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에른 왕국

  독일의 행정구역에 대한 내용은 바이에른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바이에른 왕국
Kinereich Bayern
Königreich Bayern

신성 로마 제국 선제후국(1805년~1806년)
라인 동맹 가맹국(1806년~1813년)
독일 연방 가맹국(1815년~1866년)
독일 제국 구성국(1871년~1918년)

국기

국장

위치

1804년 ~ 1918년

역사

성립 이전

멸망 이후

바이에른 선제후국

바이마르 공화국

뷔르츠부르크 주교령

바이에른 평의회 공화국

1804년 설립
1871년 독일제국 가맹
1918년 군주제 폐지

지리

위치

바이에른(독일 남부)

수도

뮌헨

인문환경

언어

바이에른어, 독일어

종교

가톨릭

민족

바이에른인

정치

정치체제

군주제

국가원수

주요 국왕

루트비히 2세

경제

통화

파피어마르크

1. 개요
2. 약사
3. 이모저모
4. 왕사(王史)

언어별 명칭

바이에른어

Kinereich Bayern

독일어

Königreich Bayern

영어

Kingdom of Bavaria

1. 개요

독일 제국의 2인자격인 왕국이었으며 수도는 뮌헨이었다. 비텔스바흐 왕가가 통치했다. 1910년 기준으로 면적 75,865 km², 인구 652만 가량이었다. 오늘날 독일 바이에른주의 모태가 되는 왕국이다.[1]

2. 약사

바이에른은 중세 시절 부터 독일의 5대 공국의 하나였던 유서 깊은 공국이었다. 이후 선제후국 중 하나가 되었다. 원래도 독일 내에서 위세가 큰 공국 중 하나였지만 나폴레옹 전쟁기에 나폴레옹에게 줄을 잘서서 주변 팔츠 공국 등을 흡수하며 더욱 영토를 확장했고 아우스터리츠 전투에서 승리하며 유럽을 평정한 나폴레옹이 협력해 준 바이에른, 작센, 뷔르템베르크 3개의 공국을 1806년 왕국으로 승격시켜줬다.[2]

나폴레옹 전쟁 후 바이에른 왕국은 (현재의 독일, 오스트리아 지역에서) 오스트리아 제국, 프로이센 왕국에 이은 3번째 국가가 되었다. 이후 대독일주의를 지지하며 1866년 프로이센-오스트리아 전쟁에서 오스트리아의 편에 섰으나, 오스트리아가 패전하면서 영향력이 크게 축소하여 결국 1871년 프로이센이 주도하는 독일 제국에 가맹했다.

그래도 독일 제국에서 프로이센에 이어 두번째로 큰 왕국이었기 때문에 다른 지역에 비해 폭넓은 자율권과 자치권을 누리기도 했다. 그럼에도 바이에른 사람들은 모든 게 프로이센 중심으로 돌아간다는 불만이 많았다.[3]

1918년 독일 제국이 붕괴하면서 한때 바이에른 소비에트 공화국이 들어서기도 했으나, 곧 바이에른 자유주(Freistaat Bayern)가 되었고, 이 이름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3. 이모저모

바이에른 왕국은 독일 제국 성립 이후에도 독자적으로 왕국의 군대를 육성하고 보유할 수 있도록 하여 평시 정규군으로 바이에른 1군단~3군단을 보유하고 있었다.[4] 아돌프 히틀러제 1차 세계대전 때 바이에른 왕국군에 들어가 참전한 것도 유명한 이야기.

4. 왕사(王史)

  • 막시밀리안 1세 요제프 (1806-1825) - 바이에른 선제후에서 왕으로 승격
  • 루트비히 1세 (1825-1848) - 여배우 롤라 몬테즈(Lola Montez)와의 스캔들로 큰 비난을 받고 양위함.
  • 막시밀리안 2세 (1848-1864)
  • 루트비히 2세 (1864-1886) - 노이슈반슈타인 성을 지은 바로 그 궁전덕후.
  • 오토 (1886-1913) - 형 루트비히 2세처럼 정신질환이 있어 폐위되어 1916년 죽었다. 위의 두 왕 시기에 실권은 이들의 숙부인 루이트폴트 (Luitpold) 공에게 있었다.[5]
  • 루트비히 3세 (1913-1918) - 루트비히 1세의 손자이며 루트비히 2세 시대부터 섭정이었던 루이트폴트 공의 아들로, 아버지가 죽은 후 오토 1세의 섭정이었다가 왕위를 빼앗아 즉위했지만, 망국군주가 된다..


  1. [1] 바이에른 왕국의 영토는 오늘날 바이에른주 영역 대부분과 라인란트팔츠주의 일부분(팔츠 지역)을 합친 영역이다. 단, 현재는 바이에른주에 속하는 코부르크 지역은 원래 바이에른 왕국이 아닌 작센코부르크고타 공국의 영토였다.
  2. [2] 물론 이는 신성 로마 제국 내 유일한 제국인 오스트리아 제국과 유일한 왕국인 프로이센 왕국을 견제하기 위한 의도도 컸을 것으로 보인다.
  3. [3] 이런 특징은 독일연방공화국으로 이어지는 오늘날에도 여전하다. 바이에른 왕국의 후손격인 바이에른주는 독일 내 다른 연방주들과 달리 고도의 자율권을 보장받고, 거의 별개의 독립국 수준으로 지역색이 강하다. 과거 프로이센에 속하던 연방주들과 지역감정을 가지고 있는 것은 덤.
  4. [4] 다른 제후국들의 군대는 편제상 독일 제국군에 흡수되었다. 작센 왕국군은 제국군 12군단, 뷔르템베르크군은 13군단, 바덴군은 14군단으로 운용.
  5. [5] 참고로 루이트폴트 공은 자신의 조카들이 정신적으로 불안한 것은 사실이지만 폐위될 정도로 정신질환이 심각한 것은 아니라며 변호한 바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2.14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