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류

  백제의 11대 건길지에 대한 내용은 비류왕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삼국시대의 인물
1.1. 소개
1.2. 기록 1 : 온조 시조설
1.3. 기록 2 : 비류 시조설
1.4. 번외 기록1 : 제왕운기
1.5. 번외 기록2 : 해동고승전
1.6. 고이왕계의 시조?
1.7. 창작물에서의 비류
2. 고구려에 최초로 합병된 국가
2.1. 개요
2.2. 삼국시대 이전 한반도 인근의 세력 목록
2.3. 같이보기
3. 만화 나우(만화)의 등장 인물

1. 삼국시대의 인물

미추홀의 역대 국왕

건국

초대 비류왕

백제 편입

왕호

비류왕(沸流王)

성씨

해(解)(?) / 우(優)(?)

비류(沸流)[1] / 은조(殷祚)[2] / 피류(避流)[3]

부왕

동명성왕(東明聖王) / 우태(優台)(?)

모후

소서노(召西奴)

형제

고유류, 부여온조

생몰년도

? ~ ?

재위기간

? ~ ?

1.1. 소개

沸流

생몰년 미상

삼국사기》 백제본기에 의하면 동명성왕 고주몽의 아들, 혹은 해부루의 서손인 우태(優台)의 아들로 기록되어 있다. 온조왕의 형.

비류의 기록은 백제 본기 0년에 온조의 건국과 함께 등장하는데, 건국 상황을 묘사한 2개의 기록이 미묘한 차이를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흔히 아래 2개의 기록은 서로 뒤섞여서 하나의 이야기로 엮어서 이야기하는 경우가 많지만, 사실 1번의 기록이 먼저 나온 다음 일운(一云, 혹은)을 붙이고 그 다음 2번 기록이 전개되기 때문에 본래는 전혀 다른 출전을 가진 2개의 기록을 《삼국사기》에서 모두 실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사실 이 2개의 기록은 어떤 한 가지 사건을 기록하고 있기는 한데, 그 관점이 상당히 다르다. 애초에 형제의 혈통을 기록한 부분이 전혀 다르며, 소서노의 존재를 명확하게 언급하는 것도 후자의 문헌 뿐이다. 현대에 우리가 소서노의 이름을 알고 그녀의 역할이 컸다는 주장을 할 수 있는 근거는 후자의 문헌에 있다.

그리고 후자는 "시조 비류왕"이라고 시작한다. 비류를 백제의 초대 왕으로 보는 관점이 되는 셈이다. 세부적인 면에서도 차이가 있어 비류가 온조에게 남하를 권유했다든가, 미추홀은 정착하기 부적합하다든가 하는 내용이 없으며, 무엇보다도 비류가 자결하는 장면이 없다. 즉 온조가 백제의 시조라는 설화는 '이래저래서 비류는 실패했음' 이라는 내용이 들어있는 반면, 비류 설화는 '이래저래서 비류라는 분이 우리 백제의 시조가 되셨음' 이라는 내용인 것. 이에 대해 일부 학자들은 비류 설화가 먼저 쓰였고 후에 온조 세력이 비류 세력을 흡수하며 비류 설화를 참조하여 온조 설화가 쓰였고, 이는 비류로 대표되는 해양 세력과 온조로 대표되는 농업 세력 간의 갈등에서 농업세력이 끝내 승리하였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판단하기도 한다[4]. 비류백제가 독자적으로 존재했다는 주장도 있으나 재야 측의 주장이라 큰 의미는 없다.

1.2. 기록 1 : 온조 시조설

시조 온조왕(始祖 溫祚王)

아버지는 동명성왕 고주몽이고, 어머니는 졸본부여(卒本扶餘)왕의 세 딸 중 한 명이다. 동명성왕유리명왕에게 왕위를 물려주게 되자, 비류는 온조와 더불어 남하한다.

비류는 한산(漢山)에 올라가 지형을 보다가 바닷가에 터전을 잡으려고 했지만, 형제를 따라온 오간(烏干)·마려(馬黎) 등 10명의 신하는 비류에게 반대하고 나중의 위례성(慰禮城)에 도읍할 것을 권한다. 그러나 비류는 듣지 않고 바닷가인 미추홀(彌鄒忽, 인천에 비정)에 도읍하고, 온조는 10명의 신하의 의견을 받아들여 위례성(慰禮城)에 도읍한다.

비류는 미추홀의 땅이 물이 짜고 습해서 잘 살수 없는데, 위례성에 돌아와 보니 백성들은 평안하고 도읍이 안정되어 있어서 수치심을 느낀 나머지 자살한다. 이후 비류의 백성들도 위례성으로 와서 온조왕에게 귀부한다.

1.3. 기록 2 : 비류 시조설

시조 비류왕(始祖 沸流王)

아버지는 북부여 왕(北夫餘王) 해부루(解夫婁)의 서손인 우태(優台)이며, 어머니는 연타발(延陀勃)의 딸 소서노(召西奴)이다. 나중에 과부가 된 소서노를 동명성왕 고주몽이 아내로 맞아 비류, 온조 형제도 아들처럼 대했으나 역시 유리명왕 고유류에게 왕위를 물려주게 되자 어머니와 동생을 데리고 남하하여 백제의 시조가 된다.

전자의 문헌에서는 비류와 온조가 남하했다고 되어 있는데, 이쪽에서는 비류가 동생 온조를 설득하여 남하를 주도한 것으로 묘사하고 있다는 차이가 있다. 그리고 미추홀은 정착하기에 부적합했다는 내용이 없다.

1.4. 번외 기록1 : 제왕운기

백제 시조 온조는 어머니와 형 은조(殷祚)와 함께 남으로 달아나 나라를 세워 은조가 왕위에 올랐으나 5개월 만에 죽었다.

여기서는 비류의 이름이 은조로 나오고, 온조보다 먼저 왕위에 올랐으나 너무 일찍 죽어서 온조가 시조가 되었다고 나온다.

1.5. 번외 기록2 : 해동고승전

해동고승전에서는 한국의 고대 사서인 『기로기(耆老記)』를 인용한 대목에서 백제의 건국이 등장하는데 이 기록에는 비류와 온조가 힘을 합쳐 나라를 세운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기로기(耆老記)≫에 이르기를,

“고구려의 시조 주몽(朱蒙)은 고구려 여자에게 장가들어 두 아들을 낳아, 이름을 피류(避流)와 은조(恩祖)라 하였다. 두 사람은 뜻을 같이하여 남쪽으로 가서 한산에 이르러 나라를 세웠다.”

해동고승전 제1권 석마라난타##

1.6. 고이왕계의 시조?

비류 시조설은 사실 고이왕계의 전승이었을 것이라 보는 가설이 있다. 이에 따르면 해부루(解扶婁)의 후손 우태(優台)와 그 아들인 비류를 시조로 하는 비류 시조설은 고이왕계의 전승이며 해모수(解慕漱)의 후손 고주몽(高朱蒙)과 그 아들인 온조를 시조로 하는 온조 시조설은 초고왕계의 전승이었는데 근초고왕이 강력한 왕권을 확립하고 나라를 강성하게 하여 초고왕계가 자리를 아예 굳히게 되자 계보도를 재구성하면서 온조 시조설이 비류 시조설을 흡수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백제에서 우씨(優氏)로 보이는 인물들은 고이왕 대 내법좌평 우두(優豆), 고이왕의 동생 우수(優壽), 비류왕 대 왕의 동생이자 반란자인 우복(優福), 무령왕 대 달솔(達率) 우영(優永) 등으로 주로 고이왕계가 세력이 있을 때 집중되어 있는데 이에 근거해 고이왕계는 사실 왕성이 우씨(優氏)로 온조왕계의 부여씨(扶餘氏)와는 다른 왕가였을 거라는 가설도 있다.

1.7. 창작물에서의 비류

드라마 주몽의 등장인물. 소서노와 우태 사이에 태어난 장남으로, 우태 사후 소서노가 주몽과 재혼하여 고구려의 왕자가 된다.

2. 고구려에 최초로 합병된 국가

2.1. 개요

沸流

건국년도 미상 ~ 서기 37년 고구려에 복속

고구려가 최초로 복속한 국가이자 고구려 건국신화에 등장하는 송양이 다스리던 나라. 동명성왕이 "비류수에서 채소가 떠내려 오는것을 보고 강 상류에 사람이 산다는 것을 알았다(王見沸流水中 有菜葉逐流下 知有人在上流者)"라는 기록으로 보아 비류수의 상류에 위치한 국가로 추정되는데, 송양이 "과인이 바다의 한 구석에 치우쳐 있어서 일찍이 군자를 만난 적이 없었다.(寡人僻在海隅 未嘗得見君子)"라는 말도 같이 있어서 바닷가이면서 강의 상류인 지역에 위치한듯 보인다.

삼국사기구삼국사 모두 송양이 "여러대 왕 노릇을 했다."라며 비류국이 고구려가 건국되기 이전부터 존재했음을 시사하는 대목이 등장하나, 건국년도가 언제인지는 알수가 없다.

고구려에 편입되어서 후에 비류국의 땅은 되찾은 땅이라는 의미에서 다물도(多勿道)라 이르게 되었고, 비류부(중국 측 기록에는 소노부, 연노부라는 이름으로 등장)라는 이름으로 고구려에 편입된다.

2.2. 삼국시대 이전 한반도 인근의 세력 목록

2.3. 같이보기

3. 만화 나우(만화)의 등장 인물

  자세한 내용은 비류(나우)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1. [1] 삼국사기.
  2. [2] 제왕운기.
  3. [3] 해동고승전.
  4. [4] 사실 땅이 습기가 많고 물이 짜다는 등의 내용은 농사에 부적합하다 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일 뿐이다. 즉 어디까지나 농업 세력의 관점에서 볼 때 '그런 곳에 정착했으니 망할 수밖에' 였을 뿐. 실제로 이보다 더 안습한 지역에 정착하여 크게 성공한 경우로 베네치아 공화국을 들 수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6.6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