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2. 성의 우두머리
3. 제주도의 군주들이 가지고 있었던 고유의 칭호

1. 경상북도 성주군

2. 성의 우두머리

城主.

주로 중세시대에 많이 나오는 표현이다.

한국의 경우에는 삼국시대에 이 표현이 자주 나오고 후삼국시대호족들이 할거할 때 이들을 '장군'이나 이 '성주'라는 표현으로 호칭했다. 나말여초 지방세력가들에게 호족이란 칭호를 쓰는게 옳지 않다고 보는 역사학자들은 호족 대신 당대인들이 사용한 성주나 장군이란 표현을 쓴다.

3. 제주도의 군주들이 가지고 있었던 고유의 칭호

星主.

탐라국신라속국으로 복속되었으나 이후 고려 시대까지 탐라왕의 후예들은 성주(星主), 왕자(王子)라는 칭호를 받아서 존속하고 있었다. 이 칭호는 신라 때까지 왕을 칭하다 바뀐 것이므로 왕보다는 한 단계 낮은 일종의 공국, 후국 같은 격으로 쳤던 것 같다. 조선 태종 시대에 폐지되었다. 현재의 제주 우체국이 일종의 탐라국 궁궐이었던 성주청(星主廳)이 있던 자리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