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지 뿌우

캡쳐된 영화 장면의 붉은 악마는 Tenacious D 주연의 영화 Tenacious D in The Pick of Destiny의 영화 후반부에 나오는 악마 바알제붑(사탄)이다. 푸 파이터즈데이브 그롤이 연기했다.

악마가 나오는 영화의 해당장면

1. 개요
2. 상세
3. 여담

1. 개요

2006년부터 인터넷 전반에 도는 일종의 관용어구. 디시인사이드 와우 갤러리에서 상큼발랄민지라는 닉네임을 가진 사람이 최초로 말했고 이후 네이버에 널리 퍼졌다. 그 충격 때문에 'XX와쪄요(염)~ 뿌우~'라는 어투가 유행했으며, 위와 같은 짤방이도 있다.

2. 상세

공통적으로 '민지'와 '뿌우'라는 단어가 필수요소로 들어가며, 이를 바탕으로 여러가지 배리에이션이 있다. "민지왔쩌염 뿌잉뿌잉 뿌우~" 라든가. 보다 긴 버전은 아래 짤방을 참조하자.

한줄의견 9개의 내용이 궁금하다

"뿌우~"라는 의성어는 볼을 빼죽 내밀고 심통을 부리는 귀여운 여중생, 여고생들을 연상시켜 이미지가 쉽게 떠오르지만, 왜 하필 이름이 '민지'인지는 의문. 아마 소녀라는 것을 쉽게 드러내고 어린이다움이 잘 묻어나서인가 추측할 뿐이다.

게다가 과감히 3인칭화해 더욱 빠른 속도로 손발이 오그라드는 관용어구. 물론 진짜 아이가 쓴다면 귀엽겠지만 그럴 아이가 인터넷에서 이러고 놀 리 없다. 게다가 민지라 자청한 IP를 추적하니 여고생 팬티 어디서 구할 수 있냐? 기왕이면 세탁 안 한거라는 글이 드러났다. 지못미..

주로 어그로를 끌 때 많이 쓰는 듯하다. 만약 현실에서 잘못 쓰면 그 결과는... 2010년 긔체가 유행하면서 전보다 잠잠해진 듯하다.

2019년 현재 사실상 하와와 드립의 원조로 볼 수도 있다.[1]

3. 여담

  • 장원준이 등판한 날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을 때 나오기도 한다. 사실은 장원준이 자주 볼을 불린 표정을 짓는데 그 모습이 민지와쪄요 뿌우와 비슷하여 지어놓은 별명. 롯데팬과 두산팬 모두 장민지라는 별명을 즐겨 쓴다.
  • 신과함께 저승편 6화에서 이덕춘의 문자 수신음으로 패러디되었다. 해당 음은 '쪽지 왔어염! 뿌우~'
  • 2010년에는 부부젤라가 내는 소리와 연관하면서 다시금 유행했다.
  • 2014년 10월 19일 경희대학교 사이트 해킹사건이 터졌다. 게시판에는 '경희대학교 학생들에게 모두 장학금을 드립니다.'와 '까까사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는데 이중 장학금 관련 게시판에 위 '민지왔쩌요 뿌우'라 적은 붉은 악마 사진이 올라왔다. 즉, 낚시성 게시글로 어그로를 끈 것이다.
  • 리그오브레전드의 챔피언인 오른이 궁극기를 사용할 때 "뿌우"하는 나팔부는 소리가 나서 LCK에서 오른이 궁극기로 이니시에이팅을 할 때마다 채팅창이 "오른와쪄염 뿌우"로 도배된다. -...-
  • 레바의모험의 레인저 아바타중 하나의 이름이 "민지 와쪄염"이다.
  • 프로듀스 48에 참가하는 박민지가 이 문구를 인용해서 한 줄 자기소개를 했다.


  1. [1] 공통적으로 귀척넷카마의 요소를 갖추고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9.76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