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금지곡

1. 개요
2. 대처법
3. 목록
3.1. CM송
3.2. 가요
3.3. 동요
3.4. 로고송
3.5. 기타
4. 관련 문서

修能禁止曲

1. 개요

한 번 들으면 잊히지 않아서 집중을 요하는 시험 등을 볼 때 문제가 많이 생기게 되는 노래. 세뇌곡의 하위 개념으로도 볼 수 있다. 특히 중요한 시험중 하나인 수능 등의 시험을 보는데 이 멜로디가 귓속을 맴돌기 시작하면 공부에 큰 방해가 된다.

수능 금지곡이라고 부르긴 하지만 보통 한번 들었다고 귓속에 맴돌게 되는 경우는 거의 없고, 일상 중에 반복해서 듣게 될 경우 이 현상을 접할 수 있게 된다. 주로 객관적으로 신이 나거나 기분이 좋아질 수밖에 없는 밝고 명랑한 노래가 여기에 해당하며, 또한 대중적으로 아주 유명한 클럽음악이나 후크송 역시 중독성이 있을 경우 여기에 포함된다. 후크 부분이 자연스럽게 반복 가능한 구성일수록 더욱 강도가 높아진다. 자신도 모르게 기억속에 새겨진 멜로디를 저절로 반복해서 따라 부르게 되는 것이므로 무엇보다도 높은 완성도 또는 높은 대중성을 가진 노래들이라는 조건을 만족해야 한다.[1]

실제로 이 현상 때문에 시험 점수가 떨어졌다는 사례는 별로 없다. 시험 직전에 중독성 있는 노래를 듣는 경우도 없을 테고(간혹 낚시글을 통하여 들을 수도 있다.) 즉, 유머라는 것이다. 시험에 임하면 극도의 긴장과 집중 상태에 들어가기 때문에 노래가 생각날 틈이 없다. 노래 때문에 집중을 못한다는 것은 자신의 주의집중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시험 때 생각난다기보다는 시험 준비기간에 공부할 때 자꾸 생각나서 집중을 방해하고, 그것 때문에 시험 점수가 떨어진다고 생각하면 아귀가 맞는다. 그리고 애초에 문제가 계속 풀린다면 집중력이 배가 되기 때문에 저런 노래 생각날 틈도 없을테니 저 노래가 머릿속을 맴돈다면 경우는 크게 두가지다.

아예 모르거나, 문제를 다 풀고 시간이 너무 남았거나, 사람에 따라 다르다. 수능 금지곡을 들으면서 공부해도 집중에 별 지장 없는 사람도 있다. 심지어는 머리에 맴도는 노래가 잡생각을 잡아주어서 오히려 뇌내 브금을 깔고 시작해야 잘 풀린다고 생각하는 부류도 있다.

가사가 있는 노래는 대개 집중력을 분산시키기 때문에 선곡을 한다면 차라리 잔잔한 세미클래식(뉴에이지) 같은 곡을 선택해서 문제 푸는 분위기를 조성해주는 게 좋다. 또한 이렇게 별 상관 없다고 해서 굳이 수험생에게 이런걸 틀어주는 장난은 하지 마라. 노래들 선곡 자체는 유머에 불과하고 들어도 별 방해가 되진 않지만, 불길하다고 미역국도 안먹는 학생들에게 들으면 수능 망하는 노래를 들려주면서 낄낄 대면 당연히 상상 이상의 스트레스를 받게 된다.

연예계의 정 모 금지어가 심심타파 라디오 수능 특집(2015.11.02일자)으로 셋리스트에 해당 곡들로만 전부 선곡하여 화제가 되었다. 그리고 그는 수능생뿐만 아니라 전국민에게 이미지를 격추엔딩으로 흘러간다.

암욜맨과 링딩동으로 대표되는 두 곡 이후 2018년 현재는 팬덤들이 어떻게든 자기들이 좋아하는 아이돌들의 신보를 수능 금지곡으로 강요하는 경향이 늘고 있다. 이는 댄스장르를 주로 하는 아이돌 신보 기사를 보기만 하면 알 수 있으며 억지로 노래를 강요하면서 아이돌의 인지도를 올리려는 행위는 절대 하면 안 된다. 이 나무위키 문서에도 그런 경향이 많이 있다. 등재조건에 현격히 미달함에도 그저 자기가 좋아하는 아이돌 홍보와 주관을 듬뿍 담아 곡 목록을 작성중이다. 객관적인 위키니트는 오로지 등재조건에 맞는 노래만 남기고 나머지는 다 지우도록 하자.

가끔 교육청 등 교육 기관에서 수능 금지곡을 만들 때도 있다.

예시 예시 2

2. 대처법

특정한 노래가 머릿속에서 계속 울리는 현상은 귀벌레(Earworm) 현상이라고 하며 이미 해외의 여러 연구진에서 귀벌레 현상에 대한 대처법을 내놓았다. 그 중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 바로 씹기 방법이다. 음악을 듣고 기억하고 상상하는 뇌의 특정 부위는 청각 피질 뿐 아니라 말하기의 과정을 담당하는 곳과도 연관되어 있는데 이 부분을 껌을 씹는 데 사용하게 되면 귀벌레 현상을 만들어내는 데 일조할 수 없게 되는 것. 수능 때 껌 씹는 게 규정상으로 부정행위인 건 아니지만 너무 소리 내서 씹으면 감독관에 의해 껌 씹는 것이 제재당할 수 있으므로 웬만해선 쉬는 시간 등에 껌을 씹으며 머릿속을 정리하는 게 좋다.

물론 가장 완벽한 대처법이라면 수능 몇 주 전부터 아무런 노래도 듣지 않는 것이다. 이 경우는 TV도 틀어서는 안된다. 청각적인 소리가 아닌 머릿속에서 상상하는 멜로디는 지속되는 것은 한계가 있기에 정말 오랫동안 아무 노래도 안 듣다보면 머릿속으로 특정 노래를 떠올리려 해도 그게 지속적으로 머릿속에 맴돌진 않는다.

만약 불행하게도 이런 상황에 처하게 되었다면, 일단 심호흡을 한 번 하고 생각 자체를 그만두는 것이 낫다. 설사 이런 과정이 시간을 잡아먹더라도 억지로 머릿속을 정리하려면 할수록 귀벌레 현상만 더욱 심해지니 차라리 머릿속을 한 번 정리하고 처음 부터 문제를 다시 풀도록 한다.

연구에 따르면 그 곡이 끝나서 끊기는 맨 마지막 부분을 반복해서 떠올리는 것이 머릿속에서 곡을 치우는 데에 도움이 된다고 한다. 음악적으로 말하면 V로 갔다가 다시 I로 진행하며 코다(종지부)를 강제로 만드는 것. 물론 마미손의 소년점프처럼 마지막 구절이 첫 구절과 같다면 효과가 없을 것이다.

3. 목록

3.1. CM송

3.2. 가요

3.3. 동요

3.4. 로고송

3.5. 기타

4. 관련 문서


  1. [1] 광고를 목적으로 하는 대충 반복구만 집어넣은 억지 수능 금지곡들이 우후죽순처럼 등장한 적이 있는데, 기본적으로 노래가 좋지 않으면 반짝 유행으로 사라지거나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하는 게 대부분이다.
  2. [2] 몬더그린으로 "X됐다 야놀자~"로 들린다.
  3. [3] 원곡은 유아 영어 교육 교구회사인 바다나무에서 2014년 5월 출시한 유아 교육용 영어 비디오의 삽입곡인 포니테일이라는 노래다. 해당 문서 참조.
  4. [4] 멜로디는 평범한 음악으로 중독성은 크지 않다. 그러니 안심하자.
  5. [5] Fitz and the Tantrums의 Handclap과 전국 노래자랑을 섞은 노래인데 너무 중독성이 강해서인지, 댓글에서 수능 금지곡 드립이 터져나오고 있다. 사실 원곡인 Handclap 역시 상당히 중독성이 강한 곡으로 유명하긴 하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5.7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