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라닌

유기화합물

탄화수소

아민

아마이드

알코올

알데하이드

케톤

카복실산

방향족

탄수화물

알칼로이드

푸린

비타민

유기화합물 - 알칼로이드

노를로다노소린 니코틴 레세르핀 모르핀 바트라코톡신 베르베린 브루신 솔라닌 스코폴라민 스타키드린 아나바딘 아드레날린 에페드린 카페인 코닌 코데인 코카인 투보쿠라린 퀴닌 테오브로민 페로틴 피리딘 피페리딘 피페린 하파베린 히그린 히오사이이닌

알칼로이드 배당체의 일종.

화학식은 C45H73NO15

감자를 먹지 말라는 근거로 쓰이는 독소 중 하나. 토마토의 솔라닌 함유량은 경우에 따라서 감자보다도 더 높다.

중독 기준은 성인 기준으로 약 200~300mg, 치사량은 약 400mg이다. 일반적인 식용 감자는 100 그램당 2~13mg 정도의 솔라닌을 함유한다. 즉 보통 시중에서 판매하는 감자를 날로 10kg 정도 들이키면 중독 증상에 빠질수 있다는 소리...지만, 결국 그 전에 배가 터져 죽게 될 것이다.

감자의 껍질에는 알맹이보다 많은 양의 솔라닌이 들어있다. 따라서 껍질을 싹 까서 먹으면 괜찮긴 한데, 비타민C가 껍질에 집중되어 있어서 영양 면에서는 껍질 채 먹는 편이 좋다. 더 조심해야 되는 건 싹으로, 껍질보다도 더욱 많은 솔라닌이 있어서 싹은 반드시 도려내고 먹어야 한다.

그래도 싹이 조금 난 정도라면 싹을 떼어내고 나면 먹어도 큰 해가 없다. 하지만 싹이 좀 자랐고 껍질 등이 녹색으로 변했다면 되도록 먹지 않는 게 좋다.

솔라닌을 일정량 이상 섭취했을 경우 혀와 입안이 얼얼해지고 감각이 둔해지는걸 느낄 수 있으니 이러면 바로 섭취를 중단해야 된다. 얼얼한 감각은 수 분에서 수십 분 내로 사라진다. 솔라닌 중독에 걸리면, 약한 중독 상태에서는 두통, 설사, 복통, 식욕부진이 나타나며, 강한 중독 상태에서는 심장염, 뇌부종, 전신마비 등이 나타나 위험하다.

치사량까지는 상당히 많은 양을 섭취해야 하므로 건장한 성인 기준으로 감자 싹을 실수로 한 두 개 먹었거나 한 정도라면 사망까지 가는 일은 잘 없다. 대개 한 두 개쯤 먹었을 경우, 상기의 약한 중독상태에서 그치는 것이 대부분. 물론 신체 면역력이 저하되어 있거나 어린아이 같은 경우는 위험할 수 있으니 안심하고 먹으라는 소리는 절대 아니다. 애초에 안죽는다 한들 감자 하나 먹고 하루종일 복통이나 설사에 시달리는 게 결코 현명한 선택은 아니다.

일반적으로 감자로 된 식품, 그러니까 휴게소 알감자나 감자튀김 같은 걸 사먹다가 이런 일을 겪기는 힘들다. 물론 재수없으면 약한 증상이 나타나 고생할 수는 있다만, 이런 걸 좀 많이 먹었다고 솔라닌 중독으로 사망한 경우는 거의 없다.

솔라닌은 흡수가 느리기 때문에, 중독 상태에 걸리면 대개 설사약 처방을 해준다. 또 완전히 다 흡수했다고 쳐도, 자연 상태에서는 대개 24시간 안에 중독 상태에서 벗어날 수 있으니 의심가는 상황이라면 병원에 찾아가 보자.

혹여나 가열해서 조리해먹으면 괜찮을까 궁금해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솔라닌은 섭씨 285도 정도 돼야 분해된다.[1] 285도에 도달해 분해되기 전에 감자가 타버릴테니 그냥 먹을 생각은 말자. 싹이 조그맣다면 그냥 손가락으로도 툭툭 떼어지니 모두 제거하고, 녹색으로 변한 부분이 있다면 다 도려내고나면, 추가로 정 불안하면 껍질까지 싹 잘라내고 나면 먹을 수 있다.

감자를 햇빛이 드는 곳에 보관하면 녹색으로 변하기 쉬워진다. 따라서 햇빛이 들지 않는 곳에 보관하면 된다.


  1. [1] 보통 일반적인 튀김요리가 180도 전후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5.5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