보인다.
  • 메디 롤링펜
항균처리된 롤링펜이다. 몸체와 꽂이가 푸른빛이 도는 흰색이다.
  • 소프트볼 플러스/주주
동아연필의 미피볼펜 느낌이 나는 0.5 볼펜.
  • 슈퍼겔-Q
미쓰비시 연필 사의 시그노의 디자인을 어느정도 카피한 제품이며, 0.3㎜기준 필기한지 잉크가 3초만에 마르는 Q3(겔)잉크를 사용했다. 교과서에 필기를 하는 학생들이나 잉크가 빨리 마르지 않아 짜증나는 사람에게 좋을듯하다. 단 일반적인 얇은 국산 겔팬보다는 비싸다는 것과 제품에 따라 잉크가 잘 안나오는 제품도 있다는 게 흠. 2015년 카탈로그에서 보이지 않아서 단종된것으로 보인다.
  • 슈퍼겔-T
하이테크의 디자인을 카피한 젤펜. 0.28이 세일즈포인트인데, 요즘 0.28은 기본중에 기본. 특이하게 0.5 대신 0.48로 나오는데, 사실 똑같다.
  • 은색빅볼
1.0㎜의 은색 볼펜. 모나미에 따르면 원단, 피혁 재단용 볼펜이라고 한다.
  • 펜 502
나올당시 국산 젤펜중에서 가장 저렴한 젤펜. 특이하게 이름이 젤펜이 아닌 젤펜이다.제품에 따라 필기감이 부드러운 것과 거친 물건이 있으니 확인할 것.
  • FX-style(스타일)
저점도 4(5)세대 잉크인 F5잉크를 사용하는 0.38의 유성볼펜. 특이하게 팁이 중성펜과 같은 파이프팁이다.
  • FX SPEED
2007년 제트스트림을 노리고 출시된 한국 최초의 4세대 볼펜이었지만,떨어지는 잉크성능, 호불호가 심하게 갈리는 그립등으로 일찍 단종되었다.
  • FX ZETA(제타)
미쓰비시 연필 사의 제트스트림의 디자인 구조를 어느정도 카피한 제품이며, 저점도 4(5)세대[4] 잉크인 F5잉크를 사용해서 필기감이 매우 부드럽다. 하지만 제트스트림 보다 필기감이 좀 떨어지고, 0.7㎜밖에 없었지만 최근에는 0.5㎜와 1.0㎜가 추가되었다. 모든 굵기에서 끊김 현상이 발견된다.
  • New n-Jel(엔젤)
무난한 0.38 젤펜. 과거 n-jel은 블랙 베리, 이슬먹은 아이비처럼 감성적인 이름이 많았으나, 지금은 그런 거 없다.
  • 부드러운 PEN•3
1.0 두께의 볼펜. 10색(형광 2색 포함)으로 나오는 모나미치곤 많은 색의 볼펜. 오프라인에서는 파는 곳이 거의 없고, 있다 해도 3색밖에 안 파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전작인 부드러운 PEN2는 3색으로 나왔다.
  • Jell line
해외에서 먼저 나오다가 한국에 0.4로 출시된 중성펜. 흑적청 3색으로 나온다.

4.2. 수성펜

  • 아쿠아 플러스
스테들러 사의 화인라이너를 카피한 제품. 얇고 색상이 많은 수성펜.
  • 아쿠아 플러스 UF
얇고 색상이 많고 잉크가 빨리 마르는 수성펜.
153 볼펜과 마찬가지로 집에서 한두개이상은 굴려다니는 설명이 필요없는 얇은 수성펜.참고로 초록색,보라색도 있다. 희귀해서 그렇지.
  • 프러스펜 S
바디가 통통하고 심리필형이다. 정가 1000원. 캘리그라피용이라고 한다.
이것도 마찬가지로 집에서 한두개 쯤은 굴려다니는 두꺼운 수성펜. 이것 역시 초록색이 있으나 프러스펜 초록색보다 더 희귀하다(...)
국내 최초의 컴퓨터용 펜...이라지만 그냥 예비마킹이 없는 평범한 컴퓨터(OMR)용펜. 슈퍼 어데나라는 민트색 자매품도 있었지만 왜인지 흔적도 없이 단종되었다.
  • 슈퍼사인펜 12색
평범한 12색 사인펜.
  • 예감적중
예비마킹이 가능한 프러스펜(대부분 빨간색)이 장착된 평범한 컴퓨터(OMR)용펜. 이미지스캔에 대비한 분홍, 하늘색도 있다. 자매품으로 예비마킹 대신 서술형 답안용 볼펜이 달린 '예감적중 A+'가 있다.
  • 라이브칼라
톰보우 사의 플레이컬러 제품을 카피한 펜. 색상이 보통 36색으로 굉장히 많은, 한쪽은 프러스펜(얇은) 촉,한쪽은 싸인펜(두꺼운) 촉이 달린 수성펜.
  • 모나미 붓펜, 세필붓펜
수성 잉크를 쓰는 붓펜. 세필붓펜의 경우 그냥 촉이 휘어지는 수성펜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세필붓펜은 펜텔筆touch 사인펜을 촉부분만 카피.(구 후리펜)

4.3. 마커

  • 네임펜
그 네임펜 맞다. 이것 역시 집에 한두개쯤은 굴러다니는 것. M[5], F[6], X[7] 3가지 굵기로 나오며, 트윈마커인 T도 있다. 캡 부분은 스테들러의 Lumocolor와 매우 비슷하다.
  • 메디 네임펜
항균처리된 네임펜. 몸체는 특유의 푸른빛이 도는 흰색이다.
  • 네임펜 액티브
골프용 마커.
  • 매직 잉크
병제품과 플라스틱용기제품이 있는 병매직. 사실 우치다 매직잉크가 원조이다.
최근에 24색 버전이 나왔다.잘 알려지지 않은 제품으로 유성매직 SUPER라는 제품이 있는데, 알콜잉크를 쓰며 사각닙이다.
  • SigmaFlo
생잉크를 사용한 생유성매직.
  • 보드마카
화이트보드용 마카의 대부분이 이 제품이다. 이것도 SigmaFlo버전이 있다.
  • 넘버링 라인업
마카류 신제품은 전부 이 라인업으로 출시된다.100번대가 유성마카, 200번대가 보드마카, 300번대가 페인트마카, 400번대가 생활마카인 듯 하다. 500번대를 받은 물기에 잘 써지는 마카는?
  • 유성매직 100
형광/금은색 컬러의 유성매직.
  • 네임펜•XF 103
X보다 약간 굵은 0.5㎜ 네임펜.
  • 생잉크 유성매직 120/121
120은 둥근닙, 121은 사각닙. 12색으로 나온다.
  • 생잉크 네임펜•F 122
생잉크를 쓰는 네임펜. 24색으로 나온다.
  • 생잉크 보드마카 220/221
이것 역시 220은 둥근닙, 221은 사각닙. 떠오른다면 당신은 버덕 학원 강사들이 추천했다는데... 여담으로 12색으로 나온다.
  • 생잉크 보드마카•F 222
ㅋㄲㅈㅁ220/221보다 가는 닙의 세필 보드마카.
  • 친환경 페인트마카 320
말 그대로 페인트가 들어간 마커. 알콜잉크 사용.
  • 타일틈새 줄눈마카 401
타일 틈새의 찌든때를 흰색으로 덮어버리는 마카. 향균 기능이 있어서 곰팡이가 피지 않는다는데...
  • 키친마카 420
식품용기/비닐용 마커. 주방세제로 지워진다고 한다.
  • 가든마카 450
화분/나무용 마커. 내광성/내수성이 우수하다는데...
  • 데코마카 460
아동미술용 수성마커. 6색으로 구성된 키즈키트가 있으며, 남아용과 여아용 색 구성이 다르다. 최근에 36색으로 증색되어 낱개판매도 하게 되었다.
  • 물기에 잘 써지는 마카 570/571
이름 그대로(...).
  • 에딩•슈퍼 형광펜 600
형광펜이 왜 마커 라인업에 있는지는 불명.

4.4. 형광펜

  • 에센티 스틱
브라이트/소프트 각각 6색인 고체 형광펜.
  • 에센티 브라이트/소프트 형광펜
브라이트/소프트 각각 6색인 디자인좋은 형광펜.
  • 에딩슈퍼
모나미 형광펜중 가장 저렴한 형광펜. 6색상. 번지지 않고 색상도 예뻐 마일드라이너보다 성능이 좋은듯
  • 메모리-S
구형과 신형의 디자인 차이는 넘사벽이지만 성능차이는 없는듯하다. 5색.
  • 칼라풀데이
모나미 형광펜중 색상이 가장 많은 18색상이 존제하는 디자인이 약간 좋은 형광펜.
  • 롤링형광색연필
디자인이 좋은 고체 형광펜. 3색.
  • 메디 형광펜
항균처리된 에딩슈퍼 형광펜. 메디 제품군이 다 그렇듯 몸체가 푸른빛이 도는 흰색이다.

4.5. 그 외

여기에는 샤프도 포함됩니다.

  • 그리픽스 T 샤프심.
가성비 끝판왕. 300원짜리 주제에 파이로트 포리-X 수준에 조금 못미치는 수준의 강도와 마모도를 지닌 샤프심이다. 다만 좀 많이 연하긴 하지만... 모나미가 샤프심은 잘만드는데 인지도가 안습한 탓에...
  • 모나미 세라믹
그리픽스보다 진하고 강도는 더 약하다. 하지만 가성비는 여전히 훌륭하다.
  • 바우하우스 연필
2011년 출시되며 컬트적 인기를 끈 검정색 나무를 사용하는 삼각연필. 디자인도 훌륭하고 편심현상도 적으나 필기시 연하게 나오고 심의 마모가 빠르다는 단점이 있다. 현재 중국 마르코 펜슬에서 OEM중.[8] 현재는 단종되었는지 모르겠지만 재고가 없다. 남은 재고를 보면 전부 2011년 출시된 것들이다. 육각버전[9]과 컴퓨터용 버전[10]이 나와있다.
  • MP-101 샤프
펜텔의 P205를 카피한 제도샤프, 하지만 내부가 일반적인 제도샤프와는 차이가 있다. 국산 샤프답지 않게 특이한 내부 덕에 장시간 필기에도 심이 쉽게 돌아가지 않는다. 가성비 최고의 샤프. 하지만 2015년 카탈로그에서 보이지 않아서 단종된것으로 보이지만 홈플러스에서 판다.
  • MP-102 샤프
위의 MP-101샤프와 차이는 에버그린 스티커와 클리너 핀이다. 2015년 카탈로그에서 보이지 않아서 단종된것으로 보인다.
  • MP-x003 제도샤프 시리즈
문구점에서 종종 볼 수 있는 샤프이지만 그립이 일명 '맹탕그립' 이라서 좋은샤프는 아니다. 특히 금도금 4003 샤프랑 풀 금도금 5003 샤프는 금도금이 사용한지 얼마 되지 않아 닳아진다. 참고로 이 모델시리즈는 단종되었다.
'한국 샤프의 마지막 희망'이라고 할 정도로 완성도가 높고 가성비가 매우 뛰어난 샤프였지만 단종되었는데, 다시 복각되었다. 디자인이 다른데다 심경도계가 삭제되었고, 1500원에서 2000원으로 올랐다. Penac의 TLG-105 샤프와 유사한 디자인과 구조를 볼 때 코토부키산하 수한OEM 으로 추정된다는 이야기가 있었으나 모나미 문의 결과 자체 생산이라고 한다.
  • It's two 샤프뭐가 2개야
MP 시리즈에서 크게 변화가 없는 샤프. 색상이 여러가지이고 투명하다. 나머지는 MP 시리즈와 똑같다. 2015년 카탈로그에서 보이지 않아서 단종된것으로 보인다.
  • MP 아이클릭 샤프
펜텔의 click 샤프를 베낀 샤프. 그립이 고무라서 편하다지만 그다지... 2015년 카탈로그에서 보이지 않아서 단종된것으로 보인다.
  • MULTI F4
모나미 재팬에서 개발하여 코토부키에서 OEM생산하는 멀티펜으로 러버그립, 바인더클립, 지우개, 3색 0.7 ㎜ 볼펜과 0.5 ㎜ 샤프가 달려있다. 리필심은 하나당 창렬700원으로 개별판매한다. 그런데 본체가격이 5000원인데다가 멀티펜의 메리트 중 하나인 초록색이 없다... 동네 문구점이나 프랜차이즈 대형 문구점에서는 보기 힘들고, 모나미스테이션 같은 대리점에 가면 구할 수 있다.
  • 153 ID샤프
모나미 153 디자인을 모티브로 한 샤프. 2016년 1월 현재 시판중이다. 볼펜과는 다르게 바디가 유광이다. 무게중심이 썩 좋지는 않다. 설명에는 일단은 저중심설계라고 되어있다. 메커니즘은 슈미트사의 DSM2006.
모나미에서 최초로 내놓은 만년필. 프레피와 유사한 컨셉의 학생용 저가 제품이다. 모닝글로리의 캘리그라피 만년필을 떠올리면 될듯. 2016년 4월 현재까지는 만년필 종류로는 하나 밖에 없어서인지 몰에서는 수성펜 카테고리로 분류 중이다. 중국 OEM이라는 게 아쉬운 점. 간이형 피드라 필기감이 사각거리지가 않고 물컹하다. F닙 타입만 판매하다가 2017년 8월 EF닙도 발매했다.
  • 153 NEO 만년필
사실상 모나미에서 출시한 첫 만년필. 153NEO 볼펜의 디자인을 그대로 채용하여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유지했다. 슈미트 사의 닙을 채용했고, F닙 단일 출시. 대체적으로 실사용 만년필로 무난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 만년필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만년필 시장에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11]
  • 모나미 병잉크
별이 스친 하늘, 노을 지는 사막, 늦은 겨울의 동백, 활짝 핀 작약, 열정적인 상그리아, 붉게 물든 포도송이, 지중해의 올리브, 한 여름의 초록빛, 청록색 공작 깃, 하늘 담은 호수, 끝없이 펼쳐진 태평양,달빛 머금은 강가, 12가지의 잉크를 출시했다. 부산 서면의 스토어에는 이외에도 더 많은 잉크가 전시되어 있으며, 모두 30가지 색이다. 뾰족한 원뿔 모양의 독특한 디자인이 특징이며, 용량은 30ml로 조금은 작은 편.

5. 이야기거리

묘하게 모 일본 게임회사모 개그우먼이 생각나는듯한 이름이라면 그것은 정말 단순한 착각일뿐이다. 프랑스어로 'mon ami'는 '나의 벗'이라는 뜻[12] . 마블 VS 캡콤에서 갬빗 출전시 들리는 'com'om, mon ami!' 하는 대사의 그것 맞다.

네이버 웹툰 오빠 왔다의 작가 모나의 작가명 어원이다. 작가명을 뭘로 지을까 고민하다 집에 굴러다니는 모나미펜을 보고 지었다고 한다.

나이 좀 많이 드신 분이라면 기억할 '왕자파스'가 이 회사 제품이었다. 그런데 왕자문구에서 생산한 왕자파스도 보이는데 왕자문구에 팔려나간 다음 망했을 가능성이 있지만 그냥 유사품일 가능성이 높다. 출처 필요. 터키 수출용은 여전히 '왕자파스' 이름을 달고 나온다.

하의는 슬랙스, 상의는 흰 셔츠를 매치한 코디를 모나미패션 이라고 한다. 대학가에서 심히(...)흔한 패션이라 약간의 비호감 층도 있는듯

모나미 사장은 올리브색을 좋아하는 듯 하다. 대부분의 제품에서 올리브색을 볼 수 있다.


  1. [1] 예수의 제자인 어부 베드로가 낚시를 하는데 고기가 통 안 잡혔다. 그런데 예수가 찾아와 지시한 곳에 그물을 던지니 고기가 153마리나 잡혔다는 그런 이야기.(요한복음 21:11)
  2. [2] 물론 관세 및 사후 관리비용이 붙고 추가이윤도 포함되어야 하지만, 그것이 적당한 수준인지에 대한 논란이 다소 있다
  3. [3] 저가형 변종은 6개에 고가형 변종은 7개. 여담이지만 모나미의 고급 필기구 라인업은 죄다 153볼펜의 금속형 변종이다.
  4. [4] 사실 4세대 잉크와 5세대 잉크는 똑같다. 제조 공법이 다를 뿐이다.
  5. [5] 2.0㎜, 금색/은색도 있다. 다만,금색/은색은 보관 방법이 특이한데,거꾸로 보관해야 한다.
  6. [6] 1.0㎜
  7. [7] 0.4㎜
  8. [8] 마르코 펜슬의연필은 싸구려가 대다수다. 4B 연필도 H처럼 매우 연하게 나온다
  9. [9] Marco Pencil이 아닌 NINGBO OEM이다. 컴퓨터용도 마찬가지.
  10. [10] 얘는 흑목이 아니다.
  11. [11] 페이스북 공식페이지에 신제품 출시를 암시하는 글이 올라왔다.그리고 4개월째 출시되지 않고 있다
  12. [12] 애거서 크리스티추리소설에 등장하는 명탐정 에르퀼 푸아로아서 헤이스팅스를 이렇게 부른다. 애크로이드 살인사건에서도 에르퀼 푸아로가 이 호칭으로 부르는 인물이 있지만...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