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엑스페리아

1. 개요
2. 상세
2.1. 레이첼 UI
2.2. 자체 AP?
2.3. 번들 이어폰
4. 여담
4.1. 일본 내 CM 곡
4.2. 콜라보

1. 개요

일본의 기업인 소니의 모바일 부분 자회사인 소니 모바일스마트폰, 태블릿 컴퓨터 브랜드.[1] 브랜드 명칭의 유래는 '경험하다'는 뜻의 영단어인 Experience이다.

2. 상세

소니는 2001년 스웨덴에릭슨과 함께 각자의 휴대전화 사업부를 분리 및 통합하는 형식의 합작회사인 소니 에릭슨을 설립하여 모바일 시장에 대응했다. 이후, 스마트폰으로 모바일 시장이 재편되자 이를 대응하고자 2008년 10월, Windows Mobile을 사용한 엑스페리아 브랜드의 첫 번째 기기인 엑스페리아 X1을 출시하였다. 이후 안드로이드 기반으로 변경한 이후에도 브랜드를 계승해오고 있다.

이후, 에릭슨이 손을 떼면서 소니 모바일로 사명을 변경하는 등 완전히 소니의 자회사가 되었지만, 브랜드 명칭은 계속 계승되었다.

자전거 센서로 많이 쓰이는 ANT+ 규격을 최초로 지원한 모바일 브랜드다. 그러나 X 퍼포먼스부터 미지원 [2] 이를 이용해 가민 같은 자전거 속도계를 대체 가능하며, 여기에 라이딩 로그를 컴퓨터 연결 없이 인터넷에 올리는 기능도 갖추고 있어 더욱 좋다. 대부분 기종이 지원한다.

일본 내수판 한정이기는 하지만 유비트 플러스가 출시된 유일한 안드로이드 브랜드이기도 했다. 지금은 킨들 파이어도 유비트 플러스를 지원한다고 한다.

기본적으로 부트로더에 락이 걸려 있으나, 홈페이지에서 키를 받아와서 기기에 입력하면 풀 수 있다. 단 무상 A/S가 불가능해지며, 특히 기기의 DRM이 깨지기 때문에 카메라 노이즈 제거나 음장기능 등 소니 고유의 일부 기능을 사용할 수 없게 된다. 다만 이는 기기의 소프트웨어를 처음 개조할 때 공식 부트로더 해제 지원을 사용할 시에 한하며, 보안 취약점을 이용하는 방식으로 먼저 루팅을 해둔 다음 부트로더 해제를 하는 경우, 기기 내의 암호화된 특수 파티션인 'TA' 파티션을 백업해두고, 부트로더를 해제한 다음 다시 플래싱함으로서 DRM을 깨트리지 않고 부트로더 해제와 루팅을 할수도 있다.

멀티미디어에 강한 소니답게 노이즈 캔슬링[3], DSEE HX, 클리어 베이스, ClearAudio+ 같은 워크맨에서 쓰이는 음향 관련 기술들이 탑재되어있다. 하지만 롤리팝 업데이트 이후 서드파티 앱에서 음향 효과들이 작동하지 않는다. 이는 롤리팝 부터 기본 음장이 구글 음장으로 변경되었기 때문이다. 개발 디렉터의 인터뷰에 따르면, 킷캣 시기에 일부 앱의 문제로 소니 음장이 대응하지않는 경우가 있었는데, 이 문제를 소니에 전가하는 클레임이 많아서 변경했다고 한다.

삼성 갤럭시 시리즈의 한국 내수판과 글로벌판의 관계와 마찬가지로 엑스페리아의 일본 내수판과 글로벌판은 하드웨어 단위에서부터 호환되지 않아 글로벌판에 일본판 롬을 올리거나 일본판에 글로벌판 롬을 올리면 높은 확률로 벽돌이 된다.

소니의 제품 답게 악세사리가 참 비싸다. 플래그십 휴대전화는 대부분 방수 기능이 달려 있어 마그네틱 충전을 지원하는 데, 충전을 위한 정품 도크의 가격이 거의 5만원에 달한 탓에 많은 사용자들은 가격뿐만 아니라 일반 USB 케이블에서도 사용할수 있는 비정품 젠더를 구매하고 있고, 수요층이 꽤 있는지 인천의 한 자석 관련회사에서는 젠더를 자체 개발하여 판매중인데, 나름 완성도가 높아 호평이다. 다만 자력이 강해 마그네틱이 적출된다는 문제가 있는데, 이는 기기 조립 미스인지 여전히 논란이다. 마그네틱 적출을 피하려면 수직으로 떼지 말고, 90도 돌려서 살살 떼면 된다.[4] 이는 소니의 설계 오류라 볼 수 밖에 없는것이 맥북에서도 마그네틱이 쓰이지만 현재까지 이쪽에서는 적출되었다는 말이 없다. 결국 캡리스 방수를 지원하는 엑스페리아 Z4부터는 마그네틱 충전 포트가 빠지게 되었다.

종특으로, 화면 하단에 얼룩이 있거나 검은색으로 약한 그라데이션이 존재하는 경우가 많다. 디스플레이 패널 절삭공정의 근본적인 문제로, 공정을 완전히 바꾸지 않는 이상 해결 방법은 없다고 한다.

시리즈 대대로 카메라 촬영 후 소프트웨어적 후처리가 좋지 않은 편이다. 경쟁사들엔 공급한 적이 없는 최신의 센서와 온갖 기술로 중무장함에도 불구하고 .자동설정 촬영 시 결과물이 좋지 않다. [5] 이는 엑스페리아 XZ 에서도 여전히 마찬가지인 문제이다.

MWC 2018에서 '미라이 프로젝트'로 불리우던 새로운 'Ambient Flow'라고 명명된 디자인 콘셉트를 적용엑스페리아 XZ2엑스페리아 XZ2 Compact를 공개했다. 엑스페리아 S 시기의 디자인과 비슷하게 회귀한 모양새로, 공개 전까지는 엑스페리아 Z 시리즈 이후 줄곧 옴니밸런스 컨셉의 디자인을 패밀리룩으로 유지해오면서 디자인 재탕 및 베젤 크기에 대한 논란이 점점 거세지고 있었기 때문에 이 소식에 환영하는 반응이 많은 편이었으나 공개 이후로는 3.5mm 단자 삭제, 측면 지문인식 삭제, 전면 카메라의 AF 삭제와 화소 저하 등 실용성 면에서의 후퇴와 더불어 전작인 엑스페리아 XZ1엑스페리아 XZ1 Compact 대비 매우 무겁고 두꺼워진 무게와 두께, 18:9 비율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음에도 전면 면적 대 화면 비가 타사 기종 대비 낮은 것, 즉 베젤이 줄어들었지만 여전히 타사보다는 넓은 등 많은 면에서의 퇴화와 타사 대비 차별점의 부족이 눈에 띄는 수준이기 때문에 오히려 구관이 명관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좀 유별날 정도로 방수기능에 집중하는 브랜드이기도 하여, 많은 모델이 샤워실이나 욕조에 들고 들어가도 되는 수준의 방수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애니메이션이나 드라마에도 목욕 중에 휴대폰 사용하는 장면이 많이 나오는데, 일본에서는 방수기능이 매우 중요하다.

2.1. 레이첼 UI

소니 레이첼 참조.

2.2. 자체 AP?

소니 에릭슨 시절, 에릭슨이 ST마이크로닉스와 협력해 ST에릭슨이라는 회사를 통해 자체 모바일 AP를 설계 및 생산한 적이 있다. NovaThor라는 브랜드로 출시되었으며 소니 에릭슨에 공급될 예정이었으나, 에릭슨소니 에릭슨에서 발을 빼면서 흐지부지 되었다. 물론, 소니 모바일이 되고난 이후에 몇 번 사용했으나 ST에릭슨의 모바일 AP를 가장 많이 사용한 회사는 아이러니하게도 삼성전자다. 역시 잡식의 대가

이후, ST에릭슨의 모바일 AP 사업역시 사실상 철수를 하면서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2.3. 번들 이어폰

소니 모바일도 번들 이어폰이 삼성전자처럼 삼성 EHS 시리즈삼성 EO 시리즈처럼 별매품(별도 시판용)과 번들 제공용이 같은 시리즈에 소속되어 있다.

3. 제품 목록

소니 엑스페리아/제품 목록 참조.

4. 여담

4.1. 일본 내 CM 곡

Xperia CM곡 'VOICES'

실제 엑스페리아를 사용하는 일본 내 유명인들의 엑스페리아 사용기를 소개하는 영상 시리즈인 'Xperia FILE - 그래서 나는 엑스페리아'에 출연한 아티스트들과 콜라보해서 어레인지한 버전들도 존재하는데, 현재 이렇게 8가지 버전이 올라와 있으며, 다운로드는 여기에서 할 수 있다.

4.2. 콜라보

2013년 9월 엑스페리아 A SO-04E 모델이 하츠네 미쿠와 합작하여 나온 'Sony Xperia SO-04E feat.Hatsune Miku' (약칭 미쿠페리아) 에 이어서, 2016년 5월에 엑스페리아하츠네 미쿠가 다시 콜라보를 시작한다.

이전에 했던 한정판 모델을 만드는 방식과는 달리, 엑스페리아 최신 모델을 사용하여 로그인해야만 받을 수 있는 콜라보 특전 파일이 있는 방식이다.[6] 다운로드 링크는 여기이다.


  1. [1] 실은 전무후무하게 엑스페리아 브랜드로 출시된 피쳐폰이 하나 있다. 소니가 다시 피쳐폰을 만들리가 없잖아. 모델명 엑스페리아 X5 퓨어니스. 물론 평범한 피쳐폰은 아니고, 무려 투명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모델이다. 다만 지나치게 비싼 가격과 흑백만을 표현할 수 있는 한계 때문에, 소니 (당시에는 소니 에릭슨)의 기술 과시였다는 것이 중론.
  2. [2] 애플 아이폰은 수신 센서 악세사리를 붙여야 한다. 삼성전자 갤럭시 시리즈의 경우 갤럭시 S4부터 지원하고 있다.
  3. [3] 엑스페리아 Z2부터 전용 이어폰 연결시 가능.
  4. [4] 마그네틱 적출로 AS센터를 방문한 유저들 말로는 소니가 마감을 본드가 아닌 테이프로 했다고. 그래서 몇몇 AS 기사들은 테이프에다 방수 실리콘 같은걸 쏴서 추가로 막아준다고 한다.
  5. [5] 수동모드로 세팅을 잘 하면 만족스러운 결과물이 나오지만, 셔터키를 눌러서 실행할 시 수동모드로의 실행 옵션 없이 무조건 자동모드로 실행되기 때문에 수동모드로는 순간 포착이 어렵다는 것과 다수의 사용자들은 자동설정을 사용한다는 것이 중요점이다.
  6. [6] 어째서인지 엑스페리아 X 퍼포먼스 한국판에서는 다운로드가 가능하나, 엑스페리아 XZ 글로벌 모델과 이후에 출시되는 단말기에서는 다운로드 불가. 현재 소니 고객센터에서도 답변을 못 주고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