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쥐

생쥐

Mouse

이명 :

Mus musculus Linnaeus, 1758

분류

동물계

척삭동물문(Chordata)

포유강(Mammalia)

설치목(Rodentia)

쥐과(Muridae)

생쥐속(Mus)

생쥐(M. musculus)

1. 개요
2. 생태
4. 기타

1. 개요

목 쥐과에 속하는 동물. 몸길이는 6~10cm이고 꼬리길이도 이와 비슷하다. 전세계적으로 분포하며 실험용, 애완용으로도 기른다.

2. 생태

야생종의 경우 거의 대부분 민가나 도시에서 살며, 무리 생활을 한다. 도시 외에 야생에서 생활하는 경우도 있으나, 대부분 들쥐 등 다른 종에게 밀리기 때문에 쉽게 보기 힘들다. 무리는 수컷이 이끌며, 무리만의 영역을 가지고 있어 다른 무리의 영역은 존중하는 편이나, 침입자에 대해서는 매우 배타적이다. 다른 무리와의 대립에선 대체로 수컷들이 공격적인 역할을 맡으며, 암컷들에 대해서는 대체로 보호하려는 경향이 강한 편이다.

야생에서 시궁쥐와는 천적 관계이나, 대부분의 경우 인간의 거주지 내에서 함께 살아가는 경우가 많다. 물론 인간 입장에서나 같이 사는 걸로 보이고, 인간보다 훨씬 작은 얘들 입장에서는 하나의 공간으로 보이는 집이라도 사실상 여러 개의 구역이나 마찬가지인 셈이므로, 같이 살아가는 거라 볼 수는 없다. 보통은 생쥐가 특정 지역으로 이주해오고, 이후 시궁쥐가 침입해오면 그곳에서 쫓겨나 구석진 곳으로 숨어드는 테크를 타는 경우가 많다.

사실상 도시에도 많은 수가 살고 있으나, 집 밖에서는 웬만해선 쉽게 보기 힘들며, 도시에서 목격되는 대다수의 쥐는 시궁쥐라고 보는 편이 낫다. 생쥐의 경우 보통 구석지고 은밀한 공간을 통해 이동하는 경우가 많은데다, 워낙 작아서 사람 눈에 잘 안 띄기 때문이다.

3. 애완동물

생쥐는 다 자란 성체의 크기가 새끼 시궁쥐보다도 작으며 햄스터보다도 작은 덩치와 똘망똘망한 눈 때문에 햄스터와도 맞먹는 귀여움을 자랑한다. 찍찍 햄스터와 좀더 비교하자면 좀 더 작은 덩치에 무엇보다 동글동글하고 통통한 느낌의 햄스터와 달리 살이 적고 길며 홀쭉한 외형을 하고 있다. 쥐 특유의 꼬리는 말할 것도 없고. 정신없이 움직이며 쳇바퀴를 돌리는 점도 햄스터와 비슷하며 행동은 햄스터에 비해 훨씬 날렵하다. 이 때문에 성격이 급하고 사나울 것처럼 보이지만 의외로 온순하고 햄스터와 달리 거의 물지 않아서 핸들링하기가 굉장히 쉬운 편이다. 그리고 오줌에서 나는 특유의 냄새가 있다. 생쥐를 키우기 시작한다면 며칠 내로 집 전체에 그 냄새가 진동하게 될 정도이다. 생쥐 몸에서는 별 냄새가 나지 않지만 우리 청소를 오랫동안 해 주지 않은 경우 냄새가 점점 심해져서 생쥐 몸에 배어버릴 수도 있다.

크기 외에도 생쥐와 시궁쥐의 가장 큰 차이는 귀의 크기로, 흔히 만화에서 보는 이미지와 비슷하게 생쥐는 머리 크기에 비해 귀가 매우 큰 편이다. 머리 자체도 몸에 비해 커서, 생쥐의 몇 배나 되는 시궁쥐보다 머리 크기가 약간 작은 정도이다. 그리고 시궁쥐의 가로주름 꼬리와 달리 생쥐의 꼬리는 굵지도 않고 자세히 보면 의외로 귀엽게 생겼다. 생쥐들은 보통 단색, 특히 흰색 계통이 많지만 팬더마우스처럼 여러 색이 섞인 품종이나 렉스마우스처럼 꼬불거리는 털을 가진 품종도 있다.

단, 그 크기에 맞게 매우 약한 동물이니 아래에 설명할 시궁쥐와는 달리 손으로 몸을 쥐는 것은 금물. 자신은 그냥 살짝 쥐었다고 생각해도 생쥐는 숨이 막혀서 괴로워할 수도 있다. 시궁쥐처럼 몸통을 잡으려고 하면 굉장히 싫어한다. 물론 가장 좋은 방법은 양손을 생쥐의 배 밑으로 넣어 자연스럽게 손 위로 올라오도록 하는 것이지만 생쥐가 워낙 민첩하고 경계심이 많다 보니 양손을 모으는 순간 이미 다른 곳으로 도망친다거나, 손 위에 올라와서 가만히 있지 않고 벗어나 도망쳐 버리는 등 어려운 점이 많다.

또 하나 햄스터와 다른 점은 동족이라도 가차없이 먹어 치우는 햄스터와 달리 한 우리 안에 공간만 충분하다면 생쥐 여러 마리를 같이 키워도 안전하다는 것이다.[1] [2] 실제 펫샵에 가 봐도 햄스터는 한 공간에 많아야 세 마리 정도만 합사하고 있지만 생쥐는 수십 마리가 같이 있다. 이런 점들을 보면 동물에 대해 잘 모르는 어린 애들에게는 오히려 생쥐가 햄스터보다도 더 좋은 애완동물일 수도 있다. 쥐라는 이유로 그동안 외면 당했을 뿐.

타동물과의 합사의 경우, 매우 신중하게 생각해야 한다. 왜냐하면 생쥐는 매우 작고 약한 동물이기 때문. , 페릿, 고양이, 와의 동거는 매우 위험하고 아예 시도조차 하지 않아야 한다. 그리고 같은 쥐인 시궁쥐. 즉, 래트와의 동거도 마찬가지. 같은 쥐여도 래트는 마우스를 동족이나 친척이 아닌 먹잇감으로 인식한다. 야생에서도 시궁쥐의 사냥감 중 하나가 바로 생쥐. 저빌이나 다람쥐, 골든햄스터도 마우스보다 몸집이 크기 때문에 마우스를 잡아먹을 수 있다. 타동물과 마우스를 굳이 함께 사육하고 싶다면 드워프햄스터가 가장 적격. 물론 팬더마우스의 경우에는 불가능하며[3], 일반 마우스의 경우만 가능하다. 일반 마우스와 드워프햄스터류는 덩치차이가 얼마 안 나고, 힘도 서로 비슷비슷하므로 어느 한 쪽이 일방적으로 밀리지 않는다. 물론 일반 마우스와 드워프햄스터의 경우에도 더 크고 강한 놈이 더 작고 약한 놈을 물어죽일 가능성이 있기야 하므로 이들의 합사 또한 신중히 고려해봐야 한다.

알아둘 점은 보통 설치류가 그렇듯이 수명이 길어야 2~3년 정도에 지나지 않는다. 이는 팬더마우스도 그렇다(종이 다른게 아니니까). 캐나다의 애완쥐 커뮤니티에선 1년 반도 장수했다고 쳐준다고. 다람쥐가 6~8년 ,길면 10년 이상 사는 게 설치류에서 드문 경우. 친칠라의 경우는 무려 15년 까지의 수명을 지니고 있다! 우리나라의 야생 생쥐는 수명이 6년 정도라고 하는데, 애완화된 쥐 특유의 근친교배가 단명의 원인으로 보인다.

미국의 펫샵에서 생쥐, 특히 무늬가 없는 단색 생쥐를 구입하려고 하는 경우 직원이 구입 목적을 물어본다. 을 키우는 사람들 중에는 뱀에게 먹이로 주기 위해 생쥐를 여러 마리 사가는 경우가 많기 때문인데 이럴 때는 동물 입양 관련 서류에 서명하는 절차를 전혀 거치지 않고 마치 물건 내주듯이 그냥 준다. 즉, 펫샵의 생쥐들은 누군가에게 입양되어 호강하며 살 것인지 아니면 뱀에게 잡혀먹으러 끌려갈 것인지의 두 갈림길에 서서 판결을 기다리고 있는 셈이다.

4. 기타

생쥐의 가공할 학습능력과 유연성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영상. 어지간한 인간도 따라가지 못할 듯한 놀라운 수준의 미로 기억능력을 갖고 있으며, 새롭게 변화하는 환경에도 신속하게 적응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더불어 같은 생쥐라고 하더라도 개체차가 분명 존재한다는 것 역시 확인할 수 있다.[4] 실제로 많은 심리학 연구들에서는 쥐(정확히는 래트)에게 특정 행동을 시키거나, 물에 빠뜨린 후 수중의 지형지물을 활용해 살아나오거나, 복잡한 이해가 요구되는 과제를 부여하는 경우가 빈번하며, 그때마다 쥐들은 연구자들을 놀라게 할 정도로 빠른 학습능력을 보여준다.

연구에 따르면 생쥐가 쳇바퀴를 돌리는 이유는 '재미있어서'라고 한다.


  1. [1] 그러나 100% 보장할 수는 없는게, 생쥐무리 중 병들거나 상처를 입은 쥐가 생겼는데 다른 쥐들이 이 쥐를 공격해서 잡아먹고 뼈만 남겨놓은 사례가 있다. 사료와 물을 충분히 공급했는데도. 그리고 수컷끼리는 공격성이 매우 심해 싸울 확률이 매우 높다.
  2. [2] 많은 수의 무리사육을 하다보면 꽤 자주 발생하는 일로 죽은 뒤 시체가 부패해서 냄새를 풍기기 전 처리가 주된 이유인 듯 하다. 무리생활을 하는 동물들은 병든 동족이 있을 경우 그 개체를 무리에서 배제해버리는 경우가 상당히 흔하다.
  3. [3] 드워프햄스터보다도 몸집이 훨씬 작기 때문. 햄스터 중에서 가장 작은 로보로브스키보다도 현저히 작다.
  4. [4] 마지막의 짧은 꼬리의 생쥐가 보여주는 진기명기(…)는 물론 개체차를 고려해도 처음부터 이 정도 수준을 기대할 수는 없을 것이다. 해당 유튜버가 지속적으로 점점 더 어려운 미로를 만들고 다양한 장애물들을 놓아 주면서, 이 생쥐는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끈기를 갖고 길을 찾다 보면 막대한 보상이 기다린다" 는 사실을 알게 되었을 것이다. 즉, 학습 효과가 발생하여 다른 생쥐들에 비해 더더욱 불굴(?)의 도전정신을 갖게 된 셈.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