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고사우루스

스테고사우루스

Stegosaurus Marsh, 1877

분류

동물계

척삭동물문(Chordata)

미분류

석형류(Sauropsida)

†조반목(Ornithischia)

아목

†검룡아목(Stegosauria)

†스테고사우루스과(Stegosauridae)

†스테고사우루스속(Stegosaurus)

S. armatus[1]

S. stenops(모식종)

S. ungulatus

S. sulcatus

복원도.

알로사우루스에게 쫓기는 스테고사우루스.

1. 개요
2. 상세
3. 각종 매체의 스테고사우루스
3.1. 이 공룡을 모티브로 한 캐릭터
4. 참고 링크

1. 개요

가장 유명한 검룡.

중생대 쥐라기 후기, 약 1억 5200만 년 전 북아메리카에 서식한 조반목검룡류 공룡의 한 속으로 속명의 뜻은 '지붕 도마뱀'.[2]

유명한 쥐라기 공룡들[3]이 최초로 발견된 곳인 북아메리카의 모리슨 층에서 에드워드 코프 VS 오스니엘 찰스 마시의 '화석 전쟁' 때 오스니엘 마시의 화석 팀에 의해 발견된 공룡이다.

2. 상세

몸길이는 약 9 m로 등에는 등뼈를 따라서 여러 장의 판 모양의 골판이 척추 양 옆에 엇갈린 채로 솟아있는데, 이 골판은 척추에 직접적으로 연결되어 있지 않고 근육과 인대를 통해 연결되어 있다.

한때 이 골판은 배치 형태부터 논란이 많았었다. 골판 배열에 대해 가장 처음으로 연구한 사람은 오스니얼 마시였는데 그는 가장 처음으로 발견된 스테고사우루스의 화석을 바탕으로 이 골판이 단순히 등을 따라 한 줄로 배열되어 있었다고 생각했었다. 문제는 이렇게 복원하였더니 골판 몇 개를 등에 붙일 수 없었으며, 붙인 골판마저도 모양 때문에 엉성하게 배치가 된 것이다. 때문에 마시는 자신이 그린 골격 스케치에서 일부 골판을 생략하거나 모양을 바꾸었다.[4]

마시가 사망한 이후, 예일대학교의 고생물학자 리처드 럴(Richard Swann Lull)은 스테고사우루스의 골판은 한 줄로 배열하면 서로 포개어진다는 사실을 밝혔는데 이 골판들이 포개어지면 척추와 꼬리를 제대로 움직이지 못하게 되면서, 스테고사우루스의 유연한 척추 배열은 이를 설명할 수가 없다는 것을 밝혀냈다. 또한 럴은 마시가 골격 스케치를 인위적으로 조작했다는 것을 알아냈으며 그 결과 럴은 골판들이 좌우대칭에다 두 줄로 배열되어있는 안정적인 형태로 복원하였다.

하지만 모든 사람들이 럴의 가설에 동의한 것은 아닌데, 미국 자연사 박물관의 찰스 길모어(Charles W. Gilmore)는 짝지어진 골판의 모양과 크기가 서로 다르다는 것을 지적하였다. 그래서 길모어는 골판이 비대칭적으로 서로 교차되어있는 모습을 제시하였는데, 이는 나중에 화석 증거가 더 발견되면서 정설이 되었다. 때문에 이후 복원도는 길모어의 주장에 따라 지그재그 형태로 복원되고 있다.

등에 나 있는 골판의 역할에 대해서 이런저런 논란이 많다. 가장 유명했던 학설로는 이 등판이 지금의 태양열 발전소처럼 태양열을 저장하는 데 쓰이지 않았을까 하는 것이었는데 골판이 피부로 덮여있었다는 증거가 없어 유력하다고 하기 힘들다. 골침과 마찬가지로 이것 역시 호신용 무기라고 보는 시각도 있지만 골판이 없는 옆구리 부분은 외부의 공격에 취약한 데다, 결정적으로 미국 유타주에서 알로사우루스가 베어먹은 것으로 보이는 골판까지 발견되면서[5] 방어용 가설은 사실상 사장되었다. 2015년에는 이 골판이 성적 과시용으로 사용되었다는 가설이 나왔다.

꼬리 부분에는 날카로운 가시가 돋쳐있는데, 이 꼬리의 가시에는 골침(Thagomizer)라는 이름이 붙어있다. 이 골침은 골판과 다르게 확실히 방어용으로써 제격이었으며 실제로 스테고사우루스의 골침이 알로사우루스의 고간을 가격한 흔적이 남겨진 화석이 발견된 적도 있었다.

재밌는 여담으로 골침의 영문명인 'Thagomizer'에는 별다른 뜻이 있는게 아니다. 이것은 유명한 유머 만화가인 개리 라슨(Gary Larson)[6]의 만화에서 나온 것이다. 1982년에 나온 <Far side>[7]의 한편에서 원시인들이 공룡에 대해 브리핑하며 "이제 이 끝 부분은 (이것에 맞아) 죽은 Thag Simmons의 이름을 따 Thagomizer라고 부른다"라고 설명하는 내용에서 유래한 것. 즉 Thag는 그냥 '원시인스러운 이름'일 뿐이다.

스테고사우루스 화석의 두개골 근처에서 수 cm 크기의 무수한 작은 뼛조각들이 발견되었는데, 목을 보호하기 위한 장갑판이었을 거라고 한다.

의 크기가 호두[8]만 했다고 해서 멍청한 공룡의 대표로 불리기도 하지만 사실 이 녀석보다 뇌 크기가 작은 공룡도 많았다.[9]

독특하고 공격적으로 생긴 생김새 때문에 트리케라톱스와 더불어 가장 잘 알려진 초식공룡 중 하나이며, 트리케라톱스는 백악기를, 스테고사우루스는 쥐라기를 상징한다.

트리케라톱스와 마찬가지로 육식 공룡과 맨날 치고 박고 싸우는 역할로 나오는데, 트리케라톱스의 맞수가 티라노사우루스라면 스테고사우루스의 맞수는 쥐라기의 사자라는 알로사우루스. '트리케라톱스 vs 티라노사우루스' 만큼 유명해 공룡에 관심이 없는 사람들도 알고는 있는 것이 보통이다.

2016년, 스테고사우루스의 한 종이었던 스테고사우루스 롱기스피누스(S. longispinus)가 현재는 알코바사우루스(Alcovasaurus)라는 별개의 속으로 분리되었다.

3. 각종 매체의 스테고사우루스

가장 유명한 검룡이고, 트리케라톱스티라노사우루스와 함께 대중에게 잘 알려진 간판급 공룡이기도 하기에 대중매체에서 자주 등장한다.

그리고 앞서 말했듯이 멍청한 공룡으로 인식되어 다이노 코어의 스테고 코어나 공룡시대의 스파이크같이 바보처럼 묘사되는 경우도 많다. 물론 이를 뒤집어 Extreme Dinosaur의 스태그 같이 팀의 브레인을 맡고 있는 경우도 가끔 존재하지만.

  • 코난 도일의 소설 잃어버린 세계에서 스테고사우루스를 그린 그림이 주인공 일행이 공룡들이 사는 아마존 오지를 탐험하게 하는 계기가 된다.
  • 1933년에 나온 영화 킹콩에선 해골섬 내부로 들어간 선원들이 첫번째로 조우하는 공룡으로 나온다. 선원들을 보고 공격하려 달려들지만 선원들이 던진 수류탄을 맞고 사망.
  • 쥬라기 공원을 베이스로 한 경영 시뮬레이션 게임인 쥬라기 공원: 오퍼레이션 제네시스에서도 사육 가능한 대형 초식공룡으로 나오는데, 꼬리의 가시로 대형 육식공룡들도 한 방에 쓰러뜨리는 게 가능한 대신에 측면이 무방비 상태여서 벨로시랩터에게 옆구리를 습격당해 사냥당하는 경우도 의외로 많다.[10]
  • 쥬라기 월드: 더 게임에서도 전시 가능한 공룡으로 등장한다. 등급은 '매우 희귀'로 꽤나 쓸만한 공룡이며, 만렙 달성 시 트리케라톱스와의 융합도 가능하다.
  • 다큐멘터리에서는 BBC공룡대탐험Planet Dinosaur, Jurassic Fight Club에서 등장한다.
    • 공룡대탐험에서는 알로사우루스의 습격으로 방어태세를 취하는데[11],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진 격으로 그 와중에 있던 새끼 디플로도쿠스 한 마리가 스테고사우루스의 꼬리에 맞아 죽는다. 다만 이 다큐의 이 그렇듯이 크기가 다소 뻥튀기되었다.[12]
    • Planet Dinosaur도 역시 알로사우루스와 대결하는데 여기서는 알로사우루스가 작은 스테고사우루스를 공격하자 다른 스테고사우루스가 꼬리로 알로사우루스를 후려쳐서 허리 쪽에 부상을 입힌다.
    • Jurassic Fight Club에서도 어미와 새끼가 취급이 안 좋게 진흙에 몸이 빠지는 바람에 케라토사우루스가 새끼를 잡아먹는 장면이 나오지만 뒤이어 케라토사우루스를 죽인 알로사우루스 중 한 마리를 후려쳐서 죽이는 모습이 나온다.
  • ARK: Survival Evolved에서도 등장한다. 랩터에게서 몸을 지킬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자 훌륭한 짐꾼.
  • The Isle에도 플레이 가능한 공룡으로 등장.
  • 카트라이더에선 탈 수 있는 카트 중 하나로 나온다. 쥐라기 테마 카트이며, 성능은 역시나 별로 좋지 않다.
  • 록맨 7의 슬래시맨 스테이지에서도 스테고사우루스형 로봇이 등장한다.
  • 디즈니의 음악 애니메이션 판타지아 중 '봄의 제창'에서 나오는데, 너무 느린 바람에 티라노한테 목을 두 번 물리지만 그래도 꼬리 가시로 분전한다.
  • 내일은 실험왕에서 가설 선생님의 은사(지질학자)가 발굴한 공룡이 스테고사우루스다.

3.1. 이 공룡을 모티브로 한 캐릭터

4. 참고 링크

위키백과


  1. [1] 한때 스테고사우루스속의 모식종이었으나, 불완전한 표본때문에 의문명 처리가 되어 현재는 '스테고사우루스 스테놉스'가 모식종이 되었다.
  2. [2] 이는 1877년 처음에 발견 되었을 때 골판들이 이리저리 흩어진 채로 발견되어 있었기 때문. 그래서 처음에는 이 골판이 갑옷과 비슷한 역할을 할 것으로 추측하여 안킬로사우루스와 비슷하게 생긴 모습으로 복원되었다.
  3. [3] 브라키오사우루스, 알로사우루스, 디플로도쿠스 등.
  4. [4] 덧붙여서 이 골격 스케치에서는 골침이 4쌍으로 복원되어 있다.
  5. [5] 잘려나간 단면을 보면 매우 깔끔한 것을 볼 수 있는데, 이는 알로사우루스가 골판을 단숨에 잘라내었다는 것을 보여준다.
  6. [6] 과학자들에게도 꽤 인기가 많아서 이 사람의 이름을 딴 생물만 세 개다. 이의 한 종류인 Strigiphilus garylarsoni, 나비 Serratoterga larsoni, 딱정벌래 Garylarsonus.
  7. [7] 개리 라슨의 대표작으로, 신문에 연재되는 한 컷짜리 만화였다.
  8. [8] 뇌에 관한 재미있는 이야기가 있는데, 천골(薦骨) 부분에 있는 척수가 확대되어 뇌보다 컸기 때문에 뇌가 2개인 동물로 잘못 인식되기도 했다. 아동용 학습만화에서 나오는 스테고사우루스는 이 호두알만 한 뇌 때문에 육식공룡한테 물려도 2~3초 후에나 그 고통을 느낀다고 묘사되기도 하였다.
  9. [9] 재미있게도 공룡 중에서 가장 똑똑했다던 트로오돈이 스테고사우루스보다 뇌크기가 작았다.
  10. [10] 진지하게 따져보면 진돗개가 코끼리의 측부를 공격해서 사냥에 성공하는 것 이상으로 말이 안되는 소리다.
  11. [11] 이 다큐멘터리에서는 알로사우루스에게 위협할 때 골판에 피가 몰려 빨갛게 변하게 해 위협하는 형식으로 표현했다.
  12. [12] 스테고사우루스의 경우 현재는 9 m정도의 몸집이었을 것으로 보지만 해당 다큐에서는 13 m의 덩치를 가진 공룡으로 그려졌다. 이는 이 다큐멘터리와 같은 내용을 다룬 책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당시에는 꽤 정확한 고증이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