빤스런

1. 개요
2. 유래
3. 적용 범위의 확대
4. 관련 문서

1. 개요

강화도 총기난사 사건 당시 일부 생존자가 도망치는 모습을 나타내는 신조어. 옷도 제대로 못 갖춰 입고 빤스 바람으로 뛰어갈 정도로 다급하게 도망친다는 뜻이다. '빤쓰런'으로도 쓰인다.

뭔가 쫄리거나 겁나는 상황이 발생했을 때 맞서서 대응하지 못하고 허겁지겁 도망가는 모습을 희화화하는 데 주로 쓰인다. 갈수록 워낙 널리 쓰이다보니 최근에는 사용례가 확대된 편이며 보편적으로 쓰인다.

2. 유래

2011년에 발생한 강화도 해병대 동료 총격 사건 당시 총소리가 들리자 해병대 군인들이 속옷 차림으로 뒤도 안보고 도망쳐서 부대 밖으로 뛰쳐나가 부대 인근 민가로 숨었다는 것이 부대 인근 마을에 거주하는 민간인들의 증언에 의해 밝혀졌다.

유사시에 민간인들을 지키고 보호해야 될 현역 군인들이, 그것도 언제든 북한군의 도발이 일어날 수 있는 최전방 부대의 소초에서 근무하는 해병들이 총소리 몇 방에 아무 대응도 못하고 부대를 군무이탈해서 인근 마을로 도망쳤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국민들에게 분노와 실망을 안겨주었다.

해병대의 전통이라는 명목으로 만만한 후임이나 기수열외 대상자들[1]은 실컷 괴롭히면서 정작 위급한 실제상황에서는 동료 해병들을 내팽겨치고 자기만 살겠다고 도망가는 해병들의 망신스런 도망 행위를 "빤스런"이라고 부르며 해병대를 조롱하는데 사용하기 시작한 것이 바로 이 용어가 탄생하게 된 시초였다.

더군다나 부대에 막 전입온 신병 혼자서 범인의 총을 붙잡고 뺏으려고 몸싸움을 벌이고 있는데도 그 방 안쪽에 있던 고참 해병들은 구석에 숨어서 아무것도 안 하고 그 상황을 벌벌 떨면서 보고만 있고 아무도 도와주지 않아서 결국 그 신병이 총을 못 뺏고 고환 등 하반신에 총을 맞고 장애를 입게 되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해병대가 더더욱 비난을 받게 되었다.

그 후로도 해병대 현역이나 예비역들이 각종 욕먹을 짓을 했을 때 간단한 한 마디로 놀리기에 좋아서 해병대를 깔 때마다 위의 조롱성 이미지와 함께 자주 쓰이는 단어가 되었다. 특히 해병대 출신들이 군대에 대해 허풍 떨고 허세부리며 군대부심을 부리거나 타군을 비방할때마다 "응, 빤스런ㅋㅋ"이라는 짧은 표현만 써줘도 바로 깨갱하게 만드는 효과가 있다.

3. 적용 범위의 확대

이 용어의 어감이 재미있다는 점이 인기를 얻었는지 널리 퍼지게 되어서, 단지 한국 해병대를 조롱하는 데 쓰이는 것 뿐 아니라 그 무엇이든 혼비백산하며 도망가는 굴욕적인 모습을 지칭하는 데에도 널리 쓰이게 되었다. 그것도 꽤나 굴욕적이고 무책임한 도주 상황 때 특히 많이 쓴다.

즉 '빤스런'이란 신조어는, 좁은 의미에선 대한민국 해병대를 비하/조롱하는 표현으로서 과거의 '개병대'라는 오랜 비하 별명을 대체했고, 넓은 의미에선 명예를 버리고 황급히 도망간다는 일반적인 뜻이 되어서 예전의 '36계 줄행랑'이란 표현을 완벽하게 대체한 셈이다.

2011년 해병대에서 발생한 원조 빤스런 사건 이후에 발생한 가장 유명한 실제 빤스런 사례는 2014년 청해진해운 세월호 침몰 사고에서 이준석 선장이 선실 속에 있던 승객들을 내팽겨치고 자기만 살겠다고 탈출했던 사건이다. 승객들은 밖으로 나오지 말고 선실 안에 가만히 있으라고 안내방송을 하도록 지시하는 바람에 승객들이 배 밖으로 나올 수 있는 기회를 박탈해버려서 수많은 사람이 죽었고, 그 후 자기가 도망갈 때도 선실 밖으로 나가서 탈출을 준비하라는 안내방송도 안 한 채 도망가버렸다. 그리고 그때 승객인 양 신분을 세탁하기 위해 선장으로서의 책임을 나타내는 선장복을 벗어버리고 속옷 차림으로 도망갔다. 그야말로 빤스런이란 표현에 딱 들어맞는 사례인 것이다.

게임에서도 많이 쓰이고 있는데, 오버워치솔저를 일컬을 때 사용되기도 한다. 총 든 군인인 것부터 해서 질주하는 스킬까지 빤스런에 완벽히 부합해서 거의 공인 별명이 되었으며 마찬가지로 비슷한 구성을 공유하는 배틀그라운드에서도 도주하는 모습을 호칭할 때도 사용된다.[2]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에서도 무적귀환을 가리키는 말, 그리고 실바나스 윈드러너아군을 엿먹인 다음 밴시로 변해서 도망칠 때도 쓰인다.[3]

크랭크와 조주연 워크래프트3 해설이 가끔 언급한다. 유닛이나 영웅 빨피상황에서 위기일때.

GTA 5에는 마이클 드 산타의 마누라 아만다 드 산타검열삭제를 하려던 테니스 코치가 마이클에게 들키자 호피 무늬 빤스만 입고 도주하는데, 그걸 마이클과 프랭클린이 추격하는 미션이 있다.

꼭 실제 발로 뛰어서 도망가는 것 뿐 아니라, 2017년경부터는 주식이나 암호화폐 시장에서 가격이 급락할 때 빨리 매도해버리고 빠져나가 튄다는 뜻으로도 많이 쓰이게 되었다.

4. 관련 문서


  1. [1] 그게 심지어 자기보다 선임이라도 하극상으로 괴롭히기도 한다.
  2. [2] 이 쪽은 캐릭터의 복장을 바꿀 수 있어서 아무 것도 착용하지 않은 상태는 속옷 차림이 된다.
  3. [3] 별명이 실바나스 빤스러너가 되었다.
  4. [4]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미래통합당이 참패한 이후 우한 갤러리의 매니저/부매니저가 단 한명을 제외하고 전부 갤러리 글 삭제기인 클리너를 작동시키고 잠적해 버렸다.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제2해병사단 총기난사 사건 문서의 r678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5.8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