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단어
2. 인명
2.1. 가상
3. 생명과학 저널의 이름
4. 크라이시스 2크라이시스 3에 등장하는 사설 민간군사기업부대
5. 소니, 도시바, IBM의 합작 CPU
6. 스티븐 킹의 소설
6.1. 줄거리
6.2. 영화
7. 타셈 싱 감독, 제니퍼 로페즈 주연의 2000년도 영화
8. 함상용 미사일의 격납고
9. 셀 애니메이션

1. 단어

Cell

영어로 '작은 방'을 뜻하며, 이 의미로부터 세포[1], 건전지, 감방, 점조직 등 수많은 파생 단어를 낳았다. 영어로 휴대전화를 의미하는 셀폰(셀룰러 폰)이나 애니메이션에서 말하는 셀화 등도 여기서 파생된 단어.[2]

2. 인명

2.1. 가상

3. 생명과학 저널의 이름

생물학 분야에서 최고의 권위를 지닌 잡지이며, 네이처지, 사이언스지와 함께 3대 과학지로 일컬어지는 미국의 학술지이다.[3] 게재는 대단히 어렵다. 리뷰 프로세스도 상당히 극악하다. 논문 다 써서 투고해 놓고, 리뷰어가 이거 고쳐라 저거 고쳐라 시키는거 하는 데만도 1년 이상이 걸리는 경우도 부지기수. 주변에 1저자나 교신저자로 논문 낸 사람 있으면 우러러봐주자.

대단히 권위있는 학술지[4]이지만, 논문을 게재하는 학자들의 덕심 때문에 새로 발견한 중요한 단백질의 이름이 맨날 미친듯이 달리는 고전게임 주인공이라든가, 바로 위 사진[5]처럼 아라키 히로히코의 그림이 표지를 장식하게 되거나 하는 괴상한 일이 가끔 일어나 분위기를 모두 망쳐버렸다. 아라키의 일러스트가 표지가 되었던 이유는 이 논문을 쓴 교수가 죠죠러여서 일부러 부탁을 했다고 한다. 실제 표지가 저랬다! (07 September 2007 Volume 130, Issue 5) 그 논문의 저자는 하마마츠 의과대학(浜松医科大学)의 교수인 세토우 토시미츠(瀬藤光利)

이 문서를 보면 생물학자들이 왜 그리 그림에 조예가 깊은지 그 이유를 짐작해 볼 수는 있다.

셀 계열의 연구저널은 아래와 같으며, Nature Reviews 시리즈처럼 리뷰논문을 싣는 저널은 Trends in ... 의 이름으로 발간된다. 물론 이쪽의 역사가 훨씬 길다.

  • Cell
  • Americal Journal of Human Genetics
  • Biophysical Journal
  • Cancer Cell
  • Cell Host & Microbe
  • Cell Metabolism
  • Cell Stem Cell
  • Chemistry & Biology
  • Current Biology
  • Developmental Cell
  • Immunity
  • Molecular Cell
  • Neuron
  • Structure

4. 크라이시스 2크라이시스 3에 등장하는 사설 민간군사기업부대

C.E.L.L. 문서 참고.

5. 소니, 도시바, IBM의 합작 CPU

정식 명칭은 "CELL-Broadband Engine". 줄여서 CELL/BE라고도 한다.

범용 코어인 PowerPC 계통의 코어와 부동소수연산에 특화된 7개의 코어를 탑재, 총 8코어로 옥타코어로 동작한다. 자세한 내용은 해당내용 참고.

6. 스티븐 킹의 소설

2006년에 발표된 소설로 핸드폰을 이용하다가 좀비와 같은 생명체가 되는 병이 세계를 휩쓴 뒤의 등장인물들의 고생길을 그리고 있다. 영화로 나온다만다 하다가 10년만에 나왔는데 영화에선 스마트폰이 대부분 나오게 되었다.

6.1. 줄거리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십시오.

초반에는 엄청 재밌다가 나중에 점점 힘이 떨어진다는 평. 하지만 이건 스티븐 킹 작품 대부분에서 나타나는 문제다. 작가 스스로 말했듯이 한 문장 정도로 번뜩 떠오른 상황이나 아이디어를 바탕으로(예를 들면 전화를 들고 우는 남자가 번뜩 떠오르면 왜 그럴까? 라며 상상을 이어가며 소설을 쓰기 시작한다.) 쓰기 때문에 번뜩 떠오른 아이디에서 점점 멀어져 나중에 덧붙인 나중으로 갈 수록 용두사미가 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좀비와 약간 다른점이 있다면, 핸드폰을 이용하지 않으면 감염되지 않는다. 하지만 좀비와 다른 점은 집단 텔레파시에다가 지능이 있다는 점. 다만 이건 집단으로 생겨난 지능이며 밤에는 쿨쿨 주무신다.

잠자는 것과 감염성의 전무를 매꿀 또 다른 방법은 염력과 정신조종, 그리고 독심술. 완전히 마음을 읽거나 완전한 조종은 불가능하지만 소설내의 내용으로 보면 목적지를 바꾸고 한명의 노인을 자살시키며 공중을 떠다니는 등 어느정도 강하다.

이럼에도 불구하고 자멸할 수밖에 없는데 그 이유는 최초에 만들어진 바이러스가 불안정해서 초기의 감염자들은 서로 연결되어서 초능력을 발휘하지만 망가진 후기 감염자들은 서로 연결되지 못하여 개별적으로 활동한다. 거기다가 애당초 망가져서인지 극후반에 가면 주도권을 상실한다.

6.2. 영화

  자세한 내용은 셀: 인류 최후의 날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7. 타셈 싱 감독, 제니퍼 로페즈 주연의 2000년도 영화

인도 출신의 감독 타셈 싱이 2000년도에 제작한 데뷔작이다. 감독은 원래 비즈니스를 공부하기 위해 미국으로 와 하버드 대학교까지 입학했으나 자신이 예술과 영화를 하고싶어한다는 것을 깨닫고 하버드를 중퇴. 이후 캘리포니아의 아트센터 디자인대학을 졸업한 뒤 수잔 베가, R.E.M. 등의 뮤직비디오리바이스, 코카콜라, 아우디, 나이키, 폭스바겐, 마이크로소프트 등의 광고 연출을 담당하며 영상감각을 쌓고 영화계에 도전, 첫 결과물로 완성된 것이 바로 이 영화 "더 셀"이다. 3300만 달러로 만들어져 1억 달러를 벌어들였다.

젊은 여성만을 납치해 유리로 된 밀실(셀)에 가둔 후 서서히 물을 채워 살해하는 연쇄살인마가 체포되는데, 범인이 사는 집에 밀실이 있는 것이 아니어서 마지막으로 납치된 피해자는 아직 찾지 못한 상태인데다 범인마저 검거과정에서 크게 다쳐서 혼수상태에 빠졌다. FBI는 특수한 기계를 사용하여 자폐 아동의 정신세계에 직접 진입하고 그 안에서 환자와 대화함으로써 치료를 하는 정신치료사(여주인공, 제니퍼 로페즈 분)를 범인의 정신세계에 들여보내 납치된 여성이 익사하기 전에 밀실이 위치한 장소를 찾아내려 하지만, 끔찍한 어린시절과 불우한 청소년기로 인해 피폐해질대로 피폐해진 범인의 정신세계는 그야말로 지옥같은 곳이었고 여주인공은 금방 범인의 정신세계 안에 포로로 붙들리고 마는데...

대체적으로 뮤비와 광고를 통해 시작한 감독들이 그렇듯 스토리보다는 뛰어난 영상미로 승부하는 감독이며 더 셀은 그런 영상미와 미장센으로 주목받고 좋은 평을 얻었다. 특히 데미안 허스트의 '모든 것에 내재하는 거짓말을 받아들임으로써 얻어지는 약간의 편안함들' 형태로 말이 썰리는(...) 장면이 유명.

8. 함상용 미사일의 격납고

함상용 미사일의 격납고를 지칭하는 군사용어이다. 현대에 와서는 미사일을 수직으로 격납하는 수직발사대와 동시에 사용되는 경우가 많다. 보통 1셀 당 1발의 미사일이 들어가나 ESSM처럼 4발이 들어가는 경우도 있다. 수직 발사대(VLS)는 어떤 종류의 미사일이 들어갈지 모르기에 적이 대비하기 힘든 장점이 있다. 세종대왕급 구축함은 모두 128셀 수직 발사대를 보유하고 있다. 128셀은 세계 최대급이다.

단순한 상자가 아니라 미사일 관리와 통제까지 가능한 시스템이라 MK.41 VLS 8셀 모듈이 이천만 달러(...) 정도.

9. 셀 애니메이션

Cel Animation. 투명한 셀룰로이드 위에 애니메이션을 그려서 붙여진 이름. 90년대~2000년대에 디지털 기법이 도입되기 전까지는 애니메이션을 만드는 주요 수단이었다. 자세한 것은 셀 애니메이션 문서 참고.


  1. [1] 로버트 훅이 세포벽을 가지고 있는 식물 세포를 현미경으로 처음 보고 그렇게 생겼다고 해서 세포를 'cell'이라고 불렀다고 알려진다.
  2. [2] 셀화는 셀룰로이드의 일본식 표현. 셀룰로이드는 니트로셀룰로스의 별명이며, 니트로셀룰로스는 셀룰로스를 질산으로 처리한 것이다. 셀룰로스는 식물의 섬유질이며 그 명칭은 세포, 즉 '셀'에서 유래한 것이다.
  3. [3] 네이처/사이언스는 과학/공학 전반에 걸쳐 논문을 받는 반면, 셀에는 생물학 분야의 연구 결과, 그 중에서도 세포생물학이나 유전학, 발생학과 같은 '순수'생물학쪽이 주로 게재된다.
  4. [4] 저널의 정량적인 가치-논란의 여지가 있지만-를 나타내는 척도 중 하나인 충격지수(Impact Factor)에서 네이처, 사이언스와 1위를 다툰다. Impact Factor 2010 기준 네이처는 36.101, 셀은 32.401, 사이언스는 31.364. 참고로 의학 저널은 이보다 높은 저널도 많이 있다(임팩트 팩터 점수는 많은 사람이 보고 인용하는 것이 관계있으니, 단일 직종으로는 의사가 제일 수가 많으니까 의학전문지와 생의학쪽 저널이 생명공학을 제외한 순수 과학쪽보다 높다). 다만 네이쳐, 사이언스의 경우에는 광범위한 분야를 포괄하면서 저정도 나온다는게 대단한 것.
  5. [5] 전체적인 디자인과 무릎, 머리 등에 있는 하트 모양으로 보아 크레이지 다이아몬드를 바탕으로 그린 듯 하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50.9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