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록수(소설)

1. 개요
2. 줄거리
3. 영화화
4. 기타

1. 개요

한국의 소설가이자 영화인인 심훈의 장편 소설이자 마지막 소설 작품.

1935년 동아일보 창간 15주년 기념 소설 공모전에 당선된 작품으로, 같은 해 동아일보에 연재되었다. 당시 브나로드 운동(농촌계몽운동)을 반영한 장편소설로, 시 그날이 오면과 더불어 심훈의 대표작으로 꼽힌다.

2. 줄거리

청석골에서 농촌계몽운동을 하던 채영신과 한곡리에서 농촌계몽운동을 하던 박동혁은 어느날 모 신문이 주최한 농촌계몽운동 집회에서 만나게 되고 서로 사랑하는 사이가 된다. 이후 두 사람은 학교를 그만두고 각자 청석골과 한곡리로 내려가 농촌계몽운동을 하면서 편지를 주고받으며 사랑을 키운다.

영신은 야학을 하는데 좁은 교회당 건물을 빌려 쓰지만 넘쳐드는 아이들로 인해 야학당을 지을 것을 결심한다. 갖은 어려움 끝에 야학당을 건축했지만 영신은 피로로 쓰러지고 맹장염이라는 것이 밝혀진다. 소식을 들은 동혁이 달려와 영신을 간호하지만 동혁이 한곡리에 돌아와 보니 고리대금업자 강기천이 농촌계몽운동을 방해하고 있었다.

이에 격분한 동혁의 남동생 동화가 회관에 불을 지른 후 도망가고, 동혁은 이것 때문에 옥살이를 하게 된다. 동혁이 출옥하고 보니 영신이 동혁을 부르다가 이미 죽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그리고 강기천도 죽었다.) 동혁은 영신이 못다 한 몫까지 자신이 이루겠다는 굳은 의지를 다지고 한곡리로 돌아가면서 이야기가 끝난다.

3. 영화화

심훈은 생전에 상록수를 영화화하려고 애썼지만, 일제 강점기의 상황상 뜻을 이루지 못했으며, 상록수가 당선된 이듬해 1936년에 상록수의 출간 작업 도중 갑작스럽게 장티푸스에 걸려 영화화를 보지 못하고 숨지고 말았다. 그가 죽고 난지 26년 후인 1961년에 신상옥 감독에 의해 영화화되었다. 신상옥이 감독한 상록수에서 채영신 역에는 당대 최고 인기의 여배우이자 신상옥 감독의 부인인 최은희가, 박동혁 역에는 신영균이 캐스팅되었는데, 농촌의 아름다운 풍경과 배우들의 열정적 연기가 결합되어 훌륭한 영화가 되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 뒤에도 1978년에 임권택이 감독하고 김희라, 한혜숙이 나온 영화도 만들어진 바 있다.

4. 기타

이광수의 대표작인 무정과 비교되는 소설이기도 하지만, 무정이 지나치게 교훈조인 내용인 것과는 달리 상록수는 브나로드 운동과 주인공들의 애정을 적절하게 결합했다는 특징이 있다.

읽다 보면 한밤중 해변에 가서 키스를 하는 것 등 로맨틱한 장면도 나온다. 물론 이런 내용보다는 농촌 계몽운동을 하는 내용이 더 중요해서 교과서에 등장하지 못한다. 시간이 된다면 교과서에만 나오는 부분만 읽지 말고 원문을 찾아서 읽는 것도 좋다.

한편, 상록수의 무대가 된 경기도 안산시는 2개 구로 분할됐을 때 이 지역의 명물인 소설 상록수를 기념하고자 지명 이름으로 상록을 채택했다. 이는 국내에서는 전무후무한 일이기도 하다.[1]

최용신(崔容信, 1909-1935)[2] 선생님의 사진

여주인공 채영신은 실존 인물에서 따왔는데, 그 모델은 옛 안산시 지역에서 농촌계몽 운동을 펼쳤던 최용신이다. 최용신 선생은 함경남도 원산시의 루시여자고등보통학교[3]를 거쳐 협성여자신학교[4]에 진학했다. 독실한 개신교(감리교) 신자였던 그녀는, 이웃을 섬기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라 생각하여 농촌운동에 투신하기로 결심했다. 재학 중에도 농촌운동에 참가하여 경험을 쌓았고, 1931년에는 YWCA의 파견교사로 샘골(안산)에서 농촌운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당시 농촌 아이들은 학교에도 가지 못하고 집안의 농사일을 돕고 있었는데, 최 선생은 부모들을 설득하여 아이들을 학교로 데려왔다. 또한 한글성경을 가르치고, 수예, 재봉, 가사 등 실용적인 기술들도 가르쳤다. 그녀의 노력 덕에 농촌은 점점 더 개선되고 발전되었고, 가난과 무지 속에 살던 농촌 주민들은 계몽되었다.

공교롭게도 이 소설이 나오던 해인 1935년, 최 선생은 과로로 인하여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그녀를 기리기 위해 안산시는 대중들에게 잘 알려진 그녀의 이미지인 상록수를 상록구라는 지명과 상록수역이라는 전철역 이름으로 사용하고 있다.


  1. [1] 나머지 하나는 단원구. 역시 단원 김홍도에서 따왔다.
  2. [2] 채영신이란 이름은 여기에서 따왔다.
  3. [3] 미국인 개신교 선교사가 세운 미션스쿨. 교명은 학교에 건축 기금을 기부한 미국인 선교사 Lucy Armfield Cuninggim의 이름에서 딴 것.
  4. [4]감리교신학대학교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