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눗방울

영어: soap bubbles

스페인어: pompa

포르투갈어: bolha de sabão[1]

일본어: シャボン玉(샤본다마)[2]

1. 소개
2. 비눗방울 관련 능력자
3. 아기공룡 둘리의 OST 중 하나
3.1. 가사

1. 소개

동글동글하게 방울이 진 비누거품.

비눗방울 쇼를 만들어 큰 비눗방울에 들어가게 만든다든지, 버튼을 누르면 구멍이 열리는 거대한 기계로 비눗물을 담가 날리는 장난감도 팔린다. 또한 으로 되어 있는 장난감도 팔리고 있다. 인싸

보통 비눗방울을 부는 도구는 모두가 평소 잘 알고 있는 동그란 원형으로 되어 있는 도구와 빨대 같이 생긴 도구 두 가지로 나뉜다. 동그란 원형으로 된 도구는 가까이 살짝 대어 후~ 부는 방식이다. 바람만 일으키면 되기에 입으로 불지 않고 손으로 날리는(?) 것도 가능하다. 빨대 같이 생긴 도구는 모양처럼 투입구에 물고 부는 방식이다. 그렇기에 손으로 날리는 것이 불가능하다.

세제로 만든 비눗방울은 수용성이 강하기에 작고 쉽게 터진다. 그러니 세제 비눗방울을 만들려면 세제와 물을 3:2 비율로 섞고 설탕이나 물엿을 넣는다. 설탕과 물엿을 넣으면 더 크게 만들어지고 쉽게 터지지 않는다. 가게에서 파는 액체에는 글리세린을 넣기도 하는데, 이런 비눗방울은 빗줄기를 뚫고 가도 안터진다.

이나 무더운 여름날에 비눗방울을 살짝 건드리면 색깔이 변한다고 스펀지에 나왔던 적이 있다. 그럼 뭐 해 자꾸 터지기만 하는데. 바람 살짝불면 되지!

공연에 사용하는 비눗방울은 점성이 끝내줘서 엄청나게 안 터진다.

비눗방울은 사람이 볼 수 있는 가장 얇은 막이다. 나노미터 단위에서 논다.

차가운 바닥에서 언 비눗방울

비눗물로 만들어진 만큼, 아주 추운 곳에서 언다. 비누 성분 때문에 잘 얼진 않지만 그래도 영하 15도 이하에서 비눗방울이 물체의 표면에 닿으면 언다. 영하 25도쯤 되면 워낙 춥기 때문에 공중에서 얼어버린다. 그 상태에서 땅에 떨어지면 깨지기도 한다(...). 언 비눗방울의 공기는 점차 빠져나가서 비눗방울이 조금씩 쭈그러든다.

스폰지밥이 가장 좋아하는 놀이인데, 해당 항목이나 본편을 보면 보통 수준이 아니다. 그보다 바다 속에서 어떻게 비눗방울을 부는거지 공기방울인가

코로도 만들 수 있다 카더라

우리나라에는 구한말에 최초로 전파되었다. 카톨릭 포교를 하다 잡혀온 서양 신부가 면도를 하려고 자기 거처에 있던 면도칼과 비누를 갖다 달라고 간수에게 부탁하는 과정에서 비누와 지푸라기로 엮어 만든 도구로 비눗방울을 만드는 것을 보여준 적이 있는데, 이걸 보고 신기하게 여겼던 간수와 군병들이 신부에게 얻은 비누로 만든 비눗방울로 감옥 앞에서 뛰어놀며 놀았다고 한다.(...) 참 해맑다

2. 비눗방울 관련 능력자

3. 아기공룡 둘리의 OST 중 하나

작사: 김혜진

작곡: 김동성

노래: 서울오디오 코러스

이쪽 제목은 비''방울 이다.

▲ 원음 스테레오 풀버젼
▲ KBS판 에피소드에 삽입된 버젼

1990년대 말까지만 해도 운동회 때 초등학교 저학년 매스게임에서 많이 사용된 배경음악 중 하나로 유명하다. 굉장히 발랄하고 귀여운 동요다. 직접 들어보자. 또한 거의 모든 가사가 순수 우리말로만 이루어져 있는데 영어 등의 외래어는 물론이고 그 흔한 한자 단어마저 '산' 하나 말고는 전혀 없다.

둘리의 구판 곡들이 그렇듯 판권이 KBS에 있기 때문에 NEW 둘리에는 나오지 못했다.

아기공룡 둘리(1991년 게임)의 엔딩곡으로도 쓰였다.

3.1. 가사

쏘옥쏙쏙 방울 빙글빙글 방울

여기저기 내 방울 내 방울

쏘옥쏙쏙 방울 빙글빙글 방울

여기저기 무지개

파란 하늘 담고 빨간 하늘 담고

동글동글 내 방울 내 방울

파란 하늘 담고 빨간 하늘 담고

동글동글 무지개

이리저리 구름따라 마음대로

두리둥실 두리둥실 춤추며

아롱다롱 꽃잔치에 바람타고

두리둥실 두리둥실 춤추며 와~

쏘옥쏙쏙 방울 빙글빙글 방울

여기저기 내 방울 내 방울

쏘옥쏙쏙 방울 빙글빙글 방울

여기저기 무지개

파란 하늘 담고 빨간 하늘 담고

동글동글 내 방울 내 방울

파란 하늘 담고 빨간 하늘 담고

동글동글 무지개

산 넘어 먼 나라까지

바다 건너 먼 나라까지

이리저리 춤을 춘다

쏘옥쏙쏙 방울 빙글빙글 방울

여기저기 내 방울 내 방울

쏘옥쏙쏙 방울 빙글빙글 방울

여기저기 무지개

파란 하늘 담고 빨간 하늘 담고

동글동글 내 방울 내 방울

파란 하늘 담고 빨간 하늘 담고

동글동글 무지개

이리저리 구름따라 마음대로

두리둥실 두리둥실 춤추며

아롱다롱 꽃잔치에 바람타고

두리둥실 두리둥실 춤추며 와~

쏘옥쏙쏙 방울 빙글빙글 방울

여기저기 내 방울 내 방울

쏘옥쏙쏙 방울 빙글빙글 방울

여기저기 무지개

파란 하늘 담고 빨간 하늘 담고

동글동글 내 방울 내 방울

파란 하늘 담고 빨간 하늘 담고

동글동글 무지개


  1. [1] 볼랴 드(지) 사봉
  2. [2] 앞의 카타카나로 써있는 '샤본'은 위의 포르투갈어 명칭에서 차용한 것이다. 일본에 동명의 비누제조 회사도 있다. 창업 105년, 사업경력 65년의 회사로, 해당 비누회사 제품은 국내에도 정식 수입되고 있다.
  3. [3] 1기에서 공격인 샤본 스프레이가 비눗방울을 뿌려서 적의 시야를 방해하는 능력이다.덕분에 양덕들은 허구한 날 비눗방울만 뿌린다고 네타 소재로 잘 써먹고 있다
  4. [4] 이 캐릭터의 경우 자신의 능력을 비눗방울에 사용했을 뿐 비눗방울 그 자체가 능력이 아니다. 그 비눗방울도 능력이 사기라 극초반에 양학하듯 쓰던거고 중반 즈음에 아예 신기에 능력을 쓰면서 주인공 파티를 가볍게 관광태웠다. 항목 참조.
  5. [5] 사실 원래 키라의 스탠드가 '방울을 날려 닿은 것을 터지게 하는 능력'이였는데 키라가 죽은 후 그 신체가 또 다른 누군가와 합쳐지면서 성질이 변해 지금의 죠스케의 소프트&웨트가 된 것이다.
  6. [6] 엄밀히 말하면 비눗방울이 아니라 그냥 버블, 즉 물로 만들어진 거품같은 기술. 허나 건들면 터지고, 형태는 비슷하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