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파이어 가문

가문명

블랙파이어 가문 (House Blackfyre)

문장

붉은 바탕에 머리 셋 달린 검은 드래곤

1. 소개
2. 일원들

1. 소개

얼음과 불의 노래의 등장 가문으로, 타르가르옌 가문분가. 지금은 대가 끊긴지 오래이다.

상징은 타르가르옌 가문의 상징의 색상을 반전시킨 빨간 바탕에 머리 세개 달린 검은 드래곤이다. 이름은 타르가르옌 왕조에 보검으로 전해졌돈 같은 이름의 발리리아 강철검 블랙파이어에서 유래했다.

아에곤 4세의 서자 다에몬 블랙파이어가 왕위계승권을 주장하면서 생긴 가문으로, 후손들까지 총 5차례의 블랙파이어 반란을 일으켰다. 자세한건 항목 참조.

공식적으로는 마지막 일원인 마엘리스 블랙파이어나인페니 왕들의 전쟁에서 전사하면서 대가 끊겼다. 하지만 후손들이 남아있다는 설도 있다.[1]

프리퀄인 덩크와 에그 이야기에서 계속해서 악역으로 나올 것으로 보인다.

2. 일원들

가문의 창시자로 제1차 블랙파이어 반란을 일으켰다. 부인 티로시의 로한과 7남 2녀를 두었다. 참고로 결혼했을때 14살밖에 안 됐다.
  • 티로시의 로한
다에몬의 아내. 티로시 집정관의 딸이었다. 다에몬과 금슬이 꽤 좋았는지 그와 결혼한 해에 낳은 쌍둥이 아들들을 포함해 많은 아이들을 낳았다. 제1차 블랙파이어 반란 이후 남은 아이들을 데리고 티로시로 대피해 거기에서 몇 년간 지냈다.
  • 아에곤 블랙파이어
다에몬의 장남으로 아에몬과 쌍둥이. 아버지 다에몬과 같이 전사. 향년 12세
  • 아에몬 블랙파이어
다에몬의 차남으로 아에곤과 쌍둥이. 아버지 다에몬과 같이 전사. 향년 12세.
다에몬의 3남. 제2차 블랙파이어 반란을 일으켰다. 패배하고 포로로 잡혔는데 레드 킵에서 돌연사.[2]
  • 하에곤 블랙파이어
다에몬의 4남. 제3차 블랙파이어 반란을 일으켰다. 항복했다가 사망. 다에몬 외에 아이들이 몇 명 더 있다.
  • 다에몬 블랙파이어 3세
하에곤의 장남. 제4차 블랙파이어 반란을 일으켰다 전장에서 킹스 가드 키 큰 던칸 경에게 참살 당했다.
  • 아에니스 블랙파이어
다에몬의 5남. 브린덴 리버스가 죄를 묻지 않고 해치지 않겠다는 말만 믿고 왕위 계승을 논하는 대의회에 참석하기 위해 웨스테로스에 상륙했다가 붙잡혀서 처형.[3]
  • 칼라 블랙파이어
다에몬의 딸. 아에고르 리버스와 결혼했다.
다에몬의 후손이자 블랙파이어 가문의 마지막 일원. "괴물같은 마엘리스". 나인페니 왕들의 전쟁에서 바리스탄 셀미에게 전사.
  • 다에몬 블랙파이어
마엘리스의 친척. 황금 용병단의 지휘권을 두고 그와 경쟁하다가 목이 뽑혀 살해당했다.


  1. [1] 5부부터 등장하는 아에곤 6세는 블랙파이어 가문의 말예의 유력 후보 중 하나다.
  2. [2] 정황상 암살당했을 듯.
  3. [3] 그런데 정작 아에니스를 죽게 만든 브린덴도 그토록 왕가를 위해 종횡무진 뛰었음에도 불구하고 아에니스 처형 건이 발목을 잡아 아에곤 5세에게 찍혀 나이트 워치 행이 되고 말았다. 이게 그 물귀신 작전이지? 브린덴 입장에선 1세기가량 존속하며 왕위 계승 문제로 시끄러운 건수들을 만들어냈든 블랙파이어 가문을 족쳐야 마땅하다 생각했겠지만 (실제로도 그는 강경파였다) 아에곤 5세의 경우 이들을 아예 이 잡듯 멸족까지 하고싶진 않았던 모양. 정확히는 브린덴이 블랙파이어 지지자들이 난장판을 벌일 것을 예상해 자기가 악역을 맡는 걸로 조기진화한 것에 가깝고 아에곤 5세(비록 본인은 블랙파이어 가문을 멸족시키는 걸 개인적으로는 바라지 않았을지 몰라도)도 이 사실을 알았지만 그렇다고 처벌 없이 넘어가면 철왕좌의 공신력이 흔들리기에 브린덴을 나이트 워치에 유배보낸 것이라 봐야 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3.30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