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해군사관학교

미국사관학교

미국육군사관학교

미국해군사관학교

미국공군사관학교

해안경비대사관학교

미국상선단사관학교

국방의학전문대학원

1. 개요
2. 상세
3. 역사
4. 생도 생활
5. Navy Midshipmen
5.1. 전설의 감독
5.1.1. 미식축구
5.1.2. 농구
6. Selection Night
7. 동문
7.1. 가상의 동문
8. 기타

1. 개요

The United States Naval Academy.

미국해군사관학교이다. 메릴랜드 주 아나폴리스(Annapolis, Maryland)에 위치한 4년제 연방 교육기관.

홈페이지

2. 상세

5개의 연방교육기관(육군,해군,공군,해양,해안경비)중 두번째로 오래됐으며 미합중국 해군미합중국 해병대 장교양성을 위한 교육기관이다. 포브스에서 2013년에 발표한 America's Top Colleges에서 28위에 랭크(웨스트포인트는 7위).[1] 입학자격은 16∼20세의 미혼인 미국시민으로 대통령,부통령,상원,하원 의원의 추천자 그리고 명예 훈장 수여자의 자녀 중에서 체력 테스트와 신체 검사후에 선발한다.[2] 신입생들의 평균 SAT 성적은 1300점 정도 [3] 4년동안 학문과 군사교육을 이수하며 졸업하면 학사 학위 수여와 동시에 소위로 임관하게 된다. 非항공,해병장교는 5년, 회전익기를 조종하는 장교는 8~11년, 고정익기를 조종하는 장교는 6~8년 의무복무하게 된다.

3. 역사

1845년 10월 10일에 창설되었다. 창설의 주체는 해군장관이었던 조지 밴크로프트. 미 육군 기지 포트서번 자리를 인수하여 해군사관학교로 개조하였다. 첫 입학생은 50명이었고 교수는 7명이었다.

당시의 해군사관학교.

남북전쟁이 터지자 북부의 연방 정부는 해군사관학교를 이전하는 것을 검토하였다. 1861년에 로드아일랜드로 이전하였다. 북군 해군의 장교 24%가 사임하고 남군 해군으로 옮기면서 인력 공백이 생기기도 했다. 1865년 전쟁이 끝나자 해사는 다시 애너폴리스로 이전하였다.

1894년의 졸업생들.

남북전쟁 이후에 육군의 사관학교인 웨스트포인트아프리카계 미국인이 들어온 것에 비해 미국 해사는 상당히 백인 중심이었다. 해군의 엘리트적 기질은 전 세계적으로 비슷하긴 하다. 일본군일본육군사관학교에는 소수나마 조선인이 들어갔지만 일본해군병학교에는 거의 없었고 그 때문에 대한민국 해군은 일본군의 영향력에서 자유로운 인물들이 주축이 되었다. 미국 해사는 1949년에서야 아프리카계 미국인으론 6번째 입학생이자 첫 번째 졸업생인 웨슬리 앤서니 브라운(Wesley Anthony Brown, 1927-2012)을 배출했다.

웨슬리 브라운. 1969년 소령(Lieutenant Commander)으로 전역했다. 같은 해사 출신으로 3년 선배인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과 크로스컨트리를 하기도 했다. 그의 활동은 미국의 인종통합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

4. 생도 생활

미 해병대의 인원도 미국 해사에서 일정 부분 보충된다. 나머지는 OCSROTC으로 보충된다. [4]

생도대장(Commandant of Midshipmen)은 원칙적으로 준장이 임명되지만 미 해군이 타군에 비해 장성 티오가 굉장히 적은 편이라 실제로는 제독 진급이 확정되거나 유력한 해군 대령이 임명되는게 일반적이다. 예외적인 사례로는 ISAF 사령관을 지낸 존 앨런 해병대장이 대령~준장 시절 해병대 출신으로서 생도대장을 지낸 사례가 있다. 2017년 현재, Robert B. Chadwick II 미 해군 대령이 제 87대 생도대장을 맡고 있다.

캠퍼스 풍경.

1학년을 플립(Plebe)이라 부른다. 딱봐도 짬찌포스가 난다. 가입교(Plebe Summer)동안에만 복장을 수병처럼 입혀 [5] 굴린다. 2학년은 흔히 소포모어라 부르는 일반 대학들과 달리 '영스터(Youngster)'라고 부른다. 3학년은 세컨 클래스, 4학년이 퍼스트 클래스(퍼스티, Firstie)라고 불린다. 또한 3학년 이전까지는 자퇴에 있어 아무런 제약이 없지만 3학년으로 진급할 때 2 for 7 서약을 하는데, 이는 차후 2년간 사관학교에서 교육을 받고 7년간 의무복무를 하겠다는 약속으로, 이후 자퇴시 그 동안의 교육비를 현금으로 해군 측에 반납해야 한다.

육공사와 달리, 해양대 및 해경사와 함께 (가입교생을 뺀) 생도 복장이 현역 장교들과 큰 차이가 없다. 다만, 근무복검정색 근무복을 입어 카키색 근무복을 입는 장교와 차이를 두고 있다.

사진은 Herndon Climb를 보여주고 있다. 1학년들이 헌던 기념비(Herndon Monument) 꼭대기에 놓여져 있는, 가입교 때 쓰는 수병용 정모 형태의 모자를 떨어뜨리고, 생도들이 쓰는 정모를 대신 올려놓는 행사이다. 이 행사를 통해 1학년들은 1학년의 생활이 공식적으로 끝났음을 알린다는 것이다. 그래서 모자를 교체하고 난 후에는 "Plebe no more!"짬지는 이제 그만!이라고 외친다. 모자를 교체한 사람은 나중에 학교장으로부터 별이 3개 달린 견장을 받는다. 한 가지 재밌는 소문이 있는데, 모자를 교체한 사람은 그 기수중에 가장 빨리 별을 단다고 하나, 그냥 소문이고 아직 실사례는 없다. 그 별이 제독 계급장이 아니라 아까 교장이 준다던 3성 견장을 말한 거였을지도.

종참 때 가는 기지 교회다.

졸업하는 미 해사 사관생도들. 흰 자켓은 해군, 검은 자켓은 해병이다.

http://www.foxnews.com/images/164972/12_2_052705_naval_academy2.jpg

졸업식의 생도들. 야! 신난다

여성 생도의 경우 1975년부터 입학이 허용되었다.

초창기 여성 생도 중 웬디 로렌스(Wendy B. Lawrence, 1959-) 해군 대령(예)은 해사 출신 여성으로서 최초로 우주 비행사가 되었다.[6] 웬디 로렌스의 경우 집안 배경이 매우 빵빵하다. 해사에 입학한 후 아버지 윌리엄 로렌스 제독이 해사 교장으로 부임했으며 딸이 졸업/임관하는 흐뭇한 모습을 교장으로서 직접 보기도 했다. 아버지 윌리엄 로렌스도 해군 항공대에서 전투 조종사로 복무[7]하여 쓰리스타까지 다는 등 무용담이 대단한 인물인데, 최초로 항공모함에서 발진해 마하2 속력을 돌파한 인물이자 중령 시절 베트남 전쟁에서 격추되어 전쟁포로 생활을 6년이나 하면서 비슷한 시기 포로로 잡힌 제임스 스톡데일 중령(명예 훈장 수훈자이며 훗날 로렌스와 마찬가지로 중장까지 오른다)과 함께 포로수용소에서의 고된 고문과 매질을 견뎌내면서도 포로들의 저항을 주도하고 같이 수용되었던 모든 포로들의 계급과 이름을 기억해서 훗날 미군 베트남전 포로들의 행적을 찾는데 기여하기도 했다. 그의 이름은 알레이버크급 구축함 DDG-110의 이름으로 남아있다. 아버지도 머큐리 계획 당시 최종 리스트에까지 올랐다가 아깝게 떨어지기도 했는데[8] 딸이 아버지의 우주에 대한 꿈을 대신 이뤘다.

웬디 로렌스 외에도 해사 출신 우주비행사가 매우 많다. 일단 미국 최초의 우주인이었던 앨런 셰퍼드와 아폴로 13호의 사령관이었던 짐 러블이 해사 출신이고, 버락 후세인 오바마 행정부의 찰스 볼든 NASA 국장도 해사를 나와 해병대 항공대에서 복무하며 우주왕복선 파일럿으로 활동한 투스타 출신. 역대 NASA 우주비행사들을 배출한 대학별로 랭킹을 매기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한다. 눈여겨볼 점은 공사가 생기기 전에 해사 졸업 후 공군에서 복무하다 우주비행사가 된 이들도 꽤 있다는 것.

마이컬슨-몰리 실험의 기념물이다. 이 실험을 했던 앨버트 에이브러햄 마이컬슨(Albert A. Michelson)은 해사를 졸업하고 의무복무 이후 전역하여 민간인 과학자로 활동하다가 제1차 세계대전시 재소집되어 소령까지 올랐다. 노벨물리학상 수상자인데, 이는 미국인 노벨 과학상 수상자 중에는 최초이다.

5. Navy Midshipmen

네이비 미드쉽맨

Navy Midshipmen

스포츠팀의 이름은 Navy Midshipmen인데, 육사의 Army Black Knights나 공사의 Air Force Falcons에 비해 이름의 간지는 떨어지는 편(...)[9]그래도 사관학교들 간의 라이벌리가 매우 강성인데, 특히 육해전(Army-Navy Game)이 유명하다. 1890년에 첫 시합을 했고 이 때는 24:0으로 해사가 이겼다. 최근엔 2002년부터 2015년까지 14회 연속으로 이기다 2016~8년 오랜만에(?) 육사 흑기사팀에 3년 연속 깨졌는데, 이것이 역대 육해전 최장 연승 기록이다. 2018년 현재 기록은 해사 60승 52패 7무로 해사가 8승차로 앞서고 있다.

이 육해전은 미 3군 사관학교 대항전 중 가장 유명하고 인지도가 높은 미 대학 미식축구 경기이고, 미 육사와 해사는 전국 미식축구 대학팀들 중 강호들로 정평이 나있다. 이때는 양 사관학교 동문들의 격려와 응원의 메세지들과 양 군 참모총장들까지 배석하여 격려차원에서 열띤 응원을 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심지어 F-14 전투기 2대에 'Go Navy', 'Beat Army'가랏 해군, 육군을 밟아랏라고 적어 붙여놓고 응원비행을 한 적도 있다(...). 해당 기체의 도장을 재현한 모형도 있다.

위 포스터는 1964년 로저 스타우벅이 그렸다.

2004년도 게임.

http://usarmy.vo.llnwd.net/e2/-images/2010/12/13/94588/size0-army.mil-94588-2010-12-14-071258.jpg

포스가 대단하다. 운동장엔 육사, 관중석엔 해사 인원이다.

http://www.commandposts.com/wp-content/uploads/2011/12/2010-Army-Navy-game-West-Point-cheerleaders.jpg

2013년 12월에 열린 114회 시합에 배석한 조너선 그리너트 당시 해군참모총장레이먼드 오디에어노 당시 육군참모총장이다.지면 참모총장이 갈군다.

2014년도 육해전 경기 전, 양 사관학교 선수단이 등장하면서 육사에서는 육군 항공대아파치 헬기가, 해사 팀 등장 후엔 해군 항공대호넷 전투기의 Fly Over로 기선제압을 시전하는 것이 가히 압권이다. 육군에 전투기가 없는 관계로 응원전에선 해군을 못 이긴다.

1986년 NCAA Division I 남자농구 챔피언십 8강에 올랐던 농구팀 멤버들. 맨 뒤 센터에 50번을 달고있는 인물이 바로 데이비드 로빈슨이다.

2015년에 역사적인 인물이 배출되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우완 불펜투수 미치 해리스가 그 주인공으로, 2008년 졸업[10][11] 한 뒤 함정장교로 페르시아만에도 갔다오고 중남미 마약 퇴치 작전도 뛰며 5년간 성실히 복무한 뒤 대위로 전역하고는 2008년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 드래프트 13라운드에서 지명한 뒤[12] 꿋꿋이 기다려준 관조네 마이너리그로 훌훌 떠났다. 마이너리그에서 꼴랑 80mph에 그치던 구속 때문에 온갖 설움을 겪었지만 절치부심하며 구속과 몸상태를 끌어올린 뒤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에 데뷔하였다. 2015년에 데뷔한 뒤 오래 있지는 못할 것이란 전망이 많긴 했지만 그래도 한달 이상 빅리그에서 생존하며 나름대로 진기록을 써나가는 중이며, 현충일에는 군생활 때 신었던 전투화를 신고 훈련을 하기도 했다고. 참고로 애너폴리스 출신 빅리거는 역대 1921년 졸업생 니모 게인즈(Nemo Gaines) 외에는 없다. 사실 게인즈 역시 잠깐 허락 받고 휴가 나와서 4경기 등판한 것 뿐임을 감안하면 해리스는... 용자도 이런 용자가 없다(...).

5.1. 전설의 감독

5.1.1. 미식축구

28대 감독 웨인 하딘 (1959~1964 재임. 2017년 작고.) - 오렌지 볼 진출 (1960), 코튼 볼 클래식 진출 (1963)

31대 감독 조지 웰시 (1973~1981 재임. 현재 생존.) - 홀리데이 볼 우승 (1978), 리버티 볼 진출 (1981)

2015년까지 해사 미식축구팀의 해사-육사 라이벌전 14연승을 이어나갔던 켄 니우마타롤로 감독 (2007~ 현재 재임중.) - 텍사스 볼 우승 (2009), 암드 포스 볼 우승 (2013), 포인세티아 볼 우승 (2014), 밀리터리 볼 우승 (2015, 17)

5.1.2. 농구

12대 감독 벤 카네베일 (1946~1966 재임. 2008년 작고.) - NCAA 토너먼트 8강 진출 (1954)

15대 감독 폴 에반스 (1980~1986 재임. 현재 생존.) - NCAA 토너먼트 8강 진출 (1986)

17대 감독 돈 디보 (1992~2004 재임. 현재 생존.) - NCAA 토너먼트 3회 진출 (1994, 97, 98)

6. Selection Night

https://www.public.navy.mil/surfor/Pages/US-Naval-Academy-Holds-Ship-Selection-for-Class-of-2018.aspx

https://www.youtube.com/watch?v=mxtT_N9vMu4

수상함 장교(surface warfare officers)들을 대상으로 하는 미해사 버전 신인 드래프트. 장차 수상함 장교가 될 4학년 생도들은 졸업 전 자신들이 장차 복무할 함정을 미리 선택한다. 행사진행은 거의 프로선수 드래프트와 비슷하며(MC는 현역 해군 제독이 맡는다) 성적순으로 나와 복무할 함정을 선택한다.

7. 동문

해군의 역사적인 고위급 장교들 대다수가 해군사관학교 출신인데, 이들 외에도 각자 역사에 이름을 남긴 초중급 장교들이 꽤 있다. 특히 NASA에서 우주 비행사를 뽑을 때마다 해사와 해군 출신자들이 공사/공군 출신자들과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며 경쟁하는 편이다.. 2013년 기준으로 역대 NASA 우주비행사를 배출한 대학 통계(NASA 2013년 우주비행사 통계 참조)를 매기면 해사가 압도적(...)으로 많다.[13]

육사 출신으로 엘리트 장교들이 채워지던 공군의 초창기에는 소수지만 해사 졸업생들 중에서도 공군으로 임관한 자원들이 있었는데, 제독들의 반란으로 서로 으르렁대던 시기임을 생각하면 그들의 군생활이 얼마나 험난했을지는... 공군의 전신이 육군 항공대인지라 공사가 생기기 전까지 육사 출신자들이 공군 초창기 장교단을 형성했고, 비행사관후보생(Aviation Cadet) 과정에서도 많은 이들이 배출되었다. 반면 해사 출신은 공사가 없어서 공군 임관이 적극 권장되던 시기에도 제독들의 반란 직후였기 때문에 공군 임관을 께름칙하게 여기는 풍조도 있었다. 게다가 이들이 임관하던 시기의 해군참모총장이 다른 이도 아니고 알레이 버크 제독이었으니(...). 거기에 더해, 해군 항공대의 규모가 크고 고정익기를 대거 보유한 데다 모는 기종들도 공군이랑 큰 차이 없어 육군과 달리 눈치밥 먹으며 공군으로 갈 필요가 없었다.

7.1. 가상의 동문

8. 기타

2006년 제작된 제임스 프랭코 주연의 영화 아나폴리스가 해군사관학교의 이야기...를 다뤘다기엔 무늬만 해사 영화지 사실상 복싱 영화라서 이도저도 아니라는 혹평을 듣고 잊혀졌다. 그나마 대위가 예뻤다

미 해병대에서 의외로 힘을 잘 못 쓴다. 미 해병대는 학군들이 강세이다. 대한민국 해병대해병대사령관해군사관학교 출신임을 감안하면 의외인 점.[19] 미 육군, 미 해군, 미 공군에서 학군은 한국보다는 비율이 높지만 그래도 사관학교보다는 소수파인데 미 해병대에서만은 반대가 된다. 그나마 해병대 출신으로서 합참의장까지 지낸 피터 페이스 장군이 해사 출신이긴 하다.

2002년 해사 졸업자들의 이야기를 다룬 책이 국내에서 출판되기도 했다. <위대한 지도자를 향하여(In the Shadow of Greatness)>라는 제목의 책인데, 배형수 예비역 해군준장이 번역한 퀄리티가 좀 많이 아햏햏해서 읽다가 경악하는 수가 있다. 그래도 해사에서의 생활과 임관 후 초급장교로서의 이야기에 대해 알 수 있어서 원문과 비교&대조해서 읽는 등의 방식으로 읽어볼 가치는 있다. 중요한 문서 잘못 세절해서 까일까봐 똥줄태우다가 솔직하게 보고했다는 상대적으로 시시콜콜한(?) 이야기부터 해상에서의 검문 검색, F-14 최후의 여성 조종사, 아프간에 떨어져서 난 누군가 또 여긴 어딘가 하는 해군[20]등 흥미로운 이야기가 소개되어 있다. 다만 진주만 공습 이후 첫 졸업기수인 1942년 기수[21]와 자신들을 비교[22]하며 조국에의 헌신 같은 이야기를 하는등 미국만세 분위기가 짙긴 하다.


  1. [1] http://www.forbes.com/top-colleges/list/
  2. [2] 해안경비 사관학교를 제외한 4개의 사관학교(육군,해군,공군,해양)가 동일
  3. [3] 글쓰기를 제외한 읽기와 수학점수만 합산
  4. [4] 우리나라 역시 해병대 장교를 해사에서 보충하며 한 기수에 20명 정도다.
  5. [5] White Works 라고 부른다
  6. [6] 로렌스 외에는 리사 노왁, 수니타 윌리엄스, 그리고 오리온 다목적 유인 우주선 시대를 대비하여 2013년 선발된 니콜 만(Nicole Mann, 해병대 출신)이 있다. 정작 여군의 비율이 더 높다는 공사에서는 여성은 수잔 헴스만이 배출되었다.
  7. [7] 웬디는 헬리콥터 조종사로 복무했는데, 여성은 90년대 초반 테일후크 스캔들 전후로까지 전투기 전방석에 배치되지 못하고 후방석 관제사나 헬리콥터 같은 지원용 기종만이 가능했다. 대한민국보다 이르긴 하지만 천조국도 여군 차별의식에 쩔어있던 시대를 막 헤어나오는 중이다. 지금도 심심하면 동성간 이성간 성폭력 스캔들 터지는게 미군의 실태.
  8. [8] 당시 각 군별로 라이벌 의식이 강했던 편이라 3군별로 적절히 배분하는 것이 암묵의 룰이었다는 카더라도 있다. 머큐리 세븐은 적절(...)하게도 해병대 출신 존 글렌, 공군 출신 거스 그리섬, 고든 쿠퍼, 디크 슬레이튼, 해군 출신 앨런 셰퍼드, 월리 시라, 스콧 카펜터로 비율이 꽤 그럴듯 했다.
  9. [9] 로고 역시 육사가 간지 탑이다. 휘날리는 망토를 두르고 한손에는 검을 든 흑기사가 그려진 육사의 로고에 비해 해사는 듣보잡 산양(...).
  10. [10] 보통 미국 프로 스포츠의 대학 선수들은 '대졸'은 별로 없고 대학 재학 중에 지명받으면 계약금 합의에 이를 경우 그냥 대학에서 자퇴하고 프로에 입문한다. 그래서 웨스트포인트나 애너폴리스 출신으로 기록된 여러 프로 선수들도 사실 졸업이 아니라 중퇴하고 프로에 입문한 경우가 많다. 해리스의 경우는 3학년에서 4학년 올라가던 2007년 여름에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 지명되었지만 2학년 마친 뒤로 "2년 추가 재학 / 5년 의무 복무" 서약을 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11. [11] 미치 해리스가 데뷔할 무렵 NCAA 디비전 1의 탈삼진 선두가 해군사관학교 3학년 좌완투수인 루크 길링엄이었는데, 구속은 좀 딸려도 스카우트들이 눈이 휘둥그래질 절륜한 성적을 찍었음에도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 드래프트 주요 유망주 논의에서는 언급조차 되지 않았다. 이미 복무 서약을 마친 3학년을 억지로 퇴교시킬 수는 없음을 스카우트들도 알기 때문이다.
  12. [12] 이 해 카디널스는 2라운드에서 랜스 린을 지명했다. 야구에 만약은 없다지만 남들처럼 3학년 마치고 24라운드에서 지명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계약했더라면 제이슨 헤이워드, 프레디 프리먼, 크레이그 킴브럴 등과 함께 애틀랜타의 중추로 성장했을지도 모르는 일.
  13. [13] 통계가 학부/대학원 졸업자를 대학별로 각각 집계한 것이라 우주비행사들 대부분은 여러 학교에 중복으로 집계되지만, 해사는 학부 졸업생만으로 53명이나 배출했다. 뒤로는 마찬가지로 학부만 있는 미국공군사관학교가 37명, MIT가 36명, 해군대학원(Naval Postgraduate School)이 35명, 스탠퍼드 대학교, 퍼듀 대학교, 미국육군사관학교가 20명 내외.
  14. [14] Lawrence A. Skantze, 헤레스, Monroe W. Hatch Jr., James B. Davis 넷 뿐이다.
  15. [15] 해군 군종병과는 해군 군종센터장이 소장으로 최선임이고 해병대 군종실장이 준장으로 2인자이며 해군 군종센터장으로 올라가는 주요 진급코스에 속한다.
  16. [16] 리히 원수의 아내의 이름이 루이즈 해링턴이다.
  17. [17] ISS 장기 체류 프로그램.
  18. [18] 육사 출신은 율리시스 S. 그랜트드와이트 D. 아이젠하워가 있다.
  19. [19] 미국의 경우 해군ROTC에서 해병대를 선택할 수 있지만 우리나라는 해병대ROTC가 있는 한국해양대, 제주대 외에는 해병대로 임관할 수 없기 때문이다.
  20. [20] 의무 직별처럼 해병대에 붙어다니거나 지상비행장에 온 해군 조종사, 네이비 씰 같은 케이스가 아니더라도 각종 이유로 해군 인원들도 아프간과 이라크에서 많이 돌아다니며 적잖은 사상자를 냈다. 책 내용에 의하면 이런 물개해군을 아프간에서 본 땅개육군 중사가 "길 잃으셨나봐요? 바다는 꽤 멀텐데ㅋㅋ"하며 농을 던진다(...)
  21. [21] 해당 기수의 네임드로는 엘모 줌왈트가 있다. 다만 줌왈트는 당시 국가 전체가 전시체제라서 1년 조기 임관.
  22. [22] 2002년 기수는 9.11 테러 이후 테러와의 전쟁이 시작되며 임관한 첫 기수이다. 테러 소식이 전해진 사관학교에서 충격과 공포에 빠진 생도들의 모습도 묘사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