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르그 가의 살인 사건

The Murders in the Rue Morgue

1. 개요
2. 사건의 전말
3. 스포일러

1. 개요

에드거 앨런 포가 지은 소설로 탐정이 등장하는 최초의 소설로 여겨진다. 탐정의 존재와 1인칭 화자, 밀실 미스터리, 그리고 미스터리를 푸는 과정과 최후에 범인 밝히는 모습은 추리소설의 원형을 제공했다.

몰락한 귀족 출신인 어거스트 뒤팽이라는 탐정이 등장하는데 분석력이 매우 뛰어난 것으로 묘사된다. 대충 함께 산책하는 친구가 하는 생각을 알아맞출 정도다.[1] 뒤팽의 친구인 화자는 뒤팽과 함께 모르그 가에서 벌어진 끔찍한 살인 사건을 풀게 되는 것이 스토리.

2. 사건의 전말

모르그 거리의 한 건물 4층에서 끔찍한 비명소리가 들린다. 이후 이웃들이 경찰과 함께 레스파네 부인과 카미유 양 모녀가 살고있는 그 집으로 찾아가지만 이미 비명소리는 멎은 상태다. 사람들이 첫번째 층계를 올라설때 두 명이 거칠게 다투는 소리가 들려온다. 두번째 층계에 다다랐을 때는 이마저도 멎었고 마침내 사람들이 4층에 도착했을 때 그들은 끔찍한 살인현장을 발견한다.

집안은 난장판이고 금고는 열려 있고 수만 프랑이란 거액이 뒹굴고 있었지만 도난당한 흔적은 없었다. 이후 딸의 시체가 벽난로에 거꾸로 쳐박힌채 발견되었고, 레스파네 부인의 시체도 목이 절단된채 뒤뜰에서 발견된다.

용의자로 보이는 두 명이 다투는 소리를 열 명이 모두 들었으나, 증언이 제각각 엇갈린다. 뭔가 화내면서 당황해하는 굵은 남성의 목소리는 프랑스 인이라는 것에는 모두 의견의 일치를 보았지만 다른 한 명에 대한 증언이 매우 난처하다. 일단 날카로운 목소리만 듣고서는 남자인지 여자인지조차 알 수 없으며 이탈리아인, 영국인, 스페인인, 네덜란드인, 프랑스인 증인 등이 저마다 자신은 알아듣지 못하는 외국어를 쓰고 있었다고 증언한다.

사건은 오리무중이던 상황에 그 날 은행에서 돈을 찾은 모녀에게 돈을 건네주던 은행원 아돌프 르 봉이 용의자로 불구속 입건된다. 하지만 뒤팽은 여러 신문기사들을 보고 발견된 모순점과 직접 사건현장에 가서 얻은 증거를 바탕으로 자신의 상상력을 동원해 진상을 알아낸다.

3. 스포일러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세요.

최초의 추리소설이라지만 범인이 좀 흠좀무하다. 바로 오랑우탄 이었던 것.

뒤팽은 오랑우탄을 찾아서 잡았다는 신문광고를 내서 그 광고를 보고 찾아온 선원에게 이 사건의 자초지종을 말하라고 한다. 당황한 그가 덤빌듯이 굴자 준비한 권총을 겨누지만 그 선원이 자신은 누구도 죽이지 않았다고 애원하자 부드럽게 알고 있다고 말한다. 그 선원이 마음만 먹었더라면 거액의 돈(사건 당일, 모녀가 찾아온 거액)을 건드릴 수도 있었지만 그는 전혀 건드리지 않았고 목격자들이 진술한 '당황해하면서 막으려던 프랑스인 남성 목소리'가 바로 그 선원 목소리였으니 당신이 사건을 막으려고 한 증거가 되기에 전혀 죄가 없다고 말한다. 다만 억울한 은행원이 죄를 덮어씌우게 되었으니 증언이 필요하다고 부드럽게 설득한 뒤팽에게 선원은 모든 걸 털어놓는다.

오랑우탄은 그 선원이 보르네오 섬에서 잡은거였다. 인도네시아 사람들이 숲의 사람이라고 불리는 오랑우탄은 워낙 순하고 사람들과 친한데 그 중 하나 유달리 난폭한 녀석이 있었으니 바로 그 오랑우탄이었던 것. 그 선원은 저렇게 난폭한 녀석이라면 되려 동물원에서 멋진 구경거리가 될테니 비싸게 팔 수 있다고 동료 선원과 같이 그놈을 잡았다. 현지인들이 악마가 사라졌다며 되려 기뻐했으니 전혀 문제없이 배에 가두고 프랑스로 돌아왔지만 오던 길에 그만 열병으로 동료 선원은 죽고 오랑우탄 소유권은 그 선원 홀로 다 가지게 되었다.

우리에서도 난폭하게 굴다보니 채찍으로 패면서 한동안 얌전하게 한 다음 동물원에 팔아버리려고 했는데 사건이 있던 그날, 선원이 집을 비운 사이 작은 방에 숨겨두었던 오랑우탄이 문을 부수고 탈출한 것이다. 오랑우탄이 선원의 면도칼을 훔쳐 달아나 살인사건이 일어난 4층 방의 창문을 통해 침입한 것이다. 선원은 채찍을 들고 뒤늦게 오랑우탄을 쫓아가지만 흥분한 오랑우탄이 모녀를 끔찍하게 살해하는 것을 막지 못한다. 사람들이 들었던 소리는 오랑우탄의 포효소리와 선원의 공포에 찬 외침이었던 것이었다.

결국 이 진술로 은행원 르 봉은 풀려나지만 프랑스 경찰간부 G경감[2]은 기자들에게 인터뷰로 왜 경찰도 아닌 이가 멋대로 사건에 끼어드냐는 투로 시샘하는 반응을 보인다. 이 기사를 본 뒤팽은 그저 피식 웃으며 이 사람도 유능하니 뭐 그럴려니 한다고 넘어간다. 그리고 그 선원이 기어코 그 오랑우탄을 잡아서 동물원에 비싸게 팔았다는 후일담이 나오며 그 오랑우탄은 종신형에 처한 셈이라고 끝을 맺는다.

이렇게 칼춤 한번에 모녀가 사망하는 킬러급 생물로 등장하고, 실제로 힘도 매우 센 유인원이지만, 오랑우탄의 원 성품은 대단히 온순하므로 안심할 것. '모르그 가의 살인 사건'에서 나오는 녀석이 워낙에 사나운 녀석이라 원래 온순한 다른 오랑우탄보단 특이하여 그 선원이 잡아다가 프랑스 동물원에 팔려고 인도네시아에서 잡은 것이다. 상술했듯 작중에서도 특출나게 난폭한 녀석이라고 했고. 그리고 녀석도 사람을 무턱대고 죽인 게 아니라 주인이 면도하는 걸 따라하다가 주인 모녀의 비명에 놀라서 면도날을 이리저리 휘두르다보니 살인을 저지른 것으로 나온다. 여담이지만 "오랑우탄이 인간을 강간했다"는 도시전설도 비슷한 상황에서 벌어진 것이다. 이는 오랑우탄 항목 참조.


  1. [1] 셜록 홈즈의 데뷔작 주홍색 연구에서 셜록 홈즈가 최초로 자신의 능력을 독자들에게 보이는 장면이 바로 뒤팽이 친구 생각을 알아맞추는데 15분이나 걸렸다고 까면서 본인은 한 단편에서 이걸 30초 만에 할 수 있다고 주장하면서 이를 증명하는 것이다. 단 <모르그 가의 살인> 소설을 보면 뒤펭이 친구(서술자)의 말에 답변을 한 시간이 15분 후였던 것이고 이미 중간에 친구의 머릿속 생각의 흐름을 파악하고 있었다.
  2. [2] 이름이 이렇게만 나온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