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일로

Shiloh

행성 데이터

인구

테란 2억 5천 5백만 명

점령 세력

테란 자치령

직경

10,694km

중력

0.98 표준치

공전 주기

-

자전축 기울기

5.8도

기후

±27℃, 습도 낮음

지형

바다 3개
내륙해 및 대형 호수 4개
주요 대륙 3개

주요 정착지

주요 정착지 6곳
소규모 정착지 18곳

위성

비부악[1]

주요 지형 구분

온난성 평원 / 대초원 / 툰드라

주요 생명체

테란(테란 자치령)

토착 생명체

굽은뿔두꺼비
네라트

수입품

금속, 전기 제품, 농기구

수출품

곡물, 농산물 짐 레이너

1. 개요
2. 상세

1. 개요

스타크래프트 2에 나오는 행성. 테란주인공짐 레이너가 이곳 출신으로, 작중에서도 샤일로라는 행성 자체보다는 "짐 레이너고향 행성"으로 더 유명하다.

2. 상세

스타크래프트 2 시점에서 테란 자치령이 점거하며, 테란 연합의 행성 개척 당시 다른 별들과는 다르게 희귀 광물 같은 것은 없어서 초기에는 개척자들이 외면하다가 식민지를 다 개척한 뒤에야 관심을 받았다고 한다.[2] 즉 전형적인 자치령의 변두리 시골 행성(...)이라는 얘기이고, 이 때문에 로리 스완이 짐 레이너를 항상 "촌놈"이라고 부르는 것이다. 광대한 땅과 쾌적한 기후가 농업 혹은 휴양지로써 매우 좋은 입지조건이라고 하며,[3] 때문에 주요 수출품 또한 농산품이다. 인구는 2억 2500만 명이며, 어찌 보면 또 다른 지구. 구 연합 정부나 거대 기업 또는 단체들이 강을 낀 비옥한 토지를 미리 장악했고, 가난한 거주민들은 거의 황무지와 비슷한 얼마 안되는 땅을 가지고[4] 정부의 수탈을 견디며 근근이 살았지만[5] 테란 자치령에서 농장 지원 프로그램을 펴 이 상황은 매우 나아졌다고 한다.[6][7]

그 유명한 짐 레이너가 태어난 곳인만큼 자치령의 감시가 지나칠 만큼 엄중하고, 때문에 주민들이 불안에 떨며 불만도 높아진다고 한다. 다만 어째서인지 저그도 여기를 안 건드려서, 뭐!!!!!!!!!![8] 그거 빼면 아무 일 없는 변방의 평화로운 행성이다.[9] 거기에 비록 언급은 없지만, 발레리안 멩스크가 집권하고 짐 레이너가 복권되면서 자치령의 감시도 사라진 것으로 보인다. 다만 공허의 유산 시점에서 코프룰루 구역 전체가 프로토스황금 함대에 큰 피해를 입었다고 언급된 것을 보면 샤일로도 피해를 입었을지도. 만약 이렇다 할 별다른 피해가 없었다면,[10] 유명인들의 출생지가 다 그렇듯 식량 공급만이 전부가 아닌, 수익이 짭짤한 관광명소로 재탄생했을지도 모르는 일이다. 사실 레이너 관련 관광지는 여기에 더 많을 것 같지만 고작해봐야 레이너 생가뿐일듯

자치령 철학자들은 '짐 레이너의 도덕과 정치적 관념에 이 행성의 환경이 영향을 주었는가'라는 주제에 대해 논쟁중이라고 한다.(...)

한때는 지구에서도 유행했다던 데몰리션이 유행했던 동네이기도 하다.

기후가 좋아보이는 행성이나 레이너의 아버지는 "샤일로는 생명체가 살만한 행성이 아니야 죽도록 덥던지 죽도록 춥던지" 라고 한적이 있다.[11]


  1. [1] 녹색 / 작은 크기 / 직경 873km 이상
  2. [2] 하지만 이 덕분에 샤일로는 코프룰루 구역 내에서 벌어진 테란의 각종 분쟁에서 자유로웠다고 한다.
  3. [3] 때문에 핵심 행성의 삭막한 일상에서 벗어나고자 한 부유한 이들이 이곳의 땅을 차지한것이다.
  4. [4] 돌투성이에 알칼리성 땅이었다고 한다.
  5. [5] 대부분은 파산해서 핵심 행성으로 돌아갔지만 소수는 이곳에서 서로 도와가며 살았고 그 결과 샤일로는 힘,끈기,독립성을 강조하는 지방 문화가 형성되었다고 한다.
  6. [6] 어떤 정책인지는 알 수가 없으나 어쩌면 연합 정부나 거대 기업,단체의 땅을 거주민들에게 나누어 주었을수도 있다. 사실 그때 거대 기업, 단체는 오래된 가문과 연이 닿아 있었을 가능성이 큰데 이들은 아크튜러스가 에드먼드 듀크,노바 테라만 빼고 다 죽였다. 아크튜러스로서도 샤일로같은 변방 행성의 땅을 자기가 차지해봐야 별로 먹을것도 없을텐데 그러자니 차라리 거주민들에게 땅을 줘서 환심 사는게 더 낫다고 생각했을것이다.
  7. [7] 아크튜러스 멩스크가 이기적이고 비열한 악당이긴 하지만 그래도 통치 능력은 훌륭했다는 걸 보여주는 사례 가운데 하나이다. 다만 멩스크는 자신의 뛰어난 정치 능력을 국가와 국민 발전 등 긍정적인 목적보다 정적들을 무너뜨리기 위한 권모술수에 더 많이 악용해서 명을 재촉한 것이 화근이었다.
  8. [8] 케리건은 아몬의 영향을 받던 시절에도 유독 레이너에게만큼은 이상할 정도로 집착했다. 케리건이 단지 레이너의 고향 행성이라는 이유로 샤일로를 공격하지 않는 것이 이상할 이유도 없다.진짜라면 레이너는 샤일로의 영웅이다. 아니면 케리건이 이곳을 건드릴 필요성을 못느꼈을지도 모른다. 자치령의 감시가 엄중하다는 사실은 그만큼 병력도 많이 배치되어있다는 얘기가 되는데 만일 이곳을 쳐서 얻을 이득이 손해보다 더 적다면 케리건으로서는 딱히 건드릴 이유를 느끼지 못했을 것이다. 물론 공격해서 자치령이 맞설거라는 보장은 없긴 하지만 운 나쁘면 아그리아2를 찍는 꼴이 되었을것이다.
  9. [9] 감시가 철저했던만큼 의외로 치안은 좋았을 가능성이 있다. 현실에서도 군사독재 시절 서울에서 가장 안전한 동네는 상도동동교동이었다(...).
  10. [10] 사실 아몬도 코프룰루 구역의 모든 생명체를 없애버리겠다고 날뛰긴 했지만 아직 적들이 남아있는 상황에서 별볼것 없는 시골 행성에 막대한 군대를 투입해 파괴할 생각보다는 핵심 행성부터 무너뜨리고 나서 칠 생각을 했을것이다.
  11. [11] 다만 레이너네 집안이 가난하다 보니 기후가 좋지 않은 변두리 지역에서 사는 것일지도 모른다. 당장에 지구도 사하라 사막은 낮에는 죽도록 덥던지 밤에는 죽도록 춥던지 하는데 사하라 사막은 지구 기후 전체를 대변하는 게 아니듯 애당초 기후가 엉망진창인 행성이면 휴양지로 부적합 판정이 내려졌을지도 모른다. 이해를 돕기 위해 말하자면 사막이 휴양지로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던가? 아니면 그냥 한국같은 평범한 4계절 기후인데 겨울이랑 여름이 있는게 싫다고 투정부리는거던가...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9.43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