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마

{{{#!wiki style="margin-right:10px;margin-left:30px"

이 문서는 비로그인 사용자의 편집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자세한 사유는 여기를 참고하시기 바라며, 편집을 원하는 비로그인 사용자는 편집 요청 기능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단, 잦은 차단 회피 등으로 인해 편집 제한이 적용된 문서는 편집 요청 또한 제한될 수 있습니다.

}}}

1. 흰색 을 가진
2. 서유기의 등장인물(?)

1. 흰색 을 가진

사극에서 보면 꼭 대장급 인물은 백마를 타고 나타난다. '내가 대장이니 쏴줍쇼' 하는 격인지라 심히 저격이 걱정되지만… 왠지 전쟁이 나도 그쪽을 가장 먼저 쏘는 병사는 없다. 삼국지연의에서는 유비방통과 말을 바꿔 탔는데 습격대에는 백마 탄 놈이 유비라는 정보가 전해져서 괜히 애꿎은 방통만 끔살당했다. 수호지에서 송강이 타는 조야옥사자마도 백마다.

실제 백마의 대부분은 회색말이 늙은 모습이다. 노화 현상이 생기면서 하얀 털이 많아져서 생긴 것인데 나이든 말이라 그런지 안정감에서 좋기 때문에 상위 계층에서 애용한 것이다. 그리고 보통 백마는 체력이 딸리는 어르신이니 실제 전쟁터에 끌고 나가기보다는 의장용이나 일반 승마용으로 애용된다. 이와 별개로 자연계에도 일부 존재하긴 하지만, 자연적인 백마는 매우 희귀하다.

말이라는 동물 자체가 이 굉장히 멋있기도 해서 백마는 상당히 멋진 동물이다. 왕자들은 다른 말은 놔두고 꼭 백마를 탄다. 관용구로 "백마 탄 왕자님"이 있을 정도다.

백마를 상징으로 쓰는 대학교는 꽤 많은 편이다. 남서울대학교, 숭실대학교, 전주대학교, 충남대학교 등이 백마를 상징으로 한다.

백마와 관련해서 제자백가 명가(名家)[1]의 일원인 공손룡이 인식론의 틈을 노리면서 한 말이 유명하다. "공손룡 왈, 백마는 말이 아니다!" "무, 무슨 소리지?!"[2] 이것은 중국어의 특수성에 어느 정도 기인한다. 한 단어(=글자)가 온갖 품사로 해석될 수 있는 중국어의 특성상 '白馬'는 흰 말이라는 명사구가 아닌, 말이 흼을 뜻하는 문장으로도 이해할 수 있으며 당연히 이 서술과 사물로 인식하는 '馬'는 다르다는 것이다. 공손룡은 이를 다음과 같이 정리했다.

"말이라 함은 형체를, 희다 함은 빛깔을 가리키는데, 빛깔을 가리킴이 곧 형체를 가리키는 것은 아니다. 따라서 白馬는 馬가 아니다.[3]"

"백마와 흑마, 구렁말 등 모두가 馬이지만, 白馬라 함은 흑마나 다른 빛깔의 말을 가리키지 못한다. 따라서 白馬는 馬가 아니다."[4]

"馬는 빛깔을 지닐 수 있지만 그 빛깔을 빼 버리면 馬 그 자체만 남는다. 백마는 이 말에 희다는 성질을 더한 것이며, '흰 것+말 = 말'일 수는 없다. 따라서 白馬는 馬가 아니다."

그리고 덧붙이기를,

"지칭하는 말없이 사물은 존재하지 않으며, 존재하는 사물없이 지칭하는 말이 생겨날 수는 없다."

뭐 이런 병신같은 궤변이 있나 싶기도 하겠지만, 단어와 그게 지칭하는 사물 사이의 관계에 대해 생각할 것을 많이 남겨준다. 당대인들도 이게 병맛 넘치는 궤변이란 것은 알았으나 동시에 언어와 이데아의 관계같은 것을 어렴풋이 느꼈는지 식자들도 공손룡의 말을 함부로 논파할 수 없었다고는 하는데 궤변인 걸 떠나서 공손룡이 워낙 달변이라 자기가 되려 논파 당할까봐 그랬을 수도 있다. 나중에 세관원이 백마를 타고 지나가면서 저 썰을 푸는 공손룡에게 '백마가 말이 아니면 뭔데, 양이냐?'라고 해서 공손룡에게 면박을 주고 통행료를 받아냈다고(…)는 하지만, 그거야 지극히 현실적인 법 집행에 관한 일이니… 애초에 철학 논리로 세금을 안 내려는 행태 자체가 좀 찌질하다.

2. 서유기의 등장인물(?)

서유기에 등장하는 삼장법사의 말이자 서해용왕의 셋째 아들인 옥룡삼태자.

옥룡삼태자는 조상의 사당에 불을 질러 벌을 받으려고 포박당해 있던 것을 관음보살이 발견, 어찌어찌 그를 놓아 주고 경을 가지러 가는 사람을 받들어 모시라고 당부하고 강에 풀어준다. 원래 당태종이 삼장법사에게 하사한 백마가 한 마리 있었지만, 숨어있던 옥룡삼태자가 멋도 모르고 잡아 먹는다. 손오공과 한바탕 싸운 후에야 삼장법사가 누군지 깨닫고 귀의하여 그의 탈 것이 된다.

탈 것으로 나오는 만큼 작중에서는 가장 비중이 없다. 비중이 좀 높은 건 처음 만났을 때랑 서천에 도달했을 때. 그 외엔 중반에 딱 두 번 활약하는데, 첫 번째는 손오공이 추방당한 상태에서 요괴 황포괴의 계략에 걸려서 삼장법사는 포박당하고 사오정저팔계 또한 제압당했을 때였다. 손오공은 추방, 사오정은 요괴에게 포획, 저팔계는 사오정 잡혀가게 냅두고 지 혼자 도망쳐서 풀숲에서 잠이나 쳐자고 있자(...) 어쩔 수 없이 스스로 고삐를 끊고 말의 형상을 벗은 다음 궁으로 가고, 요괴를 혼자 잡아보려고 궁녀로 변신해 접근하여 기습한다. 하지만 저팔계와 사오정이 동시에 덤벼도 패퇴한 요괴를 용마 혼자의 몸으로 이기기는 역부족, 부상을 입고 마구간으로 후퇴하고, 마침 돌아온 저팔계를 설득하여 손오공을 다시 데려오게 했다. 두 번째 활약은 왕의 병을 낫기 위한 환단을 지을 때 필요한 네 번째 재료인 용의 오줌을 제공한 것. 워낙에 영험한 물건인지라 이를 뿌드득 갈고 온몸에 땀을 질펀하게 흘린 후에야 겨우 몇 방울 짜냈다고 한다.

역할이 역할이다보니 싸울 일이 워낙 없어서 까먹기 쉬운데, 서천행 일행 중에선 삼장법사, 손오공 다음으로 짬밥 서열이 높다. 단신으로 천계를 혼란에 빠트린 손오공, 전생에 각각 수군원수, 옥황상제의 호위무관이었던 저팔계와 사오정에 비하면 실력이 딸려서 잊혀지는 걸 수도 있겠다. 그래도 명색이 용왕의 아들인지라 어느 정도의 수단을 지니고 있다고 묘사된다.

여행이 끝나고 서천에 도착한 이후 석가여래에게 그동안의 공을 인정받아서 백마의 신체를 벗어나 다시 용의 신체로 돌아오고 팔부천룡(八部天龍)이라는 직책을 받게 된다.


  1. [1] 소피스트같이 수사학에 정통한 아가리 파이터 키보드 워리어궤변론자 집단이다.
  2. [2] 삼국지11에서 설전 도중에 '궤변' 커맨드를 선택하면 나오는 대사 가운데 하나다. 이 인상적인 말을 여기서 처음 듣고 기억하는 사람도 많았다.
  3. [3] 여기서 '말이 희다'는 문장과의 모호함이 작용했다
  4. [4] A⊂B, B⊄A이면 A≠B라는 말인데, 옳은 말이기는 하지만…….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