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치사커

풋볼파생종목

풋볼원형

게일릭 풋볼

오스트레일리안 풋볼

축구

비치사커

풋살

럭비 유니온

럭비 리그

미식축구

캐나디안 풋볼

아레나 풋볼

레전즈 풋볼

유러피언 게임 종목

{{{#!folding 펼치기/접기

{{{#!wiki style="margin:-12px;margin-top:-5px;margin-bottom:-5px"

가라테

권투

레슬링

배구

배드민턴

비치발리볼

비치사커

사격

사이클

삼보

수영

유도

육상

양궁

체조

카누

탁구

태권도

트라이애슬론

펜싱

3X3 농구

}}}}}}||

1. 개요
2. 규칙
3. 대회

1. 개요

beach soccer/비살(beasal)

축구의 변형종목으로 해변의 모래밭에서 축구를 하는 것. 풋살처럼 축구에서 파생된 종목이며 비치발리볼의 축구버전으로 볼 수 도 있다.

이 종목의 종주국은 브라질. 바다까지 놀러가서 축구하다보니 이런 종목이 나왔다.주목할만한 강국으로는 타히티가 있는데, 일반 축구에선 변방 대륙 오세아니아 중에서도 더 변방이지만 비치사커에 한해서는 세계적 강호로 2013년 4강(4위)를 기록하더니 2015,2017년 FIFA 비치사커 월드컵 준우승을 2번이나 기록했다. 다만, 종전 글에선 브라질과 맞먹는 실력이라고 서술되었지만 2017년 결승에서 브라질에게 0:6으로 아작났다...

해변에서 한다는 점을 제외하면 규칙은 축구와 거의 같다보니 은퇴한 축구선수들이 전향해서 대활약 하는 사례가 종종 있다고 한다. 대표적으로 맨유의 레전드 였던 에릭 칸토나. 그는 프랑스 비치사커 대표팀의 감독이며 선수로도 활약했다. 그리고 네덜란드파트릭 클루이베르트도 이의 대표적인 케이스. 현역시절부터 네덜란드 비치사커 대표팀 선수로 지냈다. 지금은 은퇴. 최근의 사례로는 2018년에 축구선수 은퇴를 선언했었던 호나우지뉴가 1년뒤 비치사커 선수로 깜짝 데뷔한 사례가 있다.

2. 규칙

해변이라는 한계상, 축구에 비해 경기장 크기가 작고, 인원수도 농구처럼 양 팀 5명. 어찌보면 당연하게도 축구화를 신지 않고 맨발로 경기를 한다.

모래밭이라는 그라운드의 특성상 경기 양상은 일반 축구와 확연하게 다르고, 보통의 땅볼 드리블과 땅볼 패스는 효용성이 매우 떨어진다. 그러다 보니 공중볼을 통한 공격이 위력적이고, 모래밭이라 몸을 던져도 부상위험이 적다 보니 슛을 날릴때도 몸을 이용해 매우 아크로바틱한 장면들이 자주 나온다. 2013년 비치사커 월드컵 베스트골2015년 비치사커 월드컵 베스트골을 보면 절로 탄성이 나올 수밖에 없다. 또한 위 동영상을 보면 알수 있듯 골키퍼의 득점도 심심찮게 나오는 편이다.

3. 대회

2005년부터 FIFA 주관대회로 변경된 FIFA 비치사커 월드컵도 존재한다. 2009년까지 15회 대회까지 개최되었는데, 여기서도 브라질이 통산 13회 우승으로 먼치킨급 전력을 자랑한다. 2015 바쿠 유러피언 게임(European Games)에도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었다. 그리고 2회에서 수영조차 종목을 없앴지만 비치사커는 살아남았다.

한국에서는 비인기 종목임에도 불구하고 2008년 인도네시아발리 섬에서 개최된 아시안 비치 게임에서 4위를 기록했으나, 정작 FIFA 비치 사커 월드컵에는 한 번도 출전하지 못했다.

대한민국 비치사커 국가대표팀.[1]


  1. [1] 2008년경의 사진으로, 유심히 보면 알아보겠지만 위 사진의 골키퍼가 훗날 K리그 무대에서 활약하는 박준혁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5.8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