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모도

인천광역시의 섬

{{{#!folding [접기/펼치기]

중구

노랑섬· 매도 · 매도랑 · 무의도 · 분도 · 사도 · 사렴도 · 삼목도 · 소운염도 · 소월미도 · 신불도 · 실미도 · 영종도 · 운염도 · 월미도 · 용유도 · 잠진도 · 장고도 · 장기도 · 조름도 · 팔미도 · 해녀도

서구

가서도 · 거첨도 · 고무도 · 난지도 · 대다물도 · 도도 · 매도· 명도 · 문첨도 · 사도 · 세어도 · 소다물도 · 소문첨도 · 소염 · 소염도 · 소율도 · 승도 · 아라빛섬 · 안암도 · 욱도 · 율도 · 이도 · 일도 · 자치도 · 장금도 · 장도 · 정도 · 청라도 · 축도 · 토도 · 호도

동구

묘도 · 작약도

미추홀구

소원도 · 원도

연수구

소아암도 · 아암도

남동구

대원례도 · 소원례도 · 장도 · 저어새섬

강화군

강화도· 괴리섬· 교동도· 기장섬· 납도· 대섬· 돌섬· 동검도· 동그랑섬· 말도· 미법도· 볼음도· 분지도· 비도· 서검도· 석도· 석모도 · 소송도· 수리봉· 수섬· 수시도· 아차도· 용란도· 우도· 주문도· 함박도· 황산도

옹진군

가도· 각흘도· 갑죽도· 거도 · 검도· 계도· 관도· 광대도· 구지도· 굴업도· 납도· 낭각흘도· 당도 · 대연평도· 대이작도· 대청도· 대초지도· 덕적도· 도량도 · 동백도· 먹도· 모도· 모이도· 목덕도· 문갑도· 뭉퉁도· 바지섬· 백령도· 백아도· 벌섬· 부도· 비가지도· 사도· 사승봉도· 상공경도· 상바지섬· 서만도 · 선갑도· 선미도· 선재도· 소가도· 소야도· 소이작도· 소청도· 소초지도· 소통각흘도· 승봉도· 시도· 시루섬· 신도· 암서도· 어평도· 영흥도· 오도· 오섬 · 와도· 용뒤섬· 울도· 자월도· 장봉도· 중바지섬· 중통각흘도· 지도· 책도· 측도· 토끼섬· 통각흘도· 하바지섬· 할미염· 항도

}}} ||

席毛島

1. 개요
2. 교통수단
3. 관광
4. 방송출연

1. 개요

인천광역시 강화군 강화도 서쪽 바다 건너에 있는 섬. 강화도 외포항 근처에 있는 섬으로 행정구역상 인천광역시 강화군 삼산면에 속해 있다.

대동여지도에는 '석모로도(席毛老島)'라는 한자로 표기되어 있다.'돌이 많은 해안 모퉁이'라는 뜻에서 '돌모로'를 한자화하면서 석모로(石毛老)라는 이름이 나왔다는 설이 있다.

동쪽으로는 강화도가 있으며, 삼산연륙교(석모대교)로 연결되어 있다. 서쪽으로는 서검도, 미법도, 주문도 등이 있으며 북쪽으로는 바다 건너 북한교동도와 마주하고 있다.

연륙교가 없던 과거에는 강화도 서부 외포리 선착장에서 여객선을 타야 갈 수 있었으며, 자동차도 선박에 실어서 건널 수 있었다. 요금은 왕복 기준으로 대인이 왕복 2,000원, 차량의 경우 경차가 14,000원, 승용차는 16,000원, 버스 등 대형 차량은 40,000원이었다. 2017년 6월 28일에 강화도와 석모도를 잇는 석모대교가 개통하면서, 항로는 폐선되었고, 이제는 육로를 통하여 직접 갈 수가 있다.

주민의 대부분은 농어업에 종사하며 새우, 소금, 젓갈 등이 성한 편이다.

항구 지역에는 직판장, 몇몇 음식점이 보이고, 컨테이너 매표소 옆에 마을버스 정류소와 마을버스가 있다. 마을버스를 타고 가다 보면 중심지인 삼산면 중심지에 갈 수 있는데, 군소도답게 매우 소박하다. 그리고 한 바퀴 돌다 오면 정체불명의 무한성도 있다.

2. 교통수단

석모도 안에서만 돌아다니는 석모도 마을버스와 강화읍까지 가는 31번, 38번이 다닌다. 2017년 6월 28일 강화도 황청리와 석모도 석모리를 잇는 삼산연륙교(석모대교)가 개통되어 차로도 왕래가 가능해졌으며, 기존의 31번, 37번, 38번 버스도 석모도를 경유하게 되었다.

3. 관광

유명한 관광지로는 보문사가 있는데, 전등사 못지 않게 유명한 곳이다. 보문사 근처로 상가들과 식당이 있는데, 사람이 늘 많다. 석모대교 개통의 수혜를 톡톡히 받은 관광지이다. 자가용으로 이동할 경우 석모대교를 통과한 후 좌측으로 가든 우측으로 가든 거리는 비슷하다. 근처에 도착하여 입구로 조금만 들어가면 좌측에 주차장이 있다. 마애관세음보살좌상이 유명하며 실제로 낙산사, 보리암과 더불어 3대 해상 관음기도 도량이기도 하다. 마애관음좌상은 멀리에서도 보일정도로 상당히 크지만 눈앞에서 직접 보기 위해서는 대웅전 옆에 있는 길로 올라가서 눈썹바위까지 가야한다. 그 외 석실과 나한상이 볼만하며, 해가 저물어갈때 간다면 날씨에 따라 꽤 괜찮은 해넘이를 구경할 수 있는 장소이기도 하다.

노천온천이 있는데 2018년 시점에선 석모도 미네랄온천만 영업을 하는 듯 하다. 2010년 중반 이후부터 본격적으로 개발되어 보통 수준의 시설은 갖춰진 관광지이다. 정확히 말하자면 갯벌에서 걸러진 민물과 해수가 섞인 알명 '해수탕' 이라고 부르는 것이 솟는다는 듯. 마을버스를 타고 "온천에 갑니다"하면 내려준다. 해수와 갯벌의 진흙성분이 섞인 물이기에 약간 불투명하고 맛을 보면 짜고 쓴 맛, 한마디로 바닷물 맛이 난다. 냉수욕을 하려면 내부의 샤워 시설로 가야 하는데 샤워 시설에서도 해수만 나오니 주의. 여름철의 경우 물 온도가 어르신들도 부담스러워 할 정도도 뜨겁고, 미온탕은 햇빛 가리개가 없어서 너무 뜨거운 느낌. 반면 겨울에는 탈의하는 곳에 살얼음이 언다. 바깥에는 족욕장이 있고 족욕은 무료다. 근처에 보문사가 있으니 이 곳을 갔다온 후 목욕하는 것을 추천. 2018년 현재 시설 확충이 이루어져 보통 수준의 시설은 갖춰진 관광지가 되었지만 직원들이 불친절하기로 유명하다;; 그리고 수도권에서는 갈만한데가 많지 않아 여기도 연휴에는 대기가 매우 길다.입장하려면 미리 다녀오는 것을 추천

4. 방송출연

영화 시월애와 취화선 등이 모두 이 곳에서 촬영되었고,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지붕 뚫고 하이킥에도 등장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0.9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