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딸기

1. 산 속에서 자라는 열매
3. 대한민국의 에로영화 시리즈

1. 산 속에서 자라는 열매

raspberry

산속에서 잘 자라는 식물의 일종. 장미목 장미과 산딸기속(Rubus)에 속하는 먹을 수 있는 열매를 맺는 식물의 통칭이다.[1] 뭔가 알록달록하고 달 것 같이 생겼으며 동글동글한 열매 비스무리한건 일단 berry라고 부르고, 그중에서 먹을 수 있으면서 유명한 게 라즈베리.[2]

다른 이름으로는 '나무 딸기'가 있다. 환경오염으로 그 수가 줄기는 했지만 산 깊은 곳에서는 여전히 자란다. 열매 번식 외에 뿌리번식이 되기 때문에 줄기만 따로 심어도 자란다. 김해 등지에서 많이 생산되고 있으며 산딸기 와인, 산딸기 식초 등의 관련식품 개발도 진행되고 있다.

장미과에 속해서 줄기와 잎 뒤쪽에 가시가 있기는 하나 이 식물 자체가 워낙에 작아서... 하지만 산딸기를 따다가 간혹 가시에 찔리는 경우는 있다.

딸기와 같은 장미과에 속하지만, 딸기는 딸기속(Fragaria spp.)에 속하며 산딸기는 산딸기속(Rubus spp.)이다. 또한 산딸기는 조그맣긴 해도 일단 목본식물(관목)이기 때문에 딸기와 달리 '과일'이라고 확실하게 정의할 수 있다. 참고로 블랙베리는 산딸기속에 속하지만 다른 산딸기와는 모양이 좀 다르다.

국내에도 딸기속(Fragaria spp.)에 속하는 식물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강원도 이북의 고산지대에 자생하기 때문에 보기 힘들다.

산딸기

멍석딸기

곰딸기

뱀딸기

겨울딸기

장딸기

국내에서 자생하는 종류가 제법 많다. 산딸기, 줄딸기, 멍석딸기, 장딸기, 곰딸기, 거지딸기, 수리딸기, 복분자, 겨울딸기, 오엽딸기, 섬딸기 등 이 외에도 수많은 종류의 산딸기들이 있다. 열매는 붉은색을 띠고 알갱이들이 다수 박혀 있는 구조이며, 이것을 식용한다. 시큼한 단맛을 가지고 있으며, 이것을 따로 모아 술을 담가먹거나 쨈을 만들어 먹는다. 보릿고개 시절때 자주 먹기도 했었던 식물이었다. 그중 복분자딸기는 한국 원산으로, 산딸기 중에서도 짙은 포도색을 띤다.

뱀딸기는 Rubus속이 아니라 Duchesnea속이고 관목성이 아닌 초본류이다. 열매구조도 산딸기보다는 일반 딸기 쪽에 가깝다. 산보다는 길 쪽에 더 흔하다. 못 먹는 것은 아니지만 아무 맛도 없다. 입에 넣으면 아주 잠깐 딸기향이 올라온 후에 맹물을 씹는 듯한 무미한 맛이 난다. 시큼한 것도 아니고 떫은 것도, 단 것도, 하다못해 쓴 것도 아닌 그냥 물에 축인 스펀지를 씹는 느낌. 본초강목에 의하면 뱀딸기는 성질이 차가워 많이 먹으면 차가운 침이 계속 올라오고 설사를 할 수 있다고 한다.

속설로 죽림에는 호랑이가 있고 산딸기 나무 밑에는 뱀이 있다는 말이 있다. 오늘날 호랑이는 사라졌지만 실제로 산딸기가 우거진 덩굴 사이에는 뱀이 있을 확률이 높으므로 채취할 때는 주의해야 한다.

그리고 우리나라 설화 중에는 노모가 겨울에 산딸기를 먹고 싶다고 해서 효성 지극한 아들이 갖은 고생 끝에 진짜 한겨울에 산딸기를 구하는 이야기가 있다. 완전 거짓말일 것 같지만 제주도에 가면 겨울딸기라고 하여 겨울에 열매를 맺는 딸기가 있다. 스카이림에도 스노우베리란 겨울딸기가 나온다. 이쪽의 원본은 인동딸기#라 종이 좀 다르기는 하지만 실제로 존재하는 식물이다.

산딸기나 나무딸기 종류는 작은 나무처럼 자라는 것이 특징이나, 장딸기라는 종류는 딸기처럼 덩굴에서 자란다. 일반적인 산딸기에 비해 열매를 이루는 방울이 작은 것이 특징. 살짝 씁스름하면서 새콤달콤한 맛이다. 과거에는 뒷산에 흔해서 바로바로 따먹을 수 있었지만 현재는 드물어졌고, 복분자처럼 재배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산에서 발견했다면 당연히 먹어도 되지만, 먹기 전에 벌레가 있는지 확인해보고 있다면 식촛물에 헹궈서 벌레를 제거한 뒤 먹는 것이 좋다.

개중에는 열매의 색깔이 황금빛을 띠는 것도 있다. 황금복분자나 섬딸기, 거제딸기, 전남 맥도의 맥도딸기가 그러하다.[3] 맥도딸기는 멸종위기종은 아니나 희귀해서 수집가들 사이에선 인기가 많은 종류이고, 거제딸기는 멸종 위기종이다#[4]

집에서 실온보관시 곰팡이가 잘 슨다. 적정 보관 온도는 1도에서 5도 사이라 냉장보관이 좋고, 냉장보관해도 5일 이내에 먹어치우는 게 좋다. 경상도 지방에서는 산딸기를 설탕에 절여 썩지 않도록 처리하기도 한다.

대표적인 음식으로 라즈베리 파이, 덴마크식 크림 산딸기죽이 있다.

2. 스웨덴 영화

역대 베를린 영화제 - 황금곰상 수상작

1957년

1958년

1959년

12인의 노한 사람들

산딸기

사촌들

원제: Smultronstället

영제: Wild Strawberries

1957년 작품으로 한국에서는 동명의 에로영화 시리즈에 묻혀 있었고 거의 반세기만인 2004년 7월 9일 개봉했고 2013년 5월 16일 재개봉했다.

2007년 사망한 잉마르 베리만 감독의 작품으로 주연은 빅터 소스트롬(이삭 보리 교수), 비비 앤더슨(사라_이삭의 첫사랑 /이삭의 여정에 동행하게 되는 젊은 여자, 1인 2역)가 맡았으며 조연은 잉그리드 서린(마리안_이삭의 며느리이자 에발드의 아내), 군나르 비욘스트란드(에발드_이삭의 아들이자 역시 교수), 막스 폰 시도우(헨리크_주유소 주인)가 맡았다.

50년 동안 의사 생활을 해온 이삭 보리 교수가 명예학위식을 받는 날, 자신의 죽음을 예감하는 꿈을 꾼 후 비행기를 취소하고 자동차를 타고 가기로 한다. 이 여행에 며느리 마리안이 동행하고 우연히 과거에 사랑했던 여자와 이름이 같은 사라와 안데르스, 빅토르 두 청년을 만나 합류하게 된다. 작은 자동차 사고가 나면서 자신의 과거를 떠올리게 하는 부부를 만나기도 하고 꿈과 환상과 현실이 계속해서 교차되면서 보리 교수는 자신의 과거의 진실을 마주하는 동시에 현재 자신의 진정한 모습을 돌아보는데…

사실 산딸기라는 영화를 검색하거나 사람들에게 물어보면 십중팔구 한국의 에로영화가 나온다.

뱀발로 여기서 말하는 산딸기는 1.항목의 산딸기가 아니라 흔히 먹는 딸기야생종을 말한다.

3. 대한민국의 에로영화 시리즈

1980년대의 대표적인 에로영화 시리즈를 말한다. 애마부인 시리즈와 함께 극장가를 주름잡던 라이벌 관계였다.

1편은 1982년 김수형 감독의 작품으로 임동진, 안소영 주연이다. 감독을 제외하면 개봉시기와 주연배우가 애마부인과 같다. 2편부터는 여자 주연배우가 선우일란으로 바뀌었다.

홍시호의 홍SHOW에서 성우 차명화가 밝히길, 자신에게 제의가 먼저 들어왔었다고 한다. 하지만 그 시기 KBS 성우 공채에 합격해서 그 제의는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한다.

영화 작품성과 퀄은 1편이 가장 좋다고 인정받지만 주연배우가 선우일란으로 바뀐 2편과 3편을 선호하는 사람들이 더 많다. 특히 2편은 선우일란의 영화 주연 데뷔작으로 이때 나이 만 19세, 고등학생이었다. 지금 같으면 미성년자의 가슴을 거의 전부 노출시키고 직접적인 섹스 신이 나오는 에로영화에 출연시킨다는건 상상조차 할 수 없지만 그때는 시대가 시대이니만큼... 1990년대부터는 아예 장수 시리즈가 되었지만 다시 배우가 바뀐 4편 이후로는 내리막을 걸었으며 1994년 6편을 끝으로 결국 막을 내렸다. 그래도 1996년 13편까지 제작되어 완전 퀄이 시망이었던 애마부인 시리즈에 비하면 산딸기 시리즈는 속편들도 나름 일정한 퀄을 유지한 편이라는 평도 있다.

일본에서 2002년 동명의 영화가 제작되었지만 이 시리즈와는 아무 관계도 없다. 에로 영화가 아니고 평범한 전연령 영화이기 때문이며, 고통을 상징한다.


  1. [1] 한국의 산딸기(crataegifolius)와 유럽산딸기(idaeus)는 속만 같고 다른 종이다.
  2. [2] 얘는 흔히 마트에서 냉동으로 판다. 단독으로 먹으면 시기만 하지만, 단 맛이 더 강한 다른 베리류(블루베리나 블랙베리 등) + 우유/요거트/탄산음료와 함께 섞어서 갈아먹거나 하면 신 맛이 어느정도 중화되면서도 새콤한 풍미가 남아서 그럭저럭 먹을만해진다. 우유/요거트와 설탕/물엿/올리고당이랑 같이 이놈들을 갈아주면 달콤새콤하니 맛나다. 라즈베리 청이나 잼, 퓨레로 만들어서 다른 빵이나 과자 등과 함께 먹는 방법도 있다.
  3. [3] 국가표준식물목록에 거제딸기, 맥도딸기가 따로 등록되었으나 비합법명이다. 또 분포지가 같고 외형 형질에서 연속변이 양상이 보이기 때문에 두종 모두 섬딸기와 동일종으로 보는 견해가 우세하다. 그렇지만 줄기의 가시유무 혹은 연모 유무로 다른종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
  4. [4] 거제딸기는 학명이 Rubus tozawai Nakai ex T. H. Chung, 맥도딸기는 Rubus longisepalus Nakai이다. 꽃받침열편들 길이가 일정하고 짦으면 거제딸기, 꽃받침열편들 길이가 길고 그중 하나가 유난히 길고 끝부분이 갈라지면 맥도딸기로 구분하기도 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7.0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