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인귀

안동도호부의 역대 도호부사

신규 책봉

초대 설인귀

2대 고덕무

작위

평양군공(平陽郡公)

설(薛)

인귀(仁貴)

생몰년도

613년 ~ 683년

재임 기간

669년 ~ 670년[1]

1. 개요
2. 생애
3. 그 외에
4. 창작물
4.3. 설인귀전기

1. 개요

당나라의 장군.

강주 용문(오늘날의 산서성 허진 시(河津市)) 사람으로 평민 출신이며 본명설례(薛禮)로 흔히 알려진 인귀(仁貴)는 (字)이다. 삼국지여포의 부하로 나오는 설란의 15대손이다.

2. 생애

당나라맹장설눌의 아버지로 무예에 능하였다. 그런데 젊은 시절에는 농사를 지으며 살아갔는데 가난하고 희망이 보이지 않자 '조상의 묘를 이장하면 조금 나아지겠지'하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 이 무렵 당태종이 고구려 원정에 나섰는데, 기록에 의하면 설인귀의 부인인 유씨가 사람은 기회를 잘 잡아야 하는 법이니 이장은 나중에 하고 황제의 휘하에서 종군하라고 권유하자 이 말을 옳게 여기고 입대했다고 한다.

645년에 고구려-당 전쟁주필산 전투에서 가는 곳마다 고구려 진영을 격파하자 유격 장군으로 임명되었으며 658년에 우령군 중랑장으로 요동 적봉진을 함락하고 다음 해에 석성을 공격하며 물러갔다.

659년 황산에서 고구려 장수 온사문과 맞서 싸워 승리하였다.

661년에 철륵이 10만의 병력으로 난을 일으켜 당군을 공격하자 적진을 향해 돌격하여 화살 3발로 적장 3명을 죽여 적의 사기를 떨어뜨리면서 진격하여 적들을 격파하였고 661년 8월에 고구려 대규모 원정에 참가했다.

그러다 667년에 3차 여당 전쟁에서 신성, 남소성, 목저성, 창암성 등을 함락시키고 회군하였으며 668년에는 3천의 병력으로 부여성을 함락하고 이후에도 평양성 전투에도 공을 세웠다.

고구려 멸망 이후에 안동도호부의 도호가 되어 고구려 땅을 다스렸으며 670년에 고종의 명으로 30만의 군사를 이끌고 토번을 공격하였지만 대비천 전투에서 토번명장가르친링에게 참패를 당하고 10만에 달하는 군사를 잃었다. 심지어 사령관인 설인귀 자신도 거의 붙잡힐 뻔 했으나 가르친링이 강화를 청하자 이에 응하여 간신히 살아서 돌아왔다. 설인귀는 이 패배로 모든 관직을 박탈당하고 서민으로 전락하였다.[2] 당시 패전의 여파는 엄청나서 설인귀가 그간 쌓았던 공로가 한순간에 물거품이 될 뻔 하였으나, 설인귀를 총애했던 당고종이 그를 비호해준 덕분에 목이 달아나는 것은 피할 수 있었다. 그 덕분에 이듬해인 671년에 설인귀는 다시 군사령관으로 복귀할 수 있었다. 이후 나당전쟁에 참여해 신라를 공격하였지만 676년에 기벌포 전투에서 패하였다.

682년에 돌궐이 공격하자 당고종은 설인귀를 보내 이를 격퇴하도록 하였는데 그 과정이 드라마틱했다. 당시 돌궐군의 장수는 당 군대의 사령관이 설인귀를 말을 듣고는 "설인귀는 이미 죽었을텐데 그럴리가 있겠느냐"며 반신반의했다. 이때 설인귀가 앞으로 나와 투구를 벗어 얼굴을 드러내자 이에 기겁한 돌궐군은 제대로 싸우기도 전에 무너졌다고 한다. 이 일화에는 비록 과장이 많지만, 그만큼 설인귀가 당나라 주변의 이민족들에게 여전히 공포의 대상으로 군림하고 있었음을 알려준다.

683년에 70세의 나이로 사망하였으며 죽은 후 좌효위 대장군, 유주 도독의 직위를 받았다.

3. 그 외에

당고종은 설인귀를 몹시 총애하였는데 여기에는 재미있는 배경이 있었다. 설인귀가 황궁 경비를 담당하던 시절, 뒷산에서 일어난 홍수가 황궁을 덮쳐 고종의 침실까지 물이 밀려들어 온 일이 있었다. 이때 궁 안에 있던 사람들이은 모두 달아났으나 설인귀 만큼은 목숨을 걸고 황궁에 남아 경보를 울려서 고종이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 고종은 이후 평생토록 그 은혜를 잊지 않고 설인귀의 크고 작은 실책을 모두 비호해주었다.

무인으로서는 특히 궁술에 뛰어났다. 대표적인 무용담으로는 황제 앞에서 기사술을 시연하는데 어찌나 강궁이었는지 그가 쏜 화살이 5중 쇠갑옷을 관통했다고 한다. 그리고 위에 서술된 세 명의 철륵족 선봉장을 세 개의 화살로 사살한 무용담에서 당시 군중에서는 '장군이 세 화살로 천산을 평정하니 장사들은 노래를 부르며 관문으로 되돌아오네(將軍三箭定天山 壯士長歌入漢關)'이라는 말이 퍼졌다고 한다. 그리고 흰 전포를 입고 전장을 질주해서 '백포 장군'이라는 별명이 있었다. 또한 방천화극을 사용했다고 전해지는데 방천화극과 을 잘 쐈다는 걸 보면 어쩐지 조상인 설란의 상관인 여포와 이미지가 겹친다.[3]

4. 창작물

현대 한국에서의 이미지는 그냥 침공에 실패한 적장 정도지만, 중국에서는 상당히 취급이 좋다. 입지전적인 인물이고 뛰어난 무공 때문인지 많은 민간 전설을 남기기도 했으며 중국 민중들 사이에서의 인기도 많았다. 중국에서는 그를 주인공으로 한 영화나 드라마도 자주 나올 정도로 오늘날까지도 중국인들에게 인기 많은 역사 속 무인 중 한 사람이다. 경극인 독목관에서는 아예 연개소문을 쓰러뜨린 영웅으로 나오며 바이두 백과에서는 중국의 민족적 영웅[4] 카테고리에 악비, 위청 등과 함께 이름을 올리고 있다.

조선에서도 인기가 많았는지 조선시대에 그를 주인공으로 한 소설이 나오기도 했다. 아무래도 농사꾼이 심기일전하여 산전수전 다 겪고 나라의 영웅이 된다는 스토리는 어딜 가나 매력이 있는 듯 하다.

수호지의 등장 인물인 '새인귀' 곽성의 별호는 설인귀에게서 따온 말. 작중의 곽성도 설인귀처럼 흰 전포를 입고 활약한다.

중국의 경극에서는 연개소문에게 쫓기는 당태종을 보호하기 위해 연개소문과 싸우는 진주인공 히어로적인 역할로 나온다. 여기서 연개소문이 용의 힘을 갖춰 5자루의 칼을 휘두르는 중원 정복을 노리는 먼치킨 대마왕으로 나오고, 설인귀는 그를 활로 응수하는 장면이 있다고 한다.

현대 한국의 사극에서는 이상하게도 설인귀가 거란족 등 북방민족 출신으로 나오지만 정작 설인귀는 한족이다.신분세탁

영화 평양성에서는 그저 신라군 압박하고 화만 내는 걸로 나와서 안습 (...) 후속작 매소성 전투가 나온다면 메인 빌런으로 나올 것이다.

4.1. 연개소문

사극 연개소문에서는 유태웅이 연기했다. 수, 당의 무장을 통틀어 고구려군 지휘관들과 대등하게 겨루고(여자들이었지만) 킬 마크를 따낸 유일한 인물. 전쟁에 나가기 위해 참가한 비무 대회에서 다수의 기병대와 겨뤄 압도했었고 1차 고당 전쟁에선 쌍검녀를 시종 압도하다 죽여버리고 연수정은 첫번째 대결에선 팔에 상처를 입히고(심지어 연수정이 제대로 찔러들어간 칼을 손으로 잡아 막는다..) 두번째 대결에서 화살 하나로 꿰어버리는 등 무용으론 중국의 무장 중 원탑이지만(사실상 연개소문과 김유신 다음으로 작품 중 3위 무력), 작중 입지는 그냥 잘나가는 당나라 장군 중 하나.

삼국지연의의 장면을 많이 써먹은 작품임에도 의외로 방천화극을 사용하는 모습이 반영이 안되고 검을 무기로 사용한다. 다른건 삼국지연의를 베끼면서 정작 역사서에 나온 내용은 무시하는 작가의 패기... 고구려 멸망 시에 나이가 56세 였는데 제1차 여당 전쟁 이후 갑자기 폭삭 늙어버렸다. 이제 막 관직에 오른 젊은 무장이 10년 정도 흐른걸로 늙어버린데다 자기 아버지뻘 나이인 소정방이 오히려 젊게 분장하고 후배처럼 묘사되는 바람에 둘의 나이와 경력이 역전해 버리기까지 했다.

4.2. 대조영

대조영에서는 이덕화가 배역을 맡았다. 오프닝에서도 주인공인 최수종 다음으로 등장할 정도로 비중이 매우 큰데, 어느 정도냐면 첫 회부터 마지막까지 전회 출연했다. 그 내용이 너무 많아 별도 분리.

설인귀(대조영) 항목 참조.

4.3. 설인귀전기

이름 그대로 설인귀를 주인공으로 한 중국 드라마. 동북공정에 반발하기 위한 한국 사극들[5]에 맞대응하기 위해 내놓은 드라마라고 알려져 있으나, 내용을 보면 그렇지 않은듯. 당태종 이세민은 한국 사극 못지 않게 안습한 모습을 보여주고, 주적인 고구려 및 연개소문도 발요/철세문으로 개명당해서 나온다. 당나라 vs 발요(고구려)도 주된 갈등이 아니라 설인귀와 조정 내부의 간신배들 사이의 갈등을 끌어내기 위한 트리거에 불과하다.

주인공임에도 대접이 상당히 안습한데, 아치 에너미인 철세문을 상대할 때에는 거의 구세주로 활약하지만 좋은 모습은 딱 거기까지. 미천한 신분에 컴플렉스를 가져서 아내가 적극적으로 대쉬하는데도 받아들이지 못했고, 간신배의 말빨에 속아서 온갖 공적을 세웠음에도 그 공적들이 먹튀당했으며, 나중에는 간신배의 계략으로 술에 취해서 누명을 쓰게 되는데 술이 깨지 않아서 본인은 아무것도 모르고 아무것도 못하는 상태에서 사형선고가 내려지고 주변인들은 어떻게든 그를 살리기 위해 생고생한다. 이후, 서량의 정벌을 위해 다시 기용되지만 그 조건으로 자신을 암해하던 간신배 척결을 내걸었는데, 이 중요한 복수마저도 본인이 뭘 못하고 주변인들이 계략을 짜서 실행한다. 그리고 그 서량 정벌은 순탄치 않아서 아들인 설정산이 나섰다고 엔딩에서 내레이션으로 언급된다. 어떻게 보면 상당히 굉장히 소심하고 본인 스스로 거의 하는 게 없는 답답한 인물상이라고 할 수 있다.


  1. [1] 안동 도호 재임 기간.
  2. [2] 이 당시 설인귀의 부대는 가히 최강이라 할 만 했는 데 이 부대가 완전 작살이 나서 전멸했다 한다.
  3. [3] 다만 여포는 실제로는 ""이 없는 시대에 살았다. 전한 시대부터 주요 무기였고 '화극'의 종류가 남송 이후부터 생겼다고 전해진다.
  4. [4] '민족'이라는 말이 붙듯이 일반적으로 우리가 아는 중국사의 제갈량, 관우 같은 영웅들보다 외세에 저항해 싸우거나 이민족을 격퇴한 역사 인물들을 일컫는다. 일제의 침공을 겪은 후 현대에 와서 민족주의가 대두하면서 더욱 주목을 받은 인물들이다.
  5. [5] 주몽, 연개소문, 대조영 등등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1.4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