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감대

  이 문서는 성에 대해 서술합니다. 아프리카TV 클럽에 대해서는 기미티 문서의 2.1.3번째 문단을 참조하십시오.

주의. 해당 표제어에는 성(性)적인 요소가 있습니다.

이 표제어에는 성(性)적인 요소가 있기 때문에, 국내 주요 포털 사이트는 이 표제어와 관련된 표현의 검색을 제한합니다. 성(性)적인 요소를 접하고 싶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세요.

생식 기관 (성기)

{{{#!folding 펼치기 · 접기

여성의 성기

음문 · · 대음순 · 소음순 · 자궁 · 난소 · 음핵 · 애액 · · 음렬

남성의 성기

음경 · 귀두 · 고환 · 정낭 · 정소 · 전립선 · 정액(체액) · 쿠퍼액 · 포피

성기의 쾌락

성감대 · 페로몬 · G스팟

관련
신체 부위

진주양 음경 구진 · 사타구니 · 고간 · 치골 · 음모 · 똥털 · 겨드랑이 털 · 볼기 · 항문 · 괄약근 · 유두 · 유륜 · 유방

임신

생리 · 사정(생물) · 임신선 · 출산 · 피임 · 낙태 · 불임 · 태반

관련 질병

사면발니 · AIDS · 헤르페스 · 매독 · 임질 · 고환암 · 음경암 · 전립선암 · 자궁경부암

관련 단어

잠지 · · 망코 · 도끼자국 · 야오이 구멍 · 맨쥬스 · 질방귀 · 처녀막 · 처녀혈 · 청년막

관련 문화

성기시술 · 할례 · 여성할례 · 포경수술 · 음경확대

}}}||

1. 소개
2. 부위
3. 대중매체에서의 등장
4. 트리비아

1. 소개

성감대(,,)는 사람의 신체 부위에서 접촉이나 자극을 통해 성적인 흥분을 느끼게 되는 부위의 총칭이다.

보통 피하지방이 적고 피부가 긴장되어 있으며, 신경이 몰려있어 예민한 부위가 성감대로 작용하는 경우가 많다. 성감대를 자극받게 되면 심한 간지럼을 느끼게 되며, 이 자극이 적당한 강도에서 지속되면 성적 흥분을 느끼게 된다.

섹스의 과정에서 직접적인 삽입이 이루어지기 전에 성감대를 자극하여 미리 전희(前戱)를 느끼게 하는 행위를 '애무(愛撫)'라고 한다. 이 과정은 서로의 성감을 동조(同調)시켜서 원활한 성관계를 가지게 하는 것에 의의를 두며, 이것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여성은 성적 흥분을 제대로 느끼지 못하고 남성만 만족하게 되는 조루[1] 등의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참고로 성감이라는 것 자체가 심리적인 요인이 상당 부분을 차지하기 때문에, 본인이 성감대라고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 예를 들어 남성의 유두의 경우도 사람에 따라 여성보다 더 예민하기도 하지만 본인이 성감대라고 여기지 않으면 그냥 간지럽거나 아프기만 하지 성적인 자극이 크게 느껴지지 않는다.[2] 또한, 실제 여성의 경우도 섹스할 때 파트너와의 교감이 충분히 이뤄지지 않을 경우 오르가슴을 느끼지 못한다. 가령 강간으로 삽입당할 때는 쾌감을 느끼지 못하며,[3] 상당수의 AV 배우 역시 촬영 도중 쾌감을 느끼지 않는다. 여자가 간지러움을 느껴서 움찔거린다 하더라도 쾌감을 느껴서 움찔거린 건지 그냥 간지러운 것 뿐인지는 여자 본인이 아니고선 모른다.

반대로 성감대가 극도로 민감한 선천성 다감증이란 것이 있는데, 아예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희귀병이기에 적어도 살면서 만날 일은 없다고 생각하는 것이 편하다. 그리고 실제로 이런 증상을 가지고 있는 여자들은 좋아하기는커녕 오히려 생활에 극심한 불편을 느끼는 경우가 더 많다.

2. 부위

성감대로 작용하는 부위는 개인차가 심하며, 성관계컨디션, 분위기에도 좌우된다. 최고의 성감대는 [4] 라는 말도 있다.[5]

3. 대중매체에서의 등장

성적 요소가 담긴 작품에서 주요하게 다뤄지는 요소로, 일부 능욕계 작품에선 히로인이 성감대를 과도하게 예민해지도록 하는 개조를 받기도 하며, 전혀 의외의 장소에 존재하는 성감대가 개그 요소로 등장하기도 한다. 성적 요소가 없는 작품일지라도 특정 캐릭터가 지나치게 민감하게 반응하는 부분을 성감대라고 희화화하기도 한다.

4. 트리비아

  • 대부분 성감대는 인체의 급소에 위치해 있어 큰 충격을 받을 때는 고자가 되거나 불구가 되거나 목숨을 잃는 곳이기도 하다.
  • 일부 되도 않는 주장[8]을 하는 사람을 가리켜 양심이 성감대라고도 한다. 양심이 찔리면 좋아한다고...
  • 대학의 황당한 문제와 답안 괴담(?)과 관련된 꽁트가 있는데, 괄호를 6개 넣고 "성감대를 아는대로 쓰시오." 라는 문제를 냈다고 한다. 학생들은 부끄러워하면서도 일단 아는대로 적기 시작했고, 나중엔 칸이 모자랄 지경이었는데, 한 학생이 적은 답이 가장 교수에게 큰 인상을 줬으니 그 답은

(온)(몸)(이)(성)(감)(대)

서로에게 애정만 있다면야 성감대 같은 걸 굳이 따질 필요가 뭐 있겠냐는 의미로도 쓰이는 꽁트이다.


  1. [1] 사실 의학적 의미에서 조루는 남성도 오르가슴을 느끼지 못하는 상황에서 사정을 하게 되는 병적인 현상이다. 이 경우에는 그냥 남녀간의 성적 부조화 정도로 보는 것이 적절하다.
  2. [2] 좀 남사스러운 이야기이지만 남성이 여성을 느끼게 해주겠다고 딴에는 여기저기 자극하지만 여자 입장에서는 '응? 얘 뭐하는 거야?'라고 느끼는 일이 생각보다 많다. 자신의 몸의 일부라고 생각하지 성감대라곤 생각하지 않기 때문.
  3. [3] 강간을 당하면서 쾌감을 느낀 피해자가 극소수 보고되긴 했다. 하지만 몸은 쾌감을 느껴도 정신적인 쾌감은 느끼지 못한다. 애액 문서 참고.
  4. [4] 모든 감각과 정신을 관할하는 부분이지만, 정작 뇌 자체에는 감각 세포가 없어 자극을 느낄 수 없다는 점이 역설적이다.
  5. [5] 앞서 언급한 선천성 다감증이 가장 유사하나 아예 특이한 사례로 다룰만큼 그 증세는 적으며 그나마도 망상과는 조금 다르다.
  6. [6] 실존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정확히 밝혀진 것이 없어 취소선 처리. 자세한 것은 항목 참조.
  7. [7] 유두가 아니라 그 주변 부위이다.
  8. [8] 플레이타임이 몇천시간에 해볼 건 다 해본 고인물데도 자기는 뉴비라고 주장하는 등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7.23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