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신기

1. 受信機
2. 위진남북조 시대의 지괴소설 搜神記

1. 受信機

외부 신호를 받아 필요한 정보를 얻는 기계장치. TV, 라디오 등이 있다.

화재 수신기에 관해서는 화재 경보 시스템 참조

2. 위진남북조 시대의 지괴소설 搜神記

동진(東晉)의 학자 간보(干寶)가 지은 지괴소설책이다. 간보가 아버지의 첩실이 죽었다가 다시 살아나고[1], 형이 귀신을 보았다는 말을 했던 일화등을 영향을 받아서, 귀신이나 요괴에 관한 이야기를 기록하여 남겼다. 어디까지나 괴담이 주로 되는 이야기이므로 실제로 일어난 사실로 받아들이면 곤란하지만 당대 사람들의 사고방식과 가치관을 알 수 있는 중요한 사료이다. 여러 의미로 후대에 출간된 괴담소설인 요재지이와 비슷하다. 그래서 지괴소설은 대부분 세상에 널리 알려지지 않은 일이나 기이한 이야기에 대한 기록인 것이다. 그러나 자연현상의 기록의 상당수와 인물 기록의 일부의 경우 한서, 후한서, 삼국지 등과 대체로 기록이 일치한다.

배송지가 삼국지에 주를 달면서 유독 다른 지괴소설은 인용하지 않았으면서 수신기는 주석으로 인용했는데, 삼국지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친숙한 인물의 이야기도 많이 찾을 수 있다. 삼국지연의에서는 손책의 죽음에 얽힌 이야기나 미축이 화덕성군을 만난 이야기 등을 이 책에서 따왔다. 삼국지 관련된 이야기는 주로 오나라 위주로 나오며 촉나라는 기록이 적어서인지 괴력난신에 대한 이야기는 일절 나오지 않는다. 우길이 온갖 난리법석을 피우는 모습이라든가, 화타의 전설적 의료행위 등은 이 책에 기재된 것이며 이 외에도 기타 네임드 도사들의 이적이 실려 있다. 이 외에도 온갖 기괴한 이야기가 실려 있는데, 심지어 화성에서 왔다고 주장하는 외계인 이야기도 실려 있다...#

고구려의 시조인 동명성왕과 연관되는 이야기가 있다. 고리국에서 신비하게 태어난 '동명'이란 왕이 부여 땅에서 나라를 세웠다고 나온다. 본래 이는 부여의 건국 이야기인 동명왕 전설인데, 현대 학계에서는 '주몽'이 고구려를 세운 뒤 시호를 동명성왕으로 칭하고, 이후 주몽을 신격화하면서 이 동명왕 전설을 차용했다는 해석이 있다.

1번 항목과는 전혀 상관 없다.

채지충이 그린 만화 버전도 있는데 '육조괴담'이라는 이름으로 출간되었다.[2]


  1. [1] 이는 가사 상태에 빠졌던 사람이 도로 깨어난 것을, 사람이 죽었다가 다시 살아난 것으로 오해한 것이다.
  2. [2] 육조(六朝)는 위진남북조 시기 강남에 자리잡았던 여섯 왕조 오, 동진, 송, 제, 양, 진을 가리킨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8.7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