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가락 따기

1. 개요
2. 본문
3. 정말 효과가 있는가?

1. 개요

대한민국에서 밥 먹다 했을 때 쓰는 민간요법.

등을 두들기고 팔을 손가락으로 피를 모아 끈등으로 방혈할 손가락을 동여매고 손톱 아래를 바늘로 찔러 피를 낸다.

한국에선 대중적인 민간요법에 속하나 현대의학에서는 효과가 검증되지 않았다.

하지만 만병통치약으로 오해하고 쓸데없이 손가락과 발가락만 따다가 치료 시기를 놓쳐 질병 악화로 사망한 사례가 꽤 있으니, 신뢰하지 말길 권장한다. 아프면 가능하면 병원에 가서 처방을 받자. 왜냐하면 소독이 안 된 세균 가득한 바늘로 손가락 땄다가 감염되어 심하면 패혈증까지 발생할 수 있다. 링크 면역이 특히 약한 사람이나 화상처럼 피부가 제 역할을 할 수 없는 경우 자주 발생한다. 따라서 꼭 하고자 하면 녹 슬거나 더럽지 않은 바늘을 알코올로 닦거나, 또는 라이터 등 불로 고온 가열[1]하는 등 완전히 소독하여 조심히 실시할 것. 손가락도 꼭 깨끗하게 닦아놔야 한다.

2. 본문

속이 더부룩하거나 밥 먹다가 체하면 바늘로 손가락 끝을 찌르는 것. 흔히 찌른다, 놓는다는 말 대신 딴다는 말을 대신 사용한다. 친근하게 거부감을 줄이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혹은 엄지손가락 손톱 바로 아래. 손톱의 하얀 반달 모양의 바로 아래 부분이라고도 한다.

수지침 계열에서는 주로 새끼손가락의 손가락 끝부분을 바늘로 따며 손가락을 꾹꾹 눌러주면서 피를 짜주는 행위가 동반된다. 만약 심하게 체했다면 손가락 끝에서 피가 콸콸콸마치 압이 차있다가 터지는 것처럼 뻗혀나오며, 반대로 체하지 않았다면 그냥 송알송알 맺히는 수준으로 나오고 만다...라고 기술되어 있으나 실은 위에 서술하였듯이 경우마다 다르다고 보는 것이 맞을 듯.

어떤 사람은 따는 순간 엄청난 괴음의 트림을 내뿜으며 개운해진다고 주장한다. 밥먹은 게 걸렸는데 아파서 소리지르는 순간 기침 같은 반응이 일어나서 쏙 하고 뚫리는 경우다. 감기 걸린 환자가 기침을 엄청 크게 하면 가래가 쏙하고 포물선 그리듯이 빠지는 경우가 있는데, 목에 힘주는 거나 마찬가지다.

한의학적인 원리에 의하면 따는 것에 해당하는 혈은 손 끝은 급하게 막힌 기를 통하게 하는 십선혈 (十은 열 손가락의 끝 모두를 뜻함) 엄지손톱 바깥쪽은 폐와 흉격을 서늘하게 하는 소상혈에 해당한다. 엄지와 검지 사이를 눌러주는 것은 대장 및 전신의 기 순환을 담당하는 합곡혈에 해당한다. 또, 동의보감에는 인체의 주요 경맥 12개의 시작점 또는 끝점에 해당하는 정(井)혈을 순서대로 따주는 방법이 기술되어 있기도 하다. 그래서 한의학적으로는 꼭 체했을 때뿐만이 아니라 급성 감기 등의 경우에도 자주 사용하기도 한다.

민간요법에서는 한 번에 잘 낫지 않으면 열 손가락을 다 따기도 한다. 그래도 안 풀리면 열 발가락까지 다 딴다.

다만 찌르는 사람도 겁을 먹어 엉뚱하게 찌르는 경우가 많고 손톱 밑은 제발 소독을 제대로 하지 않고 하면 감염의 우려도 크다. 바늘의 시각적인 공포가 무섭다면 통증이 덜 한 '무통사혈침'을 약국에서 구입하여 사용하는 방법도 있다. 가장 안 아픈 방법은 당뇨 환자들이 혈당을 체크할 때 사용하는 사혈기를 사용하는 것. 바늘이 가장 가늘어서 통증이 거의 없다. 물론 비싸다

아기가 경기가 일으키거나 갑자기 몸이 차가워지거나 할 때는 건드리지 않는 편이 좋다. 어른은 몰라도 아기는 갑자기 놀라게 하면 상태가 급격히 나빠질 수 있다. 영아산통과 같은, 일상적이면서도 원인이 아직 제대로 밝혀지지 않는 상태가 많은 이유도 있다. 잘못 건드릴 바에야 그냥 병원으로 데려가는 것이 낫다. 뇌졸중으로 쓰러졌을 때에도 마찬가지이다. 이럴 때는 의사양반의 진찰과 치료가 필요하다. 혈관을 찌르면서 오히려 혈관에 자극을 줘 뇌출혈을 악화시킨다.

비슷한 민간요법으로 인중을 찌르는 방법이 있다. 급하게 의식을 잃었을 때 쓰는 방법이지만 인중은 인간의 급소이기 때문에 비전문가가 멋대로 딴답시고 건드렸다가 훅 가는수가 있으니 전문가에게 맡기는 편이 좋다.

발가락을 따기도 한다. 한의학적으로 발가락 끝에도 기단(氣端)이라 하여 따주는 곳이 있긴 하다. 위에 서술한 정혈도 발끝에도 있고.

3. 정말 효과가 있는가?

대부분의 의사들은 단지 플라시보 효과뿐일 가능성이 높다고 조언한다. 의학적으로 어떤 관계가 있는지 객관적인 근거가 없으며, 유의적인 효과가 있다는 실험적 데이터도 없다. 다만, 말단의 신경자극을 통해 부교감신경의 활성화를 유도하는 효과가 있는게 아닌가 하는 얘기가 있다. 링크

검은 피가 흘러 나온다고 하는 것은 손가락을 따기 전 손가락의 혈액순환을 막아 혈액의 산소가 줄어들어 생기는 현상이다. 압박되어 막혀있는 혈관을 풀어 혈액순환을 시켜주면 피는 다시 정상으로 돌아온다. 이는 나쁜 피가 빠져나오고 좋은 피만 남는다라는 착각을 불러 일으키기 쉽다.

그냥 '단순히 체한 것인 줄' 알았던 증상이 알고 보니까 뭔가 심각한 병일 수가 있다. 특히 급성 심근경색, 즉 심장마비의 초기 증상은 오목가슴이 더부룩하고 답답한 증상으로, 체했을 때의 증상과 잘 구별되지 않는다. 그래서 체한 줄 알고 손가락만 따다가 심장마비로 사망한 이야기는 드라마 외과의사 봉달희에서도 소개된 사례이며 또한 실제로 뇌졸중으로 쓰러진 아내의 손발을 따다가 응급치료시기를 놓쳐 아내를 식물인간으로 만든 사람이 위기탈출 넘버원에 방영된 적이 있었다.[2] 게다가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런 민간요법을 행했다면, 자기도 모르게 경과만을 살펴볼 뿐 병의원에 방문하여 진료 받는데 소홀히 하게 된다. 반드시 전문가의 도움을 요청하고, 스스로 판단해서 병을 키우는 일은 없게끔 하자. 그리고 당연하게도, 바늘로 손가락을 따는 건 자신의 병이 무슨 증상인지를 전혀 알려주지 못한다(…).

그리고 외부 물질로 피부를 뚫는 행위 자체가 당연히 감염을 유발하므로 잘 조치하지 않으면 하느니만 못하는 결과가 나올 수 있다. 피치못하게 행하게 되었을 경우에는 반드시 소독에 주의하자. 또 이 행위는 자율신경을 자극해 혈압을 올리므로, 고혈압 환자 역시 주의해야 한다.

다만 손가락을 따는 것 자체는 효과가 없다고 생각될지 몰라도, 손가락을 따기 전 등허리와 목 주변, 어깨 주변을 두들기고 주물러주는 것은 뭉친 근육을 풀고 원활하지 못한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유도하는 효과가 있다.안하고 따는 사람도 있다 혈액순환이 원활하게 되면 신진대사가 활발해지고 불량했던 위장의 상태도 어느 정도 풀어질 가능성은 있다.


  1. [1] 불로 가열하는 것보다는 알코올 소독이 더 효과가 높다.
  2. [2] 또한 손가락을 따면 통증으로 혈압이 상승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