샴셸

신세기 에반게리온사도

제1사도

제2사도

제3사도

제4사도

제5사도

제6사도

제7사도

제8사도

제9사도

아담

릴리스

사키엘

샴셸

라미엘

가기엘

이스라펠

산달폰

마트리엘

제10사도

제11사도

제12사도

제13사도

제14사도

제15사도

제16사도

제17사도

제18사도

사하퀴엘

이로울

레리엘

발디엘

제르엘

아라엘

아르미사엘

타브리스

릴림

1. 에반게리온 구판
2. 신 극장판의 제5사도
3. 기타

1. 에반게리온 구판

동태눈 긔엽긔

신세기 에반게리온에 등장하는 제4사도, 낮을 관장하는 천사. 3화에서 등장한다. 이카리 신지가 네르프 소속으로서 초호기를 정식으로 타고 처음으로 상대한 사도이기도 하며,[1] 네르프 비관련자가 직접 본 유일한 사도다. 이름의 의미는 히브리어 shamesh (태양) + el (하느님)으로, "주님은 나의 태양"이라는 의미.

오징어와 갑충을 합쳐놓은 듯 괴상하게 생긴 사도(어떻게 보면 코브라를 닮기도 했다). 몸체 아래쪽에 절지동물의 것과도 비슷한 여러 개의 다리들이 달려있다. 코믹스에서 카츠라기 미사토뭘 연상했는지, '여자들이 싫어하게 생겼다'고 발언했다.[2] 머리와 몸통 가운데의 틈에 코어가 존재. 공격 방식은 양쪽에 달린 흐느적거리는 채찍 비슷한 촉수들을 고에너지로 충전해 현란하게 휘둘러 찌르거나 잘라내는 것. 이 촉수들은 근접 전투용 무기로서는 거의 최강의 성능을 발휘하는데, 한 번 휘두르는 것만으로도 고층건물 몇 개를 가볍게 도륙하거나 창처럼 뻗어 초호기의 몸체를 꿰뚫어버리기도 한다. 촉수에서 닿기만 해도 에반게리온의 특수장갑판을 녹여버릴 만큼의 초고열을 방출하며, 완력도 상당한지 촉수 하나로 초호기를 공중에 가볍게 들어버려 멀리 던져버리기도 한다. 내구력도 신지가 난사한 총탄 수십발 세례를 근거리에서 맞고도 흠집하나 나지 않을 정도이다.

적을 제대로 조준하지도 않고 마구 총탄만 난사해대는 바보 신지(…)를 채찍 공격으로 가볍게 제압하며 궁지에 몰아넣고 엄빌리컬 케이블마저 절단해버렸지만, 이후 초호기에게 양 촉수가 모두 잡혀[3] 무력화되고 후퇴한다. 우랴돌격하는 신지를 필사적으로 막아보려고 촉수로 초호기의 허리를 관통하지만, 프로그레시브 나이프에 코어가 찔려 활동을 정지. 코어의 잔해와 육체는 그대로 남았기 때문에 네르프에 의해 회수되어 사도를 연구하기 위한 샘플로 이용된다. 이후 이놈의 코어 잔해에서 추출한 S2 기관에반게리온 4호기의 코어에 이식하지만 개방된 S2 기관에서 일어난 폭발로 네르프 미국 지부가 통채로 소멸하게 되는 사고가 발생한다.[4]

2차 창작에서는 왠지 사키엘을 짝사랑하는 포지션으로 나온다.덤으로 제르엘은 도둑 고양이(...)

2. 신 극장판의 제5사도

에반게리온 신극장판사도

제1사도

제2사도

제3사도

제4사도

제5사도

제6사도

제7사도

제8사도

제9사도

제10사도

제11사도

제12사도

제13사도

설정으로는 '샴셸'이라는 이름은 없고 단지 '제5사도'이나 편의상 이 항목 내에서 서술한다

신극장판에서는 몸통에 다리들을 곱게 접고 있었던 구 애니판과 달리 몸 가운데 부분에 달그락 달그락거리는 늑골같은 다리들이 추가되었는데,[5] 이 다리들이 은근히 징그럽다. 하지만 대체로 귀엽게 생긴 인상이라(대표적으로 눈!) 인기가 많다. 머리에 천사 링도 달려있다. 그리고 몸통과 머리 중간에 샤키엘의 가면같은게 달려있다.샤키엘은 죽었어!이제 없어!하지만 내 목에!이 몸통에!하나되어 살아가!

신극장판에선 설정 변경에 따라 그대로 폭발해서 LCL이 되어버리므로 사도 연구용 샘플로는 사용하지 못했다. 이게 상당한 떡밥인 것이, 구판에서는 이놈에게서 얻은 S2 기관의 잔해를 제레가 손에 넣어 에반게리온 4호기에게 장착하고 기동실험을 하던 도중 네르프 미국 지부가 소멸하는 사태가 일어났고, 후일 인류의 기술력으로는 만들 수 없는 사도들의 열매를 장착한 양산형 에반게리온이 탄생하는 계기가 되는, 별 것 아닌 듯 하면서도 굉장히 중요한 사건이었다. 그런데 신극장판에서는 이놈의 샘플을 얻지도 못했는데 네르프 지부의 소멸 이벤트는 그대로 일어났다. 아마 신극장판에서 제레의 기술력은 영구동토층에서 발견된 제 3사도에 대한 연구를 바탕으로 이런 부분적인 샘플에 의존하지 않아도 될 만큼 발전했다는 사실을시사하고 있는 걸지도.

3. 기타

가이낙스 공인 피규어로도 판매되고 있지만, 모에화 버전인 사도XX로도 만들어져 판매되고 있다.

슈퍼로봇대전에선 F와 알파에서 등장했다.


  1. [1] 사키엘 경우는 신지가 아직 네르프 정식 인원이 되기도 전에 갑작스리 타고 쓰러뜨린 사도다.
  2. [2] 기둥 모양의 몸통과 넓적한 머리가 좀 거시기(...)하게 생기긴 했다.
  3. [3] 이 장면에서 촉수에서 방출된 고열 때문에 초호기의 손 부분 장갑이 전부 녹아버리고 내부의 살까지 시뻘겋게 화상을 입는다.
  4. [4] 샴셸은 원래 유대교 전승에서 아담과 이브가 선악과를 먹고 에덴의 동산에서 쫓겨난 후 생명의 열매를 지키는 역할을 맡은 천사라고 한다. 이런 역할을 지닌 천사의 이름을 가진 사도가 도리어 인간들이 생명의 열매를 손에 넣게 되는 계기를 주었으니 상당히 아이러니한 네이밍이라고 할 수 있다.
  5. [5] 사실 자세히 보면 늑골과 다리가 따로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