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바도르 아옌데

칠레 대통령

27대

28대

29대

에두아르도 프레이 몬탈바

살바도르 아옌데

아우구스토 피노체트

TENGO FE EN CHILE Y SU DESTINO.[1]

(나는 칠레와 그 운명에 믿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Salvador Allende Gossens M.D.

1. 개요
2. 젊은 시절
3. 정계 진출
4. 대통령 당선
5. 개혁과 실패
6. 오늘 산티아고에 비가 내립니다
7. 미디어
8. 평가
8.1. 온건좌파의 견해
8.2. 급진좌파들의 견해
8.3. 우파들의 견해
8.4. 총론
9. 이야기거리
10. 관련 항목

1. 개요

칠레의사, 정치가. 최초로 민주적인 투표를 통해 정권을 잡은 사회주의자다. 칠레의 제32대 대통령으로 빈부격차가 극악한 칠레의 현실을 개혁하려다가 미국과 보수파의 반발과 쿠데타로 생을 마감한 비운의 대통령으로 기억된다.

2. 젊은 시절

1908년 칠레 발파라이소에서 태어났다. 아옌데의 집안은 칠레의 정치 명문가[2]였고 아옌데 자신도 기득권을 누리면서 살 수 있는 환경이었다. 그러나 아옌데는 어린 시절 집 근처에 살던 구두 수선공으로부터 아나키즘의 영향을 받았고 칠레대학교 의과대학에 입학했다. 의학도의 길을 걷던 중 칠레 민중들의 참담한 현실을 목격, 이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 사회주의를 선택하였다. 그리고 마르크스나 레닌 등의 사회주의 서적들을 읽으면서 사회주의 정치가로서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뭔가 체 게바라와 인생 경로가 비슷한 것 같기도 하고...

3. 정계 진출

칠레에는 합법적 활동을 인정받은 공산당이 이미 있었지만 아옌데는 공산당보다는 사회주의 정당이 더 칠레의 현실에 맞는다고 판단하고 1933년 칠레의 사회주의 정당인 칠레 사회당의 창당에 참여했다. 1937년 칠레 사회당 후보로 하원의원에 당선되어 정치가의 길을 걷게 되었다. 1938년에 중도파와 좌파정당이 연합한 인민전선이 집권하게 되었는데 의사출신인 탓에 1938년부터 42년까지 우리나라의 보건복지부 장관에 해당하는 후생장관직을 역임하기도 했다. 그가 속해있던 인민전선 정부는 '통치는 교육이다'란 구호를 내세워 교육제도 개선 확충을 밀어 붙였고, 약 38만 5000명의 어린이가 초등교육을 받유 수 있게 됐다.

1945년부터 4번 내리 연속 상원의원에 당선되었고 1952년부터 1964년까지 세번이나 대선에 출마했지만 중도파가 따로 떨어져나갔던데다가 거기에 더해 공산당과 사회당의 분열, 그리고 보수진영의 격렬한 방해공작으로 연달아 고배를 마셔야만 했다.

4. 대통령 당선

1970년 대선을 앞두고 칠레 사회당과 공산당은 더 이상 진보진영이 분열해서는 대선에 승산이 없다고 판단했다. 칠레 공산당은 시인 파블로 네루다를 대선 후보로 선출하려 했으나 네루다는 대선출마를 포기하고 사회당과의 연합을 주장했다. 결국 사회당과 공산당은 연합하여 인민연합을 결성하고 인민연합의 대선후보로 아옌데를 내세우게 되었다. 재밌는 것은 아옌데가 정작 자기 당인 사회당 안에선 별로 인기가 없었고 공산당이 더 아옌데를 밀었다는 것이다. 공산당이 불법으로 지정되어 활동이 어려웠을 시절 아옌데가 사회당원으로서 공산당의 권리를 옹호했기 때문일 것이다. 칠레 사회당은 '소련의 조종을 받지 않는 사회주의 정당'이란 것을 내세워 공산당과 자주 대립했는데 아옌데가 여기에 다리를 놓은 것이다.

치열했던 1970년 칠레 대선에서 인민연합의 아옌데가 보수진영 측의 호르헤 알레산드리 전 대통령을 2%차의 근소한 차로 누르고 1위로 당선했다. 그러나 아옌데나 알레산드리 전 대통령이나 과반득표를 하지 못했기 때문에 헌법에 따라 의회가 상위 1, 2위 후보 중 한 사람을 대통령으로 선출하도록 되어있었다. 의회가 아옌데의 손을 들어주었다.

한편 전 세계적인 사회주의 확산을 걱정하던 미국은 반미 성격이 강한 아옌데의 당선에 당혹해 하면서 칠레 내정을 흔들려 했다. 그리하여 군부의 정치불간섭 주의를 고수하던 르네 슈나이더 칠레군 총사령관을 납치하려는 시도가 일어났다. 르네 슈나이더는 납치는 면했지만 총에 맞아 부상을 입어 3일 만에 사망했다.

  • 르네 슈나이더 납치미수 사건에 과연 CIA가 개입했는지에 대해서 CIA는 극구 부인하고 있지만 정황적으로 개입했다고 보는 시각이 일반적이다. 후에 헨리 키신저 당시 국가안보보좌관은 자신이 CIA의 그런 계획을 막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키신저의 이런 해명을 믿는 사람은 별로 없다.

5. 개혁과 실패

아옌데는 자신과 비슷한 정강을 내세운 기독교민주당과 공조하여 1970년 11월 3일 칠레 대통령으로 취임하게 되었다.

예나 지금이나 칠레 경제에서 구리 수출이 차지하는 비율이 큰데 대부분의 구리 광산들은 다국적 기업들이 차지하고 있었다. 1970년 당시 칠레의 1인당 국민소득은 954달러로 지금 기준으로 가난해보이지만 이건 화폐가치의 차이때문이고 당대 기준으로 보았을때는 이미 중진국 수준의 국가였었다. 1960년 기준으로는 일본보다 1인당 국민소득이 많았고 이후로 경제성장이 쳐져서 그렇지 1970년 기준으로도 홍콩이나 싱가포르와 비슷한 수준의 국민소득 수준을 지니고있었다. 물론 대만이나 한국보다 1인당 국민소득 수준이 훨씬 높았던 것은 덤이었다. 또한 비슷한 시기에 1940년대부터 1970년대 초에 이르는 장기간의 안정적인 경제성장으로 제3세계 국가가운데서 산업화가 잘 이루워졌다는 평을 받은 멕시코도 1인당 GDP가 1970년 기준으로 칠레에게 밀린 682달러였으니 말 다한 셈이었다.

하지만 이처럼 겉으로는 중진국이었지만 실제 국민들의 생활수준은 이와는 영 딴판이었다. 우선 부의 재분배가 제대로 이루워지지 않아 부의 대다수를 소수의 부유층이 점유하고 있고, 농토의 대부분도 독점하고 있었으며 중산층의 비율도 그리 많지 않았으며 인구의 대다수는 경제수준에 걸맞지 않게 쥐꼬리만한 봉급을 받으며 빈곤층으로써 비참한 삶을 살았던것이었다. 이러한 극악한 빈부격차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다국적 기업들이 소유한 탄광, 구리광산들과 대형 은행들을 국유화했고, 빈곤층의 비율이 높아서 영양 부족으로 유아사망률이 심했던 칠레의 상황을 고려해 어린이들에게 무료로 우유를 배급하는 정책도 추진했다.[3] 다른 한편으로 다국적 기업과 미국, 부유층의 과도한 대토지 소유[4]를 규제하고자 사유지의 4분의 1 내지 5분의 1을 국유화하는 토지 개혁도 추진했다. 또한 컴퓨터계획경제에 활용한 사이버신 계획이라는 것도 수립되었다.

이런 사회주의 개혁의 성과로 칠레의 연평균 국민총생산(GNP) 성장률을 8% 이상까지 치솟게 했다.[5] 물가인상률은 37%에서 15% 이하로 떨어졌으며, 8.3%에 달했던 실업률도 4.8%로 낮아졌다. 산업 생산과 광산ㆍ농업 생산량도 모두 성장세를 보였다. 이렇게 칠레 국민의 생활 수준이 향상되고, 수많은 이들이 전보다 나은 식품과 소비재를 향유하고 있게 되자, 인민연합 집권 이후 처음 실시된 1971년 4월 지방선거에서 칠레 국민은 좌파 정부인 아옌데 정권에 전폭적인 지지를 보냈다. 보수 언론과 기독민주당 등 야권 후보에 대한 미국의 재정 지원에도 굴하지 않고 이뤄낸 전례 없는 성과였다. 칠레 정치에서 집권당이 임기 중 지지율이 상승한 것 또한 전례가 없는 일이었다.[6]

아옌데 정권은 노후 대책을 마련하지 못한 모든 60세 이상 인구에게 연금 지급을 약속했고, 중소기업에게도 사회보험 적용 대상에 포함시켰다. 가족 보호를 전담할 정부 부처도 신설하기로 했으며, 모든 어린이에게 무상으로 우유와 아침 식사 급식을 실시하기로 했다. 모든 동네마다 모자보건진료소와 법률상담센터를 마련하기로 하는 한편, 전기와 수돗물 공급을 칠레 전역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집세는 가계 수입의 10%를 상한선으로 정해, 더 인상할 수 없도록 했다. 아옌데의 개혁정책 뼈대에는 칠레 경제를 3개 부문으로 개편하는 방안이 자리를 잡고 있었다. 그는 사회 부문, 혼합 부문, 민간 부문으로 나눠, 민주적으로 결정된 계획에 따라 긴밀히 연계될 수 있도록 했다. 가장 중요한 조처는 구리, 질산염, 요오드, 철광석, 석탄 산업과 금융, 무역, 그리고 칠레에서 가장 규모가 큰 독과점 부문들의 국유화정책이었다. [7]

이러한 아옌데의 초기 성과는 미국의 고립과 경제제제 그리고 보수우익의 고립속에서 이루어 졌다. 하지만 집권 2년차가 되자, 지속되는 경제 고립으로 인하여 칠레 에스쿠도화의 가치가 하락하고 각종 생필품에 대한 가격 통제로 다국적 기업들의 반발로 인해서 물가가 상승하기 시작했고 칠레 자본가 계층과 보수 야당들의 반발을 불러 일으켰다. 다국적 기업들 역시 반발하여 칠레에 대한 경제 투자를 끊기 시작했다.[8]

더욱이 미국의 닉슨 정부[9]는 아옌데 정권을 못마땅하게 여긴 판국에 아옌데의 반미정책과[10] 다국적 기업 국유화 정책에 쳐서[11] 칠레 경제를 고사시키는 작전을 썼다.

미국의 칠레 경제 고사 작전은 실로 치밀했다. 칠레의 주요 수출품은 구리였는데 칠레의 구리 수출 수입을 감소시키기 위해 미국은 비축한 구리를 대량으로 방출해 세계 구리 가격을 폭락시켰다.[12] 또한 칠레에 대한 경제 제재를 가하여 계좌 동결로 대외차관을 막았으며 생필품과 의료품의 수출을 통제했다.

다만 우익적인 입장에서는 아옌데 정권의 경제 정책이 워낙 조급하게 추진되었기 때문에 국내적으로는 인플레이션이 격렬해졌으며, 국유화된 기업들의 경영권을 원래부터 그 기업의 관리 사원이었던 사람이 아니라 낙하산 인사로 채워넣었기 때문에 국유기업들의 상태는 심각할 정도로 악화되어 투자가 이루어질 수가 없었다고 보기도 한다. 사실, 칠레의 구리 광산들은 이 시기에 국유화가 되었어도 경영진들의 관리가 워낙 엉망이어서 증산이 아니라 감산 일변도의 상황이었기 때문에 소련의 원조성 구리 주문조차 제대로 응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6. 오늘 산티아고에 비가 내립니다[13]

아우구스토 피노체트와 함께한 아옌데. 임명 직후에 찍은 사진이다.

아옌데를 지키기 위해 모인 좌파 지지자들의 시민군[14]

하지만 아옌데 정권은 진보진영의 내분과 보수진영, 미국의 은근한 압박 속에서도 야금야금 지지율을 올리고 있었고, 1973년 총선에서 대통령 불신임을 여유있게 막아낼 의석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15]. 이로써 합법적 수단으로 아옌데를 실각시킬 힘을 잃은 보수파는 충격을 받았고 최후의 수단으로 반공 성향이 강한 군부에게 쿠데타를 일으켜 달라 부탁했다. 그러자 군부가 이에 호응해 1973년 6월 22일 1차로 쿠데타를 시도했으나, 군부의 중립을 강조하는 카를로스 프라츠 육군참모총장 겸 내무부 장관에게 사전에 간파당하는 바람에 실패한다. 이렇게 되자 아옌데는 최후의 정치적 해결책이라고 할 수 있는 제헌의회 구성을 위한 국민투표를 제의했다. 그러자 보수파는 국민투표를 받아들이는 대신 육군참모총장을 친미 극우파 아우구스토 피노체트로 교체할 것을 제의했고, 아옌데는 울며 겨자먹기로 이를 승낙한다.[16] 그리고 1973년 9월 11일, 피노체트 참모총장이 이끄는 군부가 쿠데타를 감행하면서 산티아고는 피바다가 된다.

아옌데는 라디오 연설 을 통해 국민들에게 고별을 고했다. 그 전문은 다음과 같다.

Compatriotas, esta será seguramente la última oportunidad en que me pueda dirigir a ustedes. Mis palabras no tienen amargura sino decepción, y serán ellas el castigo moral para los que han traicionado el juramento que hicieran. Ante estos hechos sólo me cabe decirle a los Trabajadores yo no voy a renunciar. Colocado en un tránsito histórico, pagaré con mi vida la lealtad del Pueblo. Y les digo que tengo la certeza, que la semilla que entregáramos a la conciencia digna de miles y miles de chilenos no podrá ser cegada definitivamente. Tienen la fuerza, podrán avasallarnos, pero no se detienen los procesos sociales ni con el crimen... ni con la fuerza. La historia es nuestra y la hacen los pueblos.

Trabajadores de mi Patria, quiero agradecerles la lealtad que siempre tuvieron, la confianza que depositaron en un hombre que sólo fue intérprete de grandes anhelos de justicia, y empeñó su palabra en que respetaría la Constitución y la Ley y así lo hizo. En este momento definitivo, el último mensaje lo dirijo a ustedes, quiero que aprovechen la lección.

Me dirijo sobre todo, a la modesta mujer de nuestra tierra, a la campesina que creyó en nosotros, a la obrera que trabajó más, a la madre que supo de nuestra preocupación por los niños. Me dirijo a los profesionales de la Patria, a los profesionales patriotas, a los que hace días estuvieron trabajando contra la sedición auspiciada por los colegios profesionales, colegios de clase para defender también las ventajas que una sociedad capitalista le da a unos pocos.

Me dirijo a la juventud, a aquellos que cantaron, entregaron su alegría y su espíritu de lucha. Me dirijo al hombre de Chile, al obrero, al campesino, al intelectual, a aquellos que serán perseguidos; Radio Magallanes será acallada, y el metal tranquilo de mi voz no llegara a ustedes. No importa. Lo seguirán oyendo. Siempre estaré junto a ustedes, por lo menos mi recuerdo será el de un hombre digno, que fue leal a la lealtad de sus Trabajadores. El Pueblo debe defenderse pero no sacrificarse, el Pueblo no debe dejarse arrasar ni acribillar, pero tampoco puede humillarse.

¡Trabajadores de mi Patria! Tengo fe en Chile y su destino. Superarán otros hombres este momento gris y amargo, donde la traición pretende imponerse. Sigan ustedes sabiendo que, mucho más temprano que tarde, de nuevo abrirán las grandes alamedas por donde pase el hombre libre para construir una sociedad mejor.

¡Viva Chile¡ ¡Viva El Pueblo! ¡Vivan los Trabajadores!

Estas son mis últimas palabras, y tengo la certeza de que mi sacrificio no será en vano. Tengo la certeza de que por lo menos será una lección moral que castigara la felonía, la cobardía y la traición.

번역본:

"국민 여러분, 이번이 분명히 제가 여러분에게 말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될 것입니다. 제 말들은 쓴 맛 대신 실망 뿐만 있고, 또한 그들 스스로 만든 맹세를 배반한 사람들에게는 도덕적인 처벌이 될 것입니다. 이러한 일들로 인해 저는 노동자들에게 단지 사임하지 않을 것이라는 말 밖에 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역사적인 변화 앞에 놓인 점에 비추어, 저는 제 일생을 민중의 명예를 위해 바칠 것입니다. 그리고 저는 그들에게 수백, 수천의 칠레 사람들에 해당되는 의연한 의식들에게 심는 씨앗들은 절대 눈이 멀지 않을 거라는 확신이 있다고 말 할 수 있습니다. 그들(군부)은 힘이 있고, 우리를 압도할 수 있지만, 사회의 흐름은 범죄.... 그리고 권력으로도 막지 못합니다.. 역사는 우리의 것이고 민중들이 그것을 만듭니다.

칠레의 노동자들이여, 나는 여러분이 정의에 대한 바람의 대변인에 불과한 사람를 항상 따라와주고, 그에 대해 가졌던 믿음에 항상 감사드리고 싶습니다. 그는 헌법과 법률을 준수하겠다고 맹세했고, 그 말 대로 해냈습니다. 이 최후의 순간에, 마지막 메세지를 여러분한테 전합니다. 부디 이 마지막 강연을 잘 활용하시기 바랍니다.

나는 모든 것에 앞서, 우리 땅의 겸손한 여인과, 우리를 믿은 농민 여인과, 그 누구보다 더 일한 일꾼과, 우리의 아이들에 대한 걱정을 안 어머니들에 (이 글을)바치고 싶습니다. 나는 조국의 전문가들에게, 애국자인 전문가들에게, 자본주의 사회가 일부에게만 주는 이점을 지키기 위한 전문적인 학교들의 후원을 받는 폭동 선동에 저항해 하루하루를 보낸 사람들에게 바칩니다.

나는 청년들에게, 노래를 부른 그들에게, 기쁨과 저항의 정신을 보여준 그들에게 바칩니다. 나는 칠레의 사람들에게, 일꾼들에게, 농민들에게, 지식인들에게, 박해 받을 이들에게 바칩니다. 곧 마가야네스(Magallanes) 라디오도 꺼지게 될 것이고, 제 목소리도 더 이상 여러분에게 들리지 않을 것입니다. 상관 없습니다. 여러분은 계속 듣게 될 것입니다. 저는 여러분과 항상 함께 있을 것입니다. 적어도 제가 여러분에게 노동자들의 지지에 충실히 보답하는, 품위 있는 모습을 보였다면 말입니다. 민중들은 스스로 보호하지만 희생하지 말아야 하고, 민중은 자멸하거나 스스로를 난도질 해서는 안되며, 스스로를 망신 주어서도 안될 것입니다.

우리나라의 노동자들이여! 나는 칠레와 그 운명에 믿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이 잿빛의 쓴 순간, 반역자들이 스스로를 위안하는 순간을 극복할 것입니다. 여러분이 항상 알아두어야 하는 게, 많이 지나지 않아, 다시 큰 거리가 열려 자유로운 사람들이 걸어다녀 더 나은 사회를 건설할 것입니다.

칠레 만세! 민중 만세! 노동자 만세!

이것이 나의 마지막 말입니다. 나는 내 희생이 헛되지 않을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저는 이것이 적어도 중죄, 비겁함과 배신을 벌할 교훈이 될 거라고 확신합니다.

이 연설은 아옌데의 두 딸과, 연인이자 통역 겸 비서인 미레야 '파이타' 콘트레라스 등 40명 남짓한 이들이 지켜봤다. 당연히 이 연설에 감동받은 이들 대다수가 눈물을 흘렸고, 아옌데의 측근들과 두 딸, 동지들이 그를 끌어안았다. 연설 이후 아옌데는 자신의 딸을 포함하여 총기를 다룰 줄 모르는 사람과 정부 각 부처 각료를 비롯한 동지들을 대통령궁 밖으로 내보냈다. 그는 끝까지 자신을 향해 돌격해 오는 반란군을 향해 총격을 가했고, 심지어 탱크에 맞서 휴대형 대전차포를 발사하기 까지 했다. 이러한 교전 끝에 대통령궁 방어 작전에 동참했던 아우구스토 올리바레스가 스스로 목숨을 끊자, 휴전 협상에 나서는 척 하면서, 자신들의 동료들을 밖으로 내보낸 뒤, 문을 잠근 채 예전에 쿠바의 피델 카스트로에게 선물로 받은 AK-47[17]으로 자신의 머리를 쏴서 자살했다.[18] 향년 65세.

이후 그의 죽음은 영웅적인 항전 끝에 사살 당한 것으로 알려지게 되는데, 이 낭설이 처음으로 나돌게 된 원인은 카스트로가 했던 아옌데 추모 연설이다. 이후로 사회주의자들을 중심으로 이것이 사실처럼 떠돌게 되었는데, 결국 2011년 7월 재부검 결과 확실한 자살로 결론났다.관련 기사 다만 그 가족들은 이미 그 전부터 정부 발표대로 그가 자결했으리라고 생각했기에 동요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시신은 암매장되었다가 민주화가 이루어진 후 1990년이 되어 정식으로 매장되었다.

아직 칠레에서의 군사독재정권 세력은 완전히 청산되지 못했고[19] 다시 집권에 성공하기까지 했던 만큼 영향력이 크다.

아옌데의 안경의 일부

7. 미디어

"오늘 산티아고에 비가 내립니다"에서 제목을 따온 1975년 프랑스 영화이다. 1973년에 쿠데타가 일어난 걸 생각하면 아무리 프랑스라고 해도 정말 빨리 만들어진 편이다. 영화는 군부쿠데타로 아옌데 정권이 무너지고, 피노체트가 독재자가 되는 과정을 담고 있다. 여기에선 아옌데가 항전중 사살되고 군사정권이 자살로 조작한 걸로 묘사된다. 국내에서는 전두환이 5공 청문회에 출석하기 하루 전인 1989년 12월 30일 토요일 밤에 KBS토요명화에서 이 영화를 방영했다. 이 영화도 현재 저작권이 풀려 있는지 유튜브에서 한글자막본을 무료로 볼 수 있다.
  • 칠레 전투(Battle of Chile)
1978년 파트리시오 구즈만 감독이 제작한 다큐멘터리이다. 국내에선 1998년 제3회 서울인권영화제에서 한글자막을 씌여서 상영하였다.작품소개 현재 한글자막본을 유튜브에서 볼 수 있다. 다만 화질은 기대하지 말 것. 그리고 상영시간이 다 합치면 4시간을 훌쩍 넘긴다.(..)

8. 평가

8.1. 온건좌파의 견해

아옌데의 실패 원인에 대해서는 여러 지적이 나오고 있다. 급진적인 측에서는 그가 지나치게 온건했고 칠레를 온건하게 개혁하려고 한 것이 문제라는 지적이 있으며 또한 그가 기득권층과 미국의 영향을 지나치게 받는 군부에 대한 경계를 소홀히 한 게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20] 더욱이 의회 내부는 연정을 이룬 기독교 민주당이 아옌데의 개혁에 반기를 들며 사사건건 충돌했기 때문에 개혁이 지지부진한 것도 문제였다는 분석이 있다.

또한 광산과 은행의 국유화는 남미에 퍼져있던 수탈 이론과 칠레에서 심해지고 있던 반 외국인 정서[21]에 근거한 것이었지만, 아옌데가 국유화 이후에 다국적 기업에게 정책 협조를 구했던 점, 그리고 아옌데가 권력의 기반으로 선택했던 민족주의와 온건 좌파의 트로츠키주의와의 충돌 등으로 인해, 이론적으로도 칠레의 온건좌파와 어긋나는 행보를 보였던 점도 그들의 지지를 얻지 못한 이유가 되었다.

8.2. 급진좌파들의 견해

MIR(혁명 좌파 운동) 등의 극좌들과의 견해차도 큰 문제였다. 미르 출신의 역사가 가브리엘 살라사르는 아옌데가 미르에 전면동조하여 민중권력 정부를 새로 구성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틈만 나면 아옌데를 비판하는데, 여기에는 쿠바의 지원을 받아 쿠바식 혁명을 원하던 미르와 큰 틀에서나마 소련의 권고를 따른 합법혁명 노선을 지키려던 아옌데 사이의 갈등이 있다.

MIR 등 더 좌파적인 시각의 견해는 그가 공식적으로는 사회주의를 추구했지만, 실제로 사회주의 정치세력과 자유주의 세력의 충돌을 조율할 시점이 오면 언제나 일관되게 자유주의 세력의 손을 들어주었다는 것. 또한 아옌데는 사회주의 세력이 과격하게 움직이면(무토지 농민의 토지 점거 등) 법치를 주장하며 막고 적극적으로 분쇄한 데 반해, 자유주의 우익 세력이 과격하게 움직이면 강경한 목소리는 사라지고 언제나 협상과 양보로 일관했다고 해석한다. 이 때문에 부르주아 우익 세력은 시간이 갈수록 아옌데 정권에 도전할 용기를 얻었지만 사회주의-노동계열의 조직들은 갈수록 연계가 분쇄되었다고 평가한다.

여하간, 아옌데 정권에 당시 칠레의 급진적인 노동세력은 큰 실망과 좌절을 느꼈다. 산티아고의 가장 전투적인 공장 가운데 하나인 엑스수마르의 한 노동자는 그 상황을 다음과 같이 요약했다.

"나는 사장들에 대한 양보 조처가 정부의 우경화를 반영한다고 생각한다. 분명 정부에게는 선택할 수 있는 다른 대안이 있었다. 대중의 지지를 구하고 애초의 프로그램을 시행하면 되는 것이었다. 그러나 정부는 사실상 그럴 뜻이 전혀 없었다. 그래서 대중은 주변으로 밀려났고,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러 나서자 가혹하게 탄압받았다. 지금 우익은 축제 분위기일 것이 틀림없다. 그들의 라디오 방송만 들어 봐도 의기양양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결국 정권을 따돌리고 민중 조직이 독립적으로 움직이게 되었던 것이다.

MIR 등의 주장에 따르면 쿠데타가 일어나기 직전인 1973년 8월에 아옌데 내각은 무기통제법을 통과시켰는데, 이 법은 군대가 치안유지를 빌미로 대중조직들에게 선제공격을 할 수 있도록 법적인 보증을 서준 꼴이었다. 물론 이 법이 만들어진 필요는 총을 들고 설쳐대는 극우 깡패와 극좌 혁명주의자들에 맞서는 것이었다. 그러나 군대가 이 무기통제법을 등에 업고 움직인다고 해도 합법적인 틀을 유지하려면 대통령의 계엄령이 필요한데, 아옌데는 이걸 승인해줬다는 것. 그리고 다음 달인 9월이 되자 대중으로부터 완전히 고립된 대통령궁을 향하여 우익과 군부는 최후의 일격을 날렸다는 해석이다. 그렇기에 공산주의자(사회주의자)들은 아옌데를 배신자이자 실패하고 경계해야할 모델로 여긴다. 이러한 사민주의에 대한 급진 좌파들의 불신은 러시아 혁명적백내전, 1914년~1918년의 독일 정세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꽤나 연식이 있는 정서이다.

8.3. 우파들의 견해

우파에서는 아옌데 정부는 무능했으며 제대로 된 집권을 하지 못했다고 비판한다. 아옌데 정권이 할 의지만 있었지 현실적으로는 다른 상황과 능력 부족으로 스스로 피노체트 군부 독재정권의 출현을 자초했다는 것. 아옌데 정권 자체의 경제정책도 너무 낙관적으로 짠 것이라 사회당보다 오히려 더 온건했던 공산당 쪽에서 자꾸 누그러뜨리려고 할 정도였던 것도 사실이다.

쿠데타 전까지 아옌데 정부의 지지율은 과반수인 적이 없었다. 인플레이션도 잡지 못해 오일쇼크 전까지 190%라는 기록적인 상승률을 보였다. 일부 음모론적 좌파들이 주장하는 미국의 개입설과는 달리, 미국은 베트남전으로 구리 보유분을 방출한 상태였다. 이 상황에서 무리한 국유화로 인플레이션 등 악화위기에 직면한 아옌데 정부는 더욱 큰 위기를 스스로 자초했다.

근본적인 원인은 미국의 개입과 보수의 우려보다는 아옌데 정부의 무능에서 찾아야 된다는 논리다. 왜냐면 1971년은 오일쇼크 전이였다. 인플레이션이 발생할 리가 없음에도 그는 무리한 국유화를 벌였다. 영국계나 미국계가 잘 관리하던 광산을 갑작스럽게 국유화를 하여, 관리적인 면에서 극도로 생산성이 감소했다. 게다가 늘어난 인플레이션으로 외국계 자본이 전부 칠레를 빠져나갔다.[22] 미국이 아옌데 정권에 기겁해서 차관 투자를 거부한 것이 아닌, 돌이킬 수 없는 인플레이션과 실업률 등 총체적인 부정적 상황이 미국의 차관 투자를 거부하였다. 이에 대한 반론으로는 인플레이션이 정권에 대한 고의적인 방해를 했던 기업가들과 자본가들이 공급 거부를 한 탓이 크며, 아옌데 정부만의 탓으로 돌리기에는 부적절하다, 아옌데에 대한 미국의 방해는 아옌데 집권 이전부터 계속 있었으며, 아옌데가 집권한 이후 더욱 심해졌다, 즉 아옌데의 집권 이전부터 쿠데타까지 미국은 칠레 좌파를 예의주시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기민당과의 연대도 아옌데 정부가 꼭 해야 했다고 한다. 그는 과반수를 다 잡지 못한 상황에서 정책을 이끌고 하려면 반드시 연립정권의 형태를 유지해야 했다. 기존 정권을 잡은 정당들은 아옌데의 급진적 개혁에 소극적이였고, 좌파 정당인 공산당-사회당조차도 그의 개혁에 미심쩍은 반응이었다. 게다가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발생한 경제적 위기는 아옌데의 정치적 위치를 약화했다. 그의 무능한 정치력은 이 상황을 해결하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쿠데타를 방조하고 자초하기까지 했다. 다만 야당 중 가장 온건하다던 기민당은 정부와의 협력을 원하는 칠레 교회의 계속된 요청이 있었음에도 끝까지 정권에 대한 타협을 거부했다. 즉 아옌데의 정치력 문제보다는 이미 많이 벌어진 칠레의 양극화가 문제를 일으켰다고 봄이 타당하다.

8.4. 총론

아옌데는 인민전선 정부 집권 기간 동안 배출된 한 세대의 정치 지도자 가운데 좌파 진영에서 가장 잘 알려진, 그리고 가장 존경받는 인물이었다. 인민전선 시기를 경험한정치 지도자들이 힘을 합쳐 세계에서 가장 활력이 넘치고, 가장 잘 조직되고, 가장 효율적인 칠레 좌파를 형성했다. 아옌데가 이들 중 가장 독보적인 존재였다는 점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정치체제 전반에 대한 지식과 지칠 줄 모르는 노력, 전투적인 자세, 인민을 향한 깊은 열정, 교육할 줄 아는 능력, 재능 있는 인물들을 모아내는 능력, 수십 년 공직 생활을 통해 형성된 공적인 품성까지. 여기에 더해 아옌데는 주어진 정세를 읽고, 그에 따른 전략전술을 세우는 능력까지 탁월했다. 상황의 핵심을 재빨리 파악하고, 주변 동지들보다 더 멀리 미래를 내다볼 줄 알았다. 이는 아옌데가 일련의 특정 정치사상과 지도 이념의 영향을 받고 있었다는 것을 보여준다. 아옌데가 보편적인 정치이론을 제시한 것은 아니지만, 아옌데 특유의 이념, 곧 '아옌데주의'의 원칙은 분명히 존재했다.

--

살바도르 아옌데, 혁명적 민주주의자 p.257

비판을 받지만 아옌데는 칠레사에서 가장 존경받는 인물 가운데 하나이다. 2008년 칠레 국영 방송국에서 실시한 역사상 가장 위대한 칠레인을 뽑는 프로그램인 Grandes Chilenos에서 당당하게 1위를 차지했다.[23] 그러나 현재 칠레는 좌파들과 우파들이 교대로 정권을 차지하는 시스템이기 때문에, 누가 집권하고 있느냐에 따라 평가가 많이 달라지는 면이 있다.

참고로 문학 작가 이사벨 아옌데의 오촌 당숙(아버지의 사촌형제)이다. 이사벨 아옌데는 쿠데타 이후 감시 대상이 되었고 결국 해외로 망명해야 했었다. 이때 그녀 자신이나 그녀의 주변 사람들이 겪은 끔찍한 경험들은 데뷔작 '영혼의 집'에 고스란히 녹아들어가 있다.

아옌데는 슬하에 두 딸을 두었다. 장녀 베아트리츠(1943년생)는 1973년의 쿠데타 직후 쿠바로 망명했지만, 4년 만에 타계했다. 차녀 마리아 이사벨(1945년생)은 1990년대 칠레가 민주화된 후 아버지의 뒤를 이어 사회당 소속으로 정계에 입문했고, 상원의장 등의 요직을 거쳐 현재 사회당 당수로 재직하고 있다. 베아트리츠의 딸이자 아옌데의 손녀인 마야 페르난데즈 아옌데는 2012년 칠레 지방선거에서 산티아고의 현직 보수 구청장을 꺾고 승리했으나 재검표 과정에서 석패했다. # 칠레 최초의 여성 대통령인 미첼 바첼레트(재임 : 2006년 ~ 2010년)의 20대 청년 시절 피노체트의 쿠데타로 고문 휴유증으로 사망한 공군 소장 아버지를 두고 있었고, 이후 민주화 운동 과정에서 피노체트 정권에게 고문을 당하는 등 아옌데와 관련이 깊었다. 퇴임 직전 지지도가 85%로 높았으나, 연임 제한 규정으로 한 번 쉬고 2013년 말 다시 당선되었다.

쿠데타에서의 미국의 개입 여부는 CIA의 비밀문서가 공개되면 좀 더 확실한 평가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24]

1970년대에 아옌데는 우익 쿠데타에 물러난 사회주의 겸 진보주의의 상징으로 여겨졌고, 사회주의 계열 소설로 유명한 강철군화의 표지는 "강철군화(폭력적 우익을 상징)"에 짓밟힌 아옌데 팜플렛으로 디자인되었다. 80년대 한국에 번역된 표지 뒷면도 이 표지를 사용하고 있다.

9. 이야기거리

1960년대 칠레의 정치인이었던 아옌데는 북한과 베트남 쿠바를 방문한 적이 있었다. 사회주의자였기 때문인지는 몰라도 이 세 나라를 방문하며 깊은 감동을 받았고, 교육과 보건의료 분야에서 이룬 성과에 감탄했었다고 한다. 특히나 북한 방문에서 현제이 있는 공장과 농촌 지역 그리고 종합진료소를 방문하면서 "칠레에선 도시인들도 누리지 못하는 각종 혜택을 농촌 지역에서 누리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는 말을 했다. 또한 베트남 방문에선 미군의 폭격을 받은 북베트남을 보고서 민중들의 용기에 감탄했다고 한다. 북베트남 방문에선 호치민을 만나기도 했는데, 호치민은 과거 프랑스의 증기선 보조로 일하면서 아르헨티나에서 배운 스페인어로 아옌데에게 "베트남 인민들에게 연대를 표하기 위해 멀리까지 찾아와준 아옌데 일행에 감사 인사"를 하기도 했다.[25]

1967년 체게바라가 사살되었을 때, 그 소식을 듣게 된 아옌데는 상원 연설에서 체게바라와의 개인적인 인연을 떠올리며 추모사를 남겼는데, 연설 도중 체게바라의 친필 사인이 담긴 저작 '게릴라전 교범'을 꺼내 보이는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26]

10. 관련 항목


  1. [1] 수도 산티아고에 있는 대통령 관저 모네다궁 앞에 세워진 아옌데의 동상 좌대에 새겨진 문구. 이 문구는 그의 최후 연설에 나온 것이다.
  2. [2] 조상인 파딘 아옌데는 칠레 프리메이슨의 그랜드 마스터였다. 아옌데 자신도 프리메이슨 단원이었다나.
  3. [3] 이 정책은 스위스의 다국적 기업이던 네슬레의 칠레 축산업 시설을 강제로 국유화한 후에 이루워졌는데 네슬레에게 제값을 주겠다고는 했지만 네슬레가 안 빡칠 리는 없겠지만.
  4. [4] 당시 칠레에서 중간 정도밖에 안 된다는 양조장이 직영 포도밭 면적만 1만 에이커를 넘겼다(...)고 한다.
  5. [5] 아옌데의 전 정부의 경우 GNP 성장률이 3%도 이루지 못했다
  6. [6] 출처: 살바도르 아옌데 혁명적 민주주의자 p.193~194
  7. [7] 출처: 살바도르 아옌데 혁명적 민주주의자 p.182~183
  8. [8] 아옌데 전기 작가인 빅터 프랭클에 따르면, 이러한 경제위기의 제1의 원인은 칠레 내부의 문제보다 미국의 경제제제와 우익 세력 지원이라는 외부적 조건이 가장 크다고 한다.
  9. [9] 리처드 닉슨은 이 선거 결과를 존중한다고 공개적으로 밝혔지만,1970년 대선에서 인민연합을 겨냥한 흑색선전에 80만~100만 달러가량의 자금을 쏟아부었던 미국의 닉슨 행정부는 아옌데가 칠레의 대통령이 되자 CIA를 이용하여 칠레에서 군사 쿠데타를 준비했고, 이들에게 부역하는 세력은 칠레에서 테러 공격을 감행했다. 대형 슈퍼마켓과 증권거래소, TV 방송국과 철도, 공항 유류 저장 시설로 폭탄이 날아들기도 했다. 그리고 이런 테러 행위를 일삼는 세력에게 막대한 자금을 댄 것은 역시 닉슨정부와 CIA였다.
  10. [10] 미국이 싫어하는 반미국가 쿠바와 우호적인 관계를 맺었다. 이 당시 칠레와 쿠바가 얼마나 친했냐면 쿠바 대통령 카스트로가 한 달에 한 번씩 칠레를 방문할 정도였다.
  11. [11] 왜냐면, 칠레에 대한 전체 외국 투자 중 미국의 투자가 점하는 비율이 80%가 넘었기 때문이다. 즉, 칠레 다국적 기업의 대부분이 미국 기업이라는 것이다. 한마디로 미국이 칠레 경제를 지배하고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러니 다국적 기업 국유화는 미국에게 큰 손실을 주는 것이다.
  12. [12] 사실 베트남 전쟁에서의 지상전이 일단락 되어가는 시기라 탄약용 구리의 수요가 대폭 줄어들고 있었다. 게다가 당시의 미국의 재정 상황도 악화일로를 걷고 있었기 때문에 전쟁 수요도 사라지고 그나마 돈이 좀 되는 구리의 비축분을 푸는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꿩 먹고 알 먹고 였던 것. 비슷하게 쿠바의 주요 수출품인 설탕에 대해 제재를 하고 사탕수수밭을 대규모 폭격하여 쿠바 경제에 큰 타격을 주었다.
  13. [13] 1973년 9월 11일 발생한 쿠데타로 칠레의 수도 산티아고에서 자행된 군부의 만행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당시 라디오 방송의 멘트. 쿠데타와 관련된 언급을 할 수 없었기 때문에 앵커는 저 멘트만 계속해서 내보내야 했다. 가르시아 마르케스의 소설 백년의 고독에서 헤리넬도가 친구이자 소설의 주인공인 부엔디아 대령에게 '지금 마꼰도에는 비가 내리고 있다'라는 전문을 보내는 장면이 여기서 따온 것.
  14. [14] 사실 공산당과 좌파 노조, 시민단체들은 집권이후 아옌데에게 어깃장을 놓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아옌데의 최후를 죽음으로 사수한것 또한 좌익 반대파였던 공산당원들과 노조원들이었다.
  15. [15] 상원 50석 중 20석, 하원 150석 중 62석.
  16. [16] 뒤의 결과를 보면 알다시피 보수파가 아옌데를 죽이려고 한 계략이다.
  17. [17] 대통령 당선 당시에 선물로 받아 집무실에 장식한 소총인데, 순금으로 도금되어 있었다. 관련되었던 미국 정보기관원들의 회고에 따르면, 이 총 한자루가 아옌데에 대한 미국의 방침을 결정짓게 되었다던가 뭐라든가.
  18. [18] 머리가 쪼개지고 뇌가 벽에 흩뿌려졌다고 한다.
  19. [19] 좀 더 직설적으로 얘기하자면 옆나라 아르헨티나 군사독재정권처럼 경제를 완전히 말아먹지는 않았기 때문이다. 좀더 정학히 얘기하자면 경제개방을 하겠다고 외채를 마구잡이로 끌여들여들이는 바람에 1982년 외채위기가 닥쳐왔을때 칠레의 경제가 완전히 작살날뻔했지만 다른 중남미 국가들과는 달리 구조조정에는 성공을 거두면서 일단 경제가 그런대로 굴러갔기 때문이었다. 만약에 1980년대 중후반에 경제가 회복되지 않았으면 피노체트에 대한 평가도 아르헨티나 군부독재정권처럼 악평 일색이었을것이었을것이다.
  20. [20] 사실 야당이 다수파였던 의회는 아옌데가 대통령에 오르는 것을 찬성하는 대신 군대와 관련된 대통령 권한을 확 줄여 버렸다. 따라서 군대 견제를 더 하고 싶어도 하기 힘든 상황이었다고도 생각할 수 있다. 비슷하게 정권이 위험한 상황에서 집권했던 또 다른 칠레 대통령 아르투로 알레산드리는 아예 대놓고 엄청나게 잘 무장한 중산층 이상 시민 중심의 민병대를 만들어서 정권을 지킬 수 있었던 것과 참 비교된다.
  21. [21] 국적과 민족을 가리지 않았다.
  22. [22] 이는 현재의 베네수엘라의 상황과도 비슷하다. 우고 차베스 정권도 비슷한 과정으로 반 강제적으로 다국적 석유기업들의 시설들을 몰수하여 다국적 기업들을 떠나게 만들었다. 문제는 다국적 기업들의 자본과 기술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상황에서 이러한 급진적이고 강제적인 국유화는 생산의 효율성과 산업의 유지/발전 능력을 상실하게 된다.
  23. [23] 사실 위의 각 진영별 평가에서 너무 온건했거나 혹은 무능해서 칠레 경제를 말아먹었다고 비판은 하더라도 그와중에도 정상적인 선거로 대통령을 연임했고, 결국 국민의 반발이 아닌 극우세력의 쿠데타로 무너졌다. 당시 칠레인들은 그를 좋게 보았다는 것.
  24. [24] 미국 측은 2000년에 한 번 미국이 칠레에서 한 첩보행위가 칠레 민주주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했다. 왜냐면 미국은 칠레를 중남미에서 (동맹국은 아니고) 중요 우호국으로 생각하기 때문이다.
  25. [25] 젊은 시절의 호치민은 전 세계를 여행했다.
  26. [26] 책에 써있는 내용은 똑같은 목적을, 나와 다른 수단을 통해 추구하고 있는 살바도르 아옌데에게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58.40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