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군영전2

마우스 포인터가 칼 모양이다.

1. 개요
2. 전작과의 차이점
3. 시나리오
3.1. 황건적난 (185년)
3.2. 동탁 토벌 (190년)
3.3. 관도 대전 (201년)
3.4. 적벽 대전 (209년)
3.5. 삼국 정립 (220년)
4. 게임플레이 모음
5. 오역 및 버그
6. 기타

1. 개요

대만의 오딘 소프트에서 제작한 삼국군영전 시리즈 중 2번째 작으로, 1999년에 발매된 작품이다.

2. 전작과의 차이점

  • 그래픽이 밝게 바뀌었고 장수 일러스트가 3d 일러스트에서 2d 일러스트로 변경, 무장기와 병종 능력을 소폭 개선시켰다. 최대 100명까지 가능했던 병종이 200명까지로 두배 늘었다.
  • 전작에서는 기본 시나리오를 1회 클리어해야 다른 시나리오가 해금되었던 반면에 이번 작에서는 처음부터 시나리오가 전부 해금되어있다.
  • 또한 장수들의 충성도가 수치화되었으며, 전작에서처럼 무조건적인 충성심을 보이는 장수는 아예 없다. 그래서 충성도만 잘 떨어뜨려 놓으면 유비 휘하에 있는 관우, 장비를 빼오는 것도 가능하다! 역설적이게도 삼국지연의에서 배신의 대명사로 부르는 여포도 충성심만 높은 상태라면 투항하지 않는다.[1] 전투가 끝나면 포로에게 투항, 참수, 해방의 선택지가 있는데 투항은 말 그대로 투항을 권고하는 것으로 한번 투항을 권고했을 때 투항하지 않으면 웬만해서는 투항하지 않는다. 참수는 말 그대로 해당 장수를 참수하는 것이고, 해방은 포로를 해방시켜주는 것이다. 해방시킨 장수는 패배한 부대로 처리가 되며, 충성심과 사기가 소폭 하락한다. 전작과는 다르게 포로를 포획하는 선택지는 아예 존재하지 않는다.
  • 280년 이후로도 게임을 계속 진행할 수 있다.
  • 전작에서는 개발을 아무리 하거나 침략을 아무리 당해도 성에 들어갈 수 있는 최대 장수가 10명으로 고정되어있었다. 반면에 이번 작에서는 성이 공격받으면 방어력과 규모가 줄어들고, 개발을 하면 성의 규모가 커져서 최소 5명짜리에서 최대 15명 규모의 성까지 만들 수 있게 되었다.
  • 삼거리나 사거리 등 길의 교차로 지점에 관문이 생기게 되었다. 규모는 최대 장수 5명으로 고정되어있다. 일반 성이 지속적으로 공격을 받아서 규모가 5명까지 줄어들면 성이 관문과 같은 모양으로 바뀌게 된다.
  • 무장 승진 시스템이 없어지고 레벨에 따라 장수가 얻을 수 있는 무장기는 고정되게 되었다. 이에 따라 장수들 간에 최대로 얻을 수 있는 무장기의 숫자가 제한이 생겼는데, 네임드 장수들은 무장기를 최대 8개까지 얻을 수 있는 반면에 C급 장수들은 2개밖에 얻지 못한다.
  • 상대 무장의 체력을 0으로 만들어서 전투에서 승리할 경우 상대 장수를 무조건 포박할 수 있게 되었다.
  • 아이템들이 무기, 마필, 물품, 하사품 등으로 세분화되었고, 하사품을 제외한 각 아이템들을 하나씩 소지할 수 있게 되었다.
  • 전투 시작 전에 각 병종과 진형 간의 상성에 따라 총 전투력이 측정되는 화면이 생겼다.
  • 장수들마다 기본적으로 책략이 하나씩 주어져서 군사로 임명할 경우 해당 장수의 책략을 사용해서 전투를 꾸려나갈 수 있게 되었다.
  • 각 성마다 내정에 자치를 설정할 수 있게 되어서 세력이 커졌을 때 일일히 장수 하나하나 클릭질해야하는 수고로움이 줄어들었다. 그리고 이 기능으로 인해 시작부터 군주 하나만 있는 세력이(ex: 공추, 금시) 내정 자치를 수색 위주로 해놓고 내정에서 자치 실행을 해서 장수를 얻을 수 있게 되었다.
  • 내정화면에서 축성과 개발로 나뉘어져 있던 항목이 개발 항목에서 일괄적으로 처리하는 것으로 바뀌었다.
  • 전작에서는 장수가 수색, 축성, 개발 중 하나만을 할 수 있었지만[2] 이번 작에서는 모든 장수가 수색과 개발에 참여할 수 있게 되었다.
  • 몇몇 군주만 선택이 가능했던 전작에 비해 모든 군주들을 선택할 수 있게 바뀌었다.
  • 삼국지연의의 반영을 많이 한 것으로 보인다.
  • 무장명, 무장 레벨, 무력, 지력, 무기 등에 따라서 무장 순서를 정렬할 수 있게 되었다.

3. 시나리오

모든 시나리오는 항상 1월부터 시작한다. 당연하지만...

3.1. 황건적난 (185년)

등장 군주: 하진, 장각, 동탁, 공손찬, 도겸, 공주, 엄백호, 공경, 교현, 유요, 정원, 유언, 엄백호, 한복, 손견.

장각과 하진의 세력이 가장 크고 나머지들은 군소 세력들이다. 비어있는 성들이 꽤 많이 있다. 여기서는 조조유비는 군주가 아니다.

3.2. 동탁 토벌 (190년)

등장 군주: 동탁, 조조, 유비, 원소, 유표, 공손찬, 도겸, 공주, 공융, 엄백호, 왕량, 유오, 유언, 한복, 손견, 마등, 원술, 엄백호, 고묘

이름대로 동탁 세력이 가장 크고 그 외 나머지들은 군소 세력들이라 동탁이 최종 보스처럼 등장하는 시나리오. 아직도 비어있는 성들이 꽤 많이 있다. 이 시나리오부터 조조나 유비 등이 군주로 등장하고, 초반 네임드들이 많은데다 여려 군벌들도 많고 세력도 고만고만해서 플레이어 입맛에 선택할 요소가 많아 가장 인기 있는 시나리오이다.

3.3. 관도 대전 (201년)

등장 군주: 원소, 조조, 유포, 장노, 마등, 유비, 손권, 유장

손권, 조조, 원소가 큰 세력이고 나머지는 군소 세력들이다. 이 때부터 비어있는 성이 거의 없다. 이후 시리즈에서는 관도 대전으로 명칭이 변경된다.

3.4. 적벽 대전 (209년)

등장 군주: 조조, 장노, 마등, 유비, 손권, 유장, 금시, 맹획

실제 삼국지에서는 유비와 손권이 동맹이었지만, 여기선 그런거 없다. 조조가 가장 큰 세력. 이 시나리오부터 남만 세력이 등장한다. 적벽 대전임에도 불구하고 조조가 천하통일하기 굉장히 쉬운 시나리오.

3.5. 삼국 정립 (220년)

등장 군주: 조조, 유비, 손권, 맹획, 철리길

위, 촉, 오로 나뉘고 아직 남만 정벌 전이라 남만 세력이 촉 진영 수도 뒤편에 있다.

4. 게임플레이 모음

삼국군영전2/게임플레이 항목참조.

삼국군영전2/무장 항목참조.

삼국군영전2/무장기 일람 항목참조.

삼국군영전2/병종 항목참조.

삼국군영전2/책략 항목참조.

5. 오역 및 버그

번역을 어디서 담당했는지 무장들 이름에 오역이 꽤 많다. 그나마 맹획을 맹호로 번역한 것처럼 원래 누구의 이름인지 알아보기 쉬운 이름이면 다행이고 이름이나 성에서 한글자씩 틀린 이름이 많으며 심지어 미축의 이름은 번쾌로 번역하여 대체 누구의 이름인지 알아 볼 수 없는 이름들도 있다. 아래는 그 수많은 이름 오역들. 후속작인 삼국군영전3에서는 많이 수정되지만 다른 방면에 오역이 있어 또 악평을 들었다.

가익 - 가후

격류 - 낙통

공륭 - 공융

공추 - 공주

곽돌 - 곽혁

곽범 - 곽사 [3]

곽정 - 추정

관격 - 관로

궐보 - 염포

금시 - 금선

노번 - 우번

노연 - 노숙

능류 - 능통

동서나 - 동도나

등무 - 등애

마개 - 마속

마랑 - 마량

맹호 - 맹획

모구검 - 관구검 [4]

박간 - 부간

박범 - 부동

박사인 - 부사인

박선 - 부손

박영 - 부영

방경 - 공경

방도 - 공도

번방 - 미방

번쾌 - 미축

보영 - 보즐

봉랑 - 괴량

봉월 - 괴월

빙습 - 풍습

사도영 - 형도영

사마곡 - 사마의

사마사 - 사마가

소담 - 초선

손항 - 손환

순목 - 순유

순우담 - 순우경

순질 - 순욱

신침 - 신탐

심담 - 반준

심봉 - 반봉

심장 - 반장

여빙 - 여건

왕뇌 - 왕루

왕용 - 왕준

웅개 - 옹개

유손 - 유요

유화 - 유엽

이개 - 이회

이곽 - 이각

이연 - 이숙

자융 - 착융

장궐 - 장개

장범 - 장기(삼국지)

장의량 - 장의거

장형 - 장굉

장효 - 장소

저원 - 저수

저호 - 저곡

정겸 - 정병

정황 - 정욱

제갈격 - 제갈각

제갈연 - 제갈탄

조엄 - 조웅

조장 - 조창

종현 - 종요

좌혜 - 좌자

주사 - 주흔

주항 - 주환

주휴 - 주준

진립 - 진림

진밀 - 진복

진전 - 진진

차빙 - 차주

채읍 - 채옹

하후수 - 하후무

하후향 - 하후상

한고 - 한숭

한요 - 한섬

향범 - 환범

허목 - 허유

허주 - 허저

혁소 - 학소

황포고 - 황보숭

또한 오타 및 버그도 꽤 있어서 물품 및 무장기 오역과 적벽대전 시나리오에서 장로의 선택 불가 및 군주가 한중성에 존재하지 않는 버그가 있고, 형남 4군의 군주가 재야무장으로 나와 미등장한다. 그리고 삼국군영전2의 대표적인 버그인 합비성 오역 버그는 하비로 번역하면서 합비성으로 진출하거나 공격하는 경우 엉뚱한 하비성을 공격하는 게 되어 절대 합비로 들어갈 수가 없다. 그러면서 무장진군 시 경로를 이탈하여 이상한 곳으로 나가는 진풍경을 볼 수 있다. 또한 무장의 데이터가 꼬여서 엉뚱한 곳에서 등장하거나 조광, 조통, 하후화 등 제갈량 사후 등장하는 후대무장은 마지막 시나리오인 삼국정립에서 실제 등장연도에 비해 한참 앞서서 나온다. 이후 시나리오가 없어서 미리 땡겨서 나오게 만든 듯.

이러한 오류 및 오역을 최대한 수정한 패치를 립버전화하여 모 유저가 만들어놓았다. #

6. 기타

초보자들이 가장 많이 실수하는 것으로, 군주인 장수[5]를 함부로 쓰다가 패하여 포로가 되면 죽던지 살던지 그대로 게임 오버다. 단, 컴퓨터는 플레이상 난이도 조절로 인해 주군이 몇번 잡히든 살아있는 성이 한개라도 있다면 절대로 게임 오버되지 않고 튄다.(...)

차지하고 있는 성의 숫자에 따라 내정 자치 때 모습과 BGM이 변경된다. 그리고 성의 크기, 현재 자신의 지역 위치에 따라서 전투 시 배경에 나오는 모습이 다르다.

치트도 존재하며 플레이화면에서 그냥 DALL이라고 치면 발동되며[6], F1키 등을 사용해 레벨 조절, 스킬 난사, 승리/패배를 설정할 수 있다.

꼼수도 존재하는데, 만약 운좋게 패배하고 도주하는 적이 아군 성 사이에 낀 상태가 된다면, 봉잡은 거다.(...) 왜냐하면, 게임의 특성상 체력이 1인 적이라도 이기면 경험치가 오르기 때문에 도주로에 아군 장수들을 하나씩 주둔시키고 노가다를 하면 거의 손해를 보지 않고 폭풍 레벨업 시킬 수가 있다(...). 다만 레벨이 차이가 날수록 경험치는 줄어들기에 나중에 조금 시간이 걸린다는게 단점. 하지만 불합리하게도, 이렇게 애써 레벨을 올려두면, 컴퓨터는 내정이 끝나고 순식간에 따라붙는다.(...) 또한, 방어력이 아무런 의미도 없다고는 하지만 성 자체가 공격당하면 적이 아무리 체력도 군사도 없어도 방어력이 떨어지며 성이 수용할 수 있는 장수도 감소하기 때문에 그냥 무장 하나 보내서 해당 무장을 핑퐁시키는 게 좋다. 그 뿐 아니라 아군 사이에 낀 적은 점점 사기가 감소하고 충성도도 감소하므로, 꾸준히 하다 보면 등용할 수도 있다.


  1. [1] 전작에서는 포로로 잡아서 내정화면에서 투항할 경우 배신의 대명사답게 단, 한 턴만에(...) 투항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2. [2] 그래서 동탁토벌 시나리오에서 공손찬으로 시작할 경우 수색을 할 수 있는 장수가 없어서 원소와 싸워서 장수를 새로 얻기 전까진 수색을 할 수 없는 사태도 발생했다.
  3. [3] 그런데 원나라 때 사학자 호삼성은 곽사, 곽범 두개 모두 신빙성이 있다고 했다 카더라...
  4. [4] 毌자와 母자를 헷갈려서 오타가 났던 것 같다.
  5. [5] 예 : 유비, 조조, 손권
  6. [6] DALL을 쳤을 시 선택할 때와 동일한 효과음으로 치트가 발동됐음을 알려준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3.1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