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마

1. 흰색 을 가진
2. 서유기의 등장인물… 마(馬)물
4. 1번 항목에서 유래된 외국인, 특히 백인 여자를 두고 부르는 속어
5. 금강의 다른 이름
7. 코에이사의 게임 삼국지 11의 장수 특기

1. 흰색 을 가진

白馬

사극에서 보면 꼭 대장급 인물은 백마를 타고 나타난다. '내가 대장이니 쏴줍쇼' 하는 격인지라 심히 저격이 걱정되지만… 왠지 전쟁이 나도 그쪽을 가장 먼저 쏘는 병사는 없다. 삼국지연의에서는 유비방통과 말을 바꿔 탔는데 습격대에는 백마 탄 놈이 유비라는 정보가 전해져서 괜히 애꿎은 방통만 끔살당했다. 수호지에서 송강이 타는 소야옥사자마도 백마다.

실제 백마의 대부분은 회색말이 늙은 모습이다. 노화 현상이 생기면서 하얀 털이 많아져서 생긴 것인데 나이든 말이라 그런지 안정감에서 좋기 때문에 상위 계층에서 애용한 것이다. 그리고 보통 백마는 체력이 딸리는 어르신이니 실제 전쟁터에 끌고 나가기보다는 의장용이나 일반 승마용으로 애용된다. 이와 별개로 자연계에도 일부 존재하긴 하지만, 자연적인 백마는 매우 희귀하다.

말이라는 동물 자체가 이 굉장히 멋있기도 해서 백마는 상당히 멋진 동물이다. 왕자들은 다른 말은 놔두고 꼭 백마를 탄다. 관용구로 "백마 탄 왕자님"이 있을 정도다.

백마를 상징으로 쓰는 대학교는 많은 편이다. 숭실대학교, 충남대학교, 전주대학교 등이 백마를 상징으로 한다.

백마와 관련해서 제자백가 명가(名家)[1]의 일원인 공손룡이 인식론의 틈을 노리면서 한 말이 유명하다. "공손룡 왈, 백마는 말이 아니다!" "무, 무슨 소리지?!"[2] 이것은 중국어의 특수성에 어느 정도 기인한다. 한 단어(=글자)가 온갖 품사로 해석될 수 있는 중국어의 특성상 '白馬'는 흰 말이라는 명사구가 아닌, 말이 흼을 뜻하는 문장으로도 이해할 수 있으며 당연히 이 서술과 사물로 인식하는 '馬'는 다르다는 것이다. 공손룡은 이를 다음과 같이 정리했다.

"말이라 함은 형체를, 희다 함은 빛깔을 가리키는데, 빛깔을 가리킴이 곧 형체를 가리키는 것은 아니다. 따라서 白馬는 馬가 아니다.[3]"

"백마와 흑마, 구렁말 등 모두가 馬이지만, 白馬라 함은 흑마나 다른 빛깔의 말을 가리키지 못한다. 따라서 白馬는 馬가 아니다."[4]

"馬는 빛깔을 지닐 수 있지만 그 빛깔을 빼 버리면 馬 그 자체만 남는다. 백마는 이 말에 희다는 성질을 더한 것이며, '흰 것+말 = 말'일 수는 없다. 따라서 白馬는 馬가 아니다."

그리고 덧붙이기를,

"지칭하는 말없이 사물은 존재하지 않으며, 존재하는 사물없이 지칭하는 말이 생겨날 수는 없다."

뭐 이런 병신같은 궤변이 있나 싶기도 하겠지만, 단어와 그게 지칭하는 사물 사이의 관계에 대해 생각할 것을 많이 남겨준다. 당대인들도 이게 병맛 넘치는 궤변이란 것은 알았으나 동시에 언어와 이데아의 관계같은 것을 어렴풋이 느꼈는지 식자들도 공손룡의 말을 함부로 논파할 수 없었다. 나중에 세관원이 백마를 타고 지나가면서 저 썰을 푸는 공손룡에게 '백마가 말이 아니면 뭔데, 양이냐?'라고 해서 공손룡에게 면박을 주고 통행료를 받아냈다고(…)는 하지만, 그거야 지극히 현실적인 법 집행에 관한 일이니….

2. 서유기의 등장인물… 마(馬)물

서유기에 등장하는 말. 서천행에 오른 삼장법사가 늘 타고 다닌다. 원래는 의형제를 맺은 당태종이 삼장경을 가져오라고 격려 겸해서 한 마리 하사했었는데 그만 용에게 잡아먹혔다.

그런데 이 용은 다름 아닌 서해용왕의 셋째 아들인 옥룡삼태자. 조상의 사당에 불을 내는 장난을 쳐서[5] 빡친 아버지가 죽여버리려고 매질을 한다음 하늘에 불효죄로 고발해 공중에 포박한 것을 관음보살이 발견하여, 용서해주는 대신 경을 가지러 가는 사람을 도우라는 명을 내려서 강에 숨어 있었던 것이다.자비가 없는 아버지 저팔계사오정과는 달리 관세음보살의 명을 잘 받들어서 큰 말썽 안부리고 숨어있었고,[6] 삼장법사 일행이 나타났어도 그냥 백마만 잡아먹었다. 이게 말썽이 아닌가. 나중에야 그 사연이 밝혀지자 귀의하고, 둔갑을 하여 백마로 모습을 바꾸고 삼장법사의 자가용(…)이 된다. 즉 인물 맞다. 그리고 2대 백마.

삼장법사를 태우고 다니는 것 외에는 별다른 활약은 하지 않았다. 그게 자기가 맡은 본업이기 때문이다. 다만 한 번 손오공이 쫓겨나고 저팔계 사오정만이 삼장법사를 보좌하다가 그만 요괴의 수작에 걸려 삼장법사가 위기에 처했을 때 고삐를 끊고 본모습을 드러내어 요괴와 맞선 적이 있다. 일단 아리따운 궁녀로 둔갑해 술 따르고 춤추는 척하다가[7] 칼춤을 추며 공격했지만, 저팔계와 사오정이 동시에 덤벼도 못이긴 요괴를 용마 따위가(...) 이길 리가 없다. 요괴는 칼이 없어 잠시 당황했지만 만당홍이라는 엄청나게 굵은 촛대를 잡아 맞섰고, 백마가 궁여지책으로 던진 칼을 가볍게 붙잡고 촛대를 던져 백마의 허벅지를 맞췄다. 결국 부상을 입고 강물로 뛰어들어 가까스로 도망친 다음은 저팔계를 설득하여 손오공을 불러오게 권한다.

그 외에도 왕의 병을 낫게 하기 위한 약재를 제공하기 위해 오줌을 싸는 활약을 했다.(…) 사실 용마인 그가 싸는 오줌은 물고기가 맛보면 용이 되고 이딴 식으로 용이 되고 싶진 않아. 풀이 영지초가 되어버린다고 한다. 그걸 캐먹은 동자는 신선이 된다고 한다.[8] 어떻게 신선이 되셨습니까? 말오줌 묻은 풀을 먹어서요. 이런 귀한 오줌(...)인지라 저팔계가 오자 자신의 오줌은 속된 땅에서 흘리는 게 아니라며 한방울도 내주지 않았고, 손오공이 오자 빡쳐서 몇마디 했지만 손오공이 여기는 왕국의 수도니까 속된 땅이 아니라고 잘 설득해 결국 반 컵정도 오줌을 내준다.

결국 서천까지 삼장법사를 잘 모신 공덕으로 아 스포 금지 세계를 받치는 기둥을 감싸는 용으로 승격된다.

덧붙여 서천 가는 길의 고난이 너무 난제다 싶을 때 저팔계가 늘상 하는 말이 '짐은 갈라서 나누고 백마는 팔아서 스승님 관짝이나 사고 형은 화과산 수렴동으로 돌아가 왕노릇 하고 나는 고로장의 마누라에게 돌아가 살림이나 차리고 동생은 유사하에 돌아가 사람이나 잡아먹자'이다. 용마를 판 값으로 고작 관이나 사는 건가...?[9]

3. 하이스쿨 D×D의 등장 드래곤

미스티버스 드래곤 옥룡 문서 참조

4. 1번 항목에서 유래된 외국인, 특히 백인 여자를 두고 부르는 속어

백인 여자를 성적인 대상으로 볼 때 말에 비유해 호칭하는 속어이다. 엄연한 인종차별의 소지가 있는 비하 발언이고 외국인이라도 한국어 조금만 할 줄 알면 다 알아들으니 쓰지 말자.

5. 금강의 다른 이름

충청남도 부여지역으로 오면 금강이라고 하지 않고 백마강이라고 한다. 나당연합군이 백제를 공격할때 이 강에 살던 때문에 강을 건너지 못했는 데, 백마를 미끼로 용을 잡아서 백마강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최근 4대강 사업 때문에 근처에 있는 땅값이 2배 정도 오르고, 백마강 바로 옆의 땅들은 무시무시한 보상금을 받아서 노났다.

6. 한국군 제9보병사단 백마부대

7. 코에이사의 게임 삼국지 11의 장수 특기

기병으로 출진했을 때 기사 기교가 연구되지 않아도 원거리 공격을 할 수 있게 되며 기사가 반드시 크리티컬이 된다. 소유 무장은 공손찬, 공손범, 공손월, 공손속, 방덕, 고대무장 진경지, 콘솔판 한정으로 장청경영. 특기명의 유래는 공손찬과 방덕의 이명으로 보인다.

기병 위주 세력인 공손찬과 마등 세력이 보유하고 있는 특기로 해당 세력들은 게임을 시작했을 때 기병 기교가 기사 단계까지 연구되어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첫 번째 효과는 무의미한 경우가 많으나, 게임 내에서 기병의 직접공격력과 원거리 공격력이 동일하기에, 이 특기를 가진 장수의 기마부대는 적에게 붙어 싸우는 것보다 원거리 공격이 강한 조금 이상한(...) 기병부대가 된다.

기병 한정, 무력을 무시한 구축 쯤 되는 특기. 보통은 평타 따윈 치지 않고 닥치고 전술 공격이 대부분이지만 전법 크리티컬 특기가 없는 부대의 경우 백마로 인한 기사 대미지가 전법 대미지보다 세며, 반격 대미지도 없고 크리티컬 통상 공격은 기교 포인트를 획득할 수 있으므로 전법보다 기사가 더 좋다. 그리고 부대가 모여 있는 경우 기병의 특성상 후방 부대에 공격은 기사로밖에 할 수가 없다. 기병대 전법이 적을 밀어내어 틈을 만들지 않는 특징이 있기 때문. 또한 기사는 궁병과 달리 사수가 없어도 숲에서 먹히기 때문에 숲 지형에서 기병을 운용할 수 있게 되는 등 의외로 활용도가 다양한 특기이다. 기사는 통상 공격이므로 연전과 연동할 경우 대미지 딜링 면에서 기장이나 기신 특기보다 더 우위에 선다.

그러나 기병 병과의 기교 연구를 끝내도 기사 사정거리가 늘어나지 않고, 적장 포획이 불가능하며 강제 일기토나 적장 사망이 발생하지 않는다는 단점이 있으며, 통상 공격이라 불굴이나 화살 방패가 연구된 극병 등을 상대로는 위력이 많이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다.

공손찬의 경우는 어느 시나리오든 기본적으로 기병 기교가 기사까지 연구되어 있다. 공손찬을 제외한 공손씨 일족은 한심한 능력치를 가진 저질 장수이나 이 백마 특기 덕에 기병 한정으로 웬만한 A급 장수 이상의 뎀딜을 할 수가 있다. 컴퓨터끼리 싸움을 붙였을 때 공손찬이 자주 원소를 바르는 이유가 바로 이 백마에 있다. 컴퓨터가 잡은 원소는 기교 연구가 되어있지 않아서 기교 빵빵한 공손찬의 기병을 잘 상대하지 못한다.

고대무장 중에서는 진경지가 가지고 있다. 그러나 진경지의 무력이 8이며 무력이 부대 공격력을 결정하는 시스템 때문에 무력 높은 무장의 부장으로 운용하지 않으면 효율이 매우 떨어진다.


  1. [1] 소피스트같이 수사학에 정통한 아가리 파이터 키보드 워리어궤변론자 집단이다.
  2. [2] 삼국지11에서 설전 도중에 '궤변' 커맨드를 선택하면 나오는 대사 가운데 하나다. 이 인상적인 말을 여기서 처음 듣고 기억하는 사람도 많았다.
  3. [3] 여기서 '말이 희다'는 문장과의 모호함이 작용했다
  4. [4] A⊂B, B⊄A이면 A≠B라는 말인데, 옳은 말이기는 하지만…….
  5. [5] 이 불장난으로 야명주 하나도 태워먹었다고 한다.
  6. [6] 저팔계는 제멋대로 데릴사위가 돼서 여자를 감금하고 난리를 친 데다가, 사오정은 삼장법사 일행이 나타나자 또 잡아먹으려 했었다.
  7. [7] 용은 물을 다스리기에 술을 엄청나게 높은 곳에서 따라도 흘러넘치지 않고 잔 크기만한 굵기로 계속 차오르게 하는 묘기쯤은 식은 죽 먹기라고 한다. 요괴는 신통력은 더 뛰어나지만 이런 재주는 전혀 없기에 신기해서 살려주고 구경했다.
  8. [8] 혹은 그 약초로 불사약을 만든다는 말도 있다.
  9. [9] 그런데 위에서 말한 궁녀로 변했던 부분에서 결국 패하고 마구간으로 돌아와서는 손오공을 찾아가라고 저팔계에게 말하니까 "아니 말이 말을 하다니(...)큰일이 나긴 났나보다"라고 한 것이라든지, 왕의 병을 낫게 하기 위한 약재로 오줌을 쓰는 부분에서 저팔계가 "아니 무슨 말 오줌으로 약을 빚습니까" 하니까 손오공이 "네가 몰라서 그러는데 그놈이 원래 서해 용왕자였다" 하는 걸로 봐선 용마인줄 몰랐을 수도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87.33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