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

  한자 金에 대한 내용은 성씨 김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주한 미국 대사

21대

22대

23대

캐슬린 스티븐스

성 김

마크 리퍼트

1. 개요
2. 행적
2.1. 북미정상회담
2.2. 북미정상회담 이후
3. 트리비아

1. 개요

미국외교관. 1960년생 , 2018년 현재, 주필리핀 미국 대사이며, 제22대 주한 미국 대사를 지냈다.

2. 행적

한국계 미국인으로 한국 이름은 김성용.

부친 김재권 주일 공사가 김대중 납치 사건에 개입한 이후 온 가족이 미국에 망명하였고, 성년이 된 1980년에 완전히 미국인이 되었다. 펜실베이니아 대학교를 졸업하고 로욜라 로스쿨을 거쳐 검사 생활을 하다가 외교관이 됐다. 빅터 차 조지타운 교수, 조셉 윤 전 대북특별대표 등과 함께 미국의 학계 및 외교가에서 대표적인 한국계 한반도 전문가로 손꼽힌다. 초등학교 3학년까지 한국에서 생활해서 한국어도 구사할수는 있지만, 공식석상에서는 무조건 영어로 말한다. 2011년부터 2014년까지 주한미국대사를 역임하였다. 그 전에는 6자회담 미국측 대표단으로도 활동했지만, 당시 북한이 핵무장을 다시 본격화하면서 이렇다 할 성과는 거두지 못했다. 이후 2017년부터 필리핀 대사로 옮기면서 잠시 한반도 정세와는 거리를 두는 듯 했다.

2.1. 북미정상회담

그러다가 2018년 5월말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미국측 실무회담 대표단을 이끌면서 다시 미국의 한반도 정책 일선에 서게 되었다. 서울의 포시즌즈 호텔에 머물면서 판문점 통일각에서 최선희와 북미정상회담의 의제에 관련하여 실무회담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본 회담에서도 활약할 것이라는 추측성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예상대로 미북 정상회담을 불과 하루 앞둔 6월 11일에도, 개최지인 싱가포르에서 북한측 인사들과 실무회담을 벌였다.

2.2.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된 사항을 이행하기 위해 판문점에서 실무회담에 자주 참석하는 듯 하다. 언론에도 자주 포착되고 있다.

3. 트리비아

  • 그가 주한미국대사로 내정된 후 성 김 대사의 아버지인 김재권 주일공사와 김대중 대통령과의 악연이 주목받았다. 여기에 대해 김대중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는 "성 김 내정자가 납치 사건 당시 열세 살 정도였는데 뭘 알았겠나. 연좌제 식으로 보아서는 안 된다,"라며 "대사로서 잘 해주길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1]
  • 가수 임재범의 사촌형제이다. 성 김의 모친과 임재범의 부친인 임택근 아나운서가 남매이기 때문.
  • 한국에서 태어나 중학교 1학년 때까지 서울에 살았던 이민 1.5세대라서 한국어도 아주 유창하다. 하지만 주한 미국대사 시절에 본인이 한국계인 것을 의식해 공식적인 자리에서 한국어를 쓰지 않았다고 한다.


  1. [1] 납치사건의 피해자였던 김대중 대통령도 2008년 성 김이 미 국무부 한국과장으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납치 사건은 그가 어렸을 때 일어난 일이기 때문에 관계가 없는 일이며, 아버지의 잘못으로 아들이 피해를 봐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밝힌 적이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53.1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