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기

1. 이 묻어 있는 듯한 느낌
2. 대상을 , 이빨, 이와 등치되는 신체 구조 사이에 끼우는 행위
2.1. AOS 용어

1. 이 묻어 있는 듯한 느낌

습기와 비슷한 뜻으로 쓰이기도 한다. 단순히 느낌뿐만 아니라, 진짜로 물에 살짝 젖어있는 경우에도 이런 말을 쓴다.(예 : 팔에 물기가 묻었다)

대놓고 물에 젖는 것만큼은 아니지만, 은근히 전자기기들의 이용에 지장을 주는 요소이기도 하며, 감전될 확률이 심각하게 올라간다.

2와는 달리 '물끼'라고 발음한다.

2. 대상을 , 이빨, 이와 등치되는 신체 구조 사이에 끼우는 행위

일반적으로는 으로 무는 공격을 의미한다. 많은 동물들의 경우, 이빨, 가위턱 등의 도구로 더 효과적인 공격을 가할 수 있도록 진화되어왔다. 공격으로서의 물기의 효과는 몇 가지가 있다.

첫째로는 이빨을 찔러넣어 그 자체로서 조직을 파괴하는 효과. 수많은 육식동물들의 송곳니가 이에 매우 적합하게 진화되어 있다. 허나, 이런 타입의 공격만으로는 상처만 입히고 사냥감의 살점을 베어 먹을 수가 없다. 날고기의 질김은 상상을 초월한다. 그러므로 많은 동물들이 고깃덩이를 강한 턱힘으로 물어 고정하고, 강한 목힘으로 살점을 한입 사이즈로 뜯어내는 방법으로 먹이를 먹는다. 늑대 같은 개과의 동물들이 먹이나 적을 물고 흔드는 행위는 이런 공격의 연장선. 사자 같은 고양잇과 맹수들의 경우, 경동맥을 물어 턱힘으로 압박해서 질식시켜 죽이는 사냥법을 선호한다.

둘째로는 이빨을 찔러넣어 무언가를 침투시키는 효과. 가장 대표적인 것이 의 독이다. 이런 경우, 침투력을 증강시키기 위해 긴 송곳니 2개만 가지고 무는 경우가 많다. 물론 입 자체가 세균 투성이이다 보니 다른 동물들의 경우에도 의도하지 않은 감염 등의 효과가 있다.

셋째로는 이빨, 턱 등으로 대상을 잘라버리는 효과. 대다수의 경우 무는 공격은 결정적 한방이라기보다는 대상을 분해하기 위한 연속기의 일환이지만, 벌레들의 세계라면 한방기가 될수 있다. 이 케이스의 대표주자가 장수말벌. 꿀벌들을 가위 자르기로 한 방에 끔살하는 효과적인 살육머신이다. 상어 같은 경우도 여기에 속한다.

초식동물들의 씹어서 짓이기는 행위의 경우엔 이에 걸맞도록 이와 턱이 진화한 상태로서 주무기로서의 기능은 상실한 상태.

물론 사람도 동물인 만큼 가능은 하지만... 하지 말자. 사실 현실에서도 서로 나이차가 나는 연인끼리 혹은 연인은 아니더라도 친한 사이면서 특히 연상연하 사이인 경우 연상쪽에서 연하 상대로 애정 표현으로 깨무는 경우가 종종 있긴하다. 심지어 성관계중 상대를 깨무는게 비정상은 아니라는 논문발표도 있긴하니...

서브 컬쳐계에선 악당에게 붙잡힌 히로인들이 자신을 붙잡고 있는 악당에게 자주 시전한다. 그리고 의외로 잘 통한다. 어떤 마술의 금서목록에서는 인덱스카미조 토우마에게 주로 시전하기도. 이 때는 주인공이 다른 히로인과 플래그가 엮이려 할 때 질투를 내비치는 의미로서 사용한다.

입이 아니라 클립, 집게 같은 것을 물려두다라는 표현도 존재한다.

2.1. AOS 용어

특정 적측 플레이어를 집중적으로 노려 포커싱하는 것을 뜻한다.

3. 포켓몬스터기술

기술 이름

타입

분류

위력

명중

PP

한국어

일본어

영어

[1]

60

100

25

물기

かみつく

Bite

기술 효과

특수 분류

부가 효과

확률

-

풀죽음

30

날카롭고 뾰족한 이빨로 물어서 공격한다.

상대를 풀죽게 만들 때가 있다.

깨물어부수기의 하위 기술이지만, 상대방을 풀죽게 하는 부가 효과가 제법 높은 확률로 터지는 데다가,[2] 테크니션 특성을 갖고 있을 경우, 위력도 갖춰지게 된다. 명중률 좋고, 효과 좋고, PP도 넉넉한 쓸모있는 기술이다.

기술 자체는 1세대 때부터 있었지만, 당시엔 악 타입이 없어 노말 타입이라서 고스트 타입에게 아무런 피해를 입히지 못했던 반면, 2세대 이후로 악 타입이 되어서 고스트 타입에게 2배의 대미지를 입힐 수 있다. 하지만 3세대까지는 노말 타입 공격은 무조건 물리, 악 타입 공격은 무조건 특수로 취급되었기 때문에, 정작 이 기술을 주로 배우는 물리 어태커들이 2세대부턴 오히려 상대를 제대로 물지 못했다. 대표적 예시가 갸라도스. 4세대부터야 비로소 이게 물리로 취급되었다.

어찌보면 물리 → 특수 → 물리로 다시 회귀한, 아주 독특한 역사를 걸은 기술이라 할 수 있겠다.

파이어레드/리프그린에선 나옹을 잡아서 물기를 가르치면, 고스트 타입 공격은 다 씹으면서 고스트 타입 포켓몬을 아주 신나게 때려잡을 수 있다. 꼬렛도 아주 좋..지는 않지만, 초반에 쓰기 좋은 물기요원. 그리고 자력으로 익힐 수 있는 거북왕에게는 광명을 안겨주었다.

6세대 XY까지 갸라도스가 익힐 수 있는 가장 강한 악 타입 물리기가 이것이었다. 때문에 메가갸라도스의 악 타입 자속을 살리려면 울며 겨자먹기로 이걸 써야 했다. 그러다 3세대 리메이크에서 깨물어부수기를 익힐 수 있게 되어, 딜레마에서 벗어났다. 한편 6세대의 티라노 포켓몬견고라스 계열은 기본 특성인 옹골찬턱 덕분에, 마치 자속인 것처럼 이 기술을 잘 써먹을 수 있다. 물론 깨물어부수기 쪽이 위력이 더 높다.


  1. [1] 1세대에서는 노말
  2. [2] 1세대에서는 10%밖에 되지 않았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2.7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