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그리아

1. 개요
3. 유의사항

1. 개요

스페인포르투갈의 전통음료.[1] 칵테일의 일종으로, 스페인어의 'sangre(피)' 라는 단어에서 유래된, 와인이 주재료인 붉은 색의 음료이다. 한국에서는 "샹"그리아라고 부르는 사람도 제법 많다. 주로 여름에 잘 어울리는 음료로, 펀치류의 음료라 할 수 있다. 주 재료는 이름에 어울리는 레드와인이며, 여기에 다양한 과일들과 탄산수, 설탕 등을 넣어서 하루 정도 숙성시킨 후 얼음과 같이 넣어서 먹는 와인. 스페인식 상그리아는 레드와인이 정석으로 여겨지지만, 포르투갈에서는 더 산뜻한 화이트와인이나 스파클링 와인을 사용하는 변형 또한 널리 퍼져있다.

스페인 국민음료라고 알려져 있지만, 사실 현지에서는 맥주나 와인에 비해 찾는 빈도가 훨씬 적으며 대부분의 스페인 사람들은 관광객용 음료라고 생각한다. 관광지의 식당이나 바에서는 상그리아를 당연히 판매하지만, 현지인들이 거주하는 곳의 바에서는 상그리아보다 만들기 쉽고 저렴한 띤또 데 베라노[2]를 주로 판매한다. 어차피 현지인들에게 상그리아는 보통 '레드와인을 마시긴 좀 후덥지근한 여름날, 동네에서 생산된 와인 중 팔고 남은 싸구려를 땡처리할 겸 만든 도수 낮은 시원한 알콜 음료'라, 간단한 띤또 데 베라노를 찾지[3] 왜 그리 상그리아에 환장하나 궁금해 한다(...)

여담이지만 키드갱에서 홍구가 넘어질 때의 느낌을 나타난 의태어이기도 하다. 정확히는 샹그리아다.

2. 레시피

1. 와인사과오렌지, 레몬 등의 과일, 설탕, 탄산수를 준비한다.

2, 껍질을 까지 않은 사과오렌지, 레몬을 얇게 썰어낸다.

3. 얇게 썰은 과일을 통 또는 병에 담은 후 설탕을 살짝 넣어준다.

4. 와인을 넣어준다.

5. 뚜껑을 닫은 후 냉장고에 넣고 하루 정도 숙성시켜준다.

6. 하루 지난 후 꺼내어 컵에 과일과 와인을 반 정도 부어준다. [4]

7. 상그리아에 탄산수 또는 사이다를 탄 뒤 취향에 따라 얼음도 띄워서 시원하게 마신다.

간단히 줄이자면 과일을 썰어 설탕이랑 같이 와인에 넣고 하루를 기다린다. 사이다를 넣으니 설탕도 필요 없기도 하고... 이거 너무 쉬운데

위의 버전도 간략한데 귀찮다면 탄산수에 설탕 섞는 걸 사이다로 대체해 버리자! 다만 사이다를 넣을 땐 와인 : 사이다의 비율이 2 : 1 정도 되도록 하는 것이 좋다.

취향에 따라 차이가 나니 다양한 시도를 하면서 만들다 보면 자기만의 조합이 나온다. 과일의 경우에도 대표적으로 많이 넣는 건 사과오렌지, 레몬류의 새콤한 과일류이지만, 취향에 따라 딸기블루베리 등의 베리류 또는 수박, 등의 달달한 과일 등을 추가해도 맛있고, 음료만 따로 빼서 마시거나 음료와 과일을 함께 마셔도 좋다. 일반적인 펀치류와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 제조법이다보니 편하게 떠서 마셔도 되고, 식전주나 가벼운 음료로서도 괜찮은 편이다.

여지간한 칵테일은 다 그렇지만, 레드와인을 포도주스로 대체하면 무알콜 버전이 된다(알콜에 신경 안 쓴다면 그나마 저렴하게 만들 수 있는 버전). 포도주스 외에도 아사이베리, 크랜베리, 크랜베리, 블랙커런트 등 다양한 베리류 주스로 대체하는 변형들이 존재하는데, 아무래도 샹그리아가 원형인 만큼 붉은색 주스들로 한정되는 경향이 있다. 청포도 주스 샹그리아 같은 건 좀 이상하잖아.

3. 유의사항

  • 와인은 레드와인 중에서 도수가 좀 나가는(보통 13.5정도 되는) 와인이 잘 어울리는 편이다. 그렇다고 해서 포트와인급의 독주를 쓰면 가격도 비싸고 잘 안 맞는 편이다. 반대로 너무 낮은 도수의 와인일 경우에는 와인향은 죽고 과일향만 강하게 남게 되니 와인맛 음료라고 하기에는 좀 뭐한, 애매한 샹그리아가 된다.
  • 와인의 당도에 따라 설탕이나 사이다의 양을 조절해주면 되고, 샹그리아 자체가 저렴한 와인을 맛있게 먹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진 것인 만큼, 굳이 비싼 와인을 쓸 필요는 없다. 예를 들자면 진로 포도주 라던지 과일향이 와인향과 섞이다보니 저렴한 와인의 경우에는 싼 레드와인의 부족한 향미를 과일이 보충해주지만, 고급 와인의 경우에는 그 와인 특유의 향이 그 와인만의 독특한 느낌을 내는데 샹그리아로 담궈버리면 와인의 향과 과일향이 섞여버리니 와인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기 딱 좋다.
  • 한번 만들어 놓으면 최대한 그날, 늦어도 3일 이내에는 다 마시는 것이 추천된다. 지나치게 오래 재워놓으면 오렌지나 레몬 껍질의 향만 우러나오는게 아니라 쓴맛까지 다 우러나와서 맛이 없어진다.
  • 껍질째 들어가는 제조법 특성상, 베리류는 쉽게 물러질 수 있으니 주의해야하며, 껍질을 깨끗이 씻는 것 역시 중요하다.


  1. [1] 스페인과 포르투갈 만이라고 보긴 어려운게 프랑스에선 뱅쇼(Vin Chaud), 독일에선 글뤼바인(Glühwein), 영국에서는 멀드 와인(Mulled Wine)이란 비슷한 음료가 있어 서유럽 전통 음료라고 보는 게 더 정확하다. 다만 상그리아는 다른 나라와는 달리 와인에 재료들을 넣은 뒤 끓이는 과정이 없다는(나머지들은 겨울철 음료라 따뜻하게 먹기 위해 끓인다) 약간의 차이점이 있다.
  2. [2] Tinto de verano. 레드와인에 탄산음료를 반반으로 섞은 술.
  3. [3] 이쪽은 정직하게 싸구려 레드와인+탄산음료 (주로 오렌지나 레몬맛 환타)+좀 멋 좀 부려도 자른 레몬 한조각이 끝이다
  4. [4] 지나치게 오래 과일을 재우면 껍질의 쓴맛이 너무 많이 배어나와 맛이 없어지니 하루 정도가 적당한 편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2.8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