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 737

{{{#!wiki style="color:#315288"

{{{#!folding [ 보잉의 항공기 ]

민항기

-

협동체

광동체

쌍발기

B717 · B737 · B757

B767 · B777 · B787 · B797

3발기

B727

-

4발기

B707

B747 · B2707

군용기

전투기

P-26 · F-15SE

전자전기

EA-18G

폭격기

B-17 · B-29 · B-47 · B-52

수송기

C-135 · VC-137 · VC-25 · C-32 · C-40

조기경보기

E-3 · E-6 · E-8 · E-737 · E-767

공중급유기

KC-97 · KC-46 · KC-135 · KC-767

대잠초계기

P-8

ABL

YAL-1 · NHK-135

기타

X-32 · E-4 · YC-14

헬리콥터

군용

CH-46 · CH-47

보잉의 1954년 이전 주요 모델

B247 · B307 · B314 · B377

}}}}}}||

보잉제트 민항기 역사

1957

1963

1968

1969

1979

1981

1982

1984

1994

1999

2004

2006

2009

2017

2020

B707

B737

B717

B737

B737

B737

B737

B727

B727

B757

B737

B757

B797

B767

B767

B787

B777

B777

B747

1. 개요
2. 상세
3. 설계 특징
4. 가장 많이 생산된 여객기
5. 보잉 737의 각 형식
6. 파생형
6.1. C-40
6.4. CT-43
7. 기타
8. 참고 링크
9. 둘러보기
10. 관련 문서


진에어737-800 (HL7561)

1. 개요

Boeing 737

보잉 737은 보잉에서 개발한 협동체 쌍발 여객기이다.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제트 여객기이며, 지금도 3~5초마다 이착륙이 이루어지고 있다.

제원

{{{#!folding [펼치기 · 접기 ]

Original

Classic

Next Generation

737-100

737-200

737-300

737-400

737-500

737-600

737-700

737-800

737-900

승무원

2

최대좌석수

124

136

149

188

140

123(32")/130(30")

140(32")/148(30")

175(32")/184(30")

177(32")/215(28")

화물용적[1]

18.4 m³

24.8 m³

30.2 m³

38.9 m³

23.3 m³

30.2 m³

47.1 m³

52.4 m³

길이

28.65 m

30.53 m

33.4 m

36.5 m

31.0 m

31.2 m

33.6 m

39.5 m

42.1 m

28.35 m

28.88 m

34.32 m

날개면적

102.0 m²

105.4 m²

124.58 m²

높이

11.23 m

11.13 m

12.60 m

동체폭

3.76 m

최대연료탑재량

17,865 L

19,532 L

20,103 L

26,025 L

자체중량

25,941 kg

27,646 kg

32,900 kg

35,100 kg

31,900 kg

36,440 kg

37,585 kg

41,480 kg

42,460 kg

최대이륙중량

44,225 kg

58,105 kg

63,276 kg

68,039 kg

62,823 kg

65,997 kg

77,564 kg

79,002 kg

85,139 kg

항속거리

3,148 km

4,444 km

6,670 km

5,000 km

5,200 km

5,648 km

6,230 km

5,765 km

5,800 km

순항속력

마하 0.745, 796km/h

마하 0.785, 839km/h

최고속력

마하 0.82, 876km/h

엔진 x2

P&W JT8D-7
(14,000 lb)

JT8D-15A
(16,000 lb)

CFM56-3B1
(20,000 lb)

CFM56-3B-2
(22,000lb)

CFM56-3C-1
(23,500 lb)

CFM56-7B18
(19,500 lb)

CFM56-7B20
(20,600 lb)

CFM56-7B24
(24,200 lb)

CFM56-7B26
(26,300 lb)

737 MAX

737 MAX 7

737 MAX 8

737 MAX 9

737 MAX 10

승무원

2

최대좌석수

172 / 140(32")

210 / 175(32")

220 / 204(30")

230

화물용적[2]

32.45 m³

43.69 m³

51.37 m³

길이

35,56 m

39.52 m

42.16 m

43.8 m

35.92 m

날개면적

127 m²

높이

12.3 m

동체폭

3.76 m

최대연료탑재량

25,817 L (6,820 Gal)

최대착륙중량

66,043 kg

69,309 kg

74,344 kg

kg

최대이륙중량

80,286 kg

82,191 kg

88,314 kg

kg

항속거리

3,850 nmi / 7,130 km

3,550 nmi / 6,570 km

3,550 nmi / 6,570 km[3]

3,300nmi / 6,110 km[4]

순항속력

마하 0.785, 839km/h

최고속력

마하 0.82, 876km/h

엔진 x2

CFM 인터내셔널 LEAP1B 26,786-29,317 lbf (119-130kN)

}}}

2. 상세

보잉 727의 하위 기종으로 1968년에 데뷔했다. 아담한 동체, 원형이 아닌 찌그러진 계란형 엔진 흡입구를 가진 기종이다. 생산은 보잉의 협동체 전문 공장인 워싱턴 주 렌턴 공장에서 진행하며, 2019년 기준으로 월간 57대라는 엄청난 속도로 양산되고 있다.

처음에는 100석 남짓의 소형기였으나 꾸준한 개량을 거쳐 200석에 근접하는 중거리 기종이 되었다. 3세대형 보잉 737 NG[5]는 2018년에 양산이 거의 마무리되었고, 2018년 하반기부터 4세대형 보잉 737 MAX 시리즈가 주로 양산되고 있다.

저가 항공사들이 아주 선호하는 기종이다. A320 시리즈와 함께 국내선 중단거리-고밀도 여객 수송에 최적화된 여객기이기 때문인데, 이 덕분에 국내선 위주로 활동하는 대형 저가 항공사들은 대부분 신뢰도가 높은 이러한 양대 기종들 내에서 선택을 한다. 세계 최대의 저가 항공사사우스웨스트 항공은 737 단일 기종으로만 승부를 걸어서[6] 미국 국내선에서 델타 항공을 밀어 버렸다.

사우스웨스트 항공은 737과 인연이 깊은 곳인데, -300, -500, -700, MAX 8형의 런치 커스터머[7]이자 737을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항공사이다. 이 외에 라이언에어, 알래스카 항공도 737을 다수 운용 중이다. 알래스카 항공에는 737 콤비기까지 있다. 파나마코파 항공, 브라질골 항공도 대표적인 737 애용 항공사이다.

국토가 좁은 대한민국 항공사들도 애용한다. 현재 아시아나항공과 그 계열인 에어부산, 에어서울을 제외한 국내 모든 항공사가 보유 중인 기종이다.[8] 즉, 인천국제공항같은 곳이 아닌 이상 지방의 공항에서는 보잉 737을 넘어가는 대형 기체를 찾아보기 어렵다는 것이다.

대한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이스타항공보잉 737 NG를 운용 중이다. 아시아나항공은 회사 창립시 보잉 737 클래식[9]을 도입했으나, 지금은 모두 퇴역하고 A320 패밀리로 모두 대체했다. 아시아나항공의 전 사장은 에어부산을 모두 A320 패밀리으로만 운용하겠다는 언급을 한 적이 있다. 운용하던 보잉 737 클래식은 에어부산에 넘겨서 운항하다가 퇴역했다.

따라서 이제 보잉 737 클래식은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 한국에서는 볼 수 없다. 일본에서도 ANA 윙스의 737-500밖에 남지 않았다. 그리고 티웨이항공[10] 역시 보잉 737 NG를 도입하여 재취항했다. 그러나 대한항공은 2018년A220을 도입해서 국내선 셔틀로 굴리기 시작했다.

3. 설계 특징

737의 특징 중 가장 독특한 점은 고속 터보 팬 기체임에도 불구하고 메인 랜딩 기어 도어가 기어 전체를 덮지 않고 일부가 노출되어 있다는 점과, 전체적으로 랜딩 기어의 길이가 짧아 지면과 동체의 간격(지상고)이 매우 낮다는 것이다.

이는 작은 공항에서 적재나 정비를 용이하게 하고 무게를 줄이기 위해 적용한 것이다. 물론, 랜딩 기어 도어가 바퀴 윗부분만을 덮고 타이어는 드러나 있다는 점 때문에 고고도에서 문제가 되거나 타이어가 터지거나 내부 랜딩기어 수납하는 부분이 부식되지 않나 걱정을 하는 사람들도 있기는 한데, 아직까지 문제가 된 적은 없다. 항공기용 타이어의 충전압은 200psi에 달하고 설계상 이보다 3-4배의 압력을 견딜 수 있다. 반면 해수면에서 대기압은 14psi 에 불과하기 때문에 점진적으로 감압이 이루어진다면 아예 진공에 노출된다고 해도 타이어는 절대 터지지 않는다.

따라서 랜딩기어를 완전하게 수납하는 기종의 항공기들도 랜딩기어 수납 공간 내부의 여압은 이루어지지 않으며 이는 우주왕복선 조차도 마찬가지다. 랜딩 기어 또한 기체의 경량화에 기여했는데, 랜딩 기어 자체나 덮개의 무게 뿐만 아니라 주익의 날개가 낮아 주익에 비상 탈출용 슬라이드 장착을 면제받고 있다.

이 덕에 핵심 경쟁 기종인 A320 시리즈에 비해 상대적으로 추력 대비 연비가 좋지 않으나 무게를 낮추어 단거리 경제성에서 우위를 가져갈 수 있다. 다만 랜딩 기어 길이 때문에 엔진 배치에 골치를 앓는 기종이기도 하다. 연비가 떨어지는 것 또한 사실 랜딩 기어 탓으로, 엔진 팬 크기가 제한되다 보니 바이패스비를 높이기 어렵다. A320이 1세대(CFM56-5B)에서 5.5~6.0, 2세대 neo(LEAP-1A)에서 11의 바이패스비를 적용하는 데 비해 737은 대응되는 3세대(CFM56-7B)에서 5.1~5.5, 4세대(LEAP-1B)에서 9에 머무른다.

더불어, 보잉 737 NG 계열들은 이전 세대들과 구분되는 특징을 보이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거대한 윙렛으로써, 보잉 747-400에 도입한 윙렛에 비해 폭이 좁고 곡선을 그리는 형태이다. 이는 Blended winglet이라고 하는데, 윙렛은 연료 효율을 늘리는 반면 중량을 늘리는 단점이 있어 단거리 기체에는 선호되지 않는다. 737 NG에서는 -600형은 윙렛이 장착되지 않았고, -700/800/900형에도 윙렛은 옵션이다. 클래식인 -300/400/500형들도 마개조를 통해 윙렛을 달고 다니는 기체들이 드물게 있다. 다만 윙렛만으로 보잉 737 NG와 클래식을 구별하기는 애매하다.

에어버스 기종에 1990년대에 도입된 자그마한 윙팁 펜스에 비하면 정말 거대하다. 윙렛은 신조 737NG 외에도 기존 출고된 737, 그리고 보잉 757보잉 767에도 적용되었으며, 경쟁 기종인 A320 패밀리 또한 2012년 인도분부터는 비슷한 디자인의 샤크렛(Sharklet)을 옵션으로 내놓았다. 이후 737 MAX에서는 위아래로 갈라진 방식(split-tip)의 윙팁을 적용한다.

초기 모델인 -100/200형은 저 바이패스비의 프랫 & 휘트니 JT8D 터보팬 엔진을 탑재했으나 -300형부터 고 바이패스비의 CFM56 계열 터보 팬 엔진으로 교체하면서부터 문제가 발생했다. 737의 높이가 좀 낮은 편이라 그대로 장착하면 엔진 카울이 땅에 닿을 정도로 낮은데 이를 엔진 카울을 기존의 원형이 아닌 타원형으로 만들면서 해결했다.[11] 그러나 보잉 737 NG보잉 737 MAX로 세대가 넘어가면서 조금씩 랜딩 기어 길이를 확장, 지상고를 늘리는데 성공한다. 랜딩기어의 길이를 늘린 기종들의 엔진은 비교적 둥근 모양이다. 그러나 엔진 배치의 문제로 737 MAX에서 도입한 자세 조정 시스템(MCAS)이 2018~19년에 이어진 2건의 추락 사고의 원인으로 의심되면서 737 기종 자체의 한계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런 인기 많은 비행기에도 한 가지 흠이 있다면 A320과 다르게 하부 덱에 들어가는 전용 ULD 컨테이너가 없다는 것이다. 이유는 A320이랑은 다르게 동체 굵기가 가늘어서 표준 ULD 컨테이너가 들어가질 않는다. 물론 최대 물주인 사우스웨스트는 수하물을 제외한 항공 화물 따위는 거들떠 보지도 않기 때문에 별 신경을 안 쓴다. 그러나 제주행 화물 하나 하나가 아쉬운 한국 시장에서는 치명적인 단점.

4. 가장 많이 생산된 여객기

2019년 2월 말, 총 15,233대가 주문되어 이 중 10,510대가 인도되었으며 인도 대기분인 4,723대는 8년에 가까운 생산 물량이다. 주문량 1만대를 돌파한 것은 2012년 7월이며, 그리고 드디어 2018년 3월 13일 기준 1만 대 생산을 해냈다. #[12]

20세기 말 맥도넬 더글라스가 사라진 후에는 에어버스의 A320과 함께 피튀기는 경쟁을 벌이며 서로 산더미같은 주문량을 쌓고 있다. 2019년 2월 현재 737은 15,233대를 주문받아 10,510대를 인도하여 4,723대의 수주잔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2018년 인도량(580대)으로 환산하면 8.1년 생산 물량에 해당한다. 한편 A320은 같은 시점에서 14,636대를 주문받아 8,674대를 인도하여 수주잔량은 5,962대이며, 2018년 인도량(626대)으로 환산하면 9.5년 생산 분량에 해당한다. 이들의 수주 경쟁은 퍼포먼스와 가격보다 오히려 언제 인도받느냐가 관건이라고 할 정도.

2012년에는 에어버스A320neo 패밀리에 대응하여 737 MAX를 발표한 상황이다. 737에 팬 직경을 늘린 엔진을 탑재하는 것이지만, 737의 짧은 메인기어로 인해 엔진직경의 대형화보다[13] 엔진 효율 증가가 목표이다. 현재 발표로 CFM International의 LEAP-1B 터보팬 엔진이 선정되어있다. 당장은 737 MAX로 A320neo에 대응하는 한편, 장기적으로는 2030년대에 737을 완전히 대체하는 신규 기종을 내놓을 구상을 공개하였다.

비즈니스 젯으로 쓰기엔 좀 크다 싶지만, 비즈젯으로도 팔리고 있다. BBJ(Boeing Business Jet)로 나오는 물건들은 737이 베이스로서, 국내에서는 삼성그룹, 현대자동차그룹, 대한항공, 한화그룹에서 운용하고 있다.

BBJ의 캐빈. 참고로 BBJ는 주문자의 요구대로 생산되기 때문에 각각의 기체 캐빈 사양이 다르다. 당연히 가격도 천차만별. 보통 수천억 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삼성은 이 비행기를 5년 마다 바꾼다고는 하는데, 이건희 회장이 폐질환으로 입원한 후에는 움직이는 모습이 영 뜸하다. 최근에 대한항공으로 매각했다고 한다.# 그런데, 매각한 전용기를 한화그룹 회장이 탈 예정이라고 한다.#

조금 다른 의미의 비즈니스 젯으로 전일본공수의 737 비즈니스젯이 있었다. 전 세계에서 단 두 대(기체 등록번호: JA10AN & JA13AN)만 있는 기체로 회사 업무용이 아닌 전 좌석을 비즈니스석으로 깔은 여객용 기체이었으나 두 기체 모두 2016년 7월을 끝으로 운행을 중단하였다. 비슷한 물건을 영국항공도 정기편으로 운항하고 있다. 단, 기종이 737이 아닌 경쟁 기종인 A320 Family인 A318이다.

5. 보잉 737의 각 형식

5.1. 오리지널 시리즈

해당 문서 참조.

5.2. Classic (클래식) 시리즈

해당 문서 참조

5.3. Next Generation(NG/신세대) 시리즈

해당 문서 참조

5.4. MAX 시리즈

해당 문서 참조

6. 파생형

6.1. C-40

현대 미합중국 공군 항공기 둘러보기

{{{#!folding [ 펼치기 · 접기 ]

미합중국 공군
United States Air Force, USAF

지상 공격기

AT-6B, A-10C, AC-130J/U/W, F-117*1

제공 전투기

4세대

F-16C/DM, F-15C/D/E

4.5세대

F-16CM/DM, F-15 2040CU. F-15EXU

5세대

F-22A, F-35A

6세대

PCA

전략 폭격기

B-1B, B-2A, B-52H, B-21, B-47R, YB-49

수송기

전술 수송기

C-12C/D/F/J, C-20, C-21A, C-26B, C-32A/B, C-37A, C-38A, C-144, C-146A, C-40, LC-130H, C-130HNG/J

전략 수송기

C-17A, C-5M

공중급유기

KC-10A2043년 까지 운용, KC-135R/T, {KC-46A}

다목적기

MC-130J/H/P, MC-12W, C-145, UV-18B

무인 공격기

MQ-1BR, MQ-9A/B

무인 정찰기

Puma AE, RQ-4A/BU, RQ-170, RQ-180

훈련기

T-1A, T-41C, T-51A, T-53A, TG-16, T-6II, T-38A/C, {T-7A}

정찰기

E-9A, U-2S, U-28, OC-135B, RC-135S/U/V/W

통신 중계기

E-11A

전자 정찰기

EC-130H/J/SJ, RC-26B

조기 경보기

E-3B/C/G, E-8C

기상 관측기

WC-130J, WC-135R

탐색 구조기

HC-130J/N/P

특수기

VC-25, E-4

회전익기

V-22, TH-1H, UH-1N, M/HH-60G2021년 까지 운용, {HH-60W}, {MH-139}

※ 윗첨자R: 퇴역 항공기

※ 윗첨자M: 개조/개량 항공기

※ 윗첨자U: 업그레이드/업그레이드 예정

취소선: 개발 취소 및 도입 취소 기종

※ {중괄호}: 도입 예정 항공기

※ 윗첨자NG: 주방위군에서 사용

※ 윗첨자*1: 공식적으로는 퇴역했으나 사실상 재취역 상태

}}}

-700형 기반 미국 해군, 공군수송기. '클리퍼(Clipper)'라는 별명으로 불리며 일반화물 수송기 A형, VIP 수송기 B형, 일반병력 수송기 C형으로 구분된다. 총 19대 생산.

6.2. E-737

-700형 기반 조기경보기. 자세한 사항은 해당 문서 참조

6.3. P-8

-800ER형 기반 대잠초계기. 자세한 사항은 해당 문서 참조

6.4. CT-43

200C/Adv형 기반 미국 공군의 항법 훈련기. 총 19대가 생산되었으며 그 중 6대는 VIP 수송기로 개조되었다.[14]

7. 기타

단순히 민수용 항공기 이미지가 박혀있지만 군용으로도 사용되고 있다. 대표적으로 국내에서 E-X 계획을 추진하며 도입하는 E-737이 바로 737을 조기경보기에 맞게 개조한 기종이다. 그 외에 미군에서 C-40이란 제식명으로 채용하여 병력 및 VIP 수송용 항공기로 잘 굴려먹고 있고 P-8 대잠초계기도 737 기종이다. 대한항공에서 보잉 747을 임차하여 대한민국 대통령 전용기로 사용하기 전까지, 공군 1호기로 운용되던 기체 역시 737-300이었다.[15] 이쪽은 VIP 수송용이니까 군용기라고 잘라 말하기엔 좀 뭣하지만.

대한민국 前 공군 1호기 737-300. 1985년에 도입되었으나 유럽이나 미주까지 땡길 수 없어서 그다지 알려지진 못한 비운의 기체. 그래도 김대중 대통령평양 방문에 사용되었고, 베트남 정도의 거리까지는 열심히 끌고 다녔다고 한다. 대한항공에서 임차한 보잉 747-400에 공군 1호기의 이름을 물려준 이후에는 공군 2호기로 명명되었으며, 주로 국무총리급 요인들의 해외 출장시 사용 중. 2018년 3월 대북 특사도 이걸 타고 방북했으며 2018년 9월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마지막날 백두산등반일정으로 공군 2호기를 이용하기도 하였다.

캣버드라는 이름의 F-35의 항전장비 테스트 기체가 있다. 기수 끝을 잘 보면 F-35의 노즈가 붙어있는 것이 보인다. 이는 인도네시아 항공에서 사용하던 737-300을 개조한 것. 보잉 757에는 F-22의 항전장비 테스트 기체가 있는데, 이 녀석의 이름은 캣피쉬. 항목 참조.

워낙 많이 팔린 베스트셀러다보니 세계에서 가장 많은 추락사고를 일으킨 기종이기도 하다. 2019년 말 기준으로 승객이 한 명이라도 사망한 추락 사고 건수가 비행 백만회당 80건으로 모든 여객기 기종 중 가장 많다. 2위는 비슷할 정도로 많이 팔리는 기종인 보잉 727(백만회당 51건).통계자료(영어).

현지 시간으로 2013년 7월 22일, 사우스웨스트 항공의 여객기가 뉴욕 라과디아 공항에서 착륙 도중 노즈기어가 부러지는 사고를 일으켜 최소 8명이 다쳤다.

간혹 저가 항공사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탑승구에서 737을 보고 대한항공이나 아시아나항공에 비하면 완전 미니어처야[16] 이러는 경우가 있는데, 이거 대한항공에서 국내선 및 단거리 국제선용으로 멀쩡히 잘만 쓰는 비행기다[17]. 아시아나항공도 에어부산에게 737을 넘겨주기 전 까지는 737-400과 737-500을 잘 쓰고 있었다. 상단의 사진에도 대한항공의 737이 있다. 대한항공뿐만이 아니고 각국의 잘 나가는 메이저 항공사에서도 중단거리용으로 많이 투입하는 물건이다. 그러니 오해하지 말자. A320만 굴리는 에어부산/에어서울을 제외한 모든 대한민국저가 항공사들도 737밖에 안 쓴다. 그것도 Q400같은 기종을 굴리다가 싹 다 737로 바꾼 것. 다만 인천이라면 어느정도 납득은 가는말이다.. 위 두항공사 특히 대한항공의 경우 인천 착발은 거의 광동체이다.

A320 문서에서도 언급한 것이지만, 737이야말로 전세계 베스트셀러급 여객기로 손꼽히는 기종이다. 물론 기종이 나온 지 오랜 역사를 가진 기종이지만 그렇다고는 해도 아직까지 유명 항공사들이 잘 운용하고 있는 기체고, 여러 차례 업그레이드 모델을 내놓으면서 대한항공도 737을 계속 도입하고 있다. 더구나 미국에서라지만 유명한 저가 항공사사우스웨스트 항공은 이 기종을 원메이크로 운용 중이다. 아시아나항공도 737의 라이벌인 A320을 잘만 운용하고 있으며, 이전에도 737을 잘만 운용했었다.[18] 진에어의 737도 모두 대한항공에서 받아온 것.

다른 비행기에 비해 작아서 오해가 많기 때문에 덧붙이자면, 얘도 일단 여객기니까 가까이서 보면 당연히 크다.(...) 버스나 트럭을 옆에 세워두면 비교가 안 되는건 말할 것도 없고... 다만 협동체[19] 라서 같은 쌍발기인 777과 차이가 엄청 난다. 동체 지름이 보잉 777 엔진 하나 지름과 비슷한데, 777이 4발기에 맞먹는 덩치를 자랑하는 만큼 엔진이 커야 하기 때문이다.[20]

2015년 7월 15일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는 에어 짐바브웨의 737에 영국의 체스 그랜드 마스터나이젤 쇼트혼자 탄 진풍경이 펼쳐졌다. 클래스를 넘나들며(!) 마음대로 자리를 옮길 수 있었음에도 그냥 이코노미석의 창가 자리로만 옮겨 앉았고, 여승무원 2명이 서비스는 물론 기내 안내사항도 방송 대신 직접 "쇼트 씨"(Mr. Short)루저?라고 호칭하며 제공했다고.

러시아에서 비행금지조치가 내려졌다.

이유는 2년 전 카잔 공항에서 보잉 737 한기가 추락했는데, 조사 결과 승강타 결함이었기 때문.

참고로 러시아 민간 항공기의 20%가 737이다.(아에로플로트A320 계열이 좀더 많다)

2015년 2월 15일에 인천발 파리행 에어프랑스 777기 가 러시아에 비상착륙을 한적이 있는데, YTN에서는 해당 항공기를 737로 소개 한적이 있다.

2018년 4월17일 미국에서는 사우스웨스트 항공의 737이 이륙 후 20분이 지나 엔진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에 의해 1명이 사망하고 7명이 경상을 입었다.

여담으로 은근 우리나라와 인연이 깊은데 이스타항공이 737NG의 전기종-600, -700, -800, -900을 운용해보았을 뿐만아니라 Classic Series의 -100과 -MAX7, -MAX9 등 을 제외한 모든 형식이 등록되어있다. -200은 한서대 훈련용 -300은 공군2호기 -400과 -500은 아시아나와 에어부산이 400F(화물기)는 에어인천이, -600, -700은 이스타항공이, -800은 진에어, 대한항공,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티웨이, 플라이강원이 다시말해 아시아나 계열사(아시아나 에어서울 에어부산)뺀 나머지 900은 대한항공이 900ER은 대한항공과 이스타항공이, MAX8은 각각 이스타항공과 대한항공이 보유중이다. 하지만 대한항공은 아직 국내에 들어오진 않았으며 HL8349, HL8350, HL8351 이 셋이 등록되어 있다.

8. 참고 링크

9. 둘러보기

보잉 737의 형식

보잉 737 오리지널

보잉 737 클래식

보잉 737 NG

보잉 737 MAX

10. 관련 문서


  1. [1] 화물기나 콤비 기종을 제외한 여객전용 파생형에는 ULD 탑재불가
  2. [2] 화물기나 콤비 기종을 제외한 여객전용 파생형에는 ULD 탑재불가
  3. [3] 보조연료탱크 1개
  4. [4] 보조연료탱크 1개
  5. [5] Next Generation, -600/700/800/900형.
  6. [6] 핵심 경영 철학 중 하나가 737만큼 신뢰도와 성능이 검증된 비행기는 없으니 737만 운용한다는 것이다. 덕분에 사우스웨스트는 유례를 찾아보기가 힘든 737 원메이크 회사로 불린다.
  7. [7] Launch Customer, 해당 항공기를 최초로 발주한 고객을 뜻하는 용어.
  8. [8] 다만 김포 - 제주 노선의 경우는 수요가 많아서인지 보잉 747-400같은 대형기도 자주 투입된다.
  9. [9] 737-400/500
  10. [10] 구 한성항공
  11. [11] 아랫면이 평평한 살짝 찌그러진 타원형의 독특한 모양 때문에 이 카울링 디자인은 엔지니어와 항공관계자들로부터 "Hamster Pouch"(햄스터 볼주머니)라고 불리기도 했다. #, #
  12. [12] 1만 번째 기체는 사우스웨스트 항공에서 가져갔다. 트림은 MAX8. 등록번호는 N8717M 이다.
  13. [13] 괜히 보잉 737 클래식의 엔진을 삼각김밥으로 부르는게 아니다. 짧은 메인기어에 의한 적은 공간에 최대한의 팬 직경을 위한 디자인이다. NG 계열에서는 지상고가 증가하면서 많이 둥굴둥굴 해졌지만 역시나 외형이 완전한 원은 아니다.
  14. [14] 원래는 T-43이었으나,하도 오해를 샀는지CT-43이라 개명.
  15. [15] 참고로 이 733대한민국 최초의 보잉 737이다. 국내에 보잉 737 오리지널 기체가 없진 않지만 그 기체들은 대부분 보잉 737 NG 들어오던 시절에(..) 중고로 들어왔다고 할수 있다.
  16. [16] 즉, 설마 대한항공에서 이런 조그마한 비행기를 쓸 리 없다는 생각에
  17. [17] 게다가 대한항공은 737-900(non-ER)을 가장 많이 가지고 있는 항공사이다. 739는 별로 인기가 없기는 했지만...
  18. [18] 지금은 전부 에어부산으로 넘겼다가 퇴역.
  19. [19] 굳이 따지면 복도가 하나긴 한데, 이 길이에 복도 2개짜리 동체가 되라면 블랜디드 윙바디가 필요하다고 볼 수 있겠다.
  20. [20] 무려 보잉 707보다 크다!! 참고로 707은 4발기이며 협동체 여객기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48.20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