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실리 추이코프

소련군 원수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육군
●1

알렉산드르 예고로프

클리멘트 보로실로프P

미하일 투하쳅스키

세묜 부됸늬

바실리 블류헤르

세묜 티모셴코

보리스 샤포슈니코프

그리고리 쿨리크

게오르기 주코프

알렉산드르 바실렙스키

이오시프 스탈린P

이반 코네프

레오니트 고보로프

콘스탄틴 로코솝스키

로디온 말리놉스키

표도르 톨부힌

키릴 메레츠코프

라브렌티 베리야N

바실리 소콜롭스키

니콜라이 불가닌P

안드레이 예레멘코

키릴 모스칼렌코SRF

바실리 추이코프

세르게이 비류조프AD, SRF

이반 바그라먄

마트베이 자하로프

필리프 골리코프

니콜라이 크릴로프SRF

표트르 코셰보이

파벨 바티츠키AD

레오니드 브레즈네프P

드미트리 우스티노프

니콜라이 오가르코프

빅토르 쿨리코프

세르게이 소콜로프

바실리 페트로프

세묜 쿠르콧킨

세르게이 아흐로메예프

드미트리 야조프

해군
●2

니콜라이 쿠즈네초프

이반 이사코프

세르게이 고르시코프

공군
●3

알렉산드르 노비코프

알렉산드르 고로바노프

파벨 지가레프

콘스탄틴 벨쉬닌

파벨 쿠타코프

보리스 부가에프

알렉산드르 콜두노프

: 소비에트연방 초기 5원수
: 전간기 ~ 제2차 세계대전(~1945년 8월) 중 진급
: 냉전 시기 진급

P : 정치장교, AD : 방공군, SRF : 전략로켓군, N : NKVD

● 1 : 전원 소비에트연방원수(Marshals of the Soviet Union). 스탈린은 대원수.
● 2 : 소비에트연방 함대사령관(Admiral of the fleet of the Soviet Union)
● 3 : 공군(항공원수)은 병과상원수(Chief marshal of the branch, 상급대장에 상응)에 해당.

}}}

스탈린그라드 전투 때로 추정되는 사진.[각주]

▲ 멋있게 찍은 사진 한 장. 원수 진급 이후 찍은 사진으로, 왼쪽 가슴에 소비에트연방영웅 훈장 2개가 보인다.

▲ 노년의 모습을 그린 그림. 주코프바실렙스키 못지않은 방탄훈장이다.

1. 개요

이름

러시아어:Васи́лий Ива́нович Чуйко́в
영어: Vasily Ivanovich Chuikov
한국어: 바실리 이바노비치 추이코프

출생

1900년 2월 12일, 러시아 제국

사망

1982년 3월 18일, 소비에트 연방 모스크바

복무

소련군(1918-1972)

최종 계급

육군 원수

주요 보직

소련군 지상군 총사령관

주요 참전

겨울전쟁
폴란드 침공
스탈린그라드 전투
바그라티온 작전
베를린 전투

주요 서훈

소비에트연방영웅 2회
레닌훈장 9회

제2차 세계 대전에서 맹활약한 소련군 육군의 지휘관. 최종 계급은 원수.[2]

일반인에게는 독소전쟁명장 게오르기 주코프, 유능한 참모장교 알렉산드르 바실렙스키 원수보다는 인지도가 떨어지지만, 스탈린그라드 전투에서 분전한 소련군 지휘관으로서 잘 알려져 있다. 그후 바그라티온 작전, 베를린 전투에도 참가해 큰 전공을 세운 유능한 장군.

사진에서도 드러나는 깡패같은 강한 인상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매우 불같은 성격을 지닌 전형적인 야전 지휘관 타입의 장군이었다.

2. 생애

2.1. 제2차 세계대전 이전

1900년 모스크바 남부 세레브라녜 프루디(Serebryanye Prudy)에서 빈농의 아들로 태어났고, 1918년 4월 붉은 군대에 입대했다. 1918-1920년에는 미하일 투하쳅스키가 지휘하는 제5군의 일원으로 적백내전에 참전했고, 여기서 맹활약한 공로로 적기훈장을 받는 등 군공을 쌓으면서 20세의 나이로 연대장까지 승진했다. 1921~25년에는 프룬제 군사대학에서 고급 장교 교육을 받았고, 1936년에는 기계화학교에 들어가 기갑 전술을 배웠다.

2.2. 제2차 세계대전

2.2.1. 폴란드 침공겨울전쟁

이후 기계화여단장으로 승진했고, 1939년 9월 17일에는 클리멘트 보로실로프 원수의 벨라루스 전선군 휘하 제4군 사령관으로 임명되어 폴란드 침공에 참가하였다. 동년 11월에 벌어진 겨울전쟁에도 제9군을 이끌었으나 패배하였다. 겨울전쟁 종전 후 1940년부터 1942년 3월까지는 중일전쟁이 벌어지던 중국에 파견되어 장제스 휘하 중국 국민당군의 군사 고문을 맡았다. 1941년 6월 22일 독소전쟁이 발발했을 때도 중국에 있었지만, 1942년 5월에는 다시 소련으로 돌아갔다.

2.2.2. 독소전쟁

2.2.2.1. 스탈린그라드 전투에서의 분투

이후 소련으로 돌아오자마자 1942년 5월부터 제1예비군사령관이 되었다. 이 부대는 스탈린그라드 전투 때 제64군으로 개칭되어 투입되었는데, 당시 스탈린그라드 전선군 사령관이었던 안드레이 예료멘코는 8월에 스탈린그라드 시내를 수비하게 된 제62군 사령관 안톤 로파틴이 예료멘코와의 대화에서 너무 패배주의적이고 소극적인 태도를 보인다고 해임하고 그 자리에 추이코프를 앉혔다.

스탈린그라드루프트바페의 무차별 공습에 의해 도시의 대부분이 파괴되고 수많은 민간인 사망자가 발생했으나, 역으로 무너진 건물의 잔해가 독일 기갑 부대의 진격을 저지하고 소련군에게 엄폐물을 제공하는 호재로 돌아오기도 했다. 추이코프는 이 전투에서 독일군의 장기인 제병협동의 화력과 공중 지원을 무력화하기 위해 포병의 지원 하에 독일군에 바싹 붙어 공격하는 근접 전술[3]을 펼쳤다. 독일군의 강력한 화력이 이 전술 앞에서는 빛을 발하지 못했는데, 아군 가까이 붙은 소련군에게 무차별 공격을 가하다가는 팀킬의 우려가 심했기 때문이다. 이 전술은 좁은 구역에서 진행되는 시가전에서 적은 병력으로 독일 국방군에게 큰 피해를 입힐 수 있었고, 이오시프 스탈린이라는 이름에 편집증적인 집착을 보인[4] 아돌프 히틀러는 퇴각은커녕 시를 점령하기 위해 예비 부대를 투입하는 병크를 저질렀다. 이 와중에도 추이코프는 시내에서 결사적으로 방어전을 벌였지만, 11월 초에는 거의 볼가 강 유역까지 밀려났다. 하지만 추이코프의 부대가 큰 피해를 입으면서도 끝까지 독일군을 물고 늘어진 덕에, 독일 제6군은 스탈린그라드에서 거의 벗어나지 못하고 수많은 병력을 잃었다.

▲ 스탈린그라드 전투 때 작전을 구상 중인 62군 지휘부. 오른쪽부터 정치장교 쿠즈마 구로프 중장[5],
추이코프[6], 참모장 니콜라이 크릴로프 소장[7].

이렇게 추이코프가 독일군의 주의를 끌며 사투를 벌이는 동안 소련군 최고사령부의 알렉산드르 바실렙스키 총참모장, 게오르기 주코프 총군부사령, 니콜라이 바투틴 남서전선군 사령관은 스탈린그라드 양익에 은밀하게 병력을 집중시켰다가 총공격을 퍼붓고, 시내에 못박힌 독일 제6군을 포위해 전멸시키는 일명 '천왕성 작전(Operation Uranus)'를 입안하고 실행해 대승을 거두었다.

이 공적으로 추이코프는 상장[8]으로 진급했다,

2.2.2.2. 바그라티온 작전베를린 전투

이후 추이코프는 제8친위군으로 개편된 62군을 종전 때까지 계속 지휘했다. 스탈린그라드 전투의 성과에서 보듯이 추이코프는 시가전에도 능했지만, 원래 전공인 기동전에도 능해서 1944년의 바그라티온 작전 때는 벨로루시에서 폴란드까지 하루에 100km 이상을 전진한 적도 있었다.[9] 작전의 성공과 함께 소비에트연방영웅 칭호를 받았다.

▲ 작전 설명을 하는 추이코프. 상장 계급장과 소비에트연방영웅 훈장을 패용하고 있는 것으로 볼 때 바그라티온 작전 후의 사진으로 보인다.

베를린 전투 때는 게오르기 주코프가 지휘하는 제1벨라루스전선군에 소속되어 베를린 공략의 주공을 맡았다. 경쟁자인 이반 코네프보다 먼저 베를린을 점령하려던 상관의 우격다짐 때문에 젤로 고지 전투에서는 삽질을 하기는 했지만, 결국 베를린으로 먼저 진입해 베를린 방어 총사령관 헬무트 바이틀링에게 항복을 받아냈다.

2.3. 전후

종전 후에는 주코프와 바실리 소콜롭스키 원수 휘하에서 독일 점령 소련군 부사령관으로 근무했고, 1948년에 대장으로 진급했다. 이듬해 4월에 소콜롭스키의 후임으로 점령군에서 주둔군으로 개칭한 독일 주둔 소련군의 사령관이 되어 1953년까지 재임했고, 이후 소련으로 돌아와 키예프 군관구 총사령관을 맡았다. 1955년에 소련 원수로 최종 진급했고, 1960년부터 1964년까지는 소련 지상군 총사령관을, 1961년부터 1972년까지는 소련 민방위 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뒤 은퇴했다. 은퇴 후에는 명예직인 국방부 총감이 되었고, 소련 공산당 중앙위원회 상임위원도 역임하였다.

1970년대 후반 들어 건강이 악화되었는데, 적백내전 당시 왼팔에 입은 상처가 도졌기 때문이라고 한다. 추이코프는 이 부상 때문에 평생 왼팔을 제대로 쓰지 못했지만, 용맹한 군인으로서 얻은 영광의 상처라고 생각했는지 일부러 치료를 거부하고 내버려 두었다. 결국 이 상처는 1981년에 패혈증으로 악화되었고, 9개월 동안 투병하다가 모스크바에서 82세로 세상을 떠났다. 다른 소련 원수들은 사망 후 모두 크렘린 벽 묘지에 묻혔지만, 추이코프의 유해는 볼고그라드의 스탈린그라드 전투 기념관인 마마예프 쿠르간에 묻혔다.

▲ 볼고그라드에 위치한 추이코프의 묘비

3. 기타

  • 게오르기 주코프와 성격이 비슷했기 때문에 서로 사이가 매우 나빴고,[10] 동족혐오 주코프의 회고록에서는 자신의 전선군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맡았음에도 추이코프의 이름이 거의 나오지 않는다. 상술한 안톤 로파틴 중장이 찌질이 같이 행동했다는 것은 예료멘코와 추이코프의 주장인데, 반대로 주코프는 로파틴이 정비 태세를 잘 갖춰 놨고 스탈린그라드 전투의 승리가 로파틴 덕분이라고 자기 회고록에 기록했다. 진실은 저 너머에.
  • 조급하고 신경질적인 성격은 전후에도 계속 이어져서, 지상군 총사령관 시절이었던 1961년에 미국은 M60A1이라는 강력한 전차를 뽑아냈는데도 불구하고 여전히 지지부진했던 신형 전차[11] 개발 상태를 보고 빡쳐서 양산이 예정되었던 저 신형전차를 기존 T-55보다 고작 10% 강할 뿐인 똥탱이라 비하하면서 양산을 취소해버리고 일종의 실험용 및 보험용 전차로 완성되어 있던 T-62와 T-62A를 대신 양산하라고 지시한 에피소드도 있다.[12]
  • 중일전쟁 중에 중화민국에 군사고문으로 파견된 적이 있는데 이 때문인지 중국어를 구사할 수 있었다 한다.

4. 매체에서

실제와 다르게 너무 순해진 것 같다..

General Krebs vs Marshall Chuikov General Map Pointer... 어?!

  • 배경이 베를린 전투인 영화 다운폴에도 잠깐 등장한다. 휴전 교섭을 하려고 자신의 사령부에 찾아온 독일군 육군참모총장 한스 크렙스와 갑작스럽게 회견하게 되자, 유일한 민간인이라 교섭에 거추장스러운 존재였던 마트베이 블란테르[13]를 옷장에 쑤셔박는 장면(위 영상 45초부터 등장)이 일품. 블란테르는 교섭 도중 결국 졸도하여 옷장 밖으로 쓰러졌는데 아무도 신경쓰지 않고 교섭을 계속했다고 한다. 참고로 이거 실화다. 장교들에게 훈장을 나눠주는(?) 이유는, 추이코프의 직속 부하인 장성들은 모두 야전에 나가 있고 부관 장교들만 있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독일군을 속이기 위해 장군인 척 연기한 것이다. 하지만 추이코프의 연기에도 불구하고 히틀러가 죽었다는 소식에 놀라는 등 어리버리한 신출내기의 모습을 보이는 것도 포인트. 이 영상은 유튜브에서 필수요소에 등극했다. 기믹은 무엇이든지 집어넣는 만능 옷장의 소유자(...).
  • 1949년에 만들어진 소련 영화 베를린 함락에서는 스탈린그라드 전투에서부터 베를린 전투까지 가장 비중 있는 장성으로 등장한다. 마지막에 스탈린이 함락된 베를린에 올 때 이를 영접하는 이도 추이코프고, 스탈린은 "추이코프 동지 수고했소"라고 답례한다. 원래대로라면 주코프가 가장 부각되어야 할 장성이었지만, 주코프는 영화 제작 당시 지나친 자만심 때문에 스탈린의 미움을 받아 후방 군관구 사령관으로 좌천된 상태였으므로 추이코프를 대신 띄워준 것으로 보인다.[14]
  • 스타트렉에 나오는 엔터프라이즈 호의 승무원 파벨 체코프는 추이코프가 자신의 조상이라고 말한다.

5. 주요 서훈

  • 소비에트연방영웅 2회 (1944, 1945)
  • 레닌훈장 9회 (1943, 1944, 1945, 1950, 1960, 1970, 1975, 1978, 1980)
  • 10월혁명훈장 (1968)
  • 적기훈장 4회 (1920, 1925, 1944, 1948)
  • 수보로프훈장 1급 3회 (1943, 1944, 1945)
  • 적성훈장 (1940)
  • 동독 조국공로훈장 금장 2회
  • 동독 인민친선의 별 훈장 대십자장
  • 폴란드 그룬발트 훈장 2급
  • 폴란드 비르투티 밀리타리 훈장 금십자장
  • 폴란드 부흥훈장 3급
  • 몽골 수흐바토르 훈장
  • 미국 수훈십자훈장


  1. [각주] 1.1 별 3개지만 계급은 중장이다. 장성용 카라 한정의로 1성 카라장에 별 2개를 박기 때문.
  2. [2] 전쟁 중에 진급한 것은 아니고, 1955년에 진급했다.
  3. [3] 추이코프는 이를 '적 껴안기(Hugging the enemy)'라고 불렀다.
  4. [4] 본래 스탈린그라드는 전략적으로 가치가 그다지 큰 곳은 아니었다. 청색 작전 항목을 참고해도 알 수 있지만, 본래 바르바로사 작전 당시 중앙집단군은 모스크바의 점령, 남부집단군은 우크라이나 키예프의 점령이 목적이었다. 그러나 히틀러가 전쟁 자원에 욕심을 들인 탓에 중앙집단군의 주공이었던 하인츠 구데리안헤르만 호트의 기갑부대를 남부집단군으로 돌려 우크라이나를 정복하게 했으며, 거기다가 남부집단군을 A,B 양 집단군으로 쪼개 A집단군은 코카서스, B집단군은 스탈린그라드 점령을 명령한 것이다. 독일 국방군 장군들, 특히 제6군 사령관이었던 프리드리히 파울루스도 스탈린그라드의 전략적 가치를 별로 높게 평가하지 않았으나 히틀러가 그놈의 스탈린의 이름에 목을 맨 탓에 스탈린그라드 전투라는 지옥도가 펼쳐진 것이다.
  5. [5] 1901-1943, 스탈린그라드 전투 후 티푸스에 걸려 병사했다. 티푸스가 당시 그 일대에서 유행하면서 소련군과 추축군 포로를 가리지 않고 격전으로 심신이 지친 군인들이 다수 희생되었다. 독일군 포로 9만 명 중 종전후 5천여 명만 귀환할 수 있었던 것도 바로 이 전염병 탓이다. 어쨌든 구로프는 지휘권에 간섭하지 않고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62군의 사기를 계속 유지시켜 정치장교로서 이상적으로 임무를 수행했다고 평가받는다.
  6. [6] 신경성 습진 때문에 손에 붕대를 감고 있었다.
  7. [7] 1903-1972, 이후 5군 사령관으로 부임했고, 극동 군관구와 레닌그라드 군관구, 모스크바 군관구 사령관을 거쳐 1963년부터 사망할 때까지 소련 전략로켓군 사령관을 역임했다. 모스크바 군관구 사령관 재임 중이던 1962년에 소련 원수로 최종 진급했다.
  8. [8] 서방군 계급 기준으로는 중장에 해당한다.
  9. [9] 그러나 1943년 7월에 있었던 사상 최대의 전차전인 쿠르스크 전투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아마도 스탈린그라드에서 62군이 너무 소모되어 그 때까지도 병력과 물자 보충 등 개편 작업이 덜 끝난 듯하다.
  10. [10] 주코프는 이반 코네프, 니콜라이 쿠즈네초프 원수와도 사이가 좋지 않았다.
  11. [11] Object 430. 부족한 성능과 늦은 개발로 양산이 취소되고 자동장전장치와 함께 주포의 화력과 방어력이 더 증가된 Object 432 및 Object 434 개발안으로 변경되어 T-64로 양산된다.
  12. [12] T-62의 항목을 보면 알겠지만 "포신안정장치 그딴 소리 집어치워! 돼지 위에 얹어놓고 그걸 전차라고 우겨도 상관없으니까 당장 115밀리 포 전차를 내놔!"라고 하며 그냥 T-62를 양산시켰다.. 포에 돼지를 올려 놓기는 했다
  13. [13] 그 유명한 카츄샤의 작곡자다.
  14. [14] 다만 주코프도 영화 1부에서 바실렙스키와 함께 스탈린과 작전 회의를 하는 스타브카의 수뇌부로 등장하기 때문에 그렇게까지 홀대받지는 않았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