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소

{{{#!wiki style="margin-right:10px;margin-left:30px"

이 문서는 비로그인 사용자의 편집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자세한 사유는 여기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물소

Water buffalo

이명 : 아시아물소

Bubalus bubalis Sparrman, 1779

분류

동물계

척삭동물문(Chordata)

포유강(Mammalia)

소목(Artiodactyla)

소과(Bovidae)

물소속(Bubalus)

물소(B. bubalis)

십이지 (十二支)

{{{#!folding 보이기/숨기기

한자

인도

대한민국 · 중국

일본

태국

베트남

물소

사자

토끼

고양이

나가

염소

원숭이

돼지

멧돼지

코끼리

돼지

}}} ||

1. 개요
2. 물소를 모티브로 한 캐릭터
3. 은어

1. 개요

소목 소과에 속하는 포유류의 일종. 인도, 네팔동남아시아남아시아에 걸쳐 널리 분포한다. 이름이 비슷한 동물로는 아프리카물소가 있지만 분류상으로 다른 속에 속한다. 특히 아프리카물소는 성질이 사나워서 가축화되지 않았지만 일반 물소는 이미 오래 전부터 가축화에 성공하여 기르는 경우도 많다.

주로 강이나 늪 주변에 서식하는데, 무리 생활을 한다. 야생종은 보통 수명이 20년 정도 된다고 하며 크기는 길이 2~3m, 어깨높이 1.5~1.9m, 꼬리길이 0.75~1.1m, 몸무게 300~900kg 정도에 드물게 1t이 넘게 자라는 개체도 있다. 최대 무게는 1.2t 정도. 아종간에 크기의 차이가 매우 크다. 의외로 빨라서 57km/h의 속력을 낼 수가 있다. 이기 때문에 당연히 주식은 풀이다.

물소는 동남아권에선 흔한 가축이자 농삿일에 큰 비중을 차지한다. 고기도 잡아먹지만 고기맛은 거칠고 질긴데다[1] 순록이나 사슴고기를 먹는 듯한 맛이라서 별로라고 한다. 원인은 먹이와 도축이다. 물소는 주식이 풀이기 때문에 곡식을 먹이고 키운 육우에 비해 소위 마블링-지방질이 형성되기 어려울 뿐더러, 애초에 고기를 얻기 위한 육종을 거치지 않았고 근육이 잘 발달하여 현대인의 기호와 달리 매우 질기다. 또한 물소가 주로 서식하는 지역의 특성상 현대적인 도축설비를 통해 피를 제대로 제거하지 않기 때문이다.[2] 더불어 동남아에선 물소 달리기 대회도 성황리에 열리기도 한다. 주인이 물소 2마리를 타고(우마차가 아니다) 진흙탕을 질주하는 대회라고. 다른 짐승들과 마찬가지로 가축화하면 체격과 공격성이 줄어드는 양상을 보인다. 참고로 를 신성시한다고 알려진 인도에서도 물소는 일반적인 와는 다르게 취급되기에 별 거리낌없이 잘 먹는다고 한다.

물소의 뿔은 흑각궁의 주재료이기도 하다. 알다시피 한반도에는 물소가 살지 않기 때문에 최상급 흑각궁을 만들 물소 뿔을 사들이기 위해 조선명나라 / 청나라일본[3]과 열심히 외교전을 폈다. 그 당시의 전략물자였던 셈. 물론 많은 수의 각궁은 짧은 한우 뿔을 이어붙여 만든 향각궁이었지만 향각궁은 짧은 뿔 여러개를 이어붙이다 보니 탄성, 내구도가 흑각궁에 비하면 훨씬 뒤떨어졌다. 하다못해 물소를 일본에서 수입해서 기르려는 시도도 있었지만 뿔 하나 얻자고 소를 무작정 먹일 수도 없고,[4] 농사에 써 보자니 영 도움이 안되었고, 무엇보다 너무 추운(?) 조선의 기후에 적응하지 못해 몇 마리 키워보다가 포기한 전례가 있다. 근데 이건 남쪽 지방에서 잘 키우던 것을 왕이 보잔다고 굳이 서울로 올려보냈다가 죽은 거다. 왕께서 내려오시면 어떨까? 현대에는 도장의 재료로 많이 쓰이고 있다. 이외에도 수우각(水牛角)이라고 한약재로 쓰이는데, CITES에 의해 쓸 수 없는 서각의 대용품으로 쓰인다.

이탈리아에선 물소의 젖으로 진짜 모짜렐라 치즈를 만든다. 이름은 부팔라 치즈. 우유로 만든 것보다 훨씬 깔끔한 맛이라고 한다. 1960년대 이후 인도에서 물소를 수입하여 물소젖으로 치즈를 만든다고 한다.

2. 물소를 모티브로 한 캐릭터

갑주의 모티브가 물소다.
보고 서장은 아프리카 물소다.

3. 은어

여자를 밝히는 남자 혹은 여자에게 사탕발림 말을 하여 환심을 사려하는 남자를 뜻하는 은어다. 보빨러→버팔로→물소 순으로 변천했다.


  1. [1] 고무를 씹는 맛이라고 한다.
  2. [2] 이게 왜 중요하냐면 피를 제대로 제거하지 않은 고기는 사후경직 이후 숙성하는 과정에서 체내에 남은 피가 고기의 부패를 촉진하기 때문이다. 설령 부패전에 먹거나 잡자마자 먹는다하더라도 피비린내가 지나쳐서 도회지 사람들에게 있어서 먹을 게 못 된다.
  3. [3] 본토에는 없지만 당시 일본의 속국이었던, 지금의 오키나와류큐 왕국에서 많이 키웠다. 지금도 야에야마 제도 쪽으로 가면 물소가 아주 많다.
  4. [4] 적당히 키워서 잡으면 되지 않냐 싶지만, 조선에서 를 관청의 허가 없이 개인이 임의로 도살하는 행위는 국법으로 금지되어 있었다. 얘도 소는 소였던지라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9.73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