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스(혹성탈출 시리즈)

혹성탈출 시리즈의 등장인물

이름

모리스
Maurice

성별

수컷

종족

오랑우탄

소속

서커스
샌브루노 유인원 보호소
유인원 거주지

관련 인물

시저 (우두머리, 동료)
(동료)
로켓 (동료)
마일로 (동료)
코바 (동료)

등장 작품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

담당 배우

카린 코노발

혹성탈출 리부트 시리즈에 등장하는 오랑우탄. 이름의 유래는 고전작에서 성직자 대표 오랑우탄 가이우스를 연기한 배우 모리스 에반스. 여담으로 모리스는 수컷 오랑우탄인데 모션캡처를 한 배우는 여자다.

1. 혹성탈출 : 진화의 시작

원래 서커스단에 있었지만[1] 무슨 이유에서인지 유인원 보호소에 갇혔다. 수화를 할 수 있으며 시저와 이야기를 나누기도 한다. 이 영화에서 가장 신비한 존재로 왠지 시저만큼이나 지능이 좋은 듯한데 이건 사람의 손에 길러졌기 때문일수도 있다. 게다가 중간에 벅과 함께 맨홀로 매우 수준높은 원반던지기(…)를 시전해[2] 경찰차를 막아서는 모습을 보면 의외로 전투력도 상당한 듯.[3]

또 마냥 점잖기만 한 성격은 아닌게 자신들을 진압하러 오는 경찰차를 향해서 벅에게 먼저 공격을 제안하기도 했으며, GEN-SYS 사의 헬기 저격으로 침팬지 한 마리가 다리에서 떨어지는걸 보면서 이를 갈기도 하는등 은근히 성질머리도 있는 편.

유인원 반란에서는 과 함께 시저의 측근으로 오랑우탄 부대를 지휘하며 활약한다.

나름의 명대사는 '우리외에 다른 애들(유인원들)은 멍청해.'(수화. 원문은 Apes stupid.) 단합하면 강해진다는 시저의 발언 후, 멍청한 행동을 하는 유인원들의 모습을 본 뒤의 대사다. 이 말을 듣고 시저는 ALZ-113을 훔쳐오게 된다.

전형적인 늙은 수컷 오랑우탄의 외모를 하고 있다. 약물실험도 없이 상당한 지능을 가지고 있던 유인원이 ALZ-113을 마신 덕분에 굉장히 지능이 좋아졌으며, 이후 후속작에서는 책에 흥미를 가지고 문자를 가르칠 정도임이 드러났다.

2. 혹성탈출 : 반격의 서막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세요.

시저의 무리에서 유인원들의 선생으로서 어린이들에게 문자와 "유인원은 유인원을 죽이지 않는다"는 규율을 가르치고 있다. 유인원 영토에 멋모르고 들어온 말콤과 동료들이 도망갈 때 떨어뜨린 책을 보고 흥미로워 했으며, 이후 알렉산더와 책을 읽으며 인간들에게 호감을 가진다.[4] 알렉산더는 제대로 된 환경에서 자라지 못 해 자폐증을 앓고 있었지만 모리스와 교감하면서 성장하게 된다.

이후 코바가 몰래 시저를 저격하고 인간의 총이 발견되었으니 인간이 시저를 죽인 거라며 선동을 시도했을 때도, 충격적이고 혼란스러운 상황이었음에도 총이 나오는 걸 보자마자 일이 어떻게 돌아갈지 파악하고 말콤 일행에게 "도망쳐"라고 경고해 주고, 덕분에 말콤 일행이 조금이나마 일찍 자리를 피해 분노한 유인원들을 피할 수 있게 큰 도움을 주었다. 이후 코바가 시저 계열에 속한 무리들을 모두 가두는 바람에 철창 신세가 되지만, 시저와 아들 푸른 눈이 본격적으로 코바에게 대항하면서 모리스 일행도 철창을 일제히 탈출해 시저에게 합류한다.

후반부에는 시저와 코바가 결투를 벌이다가 탑이 폭발해 유인원들이 잔해에 깔렸을 때, 모두를 도와주던 시저와 달리 총만 꺼내고 같이 깔린 유인원은 버리는 코바의 모습에 분노해 코바에게 철근을 던져 시저를 도운 유인원에게 코바가 총으로 보복하는 것을 대신 맞아 쓰러지지만 죽지 않고 무사히 동료들의 부축을 받아 일어난다. 시저에게 패배한 코바가 "유인원은 유인원을 죽이지 않는다"라고 말하며 시저에게 목숨을 구걸할 때 시저는 살려 주려 하다가, 모리스와 그를 옆에서 부축해주고 있는 로켓[5]의 모습을 보고 떨어뜨려 죽여버린다.

높은 지적 능력에 비해 의외로 대사는 "도망쳐" 한 마디 밖에 하지 않았는데, 원래는 제대로 말할 수 없지만 경고해 주기 위해 목소리를 낸 것인지 그냥 말을 아끼던 것인지는 불명. 인간인 말콤 일행을 포함해 모두가 혼란스러워하는 와중에도 상황을 빠르게 이해하고 침착하게 도망치라는 경고를 하는데 이 때 모리스가 낸 목소리가 굉장히 낮고 중후하여 임팩트는 더욱 컸다. 그 외에도 단순히 머리만 좋은 현자가 아니라는 것을 증명하듯 알렉산더를 해치려던 코바 앞에 똑바로 서서 한참 내려다보며 막아섰을 때 코바도 모리스를 함부로 대하지 못 했다.


  1. [1] 이 역시 원작의 오마주로 보인다. 본래 원작의 시저는 서커스단 소속이었다.
  2. [2] 서커스에서 배운 재주로 보인다.
  3. [3] 실제로 오랑우탄의 근력은 인간보다 높다. 스모선수와 줄다리기를 해도 한손으로 휙 잡아당길 정도.
  4. [4] 모리스는 서커스단 오랑우탄으로서 인간의 어두운 면만을 보았기에 시저와 달리 인류에게 좋은 감정은 없었지만 그렇다고 코바처럼 맹목적으로 증오하지도 않았다. 오히려 책에 흥미를 가진 것으로 보아 인류의 문명과 지성에서 배울 것이 많다고 이해, 인정하고 있는 듯. 재미있게도 고전작에서 모리스 에반스가 연기한 오랑우탄 가이우스는 인간을 미개하게 보고 혐오한다.
  5. [5] 아들이 코바에게 죽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