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

카리브의 국가 및 지역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6px"

대(大)앤틸리스 제도


케이맨 제도
(영국)


쿠바


바하마


터크스 케이커스 제도
(영국)


자메이카


아이티


도미니카 공화국


푸에르토리코
(미국)

소(小)앤틸리스 제도


미국령 버진아일랜드


영국령 버진아일랜드


신트마르턴
(네덜란드)


생마르탱
(프랑스)


앵귈라
(영국)


생바르텔레미
(프랑스)


앤티가 바부다


세인트키츠 네비스


몬트세랫
(영국)


과들루프
(프랑스)


도미니카 연방


마르티니크
(프랑스)


세인트루시아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


그레나다


바베이도스


아루바
(네덜란드)


퀴라소
(네덜란드)


카리브 네덜란드


트리니다드 토바고

소(小)앤틸리스 제도

기타


누에바에스파트타
(베네수엘라)


연방 속령
(베네수엘라)


산안드레스 이 프로비덴시아
(콜롬비아)


아베스 섬
(베네수엘라)

}}}}}}||

영연방 Commonwealth of Nations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6px"

영연방 왕국


영국
잉글랜드, 스코틀랜드, 웨일스, 북아일랜드, 그 외 속령들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앤티가 바부다


세인트루시아


바하마


파푸아뉴기니


그레나다


솔로몬 제도


자메이카


바베이도스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


벨리즈


투발루


세인트키츠 네비스

공화국인 회원국


인도


파키스탄


스리랑카


나이지리아


남아프리카 공화국


가나


시에라리온


키프로스


탄자니아


케냐


우간다


트리니다드 토바고


말라위


몰타


잠비아


싱가포르


가이아나


보츠와나


모리셔스


나우루


피지


방글라데시


감비아


세이셸


키리바시


바누아투


나미비아*


카메룬


모잠비크*


르완다*


도미니카 연방

별도의 군주가 있는 회원국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레소토


에스와티니


통가


사모아

초소형국민체


헛리버 공국

탈퇴한 전 회원국


아일랜드


짐바브웨


몰디브

*: 영국의 지배를 받은 적이 없는 회원국

}}}}}}||

세인트 빈센트 그레나딘
Saint Vincent and the Grenadines

국기

국장

Pax Et Justitia
평화와 정의

국가 정보

수도

<colcolor=#000000>킹스타운

면적

389km²[1]

인구

109,643명(2016년)[2]

정치체제

영연방 왕국, 입헌군주제, 의원 내각제

국왕

엘리자베스 2세

총독

프레드릭 밸런타인

총리

랄프 곤잘레스

1인당 GDP

6,959달러(2015년)

통화

동카리브 달러

시간대

UTC -4

인종 구성

흑인 66%, 인도인 6%, 백인[3] 4%, 카리브족 2%

종교

기독교 81%, 힌두교 13%, 이슬람 6%

실업률

15%(2001년)

주요 산업

바나나, 토란, 칡 재배 및 테니스 라켓 제조

위치

1. 개요
2. 역사
3. 민족
4. 정치
5. 행정구역
6. 외교
6.1. 한국과의 관계
6.2. 대만과의 관계
7. 군사
8. 스포츠
8.1. 축구
9. 둘러보기

1. 개요

중앙아메리카 카리브 해 윈드워드 제도에 있는 섬나라. 엘리자베스 2세를 국가 원수로 삼고 있는 영연방 왕국의 일원이다. 수도는 킹스타운.[4] 공용어는 영어이지만, 주민들은 프랑스어 크레올을 쓰고 있다. 영연방프랑코포니에도 가입되어 있다. 국민 로칼들은 대부분 크레올을 사용한다. 심지어 모르는 경우도 있다. 그러므로, 표준 프랑스어라도 배우고 가는 게 좋다.

영어명은 St Vincent and the Grenadines이나, 대한민국에서 외국의 국호나 지명을 한국어로 옮길 때 and, the, 복수형 -(e)s 등을 생략하는 게 관례라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으로 적힌다.

2. 역사

원래 카리브 족이 살던 지역으로 유럽인들도 접근하지 못한 지역이다. 백인들은 이 섬에서 살아남을 수 없었지만 흑인이 초기에 이 섬에 정착하게 되었다. 카리브인은 유럽인 중 특히 영국인에 매우 적대적이었다. 프랑스인이 섬에 먼저 들어왔으나 섬은 1762년 영국령이 되었고, 카리브인이 영국에 적대적으로 대하자 영국은 군대를 보내 카리브인을 대부분 온두라스로 추방하고 나머지는 섬 구석으로 쫓아냈다.

이렇게 영국인은 플랜테이션에서 노예 노동으로 떼돈을 벌었지만 라수프리에르 산이 폭발해 큰 피해를 입었다. 1834년 노예제가 폐지되어 백인들은 몰락했고 1902년 라수프리에르 산이 폭발해 섬에 큰 피해를 줬다.

1979년 영연방 국가로 독립했고 그 해 라수프리에르 화산이 터져 인구 10만 명 중 2만 명이 이재민이 되었다. 1980년과 86년에도 허리케인으로 매우 큰 피해를 입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은 안정적인 정치와 꾸준한 경제발전을 이루었다.

3. 민족

종족 구성상 흑인이 주를 이루고 있고 그 외 혼혈인과 인도인 등도 존재한다. 소수이지만 원주민인 카리브족도 있다.

4. 정치

현재 엘리자베스 2세가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의 국왕 자리를 맡고 있으며, 실질적으로는 영국 여왕이 임명한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 총독이 통치하고 있다. 2009년 공화국으로 헌법을 변경하려는 국민투표가 있었으나 55.3%의 반대표를 받아 부결되었다.#

정치와 경제가 상당히 안정되어 있다. 영미권 인터넷에서는 간혹 도미니카 공화국아이티가 같은 히스파니올라 섬에 있음에도 정치, 경제적 여건이 극단적으로 다른 것을 두고 아이티가 흑인 국가라서 몰락한 거라는 식으로 어그로를 끄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때 같은 흑인 국가인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이 반례로 언급된다. 실제로 2010년대 이후로는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의 소득 수준이 도미니카 공화국을 추월했다.

5. 행정구역

세인트빈센트 섬이 있어서 인구의 90%, 면적의 90%를 점유하고 있다. 심지어 이 나라의 국민을 가리키는 말도 Vincentian 또는 vincy 이다. 지리적으로 세인트빈센트 섬을 비롯해 베키아 섬, 머스티크 섬, 카누안 섬, 유니안 섬 등을 관할하고 있으며 수도인 킹스타운은 세인트빈센트 섬에 위치해 있다.(세인트 빈센트섬을 제외한 모든 부분은 그레나딘, 최남부 섬들은 그레나다와 영토 갈등 중)

6. 외교

6.1. 한국과의 관계

1979년 대한민국 정부가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 독립정부를 승인한 이래 양국간 수교합의를 통해 외교관계가 성사되었다. 1988 서울 올림픽1993 대전 엑스포에도 참가하였다. 현재 주 트리니다드 토바고 한국대사관이 겸임한다.

북한과는 1981년에 수교하여 1983년 미얀마 아웅산 묘소 폭탄 테러로 단교하였다가 1990년에 재수교하였다.

6.2. 대만과의 관계

현재 대만의 몇 안 되는 정식 수교국이다. 이 때문에 다른 나라 같으면 존재감이 너무 없어 방문하지도 않을 나라에 차이잉원 총통이 직접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을 방문하기도 하였다. 수교국 하나 하나가 귀중한 대만 입장으로서는 이런 약소국도 아쉬운 입장.

7. 군사

  자세한 내용은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군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8. 스포츠

8.1. 축구

  자세한 내용은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 축구 국가대표팀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9. 둘러보기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488ED6 0%, #4B97E5 20%, #4B97E5 80%, #488ED6)"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6px"

상임이사국


미국


영국


프랑스


러시아


중국

비상임이사국 (2017년 ~ 2018년)

에티오피아

카자흐스탄

볼리비아

이탈리아(2017)
네덜란드(2018)

스웨덴

비상임이사국 (2018년 ~ 2019년)

코트디부아르

쿠웨이트

폴란드

페루

적도 기니

}}}}}}


  1. [1] 경상북도 포항시에 딸린 일반 구인 남구와 비슷한 수준의 면적이다.
  2. [2] 경기도 여주시의 인구와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
  3. [3] 주로 포르투갈
  4. [4] 이웃국가 자메이카의 수도인 킹스턴과는 표기만 다를 뿐 사실상 같은 이름이다. 영어식 지명에서 사용되는 어미인 -ton은 기본적으로 "마을"을 뜻하는 town이 곧바로 축약된 형태이다. 표기가 달라서 헷갈리지 않을 수 있게 된 것이 다행일 따름. 애당초 이름을 좀 더 성의있게 지어보는 게 어떨까 생각해본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3.4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