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지

  그 외 다른 뜻에 대한 내용은 바지(동음이의어)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개요
2. 역사
3. 바지와 여성
4. 팬츠, 슬랙스, 트라우저스
5. 분류
5.1. 길이
5.2. 핏
5.3. 재질
5.4. 주머니 갯수
5.5. 사용 용도
5.6. 턱(tuck, 주름)
5.7. 패턴 / 무늬
5.8. 밴딩 / 스트링
6. 여담
7. 관련 문서

1. 개요

아랫도리에 입는 의류 중 하나. 특히 남성들은 현대 패션에서 사실상 유일한 하의라고 볼 수 있다. 치마와는 달리, 다리를 들어도 속옷이나 피부는 기본적으로 보이지 않으므로 치마보다 활동성이 뛰어나다.[1][2] 노출되는 부분이 적은 만큼 보온 효과도 보통은 뛰어난 편. 이러한 보온성과 을 탈 때 맨살을 부비지 않아도 된다는 점 때문에 따뜻한 지역보다는 추운 지역 사람들, 정주 종족보다는 기마 종족들이 바지를 먼저 입었다. 단, 이는 사용되는 옷감의 재질 통풍성과 보온성이 제대로 받쳐주어야 하며, 곳곳이 노출된 패션적인 바지도 현대에는 종종 있다.

바지의 모습은 허벅지 부분에서 발목에 이르기까지 굉장히 폭이 넓은 통바지 종류가 있는가 하면, 스키니진 같이 몸에 찰싹 달라붙을 정도로 폭이 매우 좁은 것까지 다양하다. 또한 바지에 쓰인 옷감의 재질과 제작 방식 및 구성에 따라 치마보다 시원할 정도로 통풍이 잘되는 것이 있는가 하면, 반대로 엄청난 보온 효과를 자랑하는 것도 있다. 활동성 면에서도 보통은 치마에 비해 몸속이 노출되는 것이 적어 좋지만, 죄수복 등의 활동에 오히려 불편한 구속복에 가까운 바지도 있다. 물론 재질이 활동적인 것보단 보호를 주 목적으로 제작된 바지, 정신병원에서 발작을 일으키는 환자의 자해를 방지하기 위한 바지, 중범죄자의 탈주를 막고 구속하기 위한 바지 등도 있다.

2. 역사

동양에서 바지는 중앙아시아동아시아 전반으로 걸쳐 알타이계 기마민족 복식 중 가장 기본적인 의복으로, 몽골 노인울라(Noin-Ula) 유적에서 출토된 1세기경 바지 유물에서 원형을 찾아볼 수 있다. 이러한 바지라는 복식은 역시 알타이계 기마민족 조상을 둔 한국으로도 전해졌는데 노인울라 바지 유물과 한복 바지는 사실상 구조가 동일하다.

대한민국한복은 북방 기마민족 복식이 근간이 되었기 때문에 삼국시대 이전부터 남녀 가릴 것 없이 바지를 입었고,[3] 중국, 몽골 등지의 복식과 교류가 이루어진 이후에도 남녀노소 바지를 착용하는 문화는 조선시대 때도 여전히 변함이 없었다.[4]

서양에서도 최초로 알려진 바지 착용자들은 스키타이인, 메디아인, 페르시아인 등 서아시아에서 나타난 이란계 기마민족들이었다. 유럽 북쪽 추운 지역에서 살았던 켈트, 게르만 민족들도 바지를 입었다.

기마민족들이 먼저 바지를 입었기 때문인지 정주 문명으로 바지가 도입될 때는 '바지=야만인의 상징'으로 봐서 반발을 부르기도 했다. 물론 바지를 입기 이전 복식은 남성의 경우 짤막한 치마에 속옷도 없었기 때문에 현대 관점에서 보면 노출이 많고 민망한 패션이었다. 문명인: 바지라니! 다리가 갑갑하잖아! 야만인들![5]

지중해 연안에서 살았던 그리스, 로마인들 또한 한동안 바지를 야만인의 상징으로 여겼다. 그러나 로마 제국이 서유럽, 중동 일대를 수백년간 지배하면서 점차 그들의 복식 문화를 받아들여 바지를 입었다. 험한 기후나 야외 환경으로 자주 노출되고 이민족을 접할 일도 많았던 군인들이 먼저 바지를 입기 시작했고, 이것이 점차 민간 사회로 확산하며 바지 착용 문화가 널리 퍼지게 되었다.

중국에서도 전국시대 조나라 무령왕이 비슷한 과정을 거치면서 도입했다. 그리스, 로마와 마찬가지로 바지가 일반화 되기 전 중국 복식은 구조상 자리에 앉을 때 '예의 바르게' 무릎을 꿇고 앉지 않으면 노출을 불러왔다고 한다.

일본에서는 기모노가 4~5세기부터 한반도, 중국대륙을 통해 알타이계 복식의 영향을 받은 만큼 하카마(袴)라는 바지가 존재했으며, 하카마 외에도 모모히키(股引)[6] 등 여러 종류의 바지가 있었다. 근대 서양 복식 바지는 프랑스어 쥐퐁(jupon)에서 유래한 즈봉(ズボン)이라는 말을 쓴다.[7] 옛 조선 사람들이 입는 바지는 그냥 '바지(パジ)'라고 불렀으며, 쓰시마 사투리로는 바지를 '바치(バチ)'라고 부른다. 한국은 복식에서 외래어를 피하고 비슷한 종류라면 고유어 명칭인 치마, 바지를 그대로 쓰지만 일본은 외래어를 쓰는 것을 개의치 않아서 서양 복식 종류라면 스커트, 셔츠, 지판 등 외래어 명칭을 쓰는 경우가 많다.

3. 바지와 여성

오랫동안 많은 지역에서 여성은 바지를 입지 않는다는 관념이 굳어져 왔기 때문에 과거엔 웬만하면 입지 않았으나,[8] 자전거가 큰 인기를 끌게 된 1800년대부터 서구권 여성들에게도 바지가 점차 도입되기 시작했고, 산업혁명과 대전기를 거치며 필요성에 의해 바지를 입게 된 경향이 있다. 이 시기에는 여성이 바지를 입는 것이 일종의 시위 내지는 남성 영역에 대한 도전으로 여겨져 1799년에는 프랑스 파리에서 여성의 바지 착용을 금지한 조례가 제정되기도 했다.[9] 이후 대공황을 겪으며 다시금 여성미를 강조한 패션이 돌아온 시절도 있었으나, 1930년대부터 도입된 유급휴가와 함께 스포츠, 야외활동에 대한 열기가 겹치며, 디자이너들의 주도로 스포츠복, 레저복 등 여성들에게 활동적인 옷-바지 패션이 많이 나오게 된다.

정장에서 디자인 개념으로 여성이 바지를 입게 된 것은, 대략 1969년 패션디자이너 이브 생 로랑이 최초의 바지정장가 패션쇼를 연 이후부터라고 한다. 하여튼 지금에 와선 다들 알다시피 한국을 비롯한 많은 나라의 여성들이 평상복, 외출복으로 바지를 즐겨입는다. 반대로 남자들이 치마를 입던 시대가 사라졌다

4. 팬츠, 슬랙스, 트라우저스

영어 명칭으로는 (미국 기준) Pants가 일반적이지만, Slacks[10], Trousers 등 다른 명칭도 있다. 굳이 따지자면 범위의 차이라고 하는데, pants가 (대체로 미국에서) 긴바지+속옷, 반바지까지 포함하는 개념이면 trousers는 긴바지(특히 정장류)만 가리키는 식. 하지만 영국에선 되레 pants가 속옷(팬티)을 뜻하는 등 영미간에서도 차이가 있어 주의할 필요는 있다고 한다.

한편, Slacks의 경우 한국 패션업체들이 마케팅 단어로 여기저기 쓰기 시작하면서 지금은 정장, 교복바지 스타일이지만 단독으로도 입을 수 있는 깔끔한 느낌의 특정 바지 형식을 뜻하는 것으로 변화된 감도 있다. 구글 슬랙스 이미지 검색

5. 분류

5.1. 길이

9부, 7부, 5부 이런 식으로 구분한다. 5부는 무릎까지 닿지 않는 반바지이고, 7부는 무릎을 넘는 반바지, 9부는 발목 살짝 위의 바지다. 물론 10부 바지도 있다. 사실 2010년대 이후 트랜드는 발목을 중심으로 놔두느냐 올리느냐 내리느냐를 따지는 경우가 많다. 개인의 취향이나 계절, 핏, 코디 등에 따라 어울리는 기장을 선택할 문제. 굳이 기장을 손대지 않고 긴 기장을 롤업으로 조절하는 경우도 있다.

5.2. 핏

  • 스트레이트핏: 골반부터 발목까지 바지통의 변화가 없는 핏.[11] 참고로 레귤러핏이란 용어도 존재한다.
  • 슬림핏: 스트레이트보다 좀 더 달라붙는 핏. 참고로 슬림 스트레이트핏이란 용어도 존재한다.
  • 와이드핏: 말 그대로 통이 넓은 핏. 참고로 루즈핏이란 용어도 존재한다.
  • 스키니핏: 다리에 완전히 달라붙는 핏.
  • 테이퍼드핏: 무릎 위는 느슨한 편이나[12] 무릎부터 발목까지 통이 점점 좁아지는 핏.
  • 나팔바지/부츠컷: 테이퍼드핏과는 반대로 무릎~발목 통이 점점 넓어지는 핏. 보통 이런 핏의 바지를 나팔바지라고 부른다.
  • 보이핏
  • 배기핏

5.3. 재질

사실 이외에도 소재로 구분하기 시작하면 인견, , 모시바지 등 종류가 더 다양하긴 하다. 슬랙스에 많이 사용되는 TR(폴리+레이온)원단처럼 혼방 소재도 흔히 사용된다.

5.4. 주머니 갯수

5.5. 사용 용도

5.6. 턱(tuck, 주름)

  • 노턱
  • 원턱
  • 투턱

5.7. 패턴 / 무늬

  • 체크
  • 스트라이프

5.8. 밴딩 / 스트링

바지를 허리에 고정하는 방식이다. '밴딩'은 내부에 스판덱스나 고무 재질의 밴드가 들어있는 바지이고, '스트링'은 바지 허리에 끈이 밖으로 튀어나와 있어서 그 끈을 묶어서 고정하는 방식이다. 또 '반밴딩' 스타일로 앞은 단추지만 옆이나 뒤는 밴딩을 한 바지도 제법 나오고 있다.

6. 여담

벨트와 제법 친숙한 의류이기도 하다.

만화 등에서는 훌렁훌렁 순식간에 벗기거나 (해프닝에 의해) 허리띠만 풀려도 저절로 흘러내리지만 실제로는 (특히나 남녀 바지 다 슬림핏이 대세를 이루는 요즘 바지들은) 그 정도로 쉽게 벗겨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 오히려 벗기 힘들어 고생하는 경우도 꽤 있다.

스트라이크 위치스의 감독 겸 애니메이션 캐릭터 디자이너인 타카무라 카즈히로는 팬티를 그려놓고 이건 팬티가 아니고 바지니까 절대 부끄럽지 않다고 못박았다. 그리고 이것이 이 작품의 아이덴티티가 됐다.

힙 근육이 발달되어 있으면 슬림한 핏의 바지를 입었을 때 엉덩이가 돋보여 성적으로 이성에게 어필할 수도 있다. 물론 섹시함과 민망함은 한끗 차이라는 것도 고려해야겠지만. 결국 체형따라 어울리는 핏도 케바케라고 볼 수 있다.

미국의 어떤 판사가 한인 세탁소에 바지 기장을 늘려받고선 바지를 못 받았다고 세탁소 주인이 바지를 잃어버렸다는 억지를 부리며 5,400만 달러의 손해배상을 요구했던 사건이 있었다. 바지 소송 문서 참고. 당연하지만 손해배상은 기각되고 후에 판사직에서 잘렸다.#

종교상 다리를 보이면 안되는 이슬람권에서는 운동화와 함께 긴바지를 많이 입는 편이다.

중국어로는 裤子(간체)/褲子(번체)라고 하는데 한국어로 독음을 하면 영 좋지 않은 단어가 된다.

전남 강진군은 지도상에서 보면 바지처럼 생겼는데 차마 바지라고 홍보하지는 못하는 듯. 강진만 한가운데 가우도를 끼워서 'A'를 닮았다고 하고 있다.

7. 관련 문서


  1. [1] 대신 가랑이가 재봉되어 있어서 다리를 많이 들 수가 없고, 무리해서 들거나 다리 찢기를 하면 찢어질 수 있다. 그래서 노출을 딱히 신경쓰지 않는다면 치마가 더 편하다는 사람도 있다. 또한 바지 밑위가 짧거나 사타구니 부분에 살이 많은 사람의 경우 바지가 쉽게 해지고 터질 수 있다는 점도 단점이다. 물론 헐렁한 옷 입으면 대부분이 커버되는 문제긴 하다만.
  2. [2] 그래서 활동성이 높은 직업군의 바지는 신축성이 없고 튼튼한 제질의 원단의 결점을, 크고 헐렁하게 바지를 만듦으로써 해결한다. 대표적인 예로 전투복과 작업복. 작업복에서 시작된 청바지도 처음에는 크고 헐렁하게 만들어 입고다녔다.
  3. [3] 여성은 치마 안에 속바지 개념으로 입었다.
  4. [4] 탐라 등 일부 지역 전통 한복은 바지가 없어 하의실종 수준인 경우도 있었다고 한다.(출처 필요)
  5. [5] 사족으로 이들이 바지를 입은 이유는 아마도 유목민이 주로 거주하던 북방의 추위와 동시에 안장이 개발되기전 말을 타다 보면 쓸리는 허벅지를 방어하기 위함이었을 확률이 높다.
  6. [6] 노동자들이 입던 스키니진 비슷한 바지.
  7. [7] 일제강점기 일본어 흔적이 남아있는 동남 방언에서 바지를 '쓰봉'이라 부르는 것은 이 영향이다. 아주 나이 많은 사람 아니면 이젠 거의 쓰는 사람이 없지만.
  8. [8] 물론 상술되어있듯 속바지 개념으로 입는 경우도 있긴 했다. 남자가 치마도 입던 시댄데 뭐..
  9. [9] 2013년 이 조례가 폐지되기 전까지 파리지앵의 바지 착용은 불법이었다고 한다. 대부분의 파리 여성들은 불법을 저질러본 셈? 물론 20세기 들면서 바지금지조례는 사문화되었는데, 여전히 법령 자체는 남아있다가 2013년이 되어서야 폐지된 것.
  10. [10] 원랜 느슨하고 헐렁한 서양식 바지를 뜻하는 말이었으나 국내에서는 콩글리쉬로 쓰이며 이러한 사전적 정의가 사라진지 오래다.
  11. [11] 물론 일자로 떨어진다 뿐이지 통 자체의 넓이는 바지마다 다를 수 있다.
  12. [12] 밑위도 긴 경우가 많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7.2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