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넷

1. 개요
2. 고착된 표현
3. 볼넷의 전략

1. 개요

base on balls;walk

四球(しきゅう)

야구용어의 하나. 타자가 타석에서 4개의 카운트를 얻어내 1루로 나가는 것을 뜻한다. 물론 여기서의 볼은 스트라이크/볼 중의 볼이다.

볼넷이 선언되어 타자가 1루로 나갈 때 이미 1루에 주자가 있다면 1루 주자에게도 안전진루권을 부여하여 2루로 진루시킨다. 이 때 2루에도 주자가 있다면 역시 2루 주자를 3루로 진루시키고, 여기서 또 3루에도 주자가 있다면 3루 주자가 홈으로 들어와 팀에 1점이 추가된다. 즉, 만루 상태에서 볼넷이 되면 출루하는 타자가 3명의 주자들을 한꺼번에 한 루씩 떠밀어 자동으로 1점을 득점하게 되는데 이런 상황을 밀어내기라고 부른다.

다만, 중간에 빈 루가 있을 경우는 얘기가 달라지는데, 예를 들어 1루에 주자가 없고 2루에 주자가 있다면 2루 주자는 그냥 가만히 있고(3루 주자가 있을 경우 역시 마찬가지로 3루 주자도 가만히 있는다.) 타자만 1루로 출루한다. 1루와 3루에 주자가 있고 2루가 비어 있는 상태에서 볼넷이라면 3루 주자는 가만히 있고 1루 주자만 2루로 진루하면서 타자가 출루한다. 즉, 볼넷으로 밀어내기 득점을 하는 상황은 만루일 때만 성립 가능하다.

볼넷은 다른 것과는 달리 타수로 기록되지 않는다. 스트라이크 존이 생기기 전에는 방망이를 휘두르지 않고서는 스트라이크 아웃(삼진)이 기록될 수 없었기 때문. 지금은 스트라이크 존이 생긴 지 140년이 넘었지만 볼넷을 타수로 기록하지 않는 규정(과 관행)은 계속되고 있다. 스트라이크 존 개념이 도입되고 오늘날의 규칙이 정립되어 가던 과도기에는 볼넷을 안타로 취급해 타수로 기록되고 타율도 올라가도록 한 적이 잠깐 있기는 했지만 곧바로 볼넷을 타수로 기록하지 않도록 환원되어 오늘날에 이르고 있다. 타수는 타율 계산 시 분모로 활용되는데 볼넷은 어찌 보면 '타자는 승부를 하려고 했는데 투수가 승부를 회피하는 바람에 하지 못했다'로 해석할 여지도 있고 투수가 헛스윙을 유도하려고 일부러 존에서 벗어나는 공을 던졌는데 타자가 선구안이 좋아 이를 골라낸 것인 것도 있으니 타자의 성적이 오르기는커녕 억울하게 하락하지 않게 하는 합당한 이유가 있는 규정(과 관행)인 셈이다.

볼넷은 타수에 포함하지는 않지만 볼넷으로 밀어내기가 나오면 밀어내기 볼넷을 얻은 타자에게는 1타점이 인정된다. 그래서 동점 상황에서 밀어내기로 얻은 점수가 결승점이 되면 그대로 결승타로 기록된다.

투수가 던진 공이 볼 판정을 받고 타자를 맞추면 볼 4개를 채우지 못하더라도 4개를 채운 것으로 간주한다(타자에게 피하려는 의도가 없었다고 주심이 판정한 경우는 제외). 이게 바로 몸에 맞는 공.

2. 고착된 표현

한자(일본식 표현)로는 사구(四球), 영어로는 베이스 온 볼스(Base On Balls. 줄여서 BB)로 표기하며 미국도 간단하게 walk라고 줄여 쓴다. 포볼(four ball)은 일본을 통해 들어온 용어로 일종의 재플리시다.[1]

왜 Base on balls를 썼냐면, 야구 초창기엔 베이스 온 볼스 규정이 지금과 달랐기 때문이다.야구에 스트라이크 존이 생긴 것은 1871년부터였고 그때부터 볼 카운트가 처음 생겼다. 그리고 스트라이크 판정은 1871년 이전까진 헛스윙만 인정. 사실상 이때의 규칙은 크리켓과 크게 다르지 않은 수준이고 이시대의 볼에 대한 출루 기준이 9볼이었다. 이것이 점차 빠른 경기진행을 위해 줄어들면서 최종적으로 볼 카운트 4개로 확정되었다.해당 출처 혹시나 그럴일은 없겠지만 베이스 온 볼스 룰이 다시 바뀌어서 다섯이나 셋으로 바뀌면 볼다섯이나 볼셋이 될 수도 있으나 한 프로 구단의 연습경기에서 시간 단축을 위해 볼셋을 적용해 본 결과 3개만으로도 진루를 하니 출루가 많아져서 오히려 경기시간이 더 길어졌다고.

3. 볼넷의 전략

볼넷 중 투수가 타자와 승부할 의사가 없어 고의적인 볼넷으로 내보낼 경우 이를 고의사구라 한다. 고의사구 후 홈런을 맞으면 더욱 뼈아프다.

타자가 볼넷이 많다는 것은 타석에서 공을 많이 보고 선구안이 좋다는 의미지만, 투수가 볼넷이 많다는 것은 반대로 제구력이 좋지 않거나 승부를 잘 하지 못한다는 의미로 통한다. 그래서 타자는 볼넷/삼진(BB/K)이 높을수록 좋은 타자로 평가받고 투수는 삼진/볼넷(K/BB)이 높을수록 좋은 투수로 평가받는다. 그리고 이렇게 볼넷을 많이 주는 것을 흔히 볼질이라고 하며, 보통 이 볼질이 많을수록 팬들의 스트레스는 더욱 쌓이게 된다. 볼질로 쓰리런을 날리거나 그랜드슬램을 날릴 때면 그냥 억장이 무너진다.

선두타자 볼넷(특히 경기 막판으로 갈수록)은 대재앙의 씨앗이 되기도 한다. 선두타자를 볼넷으로 내보내면 주자에 대한 의식과 스트라이크를 던져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더해져 대체로 직구를 많이 던지게 되고 직구는 타자에게 맞아나가기 쉽기 때문에 연속안타를 허용하고 무너지기 쉽기 때문. 그렇다고해서 홈런보다 좋은 볼넷이 되는 것은 아니다.

그래서, 대부분 팀의 감독, 투수코치들은 입이 닳도록 하는 말이 "볼넷 내줄 바에는 홈런 또는 안타를 맞아라."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볼넷을 주지 말라고 강조한다. 그 이유가 볼넷이 남발되면 투수, 포수의 배터리 뿐만 아니라 수비하는 야수까지 힘들어지기 때문이다. 거기에 해당 팀 감독은 상당히 뒷목잡는 모습을 많이 보게 될 수도 있다.


  1. [1] 비슷한 경우로 몸에 맞는 공 즉 데드볼 혹은 사구(死球)가 있다. 이 경우는 원어인 히트 바이 피치가 너무 길고 부르기 어렵기 때문에 데드볼이나 사구로도 많이들 부른다. 참고로 이렇게 바꿔놨음에도 사사구(四死球 - 볼넷과 몸에 맞는 공을 아울러서 부르는 말)은 여전히 쓰이고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