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제국

브라질 제국
Império do Brasil

국기

국장

1822년 ~ 1889년

표어

Independência ou Morte!
(독립이 아니면 죽음을!)[1]

국가

독립의 찬가

위치

남아메리카

수도

리우데자네이루

정치체제

입헌군주제

국가원수

황제

언어

포르투갈어

종교

로마 가톨릭

주요사건

1822년 독립&건국,제국선포, 페드루 1세 즉위
1825년~1828년
브라질-아르헨티나 전쟁
1831년
페드루 1세 퇴위 → 페드루 2세 즉위
1864년~1870년
삼국동맹전쟁
1888년 노예제 폐지
1889년 페드루 2세 강제 퇴위 → 제국 해체

통화

헤알

성립 이전

브라질국[2]

멸망 이후

브라질 제1공화국, 우루과이

1. 개요
2. 역사
3. 후일담
4. 각종 매체에서

1. 개요

1822년 포르투갈 왕국으로부터 독립하여 오늘날의 브라질에 세워진 제국이다. 1889년에 브라질이 공화국으로 전환되면서 멸망하였다.

2. 역사

나폴레옹포르투갈을 점령하자 포르투갈의 브라간사 왕가가 거대하고 부유한 식민지인 브라질로 망명하게 되는데 식민지였던 브라질은 거의 본토에 준하는 가치를 가진 영토로 격상하면서 포르투갈의 중심지로 성장하게 된다. 특히 브라질의 리우데자네이루는 한때 포르투갈의 수도로 선포되기도 했는데, 이는 유럽 국가들의 식민지 도시가 수도로 선포된 유일한 사례다.

나폴레옹이 워털루 전투의 패배로 세인트헬레나로 귀양을 가자 브라간사 왕가는 1821년 다시 포르투갈로 귀환하나, 이미 브라질은 포르투갈의 단순한 식민지로 남아있을 의사가 없을 정도로 성장했고 그에 따라 막강한 발언권을 가지게 되었으며 자치권도 확대되었다. 결국 브라질은 포르투갈의 단순한 식민지에서 포르투갈-브라질-알가르베 연합 왕국을 선포할 정도로 성장했으며, 리스본의 본국 정부는 브라질 자치 정부에 대해 간섭하기가 어렵게 되었다. 포르투갈 본국 정부가 위협을 느끼는 것은 당연한 일이었고, 결국 포르투갈 의회는 연합왕국을 해체하고 브라질을 단순한 식민지로 격하할 것을 결의하였다. 브라질인들은 격분했고 결국 주앙 6세의 아들인 페드루 1세가 1822년 9월7일 독립을 선포하고 10월 17일 제국을 선포했으며, 1824년 3월 25일에 헌법이 제정되고, 1826년 5월에 의회가 열리면서 브라질 제국이 탄생했다.

처음에는 초대 황제 페드루 1세에 대한 지지가 매우 높았으나 갓 독립한 나라들이 대개 그렇듯이 국가 내부의 대립과 반목이 극심했고 페드루 1세는 대립을 진압하기 위해 전제주의적인 통치 방식을 택했고 이는 역효과를 낳아 반발은 더욱 심해졌다. 또한 포르투갈 식민지 당시 전쟁으로 병합했던 남부의 시스플라티나 주의 지도자들이 아르헨티나의 지원을 받아 돌아왔고 500일 전쟁 끝에 우루과이로 독립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에 황제는 아르헨티나에 선전포고했는데 징집령에 반대하여 폭동이 일어났고 아르헨티나 군대는 브라질의 함대를 전멸해 거의 브라질 해안을 능욕하는 한편 유럽 용병과 소수의 징집병으로 구성된 브라질 군대를 개발살내버리고 브라질 본토까지 유린했다. 결국 1828년 우루과이의 독립을 승인하면서 페드루 1세의 인기는 개발살나고 말았다. 황제를 반대하는 폭동까지 일어나자 질려버린 그는 1831년 불과 5세인 아들 페드루 2세에게 재위를 물려주고 포르투갈로 도망치다시피 돌아갔다.

페드루 2세는 장장 58년간 재위하면서 많은 치적을 쌓았다. 1847년부터 총리 제도를 실시하였고, 흑인들과 원주민들로 구성된 노예들을 부리는 플랜테이션 농업으로 자본주의는 엄청나게 발전했다. 1864년 강성해진 파라과이가 호전적인 분위기를 자아내자 아르헨티나, 우루과이와 연합하여 박살내버렸고 파라과이의 독재자 프란시스코 솔라노 로페스는 궁지에 몰린 후에도 항전을 계속하다[3] 전사했다. 브라질은 6년간의 전쟁 끝에 예전부터 탐하던 마투그로수 주를 크게 확대할 수 있었으며 도합 1만4천 제곱킬로미터의 영토를 아르헨티나와 나눠먹었으며 이과수 폭포를 삼등분했다.

한편 브라질은 아메리카에서 노예제가 유지되는 마지막 나라였는데, 예전부터 노예제를 좋아하지 않았던 페드루 2세는 1888년 전격적으로 노예제 폐지에 서명했다. 허나 이 과격한 개혁은 농장주들과 자본가들의 큰 불만을 불러일으켰고, 이들 중 상당 수를 공화주의자로 전향하게 만들었다. 또한 페드루 2세의 치세 기간 동안 나라가 안정되면서 식자층이 크게 늘었고 황제 자체를 구시대의 유물로 여겨 못마땅하게 여기는 공화주의자들이 매우 늘었다. 결국 이들의 합세로 1889년 11월 15일 브라질 의회는 제정의 폐지를 선포했고 페드루 2세와 그 가족들을 국외로 추방했다. 페드루 2세는 그 말을 듣고 즉각 수락하여 포르투갈로 떠나버렸다. 페드루 2세와 그 가족들은 유럽의 호텔을 전전하면서 어렵게 살았고 1891년 페드루 2세는 당뇨병과 폐렴이 겹쳐 파리에서 숨지고 만다. 한편 브라질에서는 황제에 대한 재평가가 이루어졌고 1920년 황제의 시신을 도로 브라질로 모셔왔으며 그의 이름을 딴 도시인 페트로폴리스에 안장했다.

3. 후일담

페드루 2세 폐위 후에도 노예제가 사라졌다는 점을 빼면 브라질의 상황이 딱히 극적으로 달라진것은 아니다, 정치는 황제만 사라졌을뿐 실질적으로 과두제에 가까운 형태로 운영되어왔다. 또한 이 때문에 토지개혁이 진행되지 않았고[4], 브라질 남동부의 비옥한 토지는 주로 백인 이주민들에게 나누워졌기 때문에 흑인들이나 빈민들은 여전히 고달픈 삶을 면치 못했고 흑인들에게 대한 차별대우는 여전했다. 이러한 상황이 조금이나마 개선된 것은 제툴리우 바르가스 정권대 와서였다.

여하튼 브라질도 민주정-독재정을 거쳐 1980년대 군부독재가 종식되고 민주화 이후로도 군사정부가 남기고 간 엄청난 외채에다가 초인플레이션까지 겹쳐 정국이 혼란스러웠던탓에 1990년대 초반에 뜬금없이 대대적인 제정 복고 운동이 벌어져서 실제로도 1993년 4월 국가 정체(政體)를 묻는 국민투표가 치러졌다(공화국/군주국, 내각제/대통령제). 이러한 왕정복고 시도는 브라질 대중들에게 화제거리가 되었기는 했지만 실제로는 큰 호응을 얻지는 않았으며 실제 투표에서도 이러한 상황이 잘 드러나서 유효표 중 복벽을 지지하는 결과는 13.4%의 득표를 건지는데 그쳤다. 상파울루, 리우데자네이루에서 비교적 높은 지지를 얻었으나 그래봤자 16% 좀 넘는 수준이다.

브라질 제국은 사라졌으나 브라질 황제의 계보는 남았고 페드루 2세보다 오래 산 유일한 자식인 딸 이자베우가 승계하게 된다. 이자베우의 사망 이후에는 그녀의 손자 페드루 엔히키 왕자[5]가 승계하였고, 브라간사 왕가는 오를레앙-브라간사 왕가로 이어진다.

명목상 브라질 제위 계승 순위권자 7명의 초상(2019년)[6]

4. 각종 매체에서


  1. [1] 실제로 이 표어를 딴 영화가 있다.1972년 브라질 영화로 브라질 제국의 건국사를 다룬 영화이다.
  2. [2] 포르투갈 왕국의 식민지.
  3. [3] 원래 로페스는 전쟁 도중에 파라과이를 지키려고 항복형식의 평화협상을 제의도 했는데 하필 페드루 2세의 불편한 심기가 잔뜩 묻어나온(로페스를 죽이자는(.....)) 3국 동맹 협상내용이 로페스에게 들어서면서....
  4. [4] 사실 이러한 소수계층의 토지독식문제는 현재진행형이다. 물론 토지개혁 시도가 없었던것은 아니었지만 전테 농토에 비하면 턱 없이 적거나 아니면 시행되지 못하거나 그랬다.
  5. [5] 이자베우의 차남인 루이스의 아들
  6. [6] 바수라스(Vassouras)분파. 수장인 루이스(1938~)는 페드루 엔히키 왕자의 장남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4.8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