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서

  관련 문서: 범죄자/목록/대한민국, 사적제재

[사적제재]

이름

박기서(朴琦緖)

출생

1948년 11월 9일[2], 전라북도 정읍시

본관

반남 박씨

직업

택시 기사

가족

부인 원미자, 슬하 1남 2녀

신체

160cm, 63kg

종교

천주교

범죄 유형

살인

1. 개요
2. 안두희 살해
3. 살해 이후의 행보
4. 세간의 평가
5. 정의봉
6. 관련 문서

1. 개요

백범 김구의 암살범 안두희1996년 10월 23일 오전 11시 30분경 그의 집에서 살해한 것으로 유명한 인물이다. 당시 1996년 10월 24일 동아일보 기사 이후 1998년 3월 1일 대사면 때 대상자에 포함되어 3월 13일에, 수감된 지 1년 5개월만에 출소한 뒤로는 택시 기사이면서 사회운동가로 활동하고 있다.

2. 안두희 살해

범행 시점인 1996년 당시 박기서는 48세로 부천시의 버스회사인 소신여객버스 기사였다. 그는 1995년 초등학생용 백범일지를 읽은 뒤 민족정기를 해친 사람이 천수를 누리면 안 된다고 생각해 범행을 결심했다고 한다. 그는 길이 40cm 정도의 홍두깨에 매직으로 '정의봉'이라는 이름을 썼고 근처 문방구에서 장난감 총을 구입한 뒤, 사전답사했던 안두희의 집에 침입해 안두희의 부인[3]을 묶고 자리에 누워있던 안두희를 정의봉으로 때려 살해했다. 범행 직후 본인이 다니던 성당에 가서 고해성사를 했고, 고해성사를 담당한 신부는 토스트와 우유를 제공한 후 경찰에 자수하도록 전화를 걸어줬다고 한다.

범행 이후 구속되고 재판에 회부되었다. 재판에서 1심에서 8년 구형에 5년이 선고되었으나, 최종심에서 3년형을 선고받았다. 살인죄의 법정 최저형량이 5년임을 감안하면 징역 3년은 엄청난 선처인 셈이다. 당시 대법원이 형량을 결정한 취지를 '박기서의 살인 행위는 주관적으로는 정당성을 가지나 우리나라 법질서 전체 관점으로 볼 때에는 정당하다고 볼 수 없다.'라고 밝혔는데, 이것만 보면 원칙을 고수한 것 같지만 관점에 따라서는 법조계가 박기서의 행위에 면죄부를 준 게 아니냐고 해석할 수도 있다. 수감된 이후 1998년 3월 1일 3.1절 대사면 때 대상자에 포함되어 3월 13일에, 수감된 지 1년 5개월만에 출소하였다.

이 사건은 뉴스에 크게 보도되는 등 당시 큰 화제가 되었다. 그리고 민족주의적 여론이 강세였던 사회적인 환경 때문에 일반적인 여론은 박기서를 옹호하는 쪽이었다. 박기서가 감옥에 있는 동안, 사회 각계 단체 및 개인들이 박기서의 안두희 처단을 응원하는 취지의 격려금과 편지들을 보냈다. '박기서 구명위원회'가 조직되었으며, 여기에 서명한 시민 수만 무려 9,000명이었다. 박기서를 위해 변론하겠다는 변호사도 줄을 섰다.

박기서의 아들이 다니던 태권도학원 관장은 아들의 수업료를 면제해주고, 백범기념사업회에서 그의 아내에게 취업자리를 알선해 주기도 했다. 박기서 본인은 익명의 누군가에게 출소할 때까지 매달 백만 원씩을 받았다고도 한다. 출소 후에도 여러 사람들의 도움으로 일자리, 집 등을 제공받았다고 한다. 출소 후 원래 일하던 소신여객에 복직하여 얼마간 근무했고, 이후 택시 기사로 전직했다.

오마이뉴스에서는 이 사건에 대해서 그를 여러 번 인터뷰했는데, 본인 증언에 따르면 처음에는 바로 죽일 생각이었으나 막상 대면하고 보니 안두희는 이미 병 들고 힘 없는 노인이어서 주저했었다고 한다. 그러다가 안두희의 눈을 보았는데, 눈빛이 매우 날카로웠기에 자칫 잘못하면 자신이 역으로 당하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다시 범행에 이르렀다고 한다. 가족들은 인터뷰에서 평소 그가 이런 범행을 저지를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면서 매우 당혹스러워했다.

한편 안두희 사망 전 그를 추적하면서 김구 암살의 배후를 밝히려고 하던 몇몇 인사들은 그의 죽음으로 진상이 영원히 묻히게 되었다면서 다소 유감스러워하는 인터뷰를 남겼다. 하지만 김구를 살해한 악행이 그대로 자신에게 있는 안두희가 수십 년동안 입을 다물고 있었다는 점, 이승만이 배후였다고 하는 이야기[4]도 자신이 고문에 못 이겨 허위로 이야기 한 것이라고 했던 점에서 앞으로도 입을 열 가능성이 낮았을 것이란 이야기도 있다.

박기서가 당시 안두희를 살해하고 자수했을 때 그를 담당한 형사가 "정말로 수고하셨습니다. 선생님."이라고 말하면서 수갑을 채우지 않고 연행했다고 하는 뜬소문도 있다. 박기서가 팟캐스트 고상만의 수사반장 시즌 2에 출연했을 때 그러한 말을 들었다고 회고를 했는데(해당 팟캐스트 내용) 본인의 주장일 뿐이라서 진위는 알 수 없다.

3. 살해 이후의 행보

2004년 각종 친일반민족성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던 김완섭을 구타참교육, 정의구현해서 불구속 입건된 적이 있다. 이때 구타당한 김완섭은 "박기서는 안두희 살해범 박기서가 아니라, 나 김완섭 구타범 박기서로 역사에 남을 것이다."라는 발언헛소리을 하였다.물론 그런 일은 없었다.

2011년 김삼웅 前 독립기념관장과 사진을 찍었다. 안두희 척살 15주년 기념 서울의 소리 인터뷰.

2013년 8월 4일 장준하 관련 최고 의혹 용의자 김용환을 찾아가 따귀를 때리고 추궁하기도 했다. 이후 김용환이 박기서의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하여 별다른 충돌 없이 마무리 되었다.

4. 세간의 평가

살해당한 피해자 안두희는 김구를 죽이고 나서 형을 선고받았으나, 1년 후 6.25 전쟁이 일어나자 형집행정지로 석방되어 1953년 소령으로 예편할 때까지 군에서 탄탄대로를 걸었다. 그리고 제대 후 강원도 양구로 건너가 군납업자로 상당수의 재산을 축적하였다. 이렇듯 김구를 죽였음에도 잘 살고 있던 그를 대다수의 사람들은 좋게 보지 않았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은 박기서에게 살해된 것은 지은 죗값을 뒤늦게 받은 것이라고 생각하였고, 이에 따라 박기서에게 호의적인 여론이 상당했다.영광의 빨간줄 특히 사고가 일어난 1996년은 오랜 군사독재에서 벗어난 지 얼마 안 된 시기로 혐일민족주의 열풍이 뜨겁던 때였고, 범죄자의 인권에 대한 인식이 지금에 비해 빈약했기에 더더욱 그러했다. 상기 '수고하셨습니다'라는 루머 또한 당시 박기서의 행동에 통쾌해하는 사람이 많았기에 생겨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난 후에도 박기서와 관련된 기사에는 그를 칭찬하는 댓글들이 많이 올라오며 '반도의 퍼니셔, 각시탈'이라고 긍정적 희화화를 하는 표현도 있다.

오프라인에서도 국내 김구와 관련한 전시회나 시민단체들의 민족주의 고취 행사에 심심찮게 이 사람이 정의봉을 들고 있는 사진이 등장한다. 분명히 그는 적지 않은 한국인들로부터 '민족정기를 바로 세운 시대의 의인'으로 존경받고 있다.

하지만 그를 비판하는 의견도 있다. 단순히 김구에 대한 평가나 정치 성향 때문에 반대하는 의견도 있지만, 그보다 중요한 건 박기서는 엄연히 법의 테두리 밖에서 독단적으로 사적제재를 범하였기 때문이다. 사적제재의 정당화는 어려운 문제이다. 또한 법을 중시해야 할 법원이 계획적인 살인에 법정형보다 적은 선고를 내려 국민정서를 이유로 사적제재를 용인했다는 점에서, 이 역시 민족주의가 과잉되었던 시대적 분위기로 인해 공정성과 객관성이 결여된 것이라고 비판할 수 있다.[5]

5. 정의봉

정의봉 옆에 쓰인 글자는 견리사의 견위수명(見利思義, 見危授命). 논어 현문편 13장에 나오는 구절로 '이익을 보거든 정의를 생각하고, 위태로움을 보거든 목숨을 주어라' 라는 뜻이다. 안중근 의사가 뤼순감옥에 갇혔을때 쓴 글로도 유명하다.

박기서가 안두희를 죽일 때 사용한 도구이다. 이 도구는 사건 이후 경찰이 증거물로 압수하였으나 재판 후 되돌려줬다. 살인에 사용한 흉기를 범인에게 돌려주었다는 점은 대단히 이례적인데, 여기에서도 이 사건이 일반적인 살인 사건과는 매우 다르게 받아들여지는 분위기였음을 알 수 있다.

앞서 서술했다시피 이 사건 이후로 '정의봉'이라고 써놓은 몽둥이가 시위나 집회 때 흔히 사용되곤 한다. 2016년 11월 12일 민중총궐기에서 어떤 할아버지가 다큐 3일에 직접 출연해서 인터뷰 한 장면이 꽤나 화제가 되었다.

그 뒤 정의봉은 쭉 한지로 감싸서 박기서의 집에 잘 보관되어 있다가, 2018년 10월 식민지역사박물관에 기증되어 역사의 한 자료로 보존되게 되었다.

6. 관련 문서

  • 국민정서법
  • 권중희: 박기서 이전에 안두희에게 사적 제재를 가한 인물. 안두희 처벌 탄원운동을 하던 권중희는 오랜 시간 동안 지속적으로 안두희를 쫓아다니면서 폭행을 통해 안두희의 증언을 유도해냈다고 한다.
  • 김구
  • 민족주의
  • 사적제재
  • 안두희


  1. [사적제재] 1.1 아마도 이 인물을 대표할 수 있는 말. 실제로 이에 따라 박기서가 영웅인지 살인자인지 의견이 엇갈린다.
  2. [2] 해당 기사
  3. [3] 이름은 김명희로 사건당시 63세였다.(동거녀라는 설도 있음.) 슈퍼마켓을 가려고 현관문을 여는 순간 서성거리면서 대기하고 있던 박기서가 장난감 권총으로 위협하여 그녀를 밀어 젖치면서 다시 끌려 들어갔다. 그리고 안두희를 살해한 후 약 30여분간 감금했다.
  4. [4] 다만 김구와 이승만의 관계가 김구 생애 말미에 가서 안좋아지고 이승만이 부정선거 등 잘못된 행위들을 했다는 점을 생각한다면 가능성은...
  5. [5] 현행 법에서 사적제재는 100% 부정된다. 그러나 현행 법의 기반이 되는 철학이나 사상은 그에 반대하는 철학이나 사상을 가지고 있다. 이 경우 사적 제재를 용인하기도 한다. 예를 들어 서구의 법철학에서도 '법은 최소한의 윤리, 도덕'이라는 금언이 있다. 이 금언은 사실상 사적 제재 금지라는 원칙과 충돌한다고 할 수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