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지 뿌우

해당 사진의 붉은 악마는 Tenacious D 주연의 영화 Tenacious D in The Pick of Destiny의 영화 후반부에 나오는 악마 바알제붑이다. 푸 파이터즈데이브 그롤이 연기했다.

1. 개요
2. 상세
3. 여담

1. 개요

2006년부터 인터넷 전반에 도는 일종의 관용어구. 디시인사이드 와우 갤러리에서 상큼발랄민지라는 닉네임을 가진 사람이 최초로 말했고 이후 네이버에 널리 퍼졌다. 그 충격 때문에 'XX와쪄요(염)~ 뿌우~'라는 어투가 유행했으며, 위와 같은 짤방이도 있다.

2. 상세

공통적으로 '민지'와 '뿌우'라는 단어가 필수요소로 들어가며, 이를 바탕으로 여러가지 배리에이션이 있다. "민지왔쩌염 뿌잉뿌잉 뿌우~" 라든가. 보다 긴 버전은 아래 짤방을 참조하자.

한줄의견 9개의 내용이 궁금하다

"뿌우~"라는 의성어는 볼을 빼죽 내밀고 심통을 부리는 귀여운 여중생, 여고생들을 연상시켜 이미지가 쉽게 떠오르지만, 왜 하필 이름이 '민지'인지는 의문. 아마 소녀라는 것을 쉽게 드러내고 어린이다움이 잘 묻어나서인가 추측할 뿐이다.

게다가 과감히 3인칭화해 더욱 빠른 속도로 손발이 오그라드는 관용어구. 물론 진짜 아이가 쓴다면 귀엽겠지만 그럴 아이가 인터넷에서 이러고 놀 리 없다. 게다가 민지라 자청한 IP를 추적하니 여고생 팬티 어디서 구할 수 있냐? 기왕이면 세탁 안 한거라는 글이 드러났다. 지못미..

주로 어그로를 끌 때 많이 쓰는 듯하다. 만약 현실에서 잘못 쓰면 그 결과는... 2010년 긔체가 유행하면서 전보다 잠잠해진 듯하다.

2019년 현재 사실상 하와와 드립의 원조로 볼 수도 있다.[1]

3. 여담

  • 장원준이 등판한 날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을 때 나오기도 한다. 사실은 장원준이 자주 볼을 불린 표정을 짓는데 그 모습이 민지와쪄요 뿌우와 비슷하여 지어놓은 별명. 롯데팬과 두산팬 모두 장민지라는 별명을 즐겨 쓴다.
  • 신과함께 저승편 6화에서 이덕춘의 문자 수신음으로 패러디되었다. 해당 음은 '쪽지 왔어염! 뿌우~'
  • 2010년에는 부부젤라가 내는 소리와 연관하면서 다시금 유행했다.
  • 2014년 10월 19일 경희대학교 사이트 해킹사건이 터졌다. 게시판에는 '경희대학교 학생들에게 모두 장학금을 드립니다.'와 '까까사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는데 이중 장학금 관련 게시판에 위 '민지왔쩌요 뿌우'라 적은 붉은 악마 사진이 올라왔다. 즉, 낚시성 게시글로 어그로를 끈 것이다.
  • 리그오브레전드의 챔피언인 오른이 궁극기를 사용할 때 "뿌우"하는 나팔부는 소리가 나서 LCK에서 오른이 궁극기로 이니시에이팅을 할 때마다 채팅창이 "오른와쪄염 뿌우"로 도배된다. -...-
  • 프로듀스 48에 참가하는 박민지가 이 문구를 인용해서 한 줄 자기소개를 했다.


  1. [1] 공통적으로 귀척넷카마의 요소를 갖추고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0.73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