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종(대한제국)

  가입 후 15일이 지나야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F7F7F7 0%, #FFF 20%, #FFF 80%, #F7F7F7)"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16px"

초대

제2대

제3대

제4대

태조

정종

태종

세종

제5대

제6대

제7대

제8대

문종

단종

세조

예종

제9대

제10대

제11대

제12대

성종

연산군

중종

인종

제13대

제14대

제15대

제16대

명종

선조

광해군

인조

제17대

제18대

제19대

제20대

효종

현종

숙종

경종

제21대

제22대

제23대

제24대

영조

정조

순조

헌종

제25대

제26대

제27대

철종

고종

순종

추존

목조 · 익조 · 도조 · 환조 · 덕종 · 원종 · 진종 · 장조 · 문조

고조선부여고구려백제가야신라발해
후삼국고려대한제국대한민국 임시정부대한민국

}}}}}}}}}


대한제국 황제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16px"

초대

제2대

고종 태황제

순종 효황제

추존

태조 고황제 · 진종 소황제 · 장조 의황제 · 정조 선황제 · 순조 숙황제 · 문조 익황제 · 헌종 성황제 · 철종 장황제

고조선 부여 고구려 백제 가야 신라 발해
후삼국 고려 조선 대한민국 임시정부 대한민국

}}}}}}

일제강점기 왕공족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왕족

덕수궁 이태왕

이희(고종)

창덕궁 이왕

이척(순종)이은(영친왕)

공족

운현궁 종주

이희(흥친왕)이준(영선군)이우이청

사동궁 종주

이강(의친왕)*이건

궁가의 종주만 표기함.
밑줄표시는 왕공족의 수장을 표기함.
※ *표시는 생전에 도중 종주 양위를 표기함.
※ 후작 이하의 작위와 관련한 정보는 조선귀족 문서 참고.

}}}||

조선 제27대 국왕

대한제국 제2대 황제
純宗 孝皇帝
순종 효황제

초대 창덕궁 이왕

묘호

순종(純宗)

시호

문온무녕돈인성경효황제
(文溫武寧敦仁誠敬孝皇帝)

출생

1874년 3월 25일

조선 한성부 창덕궁 관물헌

사망

1926년 4월 26일
(52년 1개월 1일, 19,025일)

일본령 조선 경기도 경성부 창덕궁 대조전

장례

1926년 6월 10일

능묘

유릉(裕陵)

절일

건원절(乾元節)

재위

조선 왕세자 · 대조선국 왕태자[1]

1875년 3월 25일 ~ 1897년 10월 12일
(33년 8개월 21일, 12,319일)

대한제국 황태자

1897년 10월 12일 ~ 1907년 7월 19일
(9년 9개월 8일, 3,568일)

대한제국 황제

1907년 7월 19일 ~ 1910년 8월 29일
(3년 1개월 9일, 1,137일)

일본령 조선 창덕궁 이왕

1910년 8월 29일 ~ 1926년 4월 25일
(15년 7개월 27일, 5,719일)

연호

융희(隆熙)

{{{#!wiki style="margin: 0 -10px -5px; min-height: 26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본관

전주(全州)

척(坧)

군방(君邦)

정헌(正軒)

전호

추가바람

부모

부황 고종태황제, 모후 명성태황후

부인

순명효황후, 순정효황후

}}}}}}}}}

1. 개요
2. 병약한 황태자
3. 행적
3.1. 반강제적인 양위와 함께 일본군에 의한 강제 즉위
3.2. 명목상의 대한제국 황제
3.3. 식민지 조선의 창덕궁 이왕
4. 평가
5. 독서광
7. 기타
8. 대중 매체에서의 등장
9. 관련 항목
10. 둘러보기(계보)

1. 개요

대한제국의 제2대 황제.(이자 조선 제27대 국왕.)[2] 묘호는 순종(純宗), 시호효황제(孝皇帝). 휘는 척(坧), 자는 군방(君邦)이다. 정식 시호는 문온무녕돈인성경효황제(純宗文溫武寧敦仁誠敬孝皇帝). 약칭 순종효황제. 융희황제, 융희제라는 호칭도 사용한다. 현재 대한민국 문화재청에서는 '순종 효황제'라는 호칭을 사용한다.

생일인 3월 25일은 대한제국 때 '건원절(乾元節)'이라는 이름의 국가 경축일이었다. 1907년(융희 원년) 8월 7일 궁내부대신 이윤용이 황제 탄신경절을 건원절(乾元節)로 개칭하자고 상소해 이를 윤허하였으며, 다음해인 1908년(융희 2년) 음력 2월 8일양력으로 환산해 3월 25일로 정했다.

2. 병약한 황태자

명성황후가 낳은 아이들 중 유일하게 요절하지 않고 장성하여 어른이 된 이로, 그만큼 귀한 아들이지만 건강은 매우 좋지 않았다고 한다. 이 때문에 명성황후가 아들의 건강에 노심초사한 나머지 무속에 기대어 국가 예산을 낭비하는 원인이 되기도 했다.

게다가 성인이 된 후 '독살 미수 사건'을 겪으며 그렇잖아도 안 좋던 건강이 더욱 나빠졌다. 러시아어 역관 김홍륙이 고종을 독살하려고 고종과 순종이 함께 커피를 마시는 때를 맞춰 커피에 아편을 넣어 올렸다. 고종은 그 날 커피 맛이 이상하다고 느끼고 바로 뱉었지만, 순종은 아편을 넣은 것도 모른채 무심코 다량을 복용한 후 피를 토하고 그 자리에서 기절했다고 한다. 이 일로 순종은 며칠 동안 혈변을 누는 등 건강을 크게 해쳤고, 젊은 나이에 치아 상당수가 빠져서 틀니를 끼고 살아야 했다. 이 사건 후로 약간 어벙해 보이는 외모까지 겹쳐[3] 순종이 바보가 되었다는 소문이 전국에 퍼졌다고 한다. 그 결과 전국적으로 순종의 입지는 그야말로 허울뿐인 왕의 타이틀을 가지게 되었고, 고종 사후에 복벽주의 독립 운동 세력이 거의 사라질 정도로 인기와 신뢰를 잃게 되었다. 그러나 유일한 적자였기 때문인지[4] 아버지 고종은 후계자를 교체하지는 않았다. 그리고 애초에 고종이 자신의 퇴위를 인정한 적이 없었다는 것도 감안해야 한다.

또한 위에 나온 아편 커피 사건의 부작용 때문인지 몰라도, 순종에겐 슬하 직계 자손이 없다.[5] 황현이 쓴 매천야록에 따르면 성불구였다고 하는데, 사실 여부는 알 수 없지만 적어도 '순종의 몸에 이상이 있기 때문에 자손을 못 본다'는 말이 그 당시 조선에 널리 퍼져있었음을 알 수 있다. # 하지만 그의 성기능이 정상이었다는 증언도 있어서[6] 어머니의 지나친 간섭 및 염려로 인한 심인성 발기 부전을 의심하기도 한다.

3. 행적

3.1. 반강제적인 양위와 함께 일본군에 의한 강제 즉위

1907년, 고종이 헤이그 밀사를 보낸 것이 일본에게 발각되었고 일본은 이를 빌미로 고종에게 퇴위를 협박과 함께 강요하여 결국 고종이 황태자에게 국정의 섭정(攝政)을 맡긴다는 조칙을 내렸는데, 일본은 이를 이용하여 순종의 즉위식을 밀어붙이고 강행하였다. 하지만 말이 황제였을 뿐 모든 실권은 일본을 등에 업은 이완용송병준에게 있었고, 이완용과 송병준 이 두 사람의 주도하에 일본에 대한제국의 국권(國權)을 넘겨주는 일이 착착 진행되어 나아갈 수 밖에 없었다.

일제의 강압으로 인해 고종이 1907년, 강제로 퇴위하면서 즉위하게 되었지만, 이에 대한 반발로 양위식장에는 고종과 순종 모두 불참해 신원 불명의 두 사람(아마도 내관으로 추정)이 이들의 대역을 맡는 촌극이 벌어졌다.

“황태자가 정사를 대리하게 된 것을 진하(陳賀)하는 의식을 규례(規例)대로 중화전(中和殿)에 친림하는 것으로 마련하고, 황태자가 예를 행하는 의절(儀節)도 규례대로 마련하는 것이 어떻겠습니까?” 하니, 제칙(制勅)을 내리기를, “권정례(權停例)로 하라.” 하였다.

―고종 실록_ 고종 44년(1907년, 대한 광무 11년) 7월 19일

권정례는 '황제가 참석해야 할 조정의 축하 의식에 황제가 나오지 아니한 채 임시 방편으로 거행하던 식(式)'이다.

1907년 7월 21일자 대한매일신보도 "상오(上午) 칠시에 중화전에서 권정례로 하였다더라."고 보도했고, 이토 히로부미도 같은 내용의 외교 전보를 일본 외무 차관에게 보냈다(통감부 전보 번호 제76호 : 今朝七時宮中中和殿ニ於テ權停禮ヲ施行). 그러나 누가 대신했는지를 알려주는 공식 기록은 없다.

대한매일신보도 1907년 7월 19일(광무 11년 금요일)에 호외(好巍)를 발행해서 "상오 8시에 황제 폐하께서 황태자 전하께 대리(代理)를 명하시옵고 조칙(造勅)을 반포하였다."는 소식을 전했다.

고종이 사용한 "대리"(代理)라는 단어에는, 황태자에게 권력은 주지만 제위는 자신이 계속 갖고 있다는, 고종 나름의 의미심장한 뜻이 담겨 있었다.

고종 전에 가장 가까운 대리 청정은 영조 51년(1775년)에 있었다. 영조 실록 1775년 12월 7일(양력)자에 보면, 만약 대신들이 계속해서 왕세손의 대리 청정을 반대할 경우 아예 왕위를 물려주겠다고 말한 기록이 있다.

따라서 조선 왕조에서의 대리 청정은 절대로 양위가 아니었고, 황태자도 이런 고종의 의중을 정확히 읽었다. 그래서 대리 청정 조칙을 취소해 달라는 상소(전교를 거두어달라는 청원서)를 올렸다.

정사와 기무(機務)가 어떤 모양인 줄 살피지 못해 막연하기만 한데 천만 뜻밖에 정사를 대리하라는 칙령(勅令)을 받들게 되었습니다.

소자는 나이가 비록 한창 때지만 어리석음이 아이 때와 다름이 없으니, 어떻게 복잡한 정사를 대리(代理)할 수 있겠습니까?

―고종 실록 고종 44년(1907년, 대한 광무 11년) 7월 19일, 첫 번째와 두 번째 상소 부분

이토 히로부미는 식이 끝난 후 일본 외무 차관과 내각 총리 대신에게 '한제 양위식 거행 건(韓帝讓位式 擧行 件)'(왕전 往電 제76호)이라는 제목으로 외교 전보를 보냈다. 덕수궁 중화전에서 권정례(券整禮)로 양위식을 거행했다는 내용이었다.

그런데 일본 관료들 사이에서 대리로 한 이 대리 청정 의식을 양위로 인정할 수 있느냐는 의문이 많았는지, 외무 장관은 '한국 황제 양위 확인(韓國皇帝 讓位確認) 및 양위식(讓位式)에 관한 件'(내전 來電 제846호)이라는 제목으로 일본 정부의 이사관과 부이사관들에게 내부 문건을 회람(會覽)시킨다. '대리 청정 조칙은 양위의 의미가 명백하다'는 내용이었다.

양위식이라면 고종의 대리 청정 선언은 역사적으로 아무런 의미가 없는 선언이 되고, 순종이 권정례로 어좌에 앉아 하례(賀禮)를 받는 의식은 즉위식이 된다. 그런데 순종은 약 40일 후인 8월 27일에 즉위식을 했다. 순종은 일본에 의한 고종의 강제 퇴위로 황제가 되었기 때문에, 논리적으로 설명하기 힘든 상황들이 발생했고, 이런 모순은 즉위식이 거행된 8월 27일까지 계속된다. 만약 일본 측 논리대로라면 순종은 즉위식을 두 번이나 한 셈이 된다.

고종 실록은 7월 18일의 "권정례로 거행하라"는 황명(皇命)이 마지막 기사다. 영조 때도 세손인 정조가 대리 청정을 한 적이 있지만 영조 실록은 유지되었다. 그런데 고종은 대리 청정임을 밝혔는데도 고종 실록을 끝내고 순종 실록을 시작했으니 전례에 맞지 않는 모순이었다.

신하들이 순종에게 황제의 칭호를 사용한 것도 7월 19일부터가 아니라 7월 22일부터다. 고종을 '태황제'(太皇帝)로 봉존(奉尊)하는 절차를 밟아야 순종을 황제라 부를 수 있기 때문이었다. 일그러진 절차를 거꾸로 끼워 맞추는 형국이 계속되었다. 먼저 이완용이 대리 청정이 아니라 양위임을 분명히 밝힌다.

총리대신 이완용(李完用)과 법부대신 조중응(趙重應)이 아뢰기를,

“이번에 황위(皇位)를 주고받은 예전(禮典)은 바로 대성인(大聖人)의 정일(精一)한 심법(心法)에 말미암은 것이니..."

―순종 실록 즉위년(1907년) 7월 21일

당시 민심은 듫끓을 정도로 엄청 흉흉했다. 성난 백성들은 이완용의 집으로 몰려가 불을 질렀다. 친일 대신들은 집에 들어가지 못할 정도라고 당시 대한매일신보와 황성신문은 즉각 보도했다. 그래서 내부대신 임선준(任善準)은 “도성 안의 민심이 동요하고, 심지어는 대신에게 돌을 던지고 집을 불살라버리는 일이 날마다 발생한다"며 서울의 치안을 담당한 한성부윤을 해임하라는 건의를 했다(순종 실록 7월 21일).

이런 와중에서도 친일 대신들은 황태자 이척을 확실한 황제(?)로 만드는 작업을 계속 추진한다.

"이제부터 조서, 칙서, 아뢰는 글들에 ‘대리(代理)’라는 칭호는 ‘황제(皇帝)’라는 대호(大號)로 높여 부르는 것이 실로 하늘의 뜻과 백성들의 마음에 부합되므로 신(臣)들은 같은 말로 호소합니다.” 하니, 제칙(制勅)을 내리기를 “대조(大朝)의 처분을 받들어 힘써 따르겠다.” 하였다.

―순종 실록 순종 즉위년(1907년, 광무 11년) 7월 22일

다음 날인 7월 23일에는 황태자비 윤씨도 황후로 진봉(進封)했다. 그런데도 순종은 고종 때 사용하던 광무(光武)를 계속 사용했다. 일본과 친일 대신들은 고종 시대의 연호 사용이 훗날 역사적 약점이 된다고 생각하고, 새 연호를 사용하게 했다.

총리대신 이완용(李完用)이 "개정할 연호(年號)의 망단자(望單子)를 융희(隆熙)와 태시(太始)를 의정(議定)하였습니다."라고 상주(上奏)하니, 받든 주권(硃圈)에 융희 두 글자로 하라고 하였다.

―순종 실록 순종 즉위년(1907년, 광무 11년) 8월 2일 (양력)

순종 시대의 연호 '융희'(隆熙)는 이런 절차를 거친 후 1907년 8월 3일부터 순종 실록에 정식으로 사용되었다.

일본과 친일파 대신들은 '일그러진 절차 끼워 맞추기'의 마지막 절차인 즉위식 날짜를 8월 27일로 정했다. 그리고 장소는 대리 청정 의식을 권정례로 거행했던 덕수궁 중화전(中和殿)이 아니라 외국 외교 사절들을 접견하는 장소인 돈덕전(敦德殿)으로 정했다.

돈덕전(惇德殿)에 나아가 황제의 즉위식을 거행하였다. 축하를 받고 대사령(大赦令)을 반포하고 조문(詔文)을 반포하였다. 중략

"아! 짐(朕)이 깊이 생각해보건대 임금 노릇하는 것만 어려울 뿐 아니라 신하 노릇하기도 어렵다. 이완용(李完用)은 총리(總理)이니, 너의 부하들을 통솔하고 경계하여 그대의 임금을 인도하되, 조금이라도 바르지 않게 인도하지 말라."

―순종 실록 즉위년(1907년, 대한 융희 1년) 8월 27일

순종은 이완용 외에 각부 대신들의 이름을 거명하며 "오직 나라만 생각하라"고 당부한 후, 육군과 해군을 통솔하는 황제의 상징인 대한제국 대원수복으로 갈아 입고 어좌(御座)에 앉았다.

돈덕전에 나아가 즉위한 뒤, 진하(進賀)를 받고 조문(詔文)을 반포하였다.

대례복을 갖추고 나아가 탑(평어좌)에 앉았다. 총리대신(이완용)이 표문을 둔 책상 앞에 나아가 하례 표문을 낭독하였고 끝나자 연주가 시작되었다. 대원수 정복으로 갈아입고 나아가 어좌에 앉자 연주가 끝났다.

통감(이토 히로부미)이 하례사를 낭독하고 외국 영사관 총대표가 하례사를 낭독하고 총리대신이 탑전에 나아가 북쪽을 향하고 서자 애국가가 연주되었다. 애국가 연주가 끝나고 총리 대신이 손을 모아 이마에 대고 만세 삼창을 하자 문무백관도 일제히 따라서 삼창을 하였다.

―일성록 1907년 8월 27일

'대리 청정'과 '대리 양위'를 앞세운 고종과 순종의 '항거'는 이렇게 끝났고, 대한 제국의 마지막 황제 순종의 시대는 이렇게 억지스럽게 시작되었다.

1907년 7월 24일, 한일 신협약(정미 7조약)이 체결되어 입법권, 관리 임명권, 경찰권 등이 일본에게 강제로 넘어가게 되었다. 그리고 8월 1일에는 대한제국 군대를 협의없이 강제 해산해 서울에서 대거 해산 군인들과 일본군 간의 전투가 크게 벌어지기도 했다.(정미의병)

3.2. 명목상의 대한제국 황제

순종은 즉위하던 해에 서열로 바로 아래이며 이미 장성한 동생인 의친왕 강(堈)을 놔두고, 자신보다 23살이나 어린 둘째 동생 영친왕 은(垠)을 황태제가 아닌 황태자로 책봉했다. 순종 실록을 보면, 영친왕은 순종의 이복 동생이지 아들이 아니므로 황태자가 아니라 '황태제(皇太弟)'로 해야 한다고 신하들이 진언한 것으로 나온다. 하지만 순종은 정종이 동생 태종을 세제가 아닌 세자로 삼은 일을 전례로 들면서 영친왕을 황태자로 책봉했다. 왕조 초기와 말기가 묘하게 겹친다.

이 호칭 문제에는 고종의 의중이 반영되었다고 보는 사람들이 많다. 이에 대해서는 엄귀비순헌황귀비의 견제설, 일본의 견제설 등이 있다. 의친왕의 어머니 장씨귀인장씨는 사망 한 후에야 종1품 '귀인'으로 봉해졌지만, 영친왕의 어머니 엄씨는 아예 품계를 넘어선 '황귀비'였고[7] 엄연히 살아 있으므로, 서열 문제가 끼어있기도 했다. 일본은 영친왕이 황태자로 책봉되고 얼만 안 되어 유학 명목으로 이토 히로부미로 하여금 영친왕을 강제로 일본으로 끌고 갔으며, 훗날 일본 황족인 나시모토노미야 마사코(이방자 여사)와 정략적으로 혼인시켰다. 순종 황제의 즉위 이듬해인 1908년에는 동양 척식회사(東洋拓殖会社)가 설립되어 일본의 경제권 침탈이 더욱 더가속화되었다.

한편 즉위 후 경술국치(1910.08.29) 직전까지 조선 왕조에서 '간신', '역신'으로 취급받았던 사람들을 사면복권하고 시호와 관직을 새로 추증하는 작업이 활발하게 일어났다. 이는 당시 이완용이 주도했는데, 이 자체는 딱히 매국노 짓은 아니고 어차피 나라가 망해가니 별 의미없는 신원이나 해주자는 단순한 정리 사업에 가깝다. 정인홍, 이징옥, 윤휴, 윤원형 등이 이 때 복권되었으며, 동시에 정약용, 박지원 등이 이 때 시호를 새로 받았다.

원유관을 쓰고 강사포를 입은 순종

대원수 군복을 입은 순종

실로 나라가 멸망 직전으로 가고 있는 가운데 각처에서 의병 활동이 일어나고 "실력 양성 운동"도 일어났지만, 일본의 국권 침탈 야욕을 막지는 못했다. 순종은 내각총리대신 이완용과 권신 송병준, 일본의 끝없는 압력으로 무력하게 국권을 하나 둘씩 일본에게 넘겨주다가 결국 1910년 8월 29일, 순종이 천황에게 합병을 청원하는 방식(?)으로 대한제국은 문을 닫게 된다.

조령(詔令)을 내리기를,

“짐(朕)이 동양 평화를 공고히 하기 위하여 한 일 양국의 친밀한 관계로 피차 통합하여 한 집으로 만드는 것은 상호 만세(萬世)의 행복을 도모하는 까닭임을 생각하였다. 이에 한국 통치를 들어서 이를 짐이 극히 신뢰하는 대일본국 황제 폐하에게 양여(量勵)하기로 결정하고 이어서 필요한 조장(條章)을 규정하여 장래 우리 황실의 영구 안녕(安寧)과 생민의 복리(福理)를 보장하기 위하여 내각 총리대신(內閣總理大臣) 이완용(李完用)에게 전권위원(全權委員)을 임명하고 대일본제국 통감(統監) 데라우치 마사타케(寺內正毅)와 회동하여 상의해서 협정하게 하는 것이니 제신(諸臣) 또한 짐(朕)의 결단을 체득(締得)하여 봉행(奉行)토록 하라.”

조선 왕조 실록 순종 3년 8월 22일[8]

순종이 이 일을 막으려고 나름대로 저항했던 순정효황후 윤씨만큼이나 심각하게 생각했는지는 알 수 없는데, 원래 한일 합방 조약 각서에는 일본 덴노와 순종이 서명과 어새의 날인이 필요한 '조칙'을 내리기로 했는데 정작 어새만 찍힌 '칙유'(勅遺)가 내려졌다는 점을 들어 순종이 서명을 거부해 어쩔 수 없이 도장만 찍은 칙유를 내리게 한 것이 아니냐는 연구가 있기는 하다. 정확하게는 조약서에 국새를 찍었는데 조칙에는 찍지 않았으므로 효력이 없었다고 한다. 조칙에 찍힌 것은 순종이 옥새를 주지 않아서 자기네가 퇴위시켜서 효력도 없는 고종의 것을 가져와서 찍은 것이다. 지금 와서 효력이 없었다고 하는 건 의미가 없지만, 일본이 절차와 형식을 무시하고 1910년 8월 29일, 강제 합병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3.3. 식민지 조선의 창덕궁 이왕

국권이 일본에게 넘어간 뒤 일제강점기 조선령 왕공족(王公族)으로서 일본 황족보다 낮고 일본 귀족인, 화족 계층보다는 높은 이왕(李王) 직위를 받게 된다. 거처인 창덕궁을 붙여 쇼토쿠큐(昌德宮)[9] 이왕이라는 칭호를 받는다. 나라를 잃은 뒤로는 주로 창덕궁에 머물며 당구를 치는 것을 낙으로 삼았지만, 어느 날 당구를 치다 쓰러진 후로는 그나마 당구조차 못하게 되었다고 한다. 고종의 장례식 때는 양복을 입은 문상객이 오면 아예 등을 돌리고 절을 받지 않아서 좌중을 경악하게 만들었고, 일본인 고관들까지 한복을 구해 입고 문상을 왔다는 증언이 있다.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이지만 1917년 6월 일본을 방문해 다이쇼 덴노(요시히토 덴노)를 직접 만난 적이 있다. #

결국 1926년 4월 25일 창덕궁에서 52세를 일기로 붕어하였는데, 순종의 국장을 기회로 제2의 3.1 운동을 시도한 6.10 만세 운동이 일어나기도 했다. 이왕의 위(位)는 영친왕에게로 이어졌다.

사망 전에 남긴 유조(유언)(遺造)가 있는데, 궁내부 관리인 조정구에게 구술하도록 하여 이후 미국의 한인 신문인 신한민보(新韓民報)에 게재되었다. 주 내용은 한일병합 조약의 조인이 일본 및 친일 관료의 강압에 의해 자행되었으며 순종 본인은 이를 인정하지 않았음을 주장하는 내용이다. 이태진 서울대 명예 교수가 이를 한글로 번역, 일반인에 공개했다 그런데 이에 대해선 한 가지 의문점이 있다. 신한민보의 기사와는 달리 궁내부의 조정구[10]는 순종이 죽기 2달 전인 1926년 2월 말에 쓰고 죽었다는 것. 유언을 꼭 죽기 직전에 남기지는 않으므로 조정구가 죽기 전 순종이 미리 유조를 작성했을 가능성도 있으나 이를 증명할 증거는 없다. 어쨌건 사실 순종은 말 그대로 시대를 잘못 타고나서 뭘 하고 자시고 할 게 없었다...

능은 경기도 남양주 금곡동에 위치한 유릉(裕陵). 고종의 홍릉과 마찬가지로 황제릉의 형식으로 꾸몄다. 이 능에는 순종, 순종의 첫번째 부인 순명효황후 민씨와 두번째 부인 순정효황후 윤씨가 모두 합장되어 있다. 조선 왕조의 능제 중 유일한 3인 합장릉 형식이다.

4. 평가

마지막 황제로서 뭔가를 하려고 했던 흔적도 없었고, 친일파와 일본 세력에 이리저리 휘둘렸으며, 망국 후에도 일제가 보장해 준 이왕직에 만족하고 잘 먹고 잘 살면서 그 이상의 특별한 활동을 하지도 않았다는 비판 역시 존재한다. 단, 순종이 할 수 있는 수준의 저항은 아버지 고종이 다 해보기는 했다. 외교적 청원이라거나 국외 단체와의 연락이라던가, 국내의 반외세 세력과의 연락이라거나 국외로의 탈출 시도라거나, 심지어 결과적이지만 죽음을 통한 저항까지. 순종은 옆에서 그게 모두 실패하는 것을 보고 성장했다. 더구나 모친은 일본에 저항하다가 미우라공사를 뒷배로 둔 일본 낭인 자객에 의해 끔찍하게 암살당했고, 첫번째 부인 순명효황후 민씨 역시 이 사건으로 병사했으니 무력할 수 밖에 없었다. 애초에 즉위 당시 이미 아무런 권력도 없는 허수아비[11]에 불과했고, 몸이 저렇게 병약해서야 무슨 일인들 할 수 있었겠냐만은...... 순종이 기거한 창덕궁에도 일본 경비병들이 감시하는 상황이기도 했다.#

궁중 의사 호러스 뉴턴 알렌은 순종을 싫어했는데,아버지 고종도 싫어했다 알렌 일기에서는 순종이 지능이 낮았다는 등 부정적으로 묘사되어 있다. [12] 전반적으로 가까이 지내는 사람들은 나름대로 명석하다는 평도 내렸지만, 대외적인 이미지가 바보로 굳어진 것이 문제다. 여러 모로 삼국지 유선 정도의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대중적 지지도가 없었다. 그나마 임금의 이미지 정도? 어쩌면 정말 유선처럼 기막힌 처세술이었을지도.

고종 황제가 선언한 것은 대리 청정에 불과하고 양위를 무효로 보아 대한 제국의 마지막 황제를 고종(대한제국)으로 간주하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한다.# 하지만 아예 한반도의 황제로 보지 않는 것은 너무 극단적이라 문제가 있다는 인식이 많으며, 고종 황제의 붕어와 동시에 자동으로 황위를 승계한 것으로 보아 3.1운동에 의해 대한민국(임시 정부)로의 국가승계가 이뤄질 때까지(1919년 1월 21일 ~ 1919년 4월) 두세달 가량 동안의 한반도의 법률상(de jure) 국가 원수로 보기도 한다.

5. 독서광

상당한 독서광으로, 다른 가문의 족보를 달달 외울 정도로 기억력이 뛰어났다고 기록되어 있다. 이 덕에 보학(譜學)에 밝아서 자신과 마주 앉은 사람의 본관과 이름만 듣고도 상대의 항렬을 알아내 몇 대손인지 맞히는 것은 물론 그 사람의 직계 조상들까지 줄줄 읊을 수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지독한 근시였음에도 불구하고, 예의를 차리기 위해 아버지 고종 앞에서는 안경을 착용하지 않았다고 한다.[13]

6. 어진

1928년 그린 황룡포본

1918년 최초의 순종 홍룡포 어진의 사진

2014년 복원한 복원 모사도

순종의 어진은 1935년 신 선원전에 봉안된 현황을 기준으로 황룡포본 1축, 홍룡포본 1축, 군복본 1축, 면복본 1축, 군복본 1축, 복건본 1축 등 총 7축이 제작되었다. 그 중 현재 유일하게 살아남은 어진은 순종 사후 1928년 이당 김은호가 그린 황룡포본이다. 황룡포본은 완성 후 창덕궁 신 선원전에 봉안되었다가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다른 어진 및 왕실 유물과 함께 부산으로 옮겨져 관재청 창고에 보관되었다. 그러던 중 1954년 12월 10일 발생한 용두동 대화재로 인해 어진의 오른쪽이 훼손되었다. 당초에는 7본 모두 불타버린 것으로 알려졌으나 황룡포본은 1918년에 그린 후 촬영한 홍룡포본 흑백 사진, 이당이 그렸던 순종의 다른 어진의 얼굴, 세종 대학교 박물관에 소장된 황룡포 등의 자료를 토대로 2014년 표준영정으로서 복원했다.

순종 초상 사진, 1909년

순종 어진 유지 초본, 김은호

순종 어진, 김유진, 164 × 104㎝

군복본 1축은 1909년에 촬영한 사진을 바탕으로 김은호가 그린 어진 유지 초본이 남아 있으며, 김유진 화백이 이를 토대로 그린 어진도 있다.


고려 대학교에서 소장하고 있는 어진

7. 기타

  • 마지막으로 순종을 모신 궁인들의 증언에 따르면 다채로운 식사를 즐긴 아버지 고종과 달리 좋아하는 음식이 딱히 없었으며 수라를 올려도 거의 손을 대지 않고 물에 만 밥만 겨우 먹어서 수라간의 나인들이 수라 때마다 쩔쩔 맸다고 한다. 또한 치아가 부실해 딱딱한 것을 먹기 어려운지라 깍두기도 삶은 무로 담갔다고 한다.
  • 야사에 궁녀가 순종에게 여러 이야기를 읽어주다 망국(亡國)의 이야기가 실린 대목을 읽자 그 궁녀의 뺨을 치며 자신을 능멸하지 말라며 분노했다는 이야기가 있다. 순종 행장(行葬)에도 표현을 약간 순화하여 기록하고 있다.[14] 그 야사의 이야기가 사실이든 아니든 당시의 순종이 망국의 운명을 느끼고 있었다는 점은 틀림없는 사실로 보이며, 암군이라는 평가가 강한 고종과 달리 등극 때부터 아무런 실권도 없이 망해가는 나라를 지켜봐야만 했던 그에 대한 동정적인 의견도 적지 않다.
  • 대신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궁궐을 최초로 개방한 황제다. 물론 일본의 강요가 크긴 했지만, 순종 본인의 의지도 없지는 않았던 듯 하다. 창경궁과 창경궁에서 보관하고 있던 황실 유물들을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하였으며, 이는 한국 최초의 박물관으로 인정되고 있다. 이 유물들은 현재 경복궁 내의 국립고궁박물관으로 옮겨져 있다. 문제는 이게 국권이 피탈된 이후에는 완전 놀이터가 되어버렸다는 점이지만. 그래도 창경궁이 1909년 창경원이 된 이후에도 죽 그 곳에서 거처했다. 창경원 개원식에는 모닝코트와 중절모에 구두를 신고 지팡이까지 짚는 등 말끔한 양복을 입고 참석했다고 한다. 당시 창경원 개원을 주도한 사람은 통감 이토 히로부미였는데, 개원 닷새 전에 안중근 의사에게 저격 당하여 정작 식(式)에는 참석을 못했다. 순종 생전에는 매주 목요일에 창경원이 폐쇄되었는데, 순종이 직접 창경원에서 산책하는 날이기 때문이었다.
  • 서울 광화문 네거리 근처에 있는 고종 어극(즉위) 40주년 칭경 기념비(속칭 비각)의 현판 글씨는 그가 황태자 시절에 쓴 것이다. 현판을 잘 보면 끝에 예필(睿筆)이라고 쓰여 있는데, 예필이란 황태자가 쓴 글씨를 말한다.
  •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내셔널리그 중부 지구 소속팀 시카고 컵스2016년에 마침내 우승하기 전까지 마지막으로 우승했던 해인 1908년대한제국 순종이 제위에 있을 때였다. 이것을 떡밥 삼아서 얘기할 때 알기 쉽게 "순종 2년"이라는 표현을 쓰는 경우가 있었다. 다만 지금에서야 그렇게 표현할 수 있지만 묘호이므로 당대에는 쓰일 수 없는 표현이고, 대한 제국 이후로 독자적인 연호를 쓴 이상 공식적인 경우에는 '융희 2년'이라고 쓰는게 더 적절하단 점은 염두하면 좋다.[15]
  • 근대 시기의 황제답게 회중시계를 사용했다. 바쉐론 콘스탄틴 오픈 페이스 회중 시계이고 뒷면에는 황가의 문양인 이화문이 새겨져 있다. 출처가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모 경매 회사를 통해 출품되었으며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개인 수집가에게 1억 2500만 원에 낙찰되었다고 한다.

8. 대중 매체에서의 등장

  • 대체역사물/작품에서는 아버지 고종처럼 30% 정도의 작품에서는 훌륭한 군주로, 나머지 70%는 무능한 군주로 묘사되고 있다.
  • 1992년에 방영되었던 MBC 월화 드라마 '분노의 왕국'은 순종이 '이호'라는 아들을 비밀리에 남겼다는 가상 역사적 설정을 주제로 하고 있다.
  • 역시 MBC 드라마인 마이 프린세스에서도 순종이 '이영'이라는 아들을 낳아 신분을 숨기고 민간에서 자라게 했다는 설정을 갖고 있으며, 궁(드라마)에서 등장하는 가상의 대한 제국 황제 성조 또한 황실의 적장자라고 표현된 점으로 보아 순종의 아들이라고 추정된다. 원작 코믹스의 경우 원작자의 설명에 따르면 의친왕 쪽 가계에서 이어지는 거라고 되어 있다.
  • 영화 덕혜옹주에서도 친일 세력에게 휘둘리는 모습을 보였다.
  • 천일야사에서는 친일파에 대항하기 위해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 왕 그리고 황제에서는 아기 시절 사팔뜨기에 백치로 나오나 성장하면서 정신적으로 성장한 고종에게 조언을 듣고 제대로된 태자로 성장한다.

9. 관련 항목

10. 둘러보기(계보)

조선의 역대 국왕

26대 고종 이희

27대 순종 이척

조선 멸망

대한제국의 역대 황제

초대 고종 이희

2대 순종 이척

조선 멸망

일본령 조선의 역대 이왕

신규 책봉

초대 이척

2대 이은

대한제국 황실 수장

26대 고종 이희

27대 순종 이척

28대 영친왕 이은

한반도의 국가 원수

고종 이희

순종 이척

메이지 덴노
데라우치 마사타케(총독)
이승만(대한민국 대통령)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F7F7F7 0%, #FFF 20%, #FFF 80%, #F7F7F7)"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16px"

초대

제2대

제3대

제4대

태조

정종

태종

세종

제5대

제6대

제7대

제8대

문종

단종

세조

예종

제9대

제10대

제11대

제12대

성종

연산군

중종

인종

제13대

제14대

제15대

제16대

명종

선조

광해군

인조

제17대

제18대

제19대

제20대

효종

현종

숙종

경종

제21대

제22대

제23대

제24대

영조

정조

순조

헌종

제25대

제26대

제27대

철종

고종

순종

추존

목조 · 익조 · 도조 · 환조 · 덕종 · 원종 · 진종 · 장조 · 문조

고조선부여고구려백제가야신라발해
후삼국고려대한제국대한민국 임시정부대한민국

}}}}}}}}}


대한제국 황제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16px"

초대

제2대

고종 태황제

순종 효황제

추존

태조 고황제 · 진종 소황제 · 장조 의황제 · 정조 선황제 · 순조 숙황제 · 문조 익황제 · 헌종 성황제 · 철종 장황제

고조선 부여 고구려 백제 가야 신라 발해
후삼국 고려 조선 대한민국 임시정부 대한민국

}}}}}}

일제강점기 왕공족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왕족

덕수궁 이태왕

이희(고종)

창덕궁 이왕

이척(순종)이은(영친왕)

공족

운현궁 종주

이희(흥친왕)이준(영선군)이우이청

사동궁 종주

이강(의친왕)*이건

궁가의 종주만 표기함.
밑줄표시는 왕공족의 수장을 표기함.
※ *표시는 생전에 도중 종주 양위를 표기함.
※ 후작 이하의 작위와 관련한 정보는 조선귀족 문서 참고.

}}}||


  1. [1] 1894년 12월 17일부터는 대조선국 왕태자로 격상
  2. [2] 순종은 조선국왕이 아닌 대한제국 황제로서 즉위했으나 학계는 조선 왕조의 법통을 잇는 군주로서 조선의 제27대 왕임을 병기하고는 한다. 고등학교 국정교과서(7차)의 표기는 물론 한국학중앙연구원 산하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순종(純宗) 문서 내용이 대표적인 사례. 국사편찬위원회가 감독하는 한국사 콘텐츠에서는 표제어에 조선을 넣어 조선과 대한제국이 별개의 국가가 아닌 연속된 계승국임을 밝히고 있다.순종(조선) [純宗]
  3. [3] 틀니를 낀 탓에 하관이 커졌고 그 탓에 어벙해보이게 됐다.
  4. [4] 고종에게는 순종 외에도 아들들(의친왕, 영친왕)이 있었지만, 다른 아들은 모두 후궁 소생이었고 순종만이 정실 소생이었다.
  5. [5] 이전의 왕인 헌종도 자손이 없었다는 인식이 있으나 실제론 잠시나마 자손을 두긴 했었지만 얼마 못가 요절해 헌종 사후에 살아남아있는 슬하 자식은 없다.
  6. [6] 다만 이런 증언을 남긴 이들이 순종을 가까이에서 모시던 궁녀, 내관이라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아랫 사람들이 자기네 상전의 체면과 입지를 생각해서 거짓 증언을 했을 수도 있다. 물론 순종이 성불구였다는 설도 확실한 근거는 없으니 궁녀와 내관들이 거짓말을 했다는 의혹도 증거는 없다.
  7. [7] 황후 다음 지위로 당시엔 내명부에서 가장 높았다.
  8. [8] 고종 실록과 순종 실록의 신빙성은 의심받는 상황이며, 따라서 유네스코 세계 기록 유산(조선왕조실록/태조~철종)에도 빠져 있다.
  9. [9] (「徳寿宮」や「昌徳宮」は御宮殿の名前であり、皇族の宮号である「梨本宮」や「高松宮」とは異なって、「昌徳宮殿下」とは言わず、「李王垠殿下」のように名前で呼んだ。)"라는 내용을 통해 알 수 있다. 한편 실제로 昌徳宮를 일본어로 어떻게 읽을 것인가에 대해서는 『大日本詔勅謹解』 5권(政治経済篇, 319쪽 - 320쪽)에는 "이왕 책립의 조서/전 한국 황제를 책봉하여 왕으로 하고 창덕궁(しやうとくきゅう) 이왕(りわう)이라 칭하며 … 황태자 및 장래의 후계자를 왕세자라고 하며, 태황제를 태왕으로 하고, 덕수궁(とくじゆきう) 이태왕(りたいわう)이라 칭하며…(李王冊立ノ詔書/前韓國皇帝ヲ冊シテ王ト爲シ、昌德宮(しやうとくきう)李王(りわう)ト稱シ、…皇太子及ヒ將來ノ世嗣ヲ王世子トシ、太皇帝ヲ太王ト爲シ、德壽宮(とくじゆきう)李太王(りたいわう)ト稱シ、…)"라는 내용을 통해 "쇼토쿠큐"(현대식 표기로 しょうとくきゅう)라고 읽었음을 알 수 있다.
  10. [10] 순종의 고모부이자 이종찬 전 국정원장의 외할아버지.
  11. [11] 세도 정치 시대의 철종마저도 세도가들이 벌벌 떨 정도로 권력이 있었고 고종도 초반이나 극후반을 제외하면 왕이라고 불릴만한 권력이 있었다. 근데 순종 시대에는 권력이 전부 일본으로 넘어가 버려서 현재 일본의 덴노 수준일 정도로 허수아비였다.
  12. [12] 그러나 순종이 다른 가문의 족보를 달달 외울 정도로 기억력이 뛰어났다는 기록을 볼때 지능이 낮았다기 보다 사람이 좀 어리숙하게 보였다는 쪽에 가깝다.
  13. [13] 조선의 예법에서는 윗사람 앞에서 안경을 쓰는 게 대단히 무례한 행동이었다. 일례로 19세기 풍양 조씨 세도가의 일원이었던 조병구는 고도 근시자여서 평소 안경을 끼고 생활했는데, 당시 임금 헌종의 면전에서도 안경을 쓰고 나타나자 헌종은 평소답지 않게 진노하며 그를 크게 나무랐다고. 결국 두려움에 휩싸인 조병구는 그날 자신의 집에서 음독 자살했다는 야사가 있다. 다만, 정사의 기록은 아닌 야사의 기록이다.
  14. [14] "나이든 궁인으로 근무하는 사람이 우연히 선조(先朝) 때의 국사(國事)가 어떻다고 말하니, 즉시 엄하게 꾸짖어 물러가라 명하기를, ‘너희들이 어찌 감히 선황제(先皇帝)의 일을 논할 수 있느냐?’라고 하였다. 이로부터 궁녀들이 감히 선조(先朝)에 대해 다시 말하지 못하였다."
  15. [15] 미디어에서는 이를 간과하는 경우가 많아서, 일례로 드라마 바람의 화원에서는 훗날 정조인 임금의 교서를 신하가 대독할 때 정조 1년이라는 표현을 써서 비판받은 바 있다. 정조 1년(원년)인 1776년청나라 건륭제의 재위 기간이므로 건륭 41년이라고 써야 맞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08.4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